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국에 처음 오는 한국인들은 영국식 영어 발음에 깜짝 놀라고 맙니다. 저처럼 영국 영어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한번도 듣지 않고 겁없이 영국에 온 사람들은 더욱 더 영국식 발음이 충격적으로 들릴 거에요. 처음 영국에 도착한 날 비행기 연착으로 거의 새벽에 영국 지방 공항에 겨우 도착한 저는 어떻게 기숙사로 가야할 지 몰라 헤매다가 공항 직원의 영국 남부 지방의 강한 악센트는 저를 멘탈 붕괴의 상태로 이끌기 충분했었지요.

한국인들은 영국에 처음 오면 한 목소리 높여 하는 말이 있어요.

영국인들이 하는 말을 하나도 못 알아 듣겠어요.

 

맞습니다. 누구나 그럽니다. 우선 미국식 영어 발음에 익숙한 한국인들은 당연할 수도 있겠어요. 그래도 몇 년 사이에 영국 드라마가 한국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으므로, 전보다는 한국인들도 영국식 발음에 좀 친숙해지지 않았을까 싶긴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악센트가 강한 지역의 토박이 현지인들의 발음은 더욱 더 알아듣기 힘듭니다.

 

                        영어를 배우는 외국인들도 영국 영어 보다 미국 영어가 더 쉽다고 합니다. (출처: Google Image)      

 

울 신랑의 경우에는 같은 과 박사과정에 많은 영국인 동료들이 있는데요, 그 중에 유독 한 명의 영국인 친구의 말은 99%는 못 알아 듣겠다고 하는 거에요. 그 친구를 만난 후 약 몇 달 동안은 알아 들었던 1%도 fuck, gay와 같은 욕이었다고 해요. (그 친구가 욕을 입에 달고 살거든요.) 그런 신랑이 재미있는지, 다른 영국 친구들은 "요즘은 어느 정도 알아듣냐?"고 가끔씩 묻기도 한답니다. 그 친구켄트 지역에서만 평생 줄곧 살아서인지 켄트 악센트가 참 심한 것 같습니다. 여전히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약 40% 정도 밖에 못 알아 듣겠다고 하니까요. 신기한 것은 한국인인 울 신랑말고도 주변 유럽 국가에서 온 학생들도 그 친구의 말을 알아듣기 힘들다고 했고요. 미국인 친구들조차 그 친구의 말을 알아듣는데 약간의 시간이 걸렸다고도 했을 정도에요.

 

저 역시도 작년에 교회 모임에서 만난 제 또래의 영국인 아줌마가 있어요. 전 그녀의 Hi, How are you 등과 같은 인사 말만 빼고는 전혀 못 알아 듣겠더라고요. 심지어 처음에는 그녀가 하는 언어가 영어가 아닌 줄 알았다니까요.

너무 답답한 나머지 전 친한 영국인 아줌마에게 물었어요.

"아줌마, 전 저 사람의 말을 하나도 못 알아 듣겠어요. 도대체 어디 출신인가요?"

그 질문에 아줌마께서는 그녀는 켄트 시골 출신이며, 한번도 다른 곳에서 살아 본 적이 없어서 그런지 지방 악센트가 강한 편이라고 했어요. 교회 모임 내내 그녀와는 인사만 주고 받고, 끝내 대화는 불가능했답니다.^^;

 

이처럼, 일부 영국 현지인들의 발음은 참 알아듣기 힘듭니다. 그래서 많은 학생들이 집에서 라디오, 혹은 TV를 켜 놓고 영국식 영어에 친숙해지려고 하거나, 현지인들과의 만남을 갖기 위해 노력합니다. 자주 접할수록, 시간이 지날수록 조금씩 영국식 발음에 익숙해지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지요. 역시 시간이 가야 해결 되는 것이 리스닝 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가도 전혀 익숙해지지 않는 일부 영국인들의 발음도 있습니다. 저희 교회는 스코틀랜드 출신의 사람들이 많이 있는데, 특히 스코틀랜드 억양이 심한 분의 말은 100% 못 알아 듣겠습니다. 영국인들도 스코틀랜드, 영국 북부(뉴카슬, 리버풀 등)의 악센트는 알아 듣기 힘들다고 할 정도이니까요.

