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

영국인의 입버릇인 실례합니다, 한국은 없다?

by 영국품절녀 2013. 2. 27.



몇 달 전에 시내 도서관에 갔다가 반가운 것을 하나 발견했습니다. 그것은 바로 낡은 한국어 어학 오디오 CD 케이스였어요. 외국어 코너에 중국, 일본 등의 아시아 언어 교재들과 함께 비치되어 있었습니다.

 

저는 너무도 궁금해서 CD를 꺼내어 들어봤습니다. 성우의 목소리를 듣기만 해도 오래전에 만든 것임을 새삼 알 수가 있었어요. CD 1~4 까지 다 들으면서, 갑자기 떠오른 생각이 있었어요.

 

CD 속 등장 인물인 미국인 남성이 가장 많이 하는 말은....

다름아닌 “Excuse me” 였다는 거에요.

 

(출처:  Google Image)

 

저 역시 영국에서 살면서, 가장 많이 듣는 말 중에 하나가 바로 한국어로 하면 "실례합니다" 라는 표현입니다. 뭐가 그렇게 실례한지, 영국인들은 항상 입버릇처럼 하지요. 종종 외국 학생들이 한국어로 "Excuse me" 가 뭐야? 이렇게 물으면, 한국인들은 서로의 얼굴을 쳐다보면서.. "실례합니다" 라고 하겠지? 하며 머뭇거립니다. 바로 그 의미는 한국에서는 "실례합니다" 라는 표현을 별로 쓸 일이 없었다는 것이지요. 사실 너무 정중한 표현이라서, 잘 안쓰게 되는 것 같습니다.

 

 

우스갯 소리로, 어떤 한국인 아저씨가 말씀하시길~

 

 

"실례합니다~아"

우리나라에서는 김애경 아줌마만 쓰는 말 아닌가?”

 

 

 

 

 

이렇게 말해서 빵~ 터졌답니다. 한때 김애경 아줌마의 코 맹맹이 목소리로 "실례합니다~ 아" 는 대단한 유행어 였거든요. 생각해 보니, 저도 한국에 살면서 "실례합니다" 라는 말을 별로 들은 적도 없고, 써 본적도 없었던 것 같아요. 간혹 예전에 영업 사원들이 가게에 들어와 주인을 찾을 때 했던 말 같기도 하고요.

 

 

그럼, 우리는 어떤 식으로 “Excuse me”를 표현하나요?

 

보통 "실례합니다" 는 상대방에게 양해를 구할 때 쓰는 말입니다.

저도 그렇지만, 대개는  "저기요 혹은 잠시만요" 이렇게 대신 하는 것 같습니다.

아래 댓글에서 말씀해 주신 것처럼, "죄송(미안)하지만요" 도 사용하지요.

 

참고로, "Excuse me?" 하면서 끝을 올리면 "못 들었으니 다시 말해주실래요?" 라는 뜻으로 사용됩니다.

 

 

한국에서 온 일부 한국인들은 영국에서 "실례합니다" 대신 사용하는 익숙한(?) 행동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러한 행동들이 영국에서 만나는 외국인들에게 큰 불쾌감을 주기도 합니다.  특히 영국인들은 상대방과 대화를 할 때에 간격(거리)에 무척 민감한 것 같거든요.

 

1.     옆 사람의 옷자락을 만지거나 잡아 끈다.

 

영국에서 만나는 일부 한국인들은 상대방에게 양해를 구하려고 할 때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을 봅니다. 상대방이 누군지 여부에 상관없이, 이런 행동은 큰 불쾌감을 줄 수 있다고 합니다. 종종 외국 친구들과 친한 사이에는 장난으로 그럴 수는 있겠지만, 자주 이런 행동을 하면 좋지 않은 인상을 받을 수 있으니 조심하세요.

 

 

 

2.     옆 사람을 가볍게 툭~ 치거나 혹은 신체()를 만진다.

