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품절녀 & 남 in UK/유학생 남편 둔 아내의 일기

해외 블로거 남편의 불만, 사생활 노출만은 제발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2. 5.



블로거가 된 후부터 저에게 생긴 습관이 있습니다. 외출 시 사진기와 수첩을 꼭 챙깁니다. 또한 호기심을 가지고 모든 것을 바라보게 되었다는 겁니다. 전에는 가볍게 듣고 즐기기만 했던 남들과의 대화를 이제는 메모 혹은 기억을 해 놓습니다. 그런데 그런 저의 습관을 신랑에게까지 강요를 하게 된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학교 가는 신랑에게 뭔가 학교에서 재미난 일이나 쓸 소재거리가 있으면 잘 기억해 와, 사진 찍어와~~ 등등 주문을 하곤 합니다.

 

해외 블로거인 저는 블로그 운영이 쉽지 않습니다. (이 말은 국내 블로거는 블로거 운영이 쉽다는 뜻에서 하는 말이 절대 아닙니다.) 블로그 운영은 모든 블로거들에게 어려운 숙제이자 삶의 한 부분이지요. 제가 사는 영국은 한국보다 9시간이 늦기 때문에 국내 블로거들이 발행을 시작하고 방문자들과 소통 할 때 저는 취침해야 할 시간입니다. 그래서 피곤한 날에는 예약 발행을 하거나, 발행되는 것만 확인하고 잠자리에 들 때도 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이 일 저 일 하다 보면 한국은 이미 오후 시간이지요. 일주일에 적어도 3일 이상은 늦은 밤 혹은 새벽까지 이웃 블로그 방문을 하다 보면, 아침에 신랑에게 미안할 때가 많아요. 아침 일찍 도시락을 싸줘야 하고, 아침도 챙겨줘야 하는데, 신랑이 늦게까지 블로그 일을 하고 못 깨는 저를 위해 혼자 식사를 해결하고 나갈 때도 있어요. 그럴 때마다 신랑은 하는 말이 있어요.

 

내가 등 떠밀어 블로그를 시작했기 때문에 뭐라 할 말이 없네.”
그래도 이 정도까지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을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하며 자랑스러워 합니다
.


또한, 종종 자기 사생활만 너무 노출되는 것 같다고 투덜대기도 하지요.
좁은 한인 사회가 있는 캔터베리에 살다보니, 울 신랑은 "내 이야기 좀 그만 쓰면 안 되겠냐"고 하지요. 종종 캔터베리 시내 혹은 학교에서 만나는 한국인들이 제 글을 읽고 "~ 하셨다면서요?" 이렇게 아는 척을 하면 참 머쓱해 하네요. 특히 어제같은 경우, 신랑은 자신이 써 준 결혼 기념일 카드 내용의 글을 보더니, 너무 창피하다면서 닭살 돋는다고 난리네요.


 

           
       블로거 배우자들이 가장 큰 불만이 바로 사생활 노출 아닐까 싶어요. (출처: 구글 이미지)


한편, 블로거를 하는 저를 보는 가족들의 반응도 가지각색 입니다. 이번 한국에 갔을 때에 제가 아침부터 블로그 글 발행 때문에 노트북을 가지고 이리저리 다니니깐
, 그 모습을 본 동생이 한심하다는 듯이 쳐다 봅니다. 친정 부모님은 하루 종일 컴퓨터만 바라보고 있는 저의 건강을 걱정하십니다. 사실 블로그 운영한 후부터 목 뼈가 일자로 되는 바람에 물리치료와 마사지를 두 달간 받고 왔거든요.

 

일부 블로거들의 말을 들어보니, 가족들이 블로그 하는 것을 무척 싫어한다고 합니다. 특히 남편과 아내가 제일 불평이 심하다고 해요. 많은 시간을 컴퓨터 앞에만 앉아 있으니 누가 좋아하겠나 싶긴 해요. 저도 신랑에게 자지 말고 기다리라고 하지만, 블로그를 하다 보면 신랑은 이미 꿈나라로 가버리지요. 그래서 요즘에는 블로그 운영에 시간을 덜 보내려고 노력 중입니다.


