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품절녀 & 남 in UK/유학생 남편 둔 아내의 일기

무심한 유학생 신랑이 건넨 결혼 기념일 카드, 눈물 펑펑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2. 4.


저번 주에 저희 4주년 결혼 기념일이 있었습니다.
영국에서 보내는 저희 부부의 결혼 기념일은 크게 특별할 것이 없지요
. 아직 저희는 가난한 유학생이라서 생활 형편이 빠듯하거든요. 아직까지 서로를 위한 선물을 사주는 것 자체를 사치라고 여기고 살고 있습니다.

 

그 날도 여느 결혼 기념일처럼 간단하게 외식으로 끝마쳤지요. 이탈리아 음식점에서 분위기 좀 잡으려고 와인 한 잔 하자고 했더니만, 신랑은 피곤하다면서 그것마저도 싫다네요. (현재 신랑의 머리 속에는 온통 논문에 대한 생각뿐이거든요.) 그래서 저만 와인을 마시고, 신랑은 옆에서 다이어트 콜라를 홀짝~ 배고프다며 음식 먹기에만 충실합니다.

 

결혼 기념일이지만, 크게 할 말도 없더군요.  신랑은 계속 자신의 논문 이야기만 처음부터 끝까지 합니다. 저는 그런 신랑을 보면서 짜증이 났지만, '얼마나 논문 스트레스가 심하면 저럴까?' 하며 겉으로만 웃으면서 이야기를 들어 줍니다. 그리고는 영국인들처럼 저도 신랑에게 카드를 건넸지요. 그리고는 다른 한 면에는 신랑도 나에게 카드를 써서 달라고 했어요. 신랑은 "내일 아침에 일어나면 바로 볼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가져 갑니다그리고는 무심한 신랑으로 인해 단촐하게 4주년 결혼 기념일 행사는 끝났습니다.

 

한국에 있는 친구들은 결혼 기념일에 명품 백, 반짝거리는 뭔가가 박혀 있는 반지를 받았네, 부부 여행을 갔네 등의 자랑을 듣고 나면 솔직히 나 왜 이러고 사냐?”, “언제까지 이렇게 살아야 하나? “ 바로 한숨이 나옵니다. 그러면서 신랑에게 5주년 결혼 기념일은 뭔가 특별한 거 해달라고 철없는 소리를 하기도 했습니다.

 

큰 기대없이 결혼 기념일 다음 날 아침에 신랑이 써 준 카드를 펼쳐 보았습니다.

 

To. 신부 (결혼한지 4년이나 흘렀는데 신부라는 말을 들으니 기분이 묘하던데요.)

결혼 후 4년이 흘렀습니다. 
순식간에 흐른 듯 하지만 많은 일들이 있었네요.
무엇보다도 감사드리는 것은 항상 저의 곁에, 저희 편에 서 주었다는 것입니다.
무엇보다도 감사하게 생각하지요.

(중간 생략)

몸은 피곤하지만  당신이 있어 행복하고
가난하지만 당신이 있어 풍요롭고
힘들 때도 있지만 당신이 있어 유쾌할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신랑에게 받은 카드를 쭉~ 읽어 내려가는데, 눈물이 펑펑 났습니다.

갑자기 영국에 와서 힘들었던 일들이 주마등처럼 제 눈 앞을 스쳐 지나가는 거에요.
30
년 만에 가장 추웠다는 영국 겨울, 집 계약이 어긋나 일주일 동안 집 구하러 다닌 일, 아는 사람 한 명도 없이, 일이 구해지지 않아 외롭고 힘들었던 일, 가난하고 힘든 생활 때문에 신랑과 자주 다툰 일 등등….


                                 
                                 2010년 겨울 엄청 싸웠던 기억이 납니다. (출처: 구글 이미지)

 

남들처럼 화려하지 않은 결혼 기념일이었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믿음직스러운 신랑이 있기에
나 때문에 산다는 신랑이 있기에
(시부모님 죄송해요. ^^)
맛있는 음식 잘 해주는 신랑이 있기에

전 행복합니다.


                                        항상 우리 부부의 모습이길..... (출처: 구글 이미지)

이제 신랑 학위 받을 날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신랑 월급 받을 날이 머지 않았네요.)

조금만 더 고생하면 우리에게도 밝은 미래가 있겠지요.

힘들게 공부하고, 생활하시는 유학생 및 해외 사는 부부들, 힘 냅시다.

