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국에 오는 30대 이상의 한국 여자들은 대부분 영국 도자기 브랜들의 접시, 티 세트 등을 사려고 혈안이 되어 있는 것을 봅니다. 특히 일부 아줌마들의 경우에는 좀 더 저렴하게 구입하기 위해 아울렛을 찾아 다니거나, 여름 혹은 겨울 세일 기간에 대량의 그릇들을 한꺼번에 사기도 한다고 해요. 제 주변에서도 보면, 영국에 방문하는 한국 아줌마들 중에 그릇을 한 개라도 사가지 않는 경우는 별로 없더라고요.

 

하긴 한국에서도 영국 도자기 그릇들을 사는 사람들이 많다보니, 여기에서 안 사고 베길 수 있을까요? 한국보다 훨씬 더 좋은 상품들을 저렴하게 살 수도 있는데 말이지요. 물론 저처럼 그릇 등에 별로 관심이 없는 사람도 분명 있을 거에요. 저는 아직 명품 브랜드의 그릇들을 살 수 있는 형편이 안 되기 때문에 그런 것인지.. 가사 일에 별 관심이 없어서 그런지 크게 관심이 안 갔거든요. 주변의 저와 비슷한 나이대의 유학 온 한국 여자들은 그릇들을 얼마나 많이 사는지 정말 입이 쫙~ 벌어질 정도였어요. 자기 것 사는 것도 모자라서 엄마, 이모, 언니, 동생 것 까지 다 사더라고요.

 

저는 영국에 와서야 비로소 이 곳의 도자기 브랜드가 한국 여자들에게 인기가 있다는 것을 알았을 정도로 문외한이었지요. 영국에서 사는 한국 사람들의 집에 초대받아서 가 보면, 대부분의 접시들이 모두 "포트메리온" 이라는 사실에 깜짝 놀라기도 했습니다. 저는 그것이 뭐가 좋은지는 잘 모르겠지만, 한국 아줌마들과 이야기를 해 보면 다들 영국에서 사야하는 머스트 바이 아이템으로 꼽으시네요. 그 동안 주변에서 그런 그릇들을 자주 보고, 말도 들어서 그런지 저도 조금씩 관심이 생겼나 봅니다.

 

몇 주 전에 우연히 백화점의 부엌 용품을 파는 코너에 갔다가, 영국 도자기 브랜드가 세일 중인 것을 봤어요. 그 중에서도 제 눈에 들어온 것은 다름 아닌 "로얄 알버트, 웨지우드 디너 세트가 50~70% 할인가" 였어요. 저는 3년 전에 영국에 와서 지금까지 마트에서 산 그릇 세트를 약 만원에 사서 쓰고 있는데, 무거워서 설거지 하기도 힘듭니다. 얼마 전부터는 그릇들이 너무 무거워서 설거지하다가 실수로 몇 개 깨뜨리는 바람에 제발 가볍고 예쁜 그릇들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했거든요.

 

WEDGWOOD (웨지우드)

 

웨지우드에서는 유명 디자이너가 디자인한 컬렉션이 선보였어요.

그 주인공들은 재스퍼 코란 (왼쪽)과 베라 왕(오른쪽) 입니다.

    

Jasper Conran Mosaic        &         Vera Wang Trailing Vines

 

ROYAL ALBERT (로얄 알버트)

 

한국에서는 티 세트만 알려져 있는데요,

로얄 알버트 패턴 중에 몇 종류는 디너 세트도 있답니다.

 

Polka Rose Modern

 


New Country Roses Pink

 

그런데 타이밍이 기가 막히게 가볍고 꽃이 막 그려진 로얄 알버트 그릇 세트가 50% 할인가에 팔고 있는 거였어요. 제가 산 것은 아래 왼쪽 사진에서 보이는 로얄 알버트 패턴 중에 한 종류인 Rose Confetti (결혼식에 뿌리는 장미 색종이 조각) 이에요.

 

                     New Country Roses white           &                 Rose Confetti

 

 제가 구입한 로얄 알버트 디너 세트는 구입 후기 입니다. 