재미있는 것은 영국식 발음에 적응이 된 것 같다가도, 미국 CNN 뉴스를 듣거나 미국, 캐나다인들과 대화를 하다보면, 그들의 발음이 훨씬 듣기에 편하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미국식 발음이 더 알아듣기 쉬운 것 같고요. 아마도 대부분 한국인들이 저와 같은 생각을 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영국인들조차도 미국식 영어가 알아듣기 더 편하다?? 

 

                                                           (출처: Google Image)

 

울 신랑의 학과에 영국인 친구들이 많은데요, 그 중 영국인 친구들은 미국 여자와 결혼한 사람도 있고, 미국에서 일을 해 본 경험이 있는 사람들도 꽤 있습니다. 그 친구들의 말을 들어보면, 자신들도 미국인 영어가 듣기에 더 편한 것 같다고 했습니다. 확실히 영국식 억양이 미국보다 더 강하고 센 것 같습니다. (단, 지역차가 있겠지만요.) 물론 학교 내에서 영국인과 미국인은 억양과 발음으로 인해 의사 소통에는 큰 문제는 없어 보입니다. 특히 영국인 친구들은 미국 친구들의 발음은 아무 문제없이 다 알아듣는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현재 영국에서 박사과정인 미국인 친구와 이야기를 해 봤습니다. 그 친구는 캘리포니아 출신으로, 그녀의 발음은 혀에 버터를 엄청 바른 것처럼 막 굴러 갑니다. 그녀는 지난 번에 스코틀랜드에 사시는 자신의 할머니 댁에 방문을 했었는데, 영어 때문에 무척 힘들었다고 하는 거에요. 스코틀랜드 친지들은 자신의 말을 100% 이해하는데, 정작 자신은 그분들의 말을 도무지 알아들을 수가 없었다는 겁니다. 영국에서 이미 3년 이상 살아서 영국식 영어를 듣는데 별 문제가 없으리라고 생각했는데, 스코틀랜드 사투리는 그 친구도 알아 듣기에 쉽지가 않았나 봅니다.

그 미국인 친구의 견해를 빌리자면, 아무래도 미국 드라마나 영화와 같은 문화적 영향 때문은 아닐까라고 합니다. 영국인들도 미국 드라마나 영화를 즐기기 때문에 미국 영어에 대해 익숙해진 반면, 미국인들은 영국 영어의 노출 빈도가 현저히 낮기 때문이지요. 물론 미국인들도 BBC 뉴스 정도의 영어는 별 문제 없이 알아 듣지만, 영국 시골 영어는 접해본 적이 거의 없기 때문에 알아듣기 힘든 것이 아닐까라는 추측을 해봅니다. 사실 울 신랑도 초등학교 1학년때 서울에서 부산으로 전학을 갔는데, 선생님과 친구들의 말을 처음에는 잘 못 알아 들었다고 하더군요. 물론 그 친구들은 울 신랑의 말을 정확하게 다 알아들었고요. 그와 같은 맥락에서 이해하면 되지 않을까 싶은데요.

 

아직도 일부 영국인들은 미국식 영어를 무시하거나, 특히 외국인들이 미국식 영어를 사용하는 것을 안 좋은 시선으로 보는 사람들도 있기는 합니다. 그러나 위의 미국인 친구의 경험에서 알 수 있듯이 - 물론 제 추측이 무조건 옳다는 것은 아닙니다. 그냥 개인적인 견해입니다 (태클 삼가) - 현재 양국의 문화의 힘의 축은 역시 미국 쪽에 기울어져 있는 것이 아닐까요? 

뭐, 영어를 배우는 우리로서야 영국식, 미국식, 호주식 영어든 상관없이 영어로 말이라도 유창하게 하고 이해할 수 있다면 소원이 없겠습니다. ^^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더 보기

유독 영어 발음 목숨거는 한국인들 도대체 왜?