특히 저희 시댁 부모님은 저의 블로그 열광적인 팬이신데요, 특히 시어머니는 악플로 인해 제가 상처를 받지는 않을까 항상 걱정이십니다. 전화를 드릴 때마다 좋지 않는 댓글에 대해 어머니 자신이 더 아파하십니다. 또한 매일 방문하시는 저희 친정 부모님은 방문자 수에 굉장히 민감합니다. 이렇게 가족들이 블로그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고 걱정해 주니 힘이 나지요.

 

다행히 저는 신랑이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을 줍니다. 글 제목도 같이 생각해 주고, 소재거리도 자주 물어다 주고요. 그래서 지금까지 제가 아무 탈 없이 블로그 운영을 잘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블로거들은 가족들이 많이 이해해 주고 도와주어야 좀 더 편안하게 블로깅을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블로거는 가족들의 힘이 필요합니다. ^^
블로거로서 가족들의 사생활을 켜주지 안합니다. 



댓글30

    이전 댓글 더보기
  • Eco_Hong 2012.02.05 09:59 신고

    잘 읽어습니다. 종종 방문하겠습니다. :)
    답글

  • 라라윈 2012.02.05 10:10 신고

    가족들이 함께 읽고 공감해주시다니..
    든든한 지원군일 것 같은데요~~ ^^
    답글

  • 아린. 2012.02.05 11:25 신고

    저도 마눌님이 글 쓰는것에 대해 많이 응원해 준답니다. ^^
    제목도 같이 생각하고 글 적을땐 오타가 없는지 꼼꼼히 체크해주고
    적을 글 스케쥴도 미리 정해준답니다. ㅋㅋ
    자기말로 난 오빠 매니저야~ 이러네요 ^^
    잘 보고 갑니다~ 거긴 지금 새벽인가요? 편안한 주말 되세요
    답글

  • 학마 2012.02.05 11:39 신고

    저도 동생때문에 블로그를 시작했는데 자주 도움을 준답니다. ㅎㅎ

    답글

  • vdhjhf 2012.02.05 11:45

    목은 괜찮으세요?
    저도 요새목아픈데
    어디가서치료를받아야할지
    답글

    • 저는 한국에 방문했을때 정형외과에서 X ray찍고, 몇 번 물리치료를 받았는데 별 도움이 안 되더라고요. 그래서 스포츠 마사지를 일주일에 두 세번 다니면서 교정을 받았지요. 아마도 병원보다는 마사지가 더 나을 듯 합니다. ^^

  • 참교육 2012.02.05 11:49 신고

    어려운 여건에서 늘 좋은 글 감사하게 보고 있습니다.
    품절녀님의 노력으로 많은 사람들이 더 좋은 정보에 접할 수 있다는 것... 그래서 우리사회가 보다 나은 세상을 앞당길 수 잇다는 자부심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답글

  • 김팬더 2012.02.05 12:18 신고

    ㅎㅎㅎ남편분 추천으로 블로그를 시작하셨군요 ㅎㅎㅎ
    남편분이 뭐라하셔도 품절녀님의 꾸준한모습 보기좋습니다..!^^
    답글

  • 무량수won 2012.02.05 13:14 신고

    이제는 슬슬 이웃에 연연하지 않고 쓰셔도 좋을 듯 해요. 블로그가 블로거를 잡아먹고 있는 느낌이 들어서 안타깝네요... 이웃 관리는 자신을 유명 블로거로 상승시켜주는 장점이 있지만 내가 방문하지 않으면 나를 방문하지 않는 블로거들이 많아서 나중에 크게 상처를 받으실 수도 있습니다.

    또한 이미 경험하고 계실지 모르겠지만 정말 이웃 관리만 하는 분들도 꽤 되구요... 모두 나쁘다 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블로거에게는 글의 내용이 생명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이웃 관리안해도 컴퓨터를 잡고있게 되지만요...
    답글

  • 2012.02.05 13: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자작나무+ 2012.02.05 15:39 신고

    블로그를 하면서 무언가를 기록하는 습관이 생기는 것 같더군요.

    리뷰 잘보고 갑니다.
    답글

  • 별떵이 2012.02.05 15:46

    블로그에 글을 왜 쓰느냐에 따라 결과는 달라 질 것으로 생각됩니다.