영국 본차이나 로얄 알버트 디너 세트 후기

 

 

그럼, 지금부터 한국 여자들이 그토록 열광하는

영국 도자기 브랜드를 구경해 보세요.

 

PORTMEIRION (포트메리온)

 

한국 아줌마들이 무조건 사고 보는 브랜드랍니다.

아마도 한국에서도 가장 유명한 영국 도자기가 아닐까 싶어요.

 

Christmas Wish

 

 

영국은 워낙 크리스마스가 중요해서 그런지, 크리스마스 디너 세트가 나오네요.

 

 

Botanic Blue

직접 사용하기 보다는 그냥 장식용으로 보는 것이 더 예쁠 것 같은 패턴이에요.

 

CRAZY DAISY

 

  상큼 발랄한 패턴으로 보기에 예뻐, 샐러드, 파스타 등 영국 음식과는 어울리지 모르겠으나,

한국 음식 및 반찬을 놓았을 때에는 별로 안 예쁠 것 같아요.

 

BOTANIC GARDEN

요즘 가장 Hot 한 상품으로, 안에 들어간 꽃과 식물 문양이 예뻐요.

 

 

저는 솔직히 포트메리온 그릇의 문양이 별로 안 예쁘다고 생각했었는데요, 위 콜렉션은 다 갖고 싶을 정도로 맘에 쏙 듭니다. 정원의 꽃과 식물 문양이라서 크게 질리지도 않을 것 같고요. 전자렌지와 오븐에 다 들어가는 그릇이니 실용성도 있답니다. 다만 무거운 점이 흠이지만요. 종류가 얼마나 다양하고 많은지요. 티세트, 그릇, 꽃병 등 제대로 해 놓고 사려면 비용이 후덜덜~~ 할 것 같네요.

 

Denby (덴비)
 

한국에서 꽤 인기가 있다는 임페리얼 블루입니다.

 

 

 

덴비 스타일은 깔끔하고 심플한 디자인이 특징인 것 같습니다. 덴비 마니아도 한국에 꽤 많다고 하는데요, 한국 음식들을 담아서 손님 상 차리면 고급스러워 보이겠네요. 오븐에 넣어 사용이 가능해서 그런지, 두껍고 상당히 무거운 감은 있습니다.  

 

CATH KIDSTON (캐시 키드슨)

 

캐시 키드슨에도 도자기 세트들이 있어요.

벽에 걸린 빈티지 스타일의 접시 장식 너무 맘에 들어요.

 

 

캐시 키드슨은 가격이 위 브랜드보다는 저렴한 편이라서 구입하기에 부담이 없어요. 특히 여름과 겨울의 빅 세일에 구입하면 정말 득템 수준이지요. 다소 투박한 느낌이 없진 않지만, 꽃 장식과 패턴이 주를 이루어, 언뜻 보면 로얄 알버트로 보이기도 할 것 같아요. ㅎㅎ

 

한국에서는 크게 잘 안 알려졌지만,

영국에서는 쉽게 볼 수 있는 도자기 브랜드도 소개합니다.

 

EMMA BRIDGEWATER (엠마 브릿지워터)

 

영국의 여타 도자기 브랜드와는 달리 좀 캐주얼한 느낌이 듭니다.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그릇들이에요. 

 

 

 

LSA

위에서 소개한 도자기 브랜드보다는 얇고 가벼우며,

세련되고 모던한 디자인으로, 흰색이라서 어느 그릇이나 믹스 앤 매치가 가능할 것 같아요.

 

 

MAXWELL WILLIAMS

가장 저렴한 브랜드로 무난하게 막 사용하기에는 편하겠지요?