들을수록 중독되는 영국식 영어 악센트 따라잡기.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블로그토리 2012.05.31 15:0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재밋군요.
    같은 영어라도 엄청난 차이를 느끼고 갑니다.
    5월 한달 마무리 잘 하세요.^^

  3. 세리수 2012.05.31 15:3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엥???영어는 영국인데?
    저는 알아듣는것도 힘드니 원...
    5월 마무리 잘하세요^^

  4. 해맑은아찌 2012.05.31 16:05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캘리포니아에 10년 산 덕에 완전 캘리포니아 영어가 되어 버렸는데 호주 가니까 저보고 영어 잘 한다고 해서 의아했던 적이 잇지요. 호주 친구들에게 미국식 특히 캘리포니아식 구르는 영어는 매우 낯설 것인데...4번 간 중에 캘리포니아 혹은 미국 서부식 영어하는 친구는 딱 한 번 만났으니....
    하지만 전세계에는 70가지 정도의 다른 영어가 있다고들 합니다. 제가 경험한 최악은 체코 등의 동구권 영어.....정말 힘들었답니다. 국제 컨퍼런스에서 좌장 보는데 세 사람이나 그 쪽 출신이어서...ㅎㅎㅎ

  5. 정미경 2012.05.31 16:4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정말이지 국적 상관안하고 영어 알아들을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저랑 같이살았던 뉴캐슬에서 온 영국 여대생 애는 그렇게 미드를 열심히 보더라구요 재미있다고. 물론 영국드라마도 봤지만. 평상시 말할떄는 영국 북쪽의 강한 악센트의 빠른 north england의 사투리를 쓰는데 가끔가다 미드에서 나오는 표현이나 발음을 하더라구요. 그럼 더 멋있어 보인다나? 이런 생각을 하는거 같았어요. 영국 어르신들은 미국 발음 엄청 싫어하던데, 영국 젊은애들은 또 달랐다죠. 세계 어딜가나 젊은 사람들은 뭔가 새로운걸 좋아하는 듯 했어요. 언니 오빠 잘 지내시죠?

  6. 하결사랑 2012.05.31 23:1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영국에 유학다녀온 친구가...영어를 쓸때면 강한 발음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콩글리쉬라는 소리를 듣는다며
    불편해 하더라구요. 발음이 워낙에 달라서...
    이런 부분이 달랐나봐요

  7. 고감 2012.06.01 00:2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영국갔을때 고생했던 기억이 ㅠㅠ
    아예 발음기호도 다르더라구요 미쿡영어랑 영쿡영어랑 스케줄을 쎄줄(??) 비슷하게 발음하고
    저도 대학교때 마산에서 온 남자애가 하는 말을 정말 반도 80%정도 못알아들어서 멍때리다가 맨마지막에
    "니 알아들었나??" 요거 하나 듣고 "아뉘 ㅠㅠ" 이랬었던 기억이 나네요

    아! stansted 공항도 우리는 그냥 스탠스티드 공항이라고 열심히 귀 기우렸는데 한참 후에 보니
    싼씨드(저한텐 이렇게...;;)공항이라더군요

  8. 무릉도원 2012.06.01 00:3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제가 아는 형님의 딸이 영국남자와 교제를 하는데 확실히 억양이 강하더군요....
    변화하지 않는 보수적인 성향이 강해서 그런 것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9. 신체나이20세 2012.06.01 04:5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미국영어도 그래도 어느정도 표준화된 백인 영어라면 알아듣기 쉬울지 모르는데 거기도 진짜 막 혀끝에서만 굴리는 흑인영어 들으면 영국사투리 이상으로 알아듣기 힘듭니다 ㅎ 예전 카투사로 있을 때 같은 사무실의 명랑한 미군 흑인이 있었는데 정말 90퍼센트 이상 못 알아듣겠더라고요....

    • Red Nose 2012.07.17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미국에선 과거 노예였던 흑인들이 쓰는 말투를 Ebonics 이라는 단어로 부르는데요 아주 흑인들만의 독특한 말투체가 보통사람들이 알아듣기 힘듭니다. 그런데 더 심한건 미국남부 사투리도 북부사람들이 알아듣기 힘든 말투인데요 거기에 흑인의 특유말투까지 섞이면 표준말을 쓰는 같은 미국인이라도 거의 알아듣기 힘든수준이 되는거죠.

