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귀향살이 (2014-2018)

외국인이 말하는 한국인이 좋아하는 샐러드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3. 5. 27.



영국에서는 친구들을 직접 집으로 초대해서 함께 식사를 하는 일이 다반사입니다. 한국에서는 무조건 외식을 했었는데요, 여기서는 홈디너(파티) 문화가 정착되어 있습니다. 저 역시도 영국에 온 첫 해에는 거의 매주 외국인 친구들을 초대해서 한국 음식을 대접했던 것 같습니다. 물론 친구들의 집에 초대 받아 가기도 했고요.

 

저는 보통 출신 및 기호(채식주의자) 에 따라 한국 요리 메뉴 선정에 신경을 씁니다. 그런데 외국 친구들도 상대방의 입맛을 고려해서 초대 음식에 고심하기는 마찬가지인가 봅니다. 종종 외국 친구들은 미리 물어보는 경우도 있어요. "어떤 음식을 좋아하냐?" 혹은 "이런 음식을 만드려고 하는데 괜찮겠냐?" 이렇게요.

 

약 한달 전에 동료가 저희 부부를 집으로 초대했어요. 그녀는 중국계 인도네시아 출신이지만, 인도네시아 음식은 잘 못한다고 하면서, 타이 음식을 주로 먹는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그런지 저희에게 대접해 준 요리 역시 타이식 그린 커리와 타이식 샐러드였습니다. 아쉽게도 사진이 없어요.  

그녀는 이렇게 말을 했어요.

내가 지금까지 초대한 한국인들 중에 모두가 타이식 샐러드를 무척 좋아했어.

그래서 너희도 분명히 좋아할 것이라고 생각해서 이걸 준비한 거야? 어때? 맛은 괜찮아?

 

저와 신랑은 샐러드를 먹는 순간 그 맛에 푹~ 빠졌답니다. 우리들은 "맛있다"를 연발하면서 젓가락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너무 잘 먹었어요. 우리의 모습을 지켜보던 그녀의 표정은 이렇게 말해주고 있더군요. "역시나 맞구나. 한국인은 타이식 샐러드를 좋아하구나" 하며 다시 한 번 확신을 하는 것 같았습니다.

 

우연한 기회에 저에게 타이 요리를 직접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생겼어요.

혹시 관심있으신 분들은 레서피를 공개할테니, 직접 만들어 보세요. 절대 실패하지 않습니다. ^^

 

제가 소개할 요리는 타이식 샐러드입니다. 기호에 따라 해산물 혹은 고기류를 넣으세요. 소스도 취향에 따라 다양한 재료들을 첨가하시면 되지요. 특히 일부 한국인들은 고수잎(Coriander)에 거부감이 있기도 하니 안 넣으셔도 되요. 그래도 역시 고수잎을 넣어야 타이 음식은 풍미가 강해지는 것 같습니다. ^^

 

Thai Vermicelli Salad

 

재료: 버미셀리, 양파, 파프리카, 파, 레몬 글라스, 고수잎, 아스파라거스, 해물 등

샐러드 소스: 피쉬 소스,  황색 설탕, 레몬, 마늘, 고추 등 

 

 

 

 

 

 

I. 버미셀리 (면) 삶는 법

그럼, 먼저 가느다란 면인 버미셀리는 끓는 물에 살짝 익혀서 금방 찬 물에 식히고 물을 빼 줍니다. 면이 워낙 가늘다보니, 끓는 물에 넣고 휙휙~ 젓다가 익었다 싶으면 얼른 꺼내 주세요.

 

 

 

 

면은 이렇게 완성됩니다.

 

II. 샐러드 재료 다듬기

 

이제 살짝~ 손이 많이 가는 단계가 기다리고 있어요. 사실 어려운 것은 하나도 없는데 재료를 다듬어야 하는 일이 지루하지요. 하지만 맛있는 음식을 먹기 위해 이 정도 고생은 해야 보람이 있겠지요?

샐러드에 넣을 야채 손질입니다. 파프리카, 파, 레몬 글라스, 아스파라거스, 양파, 고수잎 등 자신이 원하는 재료를 먹기 좋게 잘라 놓으면 됩니다. 

 

 

큰 볼에 버미셀리를 넣고, 그 위에 자신이 손질한 채소들을 잘라서 뿌려 주세요.

 

III. 샐러드 소스 만들기

 

개인의 취향에 따라 만들면 되는데요, 제가 배운 레서피를 알려 드릴게요.

 

레몬즙(액), 마늘, 매운 고추, 황색 설탕, 피쉬 소스를 섞어 주면 됩니다. 

  

 

이제 다 끝났습니다. 쉽지요??

이제 소스와 재료들을 잘 버무려주면 됩니다.

 

 

 

그 날 배운 레서피를 그대로 참고해서, 제가 어제 직접 만들어 보았습니다.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어 화질이 떨어져서 그런지 별로 맛있게 보이지는 않지만,

무척 맛있었어요. 제가 만들어서 그럴 수도 있지만요. ㅎㅎ

 

바질도 뿌렸더니 더 맛있더라고요.

 

샐러드 재료를 모두 구입하는데에 약 £15파운드(2만 5천원) 정도 들었어요. 샐러드 재료가 이것 저것 많이 들어간다는 흠이 있지만, 집에 있는 채소 재료들을 이용해서 만드시면 새롭게 구입해야 할 것들은 레몬, 해물, 고수잎 정도가 아닐까 싶네요.