    직업으로 한다고 하면 적어도 8시간 하되, 직장 간 것으로 간주되어야겠죠.
    그러나 자신의 사생활과 가족의 사생활까지(시간과 건강, 가족관계에 무리가 오도록) 블로그를 한다면
    무슨 좋은 결과가 있을까 싶습니다.

    또 매일 컴퓨터와 사진기와 메모지를 가지고 다니며 산다는 것도 거기에 매달린다는 생각이네요.
    혹시 돈을 벌려고 하는 거라면 또 다릅니다만, 옆에 있는 가족이나 친지들, 친구들이 좋아할까요?

    그리고 사생활 노출도 한계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내가 쓰는 이 글은 내 가족에게는 물론 다른 사람에게 말해주어도 괜찮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상관 없겠지만
    그 이상은 가족(당사자) 사생활 침권 아닌가 싶을 수도 있더군요.

    이런 생각들은 님에게 하는 말이 아니고, 저를 포함한
    모든 사람에게 해당하는 말인 거 같아요.

    독자 수와 돈과 명예 등에 초점을 맞추는 사람들의 블로그는 정말 다르겠지만(상업적)
    그렇지 않다면 머리 굴리는 운동, 소통, 즐거움 등등 좋은 점도 많아서 글을 쓰겠지요.
    답글

  • yesangcheol 2012.02.05 20:39

    하루에 발행하기전 자료조사나, 글쓰는데에 몇시간이 걸리시나요?(단지 궁금해서 여쭤보는겁니다^^)
    답글

    • 글의 소재마다 달라요. 저의 경험을 토대로 쓰는 글은 30분에서 1시간 정도면 금방 쓰고요. 만약 영국 문화, 정치 등등에 관한 글일 경우에는 조사 및 번역 등으로 인해 3~5시간 정도까지 걸리기도 합니다. ^^ 도움이 되셨으면 하네요.

  • 산들강 2012.02.05 22:01 신고

    동감입니다. 저는 블로그 운영하는 건 별말이 없는 데....
    사진 촬영하러 나가면 쫙~ 째려봅니다. ㅋㅋㅋ
    답글

  • 하결사랑 2012.02.05 22:46 신고

    저역시도...가족들의 사생활을 지켜주지 못하고 있지요.
    나중에 아이들이 자라서 보면...뭐 이런것 까지 썼어 화를 낼지도 ㅋㅋ
    답글

  • 도플파란 2012.02.06 06:16 신고

    어떤 분들은 가족이야기를 일정기간 게시하고 나서 비공개로 전환하시는 분들이 있더라구요... 그렇게 하시는 것도 괜찮은 거 같아요...ㅎㅎ 저는 제 블로그를 가족 중에 아는 사람이 제 동생밖에 없네요... 하하.. 제가 워낙에 꺼려서요... 뭐.. 가족들이 반대하는 것도 일정부분 있지만... 제 성향이.. 가족과 조금은 다른 점이 있고, 가족생각과 많이 차이를 보이기 때문이겠지요.. 하하...
    즐거운 하루 되세요...ㅎ
    답글

  • 진검승부 2012.02.06 09:21 신고

    가족이 이해해주지 않으면.....바로 가정 불화로 이어지는 것이 블로그입니다^^
    남편분 멋지신데요?^^
    답글

  • 굄돌 2012.02.06 12:33

    블로그를 함으로써 좋은 점도 있지만
    사실 가정이나 가족들에게 소홀할 수 있고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사실이지요.
    하루 몇 시간 내는 것도 어려운 사람이다 보니
    남들 들으면 엄살이라 할 지도 모르지만
    생각보다 어렵고 갈등도 많아요.

    답글

  • 생기마루 2012.02.08 11:06 신고

    결혼하고 영국으로 옮겨 가신 거예요?
    우와 저도 유학 생활 한번 해보고 싶은데 자금의 압박이 만만찮네요 정말... ㅜㅜ
    앞으로 자주 놀러와서 영국에서 어찌 재미나게 생활하고 계시는지 스토킹 좀 해야겠어요 ㅎㅎ
    답글

  • 그래서 저는 개인 사생활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 안하고 있어요. 참 어려운 문제에요.
    답글

  • 2012.02.11 11: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