 

저도 무의식적으로 신랑 혹은 친하게 지내는 한국인들에게 이런 행동을 하게 되는데요, 친근감의 표시로도 볼 수 있지만, 별로 좋아보이는 행동은 아닌 것 같아 고치려고 하지요. 종종 외국인들과 만나는 자리에서 일부 한국인들이 그런 행동을 하는 것을 볼때마다, 과히 좋아보이지 않거든요.

 

덧붙이자면, 대화 도중 옆 사람의 어깨나 팔을 툭~ 치거나, 터치를 하는 등의 행동도 무례한 행동이라는 사실 잊지 마세요. 특히 일부 한국 여자들 중에는 웃을 때 옆 사람을 때리거나 혹은 몸을 잡고 흔들거나 하는 등의 과격한 행동을 하기도 하는데그러지 마시길 바랍니다.

 

 

글을 쓰다 보니, 영국인들의 입장에서 보면 한국인들의 양해를 구하는 행동이 이미 상대방에게 실례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에 다양한 국가에서 영어를 가르친 경험이 있는 영국인 교사가 문화 충격(Culture shock) 세미나에서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어요.

 

"한국 학생들의 말과 행동은 너무 공격적이야."

 

"실례합니다" 라는 말 대신 상대방을 툭~ 치면서 말을 걸거나, 옆 사람과 막 부딪치고 밀쳐도 미안하다는 말도 잘 안하고앞 사람이 문을 잡아 줘도 고맙다는 말도 안 하고 그냥 쑥~ 지나가버리는 등등... 일부 한국인들의 이러한 행동들을 보면서 외국인들은 그렇게 말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러다가는 과장처럼 들리겠지만 "고맙습니다 혹은 미안합니다." 라는 표현까지 어색하게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듭니다. 한국은 원래 동방예의지국이었는데, 어쩌다가 이런 말까지 듣게 된 것인지

 

 

실제로 저는 영국에 살다가 한국에 잠시 방문을 하면, 입버릇처럼 "고맙습니다, 죄송합니다" 라는 말이 나옵니다. 아마도 습관적으로 그럴 수 있겠지요. 그런데 그 말을 듣는 사람들의 반응은 "뭐지?" 하는 이상표정을 짓는 경우가 많아 그럴 때마다 "~ 여기는 한국이지?" 하면서 입을 닫게 됩니다. 그러면서 드는 생각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이렇게 매너가 없었나?' 하는 것이지요. 더 이상 한국은 동방예의지국이라는 타이틀이 어색한 나라가 되어 가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실례합니다" 라는 표현 대신에 사용하는 말들이 있듯이,  상대방에게 양해를 구할 때에 행동보다는 정중한 표현의 말을 사용했으면 좋겠습니다.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18

  • 노지 2013.02.27 07:50 신고

    저는 실례합니다, 죄송합니다만… 말을 자주 쓰지요...
    분명 일부 한국 사람들은 툭 치면서 말을 걸곤 하는데...그건 좋지 않다고 생각해요.
    답글

  • 품절녀님 말씀대로 저기요, 잠시만요를 많이 쓰는군요.

    한편으로 한국에서는 미안하지만요, 죄송하지만요, 이런 표현도 Excuse me 대신 많이 쓰는 것 같아요.
    저만 그런 걸까요? 제 주변 사람들도 그랬던 것 같아요^^

    한국에 있을 때 이런 표현을 쓰던게 습관이 되어서인지 지금 그리스에 살면서도 딸아이가 제 말을 따라해서 미안하지만 엄마, 이것 좀 해 줄래요? 라고 한국어로 부탁을 하더라구요.