 

 

제가 지금까지 주변에서 보고 듣고 해 본 결과, 요즘 한국 여자들은 영국 도자기 브랜드에 관심이 상당히 많은 것 같습니다. 한국에서도 온라인 쇼핑몰에서 인기리에 판매 중이며, 블로그에서도 보면 구입 후기와 구입 요청이 꽤 많이 올라와 있는 것을 볼 수 있거든요. 저는 이제서야 사용하기 시작한 초짜라서 영국 도자기가 얼마나 좋은지는 직접 사용해 봐야 그 진가를 알게 될 것 같습니다. ^^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플파란 2013.02.18 07:3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여자들만 도자기 좋아하지는 않아요..ㅎㅎ 저도 무지 도자기 좋아해요..ㅋ 특히 찻잔 세트는 더더욱.. 좋아해요..ㅎㅎㅎ

  2. 앤나 2013.02.18 10:32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웨지우드와 포트메리온, 캐스키드슨은 익숙한 브랜드네요^^
    하나같이 다 예쁘네요. :D

  3. 작토 2013.02.18 11:2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Carboot sale에서도 많이 사더라구요 ㅎㅎ 한인회 모임 있으면 아주머니들 대화의 상당부분이 그릇이야기였어요 ^^ 저도 그릇은 얻어다 쓰기만 했는데, 귀동냥으로 브랜드명은 익히게 되더라구요!

  4. 파파 2013.02.18 11:5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왜 옛날 고려청자에 주변국들이 환장했는지 알겠네요... 별관심 없는 제가 봐도 사고싶은 충동이 드니...

  5. 딴죽걸이 2013.02.18 13:2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궁금한것이.. 자기 문화는.. 조선시대 까지는..우리나라가 가장 발달하고

    유럽은..늘 청나라와 조선의 자기를 가장 으뜸으로 쳤는데.. 그 많던 도공들의 맥은 어디로 갔을까요?

    일제치하때.. 대부분 많이 강제 징용으로 끌려간것으로 아는데..

  6. 복실이네 2013.02.18 15:1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친정부모님도 포트메리온 홈쇼핑에서 한세트 사놓고....쓰지 않으세요. 아깝다고...ㅋㅋ
    전 포트메리온 별루더라고요.
    로얄알버트가 제 취향에 맞긴 한데....
    전 결혼하면서 코렐 사서...지금도 아주 잘 ...막...쓰고 있는 사람인지라...^^
    장식용으로 산게 아닌이상...그릇는 쓰는 맛이 있어야 하는데...모셔두는건 딱 질색이라...
    역시 코렐이 좋아요~^^

  7. 푸른. 2013.02.18 15:2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코니님~! ^-^/
    전 포트메리온만 들어봤는데 이렇게 많은 종류가 있었네요~!!!!
    엠마 브릿지워터가 특히 맘에 들어요~! +_+ 도트 패턴이 친구들이 놀러왔을때 참 좋을거같아요~!
    좋은 하루 되세요~! ^-^~~~~~~~

  8. 보헤미안 2013.02.18 16:1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헉....전부 다 가지고 싶어욧!!
    전 예전에는(한 1년전쯤...아니 2년전쯤)까지만 해도 예쁜 그릇에는 관심도 없었는데..
    요즘은..정말 눈길이가요☆
    다 우리집에 있어서 골라쓰는....생각만 해도 기분좋네요☆

  9. 산위의 풍경 2013.02.18 20:52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접시들을 보니 저도 막 지르고 싶네요. ㅜ,ㅜ
    하지만 못지르는 현실....
    아~ 욕구 불만 생기는걸요.ㅎㅎ
    탐나서~!

  10. 부레옥잠 2013.02.19 00:2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전 원래 아무 무늬 없는 100% 백도자기 그릇만 좋아했는데 영국 와서 comptoir de famille 브랜드 그릇들 보고 한 눈에 반했었어요! 근데 영국 브랜드가 아니라 프랑스 브랜드라는 게 함정-_-;; 나중에 프랑스 갈 일이나 생기면 사와야겠어요. ㅎㅎ;;;

  11. 그래도 2013.02.19 00:3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전 그래도 깨져도 부담 없는 IKEA 접시가 아직까진 최고입니다. ㅜㅜ

