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영국 언론의 한국 뉴스

영국 미디어에 나온 한국 이미지, 직접 보니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3. 12. 27.

며칠 전 코트라에서 유럽인들을 대상으로 "유럽 한류와 국가 브랜드" 조사 결과, 그들이 떠올리는 한국의 이미지는 단연 삼성, 북한이었다고 합니다. 이번 조사 결과는 제가 영국에 살면서 경험한 것과 딱 맞아 떨어집니다. 저도 영국에 와서 보니, 가정 집, 대학 기숙사, 회사 등의 전자 제품들을 보면 "삼성(SAMSUNG)"이라고 써 있는 것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고요, 휴대폰은 어느 새 애플과 견주어도 부족하지 않을 만큼 삼성을 쓰는 유럽인들이 제법 많습니다. 게다가 신문만 봐도 삼성 휴대폰 광고는 어디에도 빠지지 않을 정도랍니다.

 

종종 삼성을 한국이 아닌 일본 브랜드로 알고 있는 유럽인들이 있거나, 아예 삼성이 어느 나라 물건인지 관심조차 없이 사용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에 "삼성 = 한국" 이라는 공식이 유럽인들의 뇌리에 박힌 것 같습니다. 지금으로부터 약 8년 전 석사하러 왔을 때에만 해도 이 정도는 아니었거든요.

또한 삼성 이외에도 LG 및 현대, 기아 자동차도 꽤 잘 알려져 있습니다. 며칠 전에도 레스토랑에서 외식을 하는데, 우리가 한국인이라는 것을 안 지배인은 자신의 아버지가 기아 차를 소유하고 있는데, 아주 좋다는 말을 들었다고 하더라고요. 반면에 일본, 독일차를 카피한다고 비판하는 영국인들도 있지만요.

 

(출처: Google Image) 

첼시 스폰서인 삼성

 

제가 사는 동네는 덜하지만, 런던에 가면 삼성 광고판은

지하철, 버스 정류장 등  정말 쉽게 볼 수 있답니다.

 

많은 분들이 아실텐데요, 런던 피카딜리에는 광고 랜드마크로 유명한 피카딜리 빛(Lights) 이 있습니다. 이는 광고판으로 사용되고 있는데요, 항상 삼성, 현대 광고가 보이고요, 뒷쪽 건물에는 LG 광고도 있답니다. 참, 현대는 앞으로 2018년까지 5년간 광고 재계약을 맺었다고 하네요. 수많은 여행객들의 런던 명소로 꼽히는 곳이므로, 상당한 광고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매주 이백만명이 이 곳을 지나친다고 하니까요.

 

 

 

Piccadilly Lights

 

 

 

 

이처럼 국내 대기업들을 제외하면, 유럽인들에게 "Korea" 는 단연 "북한" 을 먼저 떠올리게 하는 것 같습니다. 대다수의 유럽인들 뿐 아니라 외국인들에게 "I'm Korean" 이라고 소개하면, 언제나 따라나오는 질문은 "South or North?" 이지요. 참 이상한 것은요, 그런 질문을 하는 대부분은 지금까지 북한 사람들을 전혀 만난 적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항상 이런 질문을 한다는 거에요.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아마도 워낙 해외에서는 우리나라보다 "북한" 관련 기사가 더 많이 나오기 때문이 아닐까 추측해 봅니다.

 

 

지난 주에 카페에 차를 마시러 갔다가,

진열되어 있는 신문들을 보게 되었어요.

 

 

제가 주로 가는 카페에서 볼 수 있는 신문의 종류는 다음과 같습니다.

 The Sun, Mirror, i (The Independent), The Telegraph, The Guardian

 

그 날 그 곳에 있던 신문은 SUN, Mirrori 였는데요,

그 많은 기사들 중에 가장 눈에 띄는 것이 있었습니다.

 

영국 BBC 및 미디어의 단골 손님인 "북한"

 

 

 

몇 주 동안 장성택 관련 북한 기사들이 BBC 뉴스를 도배했는데요,

이 날은 리설주와 관련된 기사가 실렸더라고요.

이렇다보니 Korea 하면 북한이 떠오르나 봅니다.

 

 

본문과 관계는 없지만, 북한 기사에 이어 눈에 띈 것은 최근 관심을 크게 모았던

울란도 블룸과 미란다 커의 이혼 기사...

 

 

아무래도 울란도 블룸이 제가 살고 있는 캔터베리 출신이라서 괜히 더 관심이 가지더라고요,

혹시나 이번 크리스마스에 그가 캔터베리에 올까 궁금하기도 했거든요. ㅎㅎ

 

 

마지막으로 "우리나라"

기성용의 골 세레모니~~~

 

 

 

지난 주에 기성용이 첼시전에서 골을 멋있게 성공시켰지요? 영국 신문 (12월 17일자)에는 기성용의 사진이 대문짝만하게 여기저기 실렸습니다. 사실 그 동안 우리 선수들이 골을 넣어도, 신문 뒷면에 사진이 크게 실리는 일은 좀처럼 드물거든요. 그런데 역시 첼시라는 강팀과 맞붙은 경기에서 승리의 골을 넣으면, 이렇게 기성용처럼 제대로된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수 있나 봅니다. ㅎㅎ

 

The SUN

 

 

 

Mirror

 

 

i (From The Independent)

 

 

어제도 에버튼과의 경기에서 기성용이 PK를 얻어서 골을 또 성공시켰다는

반가운 소식이 또 있었어요.

