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매 년 많은 한국 대학생 및 일반인들이 영국에 어학 연수를 목적으로 갑니다. 물론 다른 이유도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다름 아닌 영어 능력 향상 이겠지요.

그런데, 왜 하필 많은 영어권 나라 중에 영국으로 어학 연수를 가는 것 일까요?


제 주변의 어학 연수생들에게 말을 들어보니, 영국을 선택하는 가장 큰 이유는 다름 아닌 유럽 여행이 용이하다는 것 이었어요. 아무래도 영국에 있으면, 주변 유럽 국가를 여행하기에 편리하고 비용도 예약만 일찍 하면 무척 싼 값에 할 수 있지요. 물론, 영국을 선택한 또 다른 이유도 많겠지만, 그 중에서도 일부 한국인들은 영국 영어를 배우고 싶다는 비율도 꽤 되더군요. (아마도 영국 영화 및 드라마를 보면서 학창시절에 접하지 못했던 영국 발음에 대한 동경 때문일 수도 있겠지요) 소수 의견으로는 미국이 싫어서라는 학생들도 있었어요.

 

 

                                              영국으로 어학연수 가기 (출처: 구글 이미지)

 

제가 영국에 와서 "영국 영어" 과 관련한 사연들을 중심으로 이야기 해 드릴까 합니다.

 

저는 영국 석사를 위해 영국으로 온 경우입니다. 석사 시작 전에 잠시 영어 능력 향상을 위해 어학 연수를 했답니다. 제가 어학 수업을 들으면서 깜짝 놀랐던 적이 많았어요. 그 이유는 중 고등학교 시절에 배웠던 영어가 미국 영어였기 때문에 수업 중 배운 문법 및 단어 등이 제가 알고 있던 것과는 다소 달랐기 때문입니다. (솔직히 전 영국 영어와 미국 영어가 어떻게 다른지 잘 모르고 온 경우입니다)

영국 영어만을 고집했던 교사는 미국 영어를 사용하는 한국인들에게 자꾸 틀렸다고 지적하는 거에요. 저희는 "한국에서 이렇게 배웠다"라고 이야기하니깐, 그녀는 (일본에서 몇 년 동안 영어 교사 경험 유) 일본, 한국 등 아시아 국가에서 출판되는 영어 책이나 문서 중에는 현지인들이 전혀 쓰지 않는 표현과 문법적으로 틀린 표현이 많다는 거에요. (사실 맞는 말이기도 하지요) 예를 들어 비가 미친 듯이 온다는 말을 할 때, 한국이나 일본 교과서나 문법책에서는 It’s raining cats and dogs라고 나와 있습니다. 그런데 선생님은 이런 표현은 아주~ 오래된 말로 요즘에는 거의 사용하는 사람이 없다고 하더군요. 물론 한국과 일본의 영어 수준을 무시하는 뉘앙스가 다분히 있기도 했지요.

 

특히 시제나 가정법 시간에는 정말 새롭게 다시 배운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지요. 아마도 제가 한국에서는 단순한 문법 지식과 시험에 나오는 것을 중심으로만 공부했기 때문이었겠지요. 어학 수업을 들으면서 새롭게 영국 영어에 대한 전반적인 학습을 할 수 있었지요. 그러면서 저는영국 영어에 대한 공부를 사전에 조금 했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아쉬움도 좀 남았답니다.

 

아마도 영국에 어학 연수를 온 학생들은 저와 비슷한 경험이 있을 것이라 생각 됩니다. 하지만 요즘은 영국에 오기 전에 영국 문화원을 통하거나 영국 선생님에게 수업을 듣고 온 학생들이 많아서 미리 영국 영어에 대한 지식을 얻기도 하더군요. 특히 Grammar In Use라는 책을 대부분 가지고 있어 저보다는 훨씬 영국 영어에 대한 지식과 수업 적응이 빠를 것이라 여겨 집니다.

 

한국 학생에게 들은 말이 생각이 났어요. 영국 교사가 어학 연수생들에게 이런 말을 했다고 해요.

영국 교사: 너희는 영어를 배우러 왜 하필 영국에 왔냐? 너희들은 잘못 왔다.