    그런데 정말 말씀하신대로, "실례합니다" 라는 표현은 너무 정중한 표현이라 많이 안쓰는 것 같아요.^^
    그 말은 집에 인터넷 고치러 오신 기사님이 현관 앞 신발장에서 신발벗으실 때 들어 본게 마지막이었던 것 같네요.^^

    답글

  • 신용관 2013.02.27 08:05

    서비스업 종사하는 저는자주 겪는 일일입니다. 문제는 어른들이 이렇게 행동하는걸 애들도 똑같이 따라한다니까요.
    답글

  • 우리밀맘마 2013.02.27 08:28 신고

    정중한 표현이 때로 부담이 될 경우가 있어서 그런가요?
    전 실례합니다라고 잘 말하고 사는데 ㅎㅎ
    답글

  • 모르세 2013.02.27 09:35 신고

    문화의 차이를 생각해 봅니다.모든 문화는 각기 다른 환경과 풍습이 있지요.로마에 가면 로마의 방식을 따르는 것이 옳지 않을까요?영국사람에게 우리나라에 오면 우리나라 관례를 따르듯...문화는 서로 존중되고 서로 배우는 것이 상대에 대한 예절이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답글

  • 작토 2013.02.27 09:52 신고

    하하하.. 완전 공감해요! 인사도 어색하고, 뒷사람을 위해 문을 열고 기다려드리다가 문지기마냥 수십명을 들여보내기도 하고.. 아무래도 귀국 직후에 가장 적응하기 힘든거 같아요. 그래도 한국에서도 계속 예의바르게 하려고 애쓰고 있어요.. 특히 노인 분들이나 유모차 끄는 어머니들은 문을 열어드리면 굉장히 고마워 하시더라구요.. 평소에 그런 사람이 별로 없는 듯 ㅠ
    답글

  • 풍경 2013.02.27 11:16

    캬~ 잘 표현 해야 하는데 말입니다.
    저도 오늘 출근하면서 짐들고 나오는 사람이 있길래 문을 열어줬떠니, "감사합니다"
    기분 좋더라구요. 실례합니다~~ 할때는 공손하게 해야겠네요.
    답글

  • versucher 2013.02.27 14:14

    실례합니다.죄송합니다.. 많이 쓰는데요. 개인마다 편차가 클 수 있죠. 근데 이런 건 있어요. 이를테면 영국인들,일본인들은 버스정류장이든 어디든 줄을 잘 서지요. 신체접촉시 미안하다는 말을 하고요. 한국인들은 줄도 잘 안서고, 가벼운 신체접촉은 서로 무시하죠. 서양인들, 일본인들은 가벼운 시비에도 목숨을 걸고 서로 칼로 결투를 하던 문화권아라서 그런 것 같아요. 그러니 극도로 서로 조심하는 게 몸에 배어 있죠. 욕도 많이 발달해 있지 않고요. 한국인들은 고작 서로 욕을 하거나 주먹질을 하는 게 전부이니 줄을 안 서서 신체접촉이 있는 걸 별로 두려워하지 않죠.
    답글

  • 치킨만능주의 2013.02.27 14:20

    글쎄요, 서양식 매너라는게 알려지기 전까지는 다들 불편하지 않게
    서로 적당히 이해하고 배려하며 문제없이 지내는게 우리 문화였죠.
    상대를 살짝 건드리는 것도 공격적이라고 느낀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단지 영국의 문화가 말로써 표현하는 것일 뿐이겠지요.
    물론 해외에 나가면 그 나라의 예절을 따르는게 옳겠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이 감사와 양해의 말을 습관적으로 하지 않는다고해서 매너없다고 생각하는 건...
    오히려 글쓴이께서 그쪽 문화권에서 살면서 그들의 문화에 너무 물든것은 아닐까요.
    답글

    • 영국품절녀 2013.02.27 19:35 신고

      네, 저도 한국에 살때에는 별로 이런 말들을 잘 안했었던것 같아요. 아무래도 여기 문화가 그런 말들을 습관적으로 사용하다 보니, 저도 그렇게 된 것 같습니다. ^^;; 그런 말들을 안 한다고 해서 매너가 없다고 말할 수는 없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꼭 해야 할 때는 해야 하는데 그것도 안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서요.