 

Dailymail

 

 

Guardian

 

아직 영국은 한국보다 9시간이나 차이가 나는 관계로, 현재 온라인 기사로만 기성용의 골 장면이 실렸는데요, 첼시전처럼 신문에도 기성용의 사진이 실릴지는 의문입니다. 제가 지난 주 신문에서 기성용의 골 사진을 보면서 참 다행스러웠던 것은 한국과 북한의 기사가 나왔다는 거에요. 카페에서 신문 날짜를 확인하지 못해, 같은 날에 나온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하루 차이로 기사가 떴네요.

 

만약 기성용의 골이 없었다면, 수많은 영국인들은 연일 북한 기사만 읽고 Korea에 대한 이미지를 떠올렸겠지요. 하지만 많은 축구팬들과 일반인들이 기성용의 골 기사를 보면서 Korea가 단지 북한만이 아닌 우리나라도 있다는 것을 알 수도 있지 않았을까요? 실제로도 축구팬들은 제가 한국인이라고 하면, 우리 선수들의 이름을 열거하거든요. 그럴 때마다 저는 한국이 축구로도 널리 알려지고 있구나를 새삼 깨닫게 됩니다.

 

제가 만난 유럽인들과 영국 미디어를 통해 본 한국의 이미지는 여전히 삼성과 북한이 압도적이지만요, 서서히 이 곳에서도 우리나라의 이미지를 다양하게 떠올릴 날이 곧 올 것이라 생각됩니다. 이미 유럽에서 학업 혹은 일을 하고 있는 우리 국민들이 민간 외교관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으니까요. 부디 유럽인들이 우리나라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가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내년에는 우울한 소식이 아닌 행복한 우리나라 소식들을 영국 신문에서 자주 접했으면 좋겠습니다.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14

  • 아린. 2013.12.27 07:58 신고

    당장의 인식이 바뀌는데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점점 한국이 많은 시선 많은 모습으로 보여져 좋네용~
    품절녀님 오랜만에 인사 드려용
    답글

  • 구진 2013.12.27 10:16

    글쎄요. 제가 90년대에 영국에서 공부할 때도 "Korea"하면 너무나 안 알려지고 그나마 North Korea 관련 기사들 뿐이었는데, 아직도 크게 변한 것 같지는 않군요. 그리고 저 신문이 "pun"을 했군요. "Sunderland hold the Ki ("Key"란 얘기죠. 사람 성인 고유명사 Ki 앞에 정관사를 쓰지는 않는데 여기는 영국신문들 특유의 말장난을 곁들여 Ki가 key와 발음이 같은 것에 착안했네요. ㅋ) to shut Mourinho out". 에휴, 무식한 영국놈들, 언제나 Korea를 좀 알려나?
    답글

  • 보헤미안 2013.12.27 10:39

    맞아요☆
    런던에 가서 밥 먹으러 길을 가는데...저 커다란 전광판들이 있는데..삼...성?!!
    ????아 광고해야지☆ LG도 그렇구요☆ 북한은 뭐....점차 다른 이미지들도 많아지겠죠☆
    답글

  • 발리투도 2013.12.27 10:58

    저도 라트비아 사람에게 홍콩사람 혹은 북한 사람이냐는 질문을 받아 봤군요
    답글

  • 호주아줌마 2013.12.27 19:19

    아마 대부분 외국에선 우리나라(KOREA)하면 북한? 남한? 이렇게 연결 지을껍니다.
    제가 있는 호주도 마찬가지지요.
    한국에서 왔다라고 하면 North? South? 꼭 이렇게 질문하더라구요.
    옛날에는 북한사람들이 호주에도 간혹 만날수 있었다고 하네요.
    지금은 안되지만요. 북한화가 작품이 전시가 되었어도 작품만 오고 작가는 초대를 받을수가 없었지요.
    다른나라 화가들은 와서 담소도 나누고 했지만요. 북한화가 작품을 호주에서 볼수 있었습니다.
    우리나라 있었을땐 ㅎㅎㅎ 본적이 없었네요. 교과서? ^^;;;
    참 기업이란게 대단하긴해요. 공항 트로일러 하나하나 삼성/엘지 광고가 참 많아요. 물론 스포츠 스폰서로 선수들 유니폼엔 당연하구요.
    호주인친구는 항상 대화하면 북한소식을 빠지지 않고 저한테 물어봅니다.
    한국에선 지금 북한이 이런 대처상황에 어떤 반응이야?
    김정은 ㅎㅎㅎㅎ 이해할수 없는 인물이야.
    북한은 붕괴 될꺼야. 그럴수 밖에 없어 등등.
    ㅎㅎㅎ
    굉장히 공감가는 글 잘 읽었습니다.
    기성용 선수가 활약해서 신문에 나왔다니 기분도 좋네요.
    아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somah 2013.12.28 00:32

    작년에 2주간 유럽 여행 갔을때도 독일에서 많은 현지인들이 현대/기아 자동차에 대한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삼성 핸드폰은 말 할것도 없구요.
    그게 최근 몇년사이 많이 바뀐 인식이군요^^
    그리고 또한 공감되는 것이 남/북을 물어보는 건데 미국에서도 비슷한 경험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답글

  • ... 2013.12.28 05:19

    음.... 그래도 외국에서의 한국인식은 세월이 지나니 변하긴 했네요.. 거의 대부분이 북한에 대한 것만 물었다던것 같은데...