이게 무슨 황당한 말인가요? 영국 교사의 말이 이해가 되시나요?  교사의 논리는 이것 입니다.
이미 미국 영어를 배운 사람들이 다시 영국 영어를 배울 필요가 있냐는 것이지요.
영어 학습 체계가 덜 잡힌 어린 학생들이 영국에 와서 영어를 배우는 것은 찬성하나, 이미 영어 학습 틀이 잡힌 대학생들이 영국에 왔다는 것은 이해가 되질 않는다는 것 이었어요.

이 말을 듣고 보니, 그 교사의 말도 일리는 있습니다. 하지만, 그 교사는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른다고 생각합니다. 어학 연수의 목적은 단지 언어만을 배우는 것이 아닙니다. 솔직히 영어라는 것만 배우려면 한국에서도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하지만, 어학 연수는 영어와 함께 영국 생활 및 문화,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과의 만남, 여행 등 많은 경험을 통해 배울 수 있는 기회인 것이지요. 어차피 영국 영어든, 미국 영어든 다 통합니다. 그러니 영국으로 어학 연수를 온 만큼 영국에서 누릴 수 있는 많은 경험과 문화를 다 체험하고 가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nalukas 2011.08.30 08:0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암것도 모르고 영국에 가게 된 경우입니다. 영어는 좋아하고 나름 잘했었는데...그래서 연수를 준비했는데....이런...미국이나 캐나다는 안된다고 하더군요...서류상 문제가 있다고 했습니다. (출국금지 그런거 아닙니다.ㅋㅋ)

    그래서 결국 영국행! ㅎㅎ 후회는 없습니다.
    제가 영국 다녀 온 이후로 주변 친구 후배들 영국으로 어학연수 많이 가더라구요. 저를 본받겠다고 했다나 뭐라나...ㅎㅎㅎ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 에바흐 2011.08.30 10:3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문화도 배우고 이것저것 할 것도 많지만, 사실 영어 그 자체에도 문제가 있어요.
    우리나라에서 대학교까지 나오고 암만 영어공부를 했어도, 실질적으로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은 거의 없으니까 말이죠.. 미국에 가서 미국영어를 배우든
    영국에 가서 영국영어를 배우든.. 결국에는 같지 않나 싶어요.

    제 친구도 결국 영국에 어학연수를 다녀왔지요.

    페이스 북에 '제임스 XX' 라고 써놔가지고 아직도 제임스라고 놀림을 받곤 하는..ㅋㅋㅋ

    저 말을 한 교사는 한국의 사정을 잘 모르는 모양이에요.
    아니면 알면서 은근슬쩍 비꼰 거일 수도..-_-+

  3. 찢어진 백과사전 2011.08.30 13:05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물론 언어연수의 목적이 언어를 배우려고 하는것도 있지만
    그나라의 문화와 풍습도 배운다고 확언할수 있습니다!
    언어만 배울거면 그냥 한국에서 배워도 충분하다 생각됩니다!

    • 영국품절녀 2011.08.31 0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내파이면서 영어 잘하는 사람들이 요즘 점점 많아지긴 하더라고요. 여기 온 한국 학생들도 어학원에 한국인들이 너무 많아지는 경우에는 그냥 한국에서 파고다 다니는게 더 낫지 않나 라는 말까지 하곤 하니까요.

  4. Hapoo Dog 2011.08.30 13:33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직 연수는 안갔는데 왠만하면 영국으로 가고 싶어요;; 학교에 영국인 교수님이 있었는데 그 특유의 악센트가 너무 멋져보였어요;;

    그리고 영국 축구도 또 하나의 이유가 되겠네요 ㅋㅋㅋ

  5. 영심이~* 2011.08.30 13:5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예전에 직장생활 할 때 영국인이 있었어요..
    우리는 늘 미국 영어에 익숙해져 있었고 그게 정답인 줄 알았는데..
    그 영국인의 영어 쓰는 걸 보고 우리끼리 괜히 당황했던 기억이 나네요...^^

    • 영국품절녀 2011.08.31 0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많은 한국 학생들이 영국에 오면 낯선 영국 악센트때문에
      영어가 하나도 안 들린다고 해요.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적응됩니다. ^^

  6. 향유고래 2011.08.30 16:0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제 아내는 영어를 좀 하는데 영국에 전화할 일이 있어 통화를 했더니 서로 대화가 안됐다고 합니다. ㅎㅎㅎㅎ 아무래도 억양에서 차이가 났나봅니다. 영국꺼 미국꺼가 어디있겠습니다.^^ 대화하기 앞서 마음을 배우고 싶어서 연수를 할 수 있는거지요!