 

외국인 친구 덕분에 저는 평생 처음으로 타이식 샐러드 요리를 하게 되었어요. 물론 한국인들 모두가 타이식 샐러드를 좋아한다고는 할 수 없지만, 그녀는 경험 상 그렇게 믿고 있습니다. ^^ 제 생각에는 고수잎만 안 들어가면 한국인들은 큰 거부감없이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한국에도 태국 음식점들이 있어서 꽤 익숙할거라 생각되고요. 한국은 이미 더운 여름 날씨라고 하는데, 시원한 타이 해산물 샐러드를 만들어 드시면 더위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거에요. 특히 제대로 한끼 식사가 될 뿐 아니라 다이어트에도 제격인 타이 샐러드!! 감히 추천해 드립니다. ^^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17

  • 부레옥잠 2013.05.27 06:53

    저도 타이 음식 좋아하는데 이 요리 집에서도 쉽게 해먹을 수 있을 것 같아 좋네요^^ 레시피 공유 감사해요~ㅎㅎ
    답글

  • 노지 2013.05.27 07:48 신고

    저기 들어가는 실 같은 건 무엇인가요...?면이라고 해야 하나요...?하얀색...
    답글

  • 연두빛나무 2013.05.27 09:51

    매운고추와 마늘이 들어가니 알큰하니 맛있겠어요.
    국수도 들어가니 한끼 식사감으로도 참 좋겠는데요^^
    답글

  • 보헤미안 2013.05.27 11:34

    국수가 들어간다니 폭풍 흡입하겠어요☆
    넘 맛나겠다요~~
    근데...전 얼마전 제가 고수를 못 먹는 다는 걸 알아서 뺴야겠네요☆

    답글

  • 유지영 2013.05.27 16:53

    품절녀님이 만든거랑은 다르지만 타이 샐러드 엄청 좋아합니다 ㅋㅋ 미국에 사는데 정말 타이샐러드 좋아해요 ㅠㅠ 이름은 모르겠지만 항상 타이식당가면 고르는 샐러드(대부분 재료보고 결정하는데 다 똑같음..) //타이 카레, 타이 국수, 타이 음식은 너무 좋아해용~
    답글

  • 한국에는 2013.05.27 19:56

    한국 슈퍼에는 저런 태국식 버미셀리 는 아직 대중화된 음식이 아닙니다. 다문화 먹거리 문화가 아직 발전되지 못한 한국 동네에는 저런 샐러드는 보기 드물죠. 저런 샐러드는 태국,홍콩,다른 동남아 등지에서는 쉽게 보이지만 한국서는 보기가 힘듭니다. 우선 태국식 식당 가도 잔치 국수 사용하고 맛이 현지화 되어서 한국서 먹는 외국음식들과 많이 다르다고 들었어요. 한국인들이 좋아할만한 샐러드 이지만 한국인들에겐 처음들어본 생소한 음식일겁니다.
    답글

    • 풍경 2013.05.28 08:53

      조금 오해의 소지가 있어 보여 댓글 답니다. 한국에서 동남아 요리 식재료 구하는 일이 생각만큼 어렵지는 않습니다.^^
      이태원이나 일요일 대학로의 노천시장엔 현지 식재료가 그대로 들어오고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흔하게 볼 수 있는)큰 마트나 백화점에는 수입 식재료 코너가 따로 있구요. 인터넷 쇼핑몰도 많아서 서울이나 지방 상관없이 재료 구입이 가능 합니다.
      한국사람 중에 태국 음식을 잘 모르는 경우도 있겠으나 태국, 베트남, 인도, 파키스탄 등지의 요리를 파는 식당도 꽤 많은 편이라 태국요리 식당에서 쌀국수를 잔치국수로 대체하는^^;;; 요상한 광경은 아직 본 적이 없습니다.
      라이스페이퍼, 쌀국수(굵기는 두 어 종류), 칠리소스, 해선장, 땅콩소스, 피쉬 소스 등은 꽤 쉽게 접 할 수 있구요, 오히려 버미셀라 보단 고수가 흔치 않을 순 있겠네요^^

    • 김윤경 2014.01.05 06:54

      어디사시는지는 모르겠지만 아직 한국의 태국식 식당에서 버미샐리대신 잔치국수를 사용하는건 보지 못했습니다 일반 가정에서 태국식 소스나 식재료를 상비하지는 않지만 대형마트와 백화점 인터넷에서 쉽게 구할수 있는게 동남아식 식재료인데요

  • 이혜영 2013.05.28 08:39

    태국어로 "얌운센" 이라고 하는 요리에요..참 맛있죠.. 돼지고기를 갈아서 넣는거랑..저리 해물들어가는것.. 두종류가 있어요..오랜만에 먹고시포요~~~
    답글

  • 죠죠 2013.05.28 09:55

    한국인, 일본인은 고수잎에서 바퀴벌레 냄새 난다며 못먹더군요. 그런데 100% 한국인인 우리 식구들은 이 국수에 고수잎 잔뜩 넣고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어요. ㅎㅎ 오늘 집에가서 당장 해먹어야겠어요. 오랜만에 군침도네요. 포스팅 감사해요.
    답글

  • 풍경 2013.05.28 10:15

    버미셀리는 식감이 부드러워서
    좋아하는데 주로 사먹기만 했거든요~
    여름에 특히 맛있더라구요. 동남아식 비빔국수ㅋ 소스가 간단하니 기억 했다가 만들어 봐야겠어요. 확실히 한국 사람들이 좋아 할만한 조합이긴 하네요.ㅎㅎ
    답글

  • 생뚱마녀 2013.06.11 02:41

    크읍....맛있겠다 ㅠ_ㅜ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