 

댓글25

    이전 댓글 더보기
  • 향유고래 2012.02.04 07:56

    항상 행복하세요.^^

    좋은 계절에 결혼하셨네요!
    답글

  • 하늘엔별 2012.02.04 08:17 신고

    늦었지만 결혼기념일 축하드리고요.
    늘 알콩달콩하게 오래도록 행복하세요. ^^
    답글

  • 부지깽이 2012.02.04 08:40 신고

    지내고 보면 금방 갔다고 하지만, 하루하루는 또 길고 힘든게 인생 같아요.

    축하드리고요, 앞으로 좋은 일만 쭈욱 이어지시도록 저의 기를 나눠드릴게요. ^^
    답글

  • 강춘 2012.02.04 08:56

    사랑팍팍! 행복 팍팍!^^*
    답글

  • 학마 2012.02.04 09:06 신고

    지났지만 결혼기념일 축하드립니다. ㅎㅎㅎ

    행복하고 또 행복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신랑분 학위까이 화이팅하세요..^^
    답글

  • 주리니 2012.02.04 09:58

    끝이 없는 길은 없으니깐요.
    괜스레 코끝이 찡해집니다.
    답글

  • 2012.02.04 10:09

    멋져요! 그리고 결혼기념일 축하드립니다! 블로그 항상 눈팅만 하다가 최근에서야 조심스럽게 글을 남겨보네요 ^^
    답글

  • 와, 멋집니다^^
    따뜻한 말 한 마디가 큰 감동이 되지요^^
    두 분 오랫동안 더 행복하게 사세요^^*ㅎ
    답글

  • 작토 2012.02.04 10:40 신고

    밝고 명랑한 글 들 뒤엔 이런 어려움이 숨어있었군요.. ㅠ
    박사논문 막바지에 직장인 남친을 무쟈게 고생시켰던 전적이 있는 저로서는 드릴 말씀이 없군요^^;;
    그래도 영국이란 나라는 검소하게 사는걸 미덕으로 봤으면 봤지, 한국처럼 마음에도 없이 남들 하는거 하고 구색갖추고 겉치장에 신경을 쓰고 살 필요가 없으시니 편하신 점도 있겠죠?
    저도 이런 말씀 드릴 처지는 아니지만.. 나중에 먼 훗날에 돌이켜보면 웃음으로 넘길 수 있는 추억거리가 많을거에요.
    그때까지 조금만 더 힘내세요...화이팅! ^^
    답글

  • 김팬더 2012.02.04 11:30 신고

    와 멋지십니다...!^^
    가난하지만 당신이있어 풍요롭다는말 정말 시적인 어귀네요..! 부러워요^^ 그리고 다시한번 결혼기념일 축하드립니다..!
    답글

  • 담빛 2012.02.04 11:33 신고

    함께 한다는 것이 부럽습니다..

    힘들지만.. 함께 하기에 이겨낼 수 있는거게지요?

    답글

  • 별떵이 2012.02.04 20:09

    "아무것도 안 해 주더라도 좋은 게 진짜 좋은 거염~~~" 할 때가 오기 바랍니다.
    답글

  • 자유 2012.02.04 21:22

    애도 없으신 것 같은데, 부인께서도 공부를 하심이 어떨지.^^
    답글

  • 금정산 2012.02.05 08:45 신고

    신랑분의 따뜻한 마음이 어느 명품백 보다도 더 나은 것 같습니다.
    파이팅하세요.

    답글

  • 하늘엔별 2012.02.05 09:02 신고

    이제 조금만 견디시면 밝은 날이 오겠네요.
    어려운 시절 함께 보낸 세월이 나중에는 좋은 추억이 될 겁니다. ^^
    답글

  • 라라윈 2012.02.05 10:12 신고

    가슴 뭉클해집니다....
    결혼 4주년 기념일 축하드려요~ ^^
    답글

  • GREE 2012.02.05 21:59 신고

    결혼기념일 축하드려요~
    편지 내용 보니까 너무너무 부럽습니다!
    답글

  • canterbury kent 2012.02.06 08:47

    형부가 써내려간 카드 보니 저도 눈물이 핑.
    이래서 부부는 하나인가요, 감동적인 결혼기념일 카드이네요.
    언니, 형부 결혼기념일 축하드려요!
    현재는 힘이 조금 드셔도, 조금만 참고 이겨내시면, 나중에는 웃을수 있는 날이 반드시 올거에요. 제가 응원해 드려요!
    답글

  • 정화된밤 2012.02.10 02:10

    저도한번 해봐야겠네요. 나중에 써먹어봐야지..ㅡㅡ+
    답글

  • 2012.02.14 14: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