    • 영국품절녀 2011.08.31 0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국 악센트 때문에 아마도 의사소통이 좀 어려웠을수도 있어요. 특히 전화통화면 더욱 그렇겠지요. ㅋㅋ 맞아요. 가끔씩 미국인들도 영국인들만 쓰는 단어때문에 좀 낯설어하긴 하지만, 다 통하지요.

  7. 라라윈 2011.08.31 06:2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요즘에는 시험이나 교육 추세가 영국영어를 병행해서 가르치기는 하는데
    그래도 여전히 중심은 미국영어인데다가,
    미국영어도 잘 모르는 상태에서 영국영어와의 차이점을 배우니 더 괴로운 점도 있어요...^^;;;
    읽다보니 정말 공감이 많이 됩니다...
    어학연수 목적으로 영국을 택할 때는 신중히 생각해 볼 문제네요...
    미국영어 중심으로 배워놓고 영국영어를 배우러 가는 것도 그러고보니 쫌 아이러니일수도 있네요... ^^:;;;

  8. 유지영 2011.08.31 13:42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영국에 1년있었어요. 아침엔 호주선생님, 오전-점심시간엔 영국선생님, 오후엔 미국선생님인데 정말 아시아애들은 엄청 헷갈려서 죽는줄알았답니다 ㅋㅋ 저도 영국영어 미국영어 차이 모르고 간 케이스였어요. 그래서 제가 영어를 하면 영국선생님이 지적하고 그 지적당했던 영어를 미국선생님시간에 사용하면 아무말씀 안하시는데..아무래도 영국선생님의 자존심이 아닐까 생각했어요..그리고 영어발음나오는 전자사전에 미국식영어발음이면 굉장히 섭섭해하셨던...그래서 일본애들은 영국식발음에 우리보다 더 적응을 잘하더군요..영국식발음이 편하데요..저는 영국에 1년있으면서 다양한 나라친구들의 영어발음에 적응이 되서..이젠 어딜가나 네이티브가 아닌 다른 외국인과 영어로 대화할때 다 알아듣고 아무문제 없답니다 ㅋㅋ 제 친구들은 브라질애들이 하는 영어발음 절대 못알아 듣던데 저만 다 알아들었어요 ㅋㅋ 스위스친구/브라질/콜롬비아/터키/프랑스/이탈리아/독일 애들이 하는 영어발음 다 제각각인데..정말 다 알아들을수있어요 ㅋㅋㅋㅋ

    • 영국품절녀 2011.09.02 0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국에 오면 다양한 악센트를 가진 영국인 뿐아니라 유럽 및 아랍, 남미 친구들을 두루 만날 수 있는 것 같아요. ^^ 그래서 님처럼 다 알아 들을 수 있게 되지요. ㅎㅎ

  9. 도플파란 2011.09.02 06:3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문법이 시간에 따라 변하는데.... 교과서는 더디게 변하죠...ㅎㅎ 그래서 생기는 변화일꺼라는 생각이..ㅋㅋㅋ 저도 개인적으론 영국식 영어를 배우고 싶답니다..ㅋㅋㅋ

  10. 유학생 2011.10.08 21:5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영국 품절녀 블로그 자주 보고있어요 ^_^ 저는 셰필드에서 교환학생을 하고있답니다 !
    온지 반년정도 됐는데 아직 귀가 덜 트였네요 ㅠㅠㅠㅠㅠ 눈물이...........

  11. 오아이 2011.11.03 13:05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유명하신 품절녀님이 브리스톨에 계셨군여~~
    저두 브리스톨에 잠시 있다가 이제 막 돌아왔답니다 ^^
    솔직한 체험담과 실제로 도움이 되는 조언들 감사해요 *^^**
    복 받으실거예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