  12. .. 2013.02.23 01:2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는 포트메리온 이쁜지 모르겠다고 생각 했었는데... 어느날 티비에서 어떤 집의 식사 장면이 나왔거든요. 근데 포트메리온으로 밥상을 차렸는데... 오홋!!! 한국에서 보지 못했던 그 뽀얀 느낌의 색감이... 무슨 티비 화면에 뽀샵처리 한줄 알았어요. 이유는 모르겠는데 한국의 반찬들 놓고 식탁에 늘어 놓았는데 색감이 부드럽게 빛나는 크림빛으로 뽀얗게 빛나더라구요. 그 뒤로 포트메리온 세트가 갖고 싶더라구요. 참고로 전 미혼.. 그거 봤던건 한 20대 중반쯤이었던 것 같아요

  13. 포로리 2013.02.25 09:52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포트 메리온은 홈쇼핑에서 하도 광고를 많이 해서....전 그릇 두께랑 무게가 좀 투박하다고 생각했어요. 보타닉 가든보다 자잘한 장미가 훨 이쁘네요^^. 몇년전에 2001아울렛에서 맘에 드는 파스타 그릇 세트를 샀는데 그게 엠마 브릿지워터 카피였나봐요. 글씨무늬요. 지금도 잘 쓰고 있답니다.

  14. 영국 그릇.. 2013.02.26 00:1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최고는 아무래도 웨지우드인 것 같아요,,,본차이나 이기도 하고요
    포트메리온 왜 사는지 전 잘 이해가 안되네요..
    무거워서 설겆이 하기도 힘들고 잘 깨지고,,,다만 밥공기 사이즈는 아담해서 좋더라구요
    포트메리온 실용성 제로니 비추합니다.

  15. 궁금 2014.03.23 04:3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도자기 원조는 중국이나 한국인데
    서양 오랑캐들이 기술 훔쳐가 선점했네

    그걸 미친듯이 사는 한국녀도 한심하고

  16. 엘리 2015.04.09 17:5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도자기 기술이 뭐그리 대단해서 훔쳐가고 합니까. 그냥 흙으로 빚어서 굽기만하면 그게 도자기인데. 유럽은 자체적으로 기술 개발을 한 케이스이죠, 일본이 한국도공들을 통해서 만들기 시작했지만 결론적으로 더 질좋은 도자기를 만들고있는것처럼. 누가 먼저 했다는것은 중요하지않습니다. 얼마나 장인정신을 오래 가지고 질좋은 우수한 품질을 꾸준히 만들어내느냐가 승패를 좌우하죠.
    도자기등은 이전에는 서민들이 꿈도 못꾸는 사치품이었지만, 지금은 모든가정에서 생활필수품이 된것처럼. 대량생산한다고해서, 나쁜것도 아니고....영국 회사들처럼 자기스타일을 꾸준히 가지고 오랫동안 그 브랜드를 지속유지한다는데 의미를 둬야할것같네요.
    우리나라는 어느 브랜드 할것없이 오래 가질 않습니다...너무 단지적인 이익만 추구하다보니 그런것같아요. 안타깝네요.

  17. 123 2018.04.30 02:2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중국/일본같은 경우는 도자기 문화 계속 독자적으로 발전시키고 아직까지 명맥 남아있고 무슨 원조 타령할 거 없이 어차피 도자기 기술 어느정도 보급되고 서양 포함해서 각국이 독자적인 취향 따라 도자기 문화 발전시키기 시작한게 늦어봤자 다들 수백년 역사라 별 의미 없고, 한국(조선)같은 경우는 애초에 고급 식기를 쓸 만한 문화 자체가 없었고(선비문화가 돈쓰는자랑이 아니라 돈 안쓴거 자랑하는 게 주류다 보니), 그냥 취급하기 편한 유기로 다 넘어가서 수요가 없어져서 자연스럽게 도자기 문화가 쇠락한겁니다.

    누가 뺏어가고 뭐 한 게 아니라, 일본애들이 좀 잡아가긴 했는데 그렇다고 무슨 조선 도자기산업 죄 박살날 만큼 잡아가지도 않았고, 어차피 할려면야 그거 회복할 시간도 충분했는데 그냥 도자기가 아니라 놋쇠그릇이 대세를 타서 없는거에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