    그치만, 대기업 광고가 외국에 많아지고, 외국 사람들이 삼성에 대해 많이 안다고 해서 내국인들은 이젠 크게 기뻐하지 않거나 특이하다고 생각하지 않아 하는 것 같아요...

    국내 사정이 너무 팍팍해서 일듯.... 대기업들이 문어발식으로 유통이나, 문화, 금융 다 파고드니깐... 대중들의 삶은 팍팍한것 같거든요.... 길거리에서 음악소리 하나 안 들리는 것도... 그게 저작권료를 물어야 해서라나... 크리스마스인데 캐롤소리 하나 안 들리네요

    얼마전 기사도 국내소비자에겐 티비나 스마트폰을 더 비싸게 파는 국내대기업 기사도 글코...
    간식같은것들..(과자나 파이 등등)도 너무 많이 오르고, 또 오른다고 하니...

    삼성이 더 이상 한국기업이 아니라, 단지 이건히 일가만 한국인일뿐 배당금 챙겨가는 건 외국인이다라는 말도 있구요...

    여튼, 철도 파업이 실패하면 결국 대기업 자본 들어오고 교통요금만 오를텐데...(현 대통령이 대처를 롤모델로 하고 있어요...)

    여러모로 서양화(?=한국식 서양화) 되어간다는 한국 경제에 익숙해져서 인지, 내국인으로서 외국에서 대기업들이 광고 많이 하고, 외국 사람들이 이젠 좀 알아준다 해도.... 덤덤하네요... 이것도 나름, 한국인으로서 외국인이 한국제품 알아줄때의 반응의 성숙화 인걸까요?

    음......
    답글

  • 하하 2013.12.28 07:31

    품절녀님 글을 읽어보니 10여년전 저에게도 국가를 물어보면서 North라는 단어가 먼저 나온던 적이 생각납니다.
    제가 자신있게 삼성이 우리나라 것이라고 목에 힘주고 말해도 삼성=Japan 이라고 오히려 우겨대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답글

  • 잠뽀 2013.12.28 11:50

    삼성에서 삼성이 굳이 한국제품이라는 걸 안 알린다고 하더군요..올 4월 한국잠깐 갔다왔는데 여기 계신 분들이 가면 전쟁난다고..날 위해 기도 해 주신다고 눈물 글썽이며 애기하셔서 당황했었죠.대한항공 서울행에 승객 50명도 안 타고 우리 완젼 누워서 갔던 기억이.ㅎㅎ
    답글

  • 자칼타 2013.12.28 16:31 신고

    인도네시아에서도 한국인이라고하면 북한이냐 남한이냐 먼저 물어보더라고요..
    북한 사람은 본 적도 없으면서 말이죠..^^
    답글

  • 꼬미 2013.12.28 19:52

    근데 south냐 north이냐는 본인이 먼저 밝히는게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남한인지 북한인지를 물어보는건 한국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한테는 당연한 질문일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우리가 미국이나 영국 독일 프랑스같은 나라는 잘알아도 이름이 잘 알려지지 않은 제3세계 국가는 잘모르잖아요. 아마 그이네들 입장에서도 울나라가 그렇게 느껴질지도 모르죠... 북한에서 왔냐고 물어볼때는 어이없어 하기 보다는 친절하게 남한에서 왔다고 설명해주는게 더 좋을듯 싶네요.
    답글

  • ㄴㄹㅇㄹ 2014.07.13 22:52

    우리도 말레이시아가 국민소득 만달러 넘는 나라인거 모르는 사람들 많잖아요 ㅋ 관심없으면 걍 모르는거죠
    답글

  • 박사장 2016.08.24 03:45

    한국 삼성 구별 못하는건 관심이없는 유럽애들도 먹고 살기 바쁩니다 시간지나면 알게되겠지요
    아직까지 왕족독제국가인 북한을 안고가야되는건지는 답이없습니다 핵개발하고 미사일쏘는데 혈안이되있는 나라는 북한밖에 없으니 관심가질수 밖에요
    답글

  • 박사장 2016.08.24 03:54

    당당하셔도 됩니다 경제규모 세계10위 중계무역빼고 무역규모 세계6위 아베노믹스 실패할데고 일본이랑 역전되는 기간 얼마 안남았습니다 웬만한 유럽국가보다 한국이 낳습니다 스페인 이탈리등등 자부심 가지셔도 됩니다 훠아유 프롬 저펜 차이나 물어보면 당당하게 큰소리로 프롬 사우스 코리아라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