  • 무탄트 2013.02.27 14:25

    얼마 전 일인데, 버스에서 창가쪽 좌석에 앉아있던 소년이 급하게 내리면서 옆에 계시는 분의 발을 밟았나봐요. '죄송합니다'하고 내리는데, 그 말을 하는 소년이 얼마나 이쁘고 대견한지, 보고 있는 제가 기분이 좋아지더군요. 사실 따지고보면 당연한 일인데 언제부터 그 말을 하는 소년이 대견하게 느껴질만큼, 그렇게 듣기 힘든 말이 된 것일까요? 요즘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그런 상황에서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 말하는 사람을 별로 못 본 것 같아요.
    답글

  • 아린. 2013.02.27 15:17 신고

    그러고 보니 저도 저기요, 잠시만요를 많이 쓰네요...^^;; 특히 지하철에서;;
    해외 나갈때는 익스큐즈미가 입에 붙더라구요;;; 타지에서 물어볼게 너무 많아서;;
    한국에도 잘 친하지 않은 사람끼린 툭 건들며 묻는건 별로 기분이 좋진 않죠~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방랑객 2013.02.27 15:47

    예전에는 굳이 실례합니다라는 표현없이 의사전달이 가능했었다라고 보시진 않습니까?
    시대가 달라졌으니 응당 표현도 달라져야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 많지만
    나이 드신분들은 바뀌기 힘드실 것 입니다.

    답글

  • 보헤미안 2013.02.27 17:20

    맞아요☆
    저기요~ 잠시만요~ 죄송해요~
    라고 하지 "실례하겠습니다."까지는 안가지요.
    그래서 저도 외국에서는 "쏘리~~"
    이러고 다니느.....
    답글

  • 리나킴 2013.02.27 18:47

    Excuse me가 언급하신 그런 긍정적인 뜻만 있는게 아닌데요.
    상황과 어감에 따라 좀 부정적인 표현도 많아요.
    비켜주세요, 나가주세요, 쳐다보지 말아 주세요. 지금 무슨짓 하세요? 멈춰요! 지금 무슨 말씀하시는 거에요? 상황에 따라 Excuse me만 하고 뒷말은 않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Thank you 나 appreciate도 상황이나 어감에 따라서, 지금 내가 한말 알아들겠지...내가 쓴 경고를 읽어줘서 고마워!!! 그래 화나게 해서 정말 고맙구나!!! 등등 좀 부정적이거나 비꼬는 의미도 많은데요.

    마지막으로 못 알아 들었을때 Excuse me 하시는 건 별로 추천할만한 일이 아닌데요. 보통 누가 자기 한테 말실수 하면, 쓰는 표현입니다.
    의역하면 A:당신 뚱뚱해, B:죄송한데 지금 무슨말씀하시는 겁니까!!!(여기서 죄송한데 만 말하고 끝은 생략한 표현입니다.)

    예)
    점원: 전부 $10 입니다.
    고객: Excuse me?
    점원: (내가 뭔 잘못했나? 계산 실수?, 왜 저분이 항의하시나? 화났다?)
    *물론 점원은 십불이다 하고 이것저것 해서 십불이다 말하거나 방어자세를 취하겠죠. 그걸 pardon이나 sorry 랑 같은 표현으로 오해할수도 있겠네요. 어차피 상대는 비슷걸 말할테니까요.
    죄송한데 (Excuse me)영어를 너무 긍정적으로 본인 뜻데로 해석하려 하시는 것 같네요.
    답글

    • 영국품절녀 2013.02.27 19:30 신고

      Excuse me? 는 다른 의미도로 사용됨을 의도였습니다. 저도 그 말 어투는 별로입니다.

      리나킴님이 말씀해 주신것처럼 상황과 화자에 따라서 말에는 다양한 의미가 들어가 있다는 사실 잘 알았습니다.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 르네상스 파르크 2013.04.07 17:57

    반대 의견 대처하느라 얼마나 힘드시겠습니까?저는 이런 것 때문에 블로그 운영을 보류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사람들이 옆사람 등을 미친 사람처럼 웃으면서 있는 힘껏 때리는 경우가 있었는데 저는 죽을만큼 싫어합니다.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