  10. 돈재미 2012.06.01 05:2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무래도 한국사람은 미국식 영어는 많이 접해보는데
    영국식은 거의 접해보지 않아서 생기는 현상일 듯도 합니다.

    저도 부산 사투리를 처음 접하고 그 본토발음을 이해하고 알아 듣는데
    약 3개월이나 걸리더군요...ㅎㅎㅎ

  11. richard 2012.06.01 12:25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일랜드,웨일즈와 스코틀랜드은 영어가 모국어라 하기 어렵다고 생각.
    영어를 쓰는 적통국가는 아메리카,잉글랜드,캐나다,호주, 뉴질랜드의 5개국 뿐임.
    나머지 는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할 뿐.(남아공,필리핀,인도,등등 )
    위 5개국 사람들은 그 어느 나라에 가도 한달만 살면 모두 tuned-up 됩니다. 안된다면 어휘력 부족을 탓해야할 듯.

  12. richard 2012.06.01 12:3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켄트는 잉글랜드 남부여서 표준말 쓰는줄 알았는데 아니군요.
    뉴카쓸,랭카셔,리버풀,그리고 특히 요크셔 출신들의 영어는 잉글랜드 사람들도 알아듣기 어렵다고 들었슴.
    나도 교육 받지 못한 전라도와 경상도의 노인네말을 전혀 못알아 듣습니다.

  13. richard 2012.06.01 12:3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한국사람들이 영어 할때 미국식 발음을 선호하는것은 이해 하는데 제발 r 발음좀 제대로 햇으면!!
    미국인들 처럼 제대로 하던가, 아니면 잉글랜드,호주 뉴질랜드 사람들 처럼 하지 말던가.
    r 을 L 발음 처럼 하는 한국인들 참 듣기 안좋습니다.

  14. ㅎㅎㅎ 2012.06.08 13:5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 맨처음 영국 히드로 도착했을때 제가 독일에 온줄 알았습니다. 그후 7개월정도 런던에 있다가 영국여왕 50주년 홀리데이때 스코틀랜드로 여행을 갔는데, 정말 처참했습니다.. 말을 하는데 단어를 삼키더라고요...들을만하면 삼키고 또 삼키고..홧 다이 이짓 투다이?...what date is it today?

  15. 박선영 2012.06.13 22:3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품절녀님께서 저보다 백만배는 영어를 잘 하실텐데....
    전, 미국 영어보다..영국 영어가 (듣기엔) 더 쉬워요. ^^
    버밍엄...여기도 사투리가 심한 걸로 알고 있는데요.
    아마도 제가 외국인이다 보니, 정확하게 말씀들 해 주셔서 그런가 봐요.
    발음이 정직하다고 해야 하나... 암튼, 제겐 그러네요. ^^
    위에, richard님 말씀 중에..'노인네'라는 표현이 참 거슬리네요...
    그리고, R과 L발음...한국에서 교육받은 사람들 치고..잘 해낼 수 있는 사람이 그리 많을까요? 문장에 섞여있다 보면, 막~~하게 되는데요..여기 사람들, 알아서 듣던걸요.
    사람 사는 건, 비슷하단 생각이 들어요.
    영어 못하는 제 말도, 알아들으려고 애쓰는 사람들에겐 정확하게 전달이 되더군요..

  16. jess 2012.06.15 13:1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어릴때 미국와서 영어하기 시작할때 영국 발음이 들었을때 너무 답답하다고 느꼈어요. 지금은 대부분 알아듣지만 그래도 영국 프로나 영화보다가 가끔 방금 뭐라고 한거지? 할때가 있지요... 한때 영국식 발음으로 영어를 배웠더라면 하고 바랬었구요. 미국사람들은 영국식 영어 발음 참 좋아해요. 부러워하죠. 무슨말을 하든 세련되보이고 더 유식해보인다나 ㅋㅋㅋㅋ 그건 저도 좀 같은 생각이에요 ㅋ

  17. 신선 2012.08.17 19:2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언어는 통용되고 공통된 익숙함, 습관.

    우리말과 글도 세상에 많이 퍼지길.

  18. AleXIs 2013.01.23 23:2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힝ㅠㅠ 전 미치겠어요 미국 영어는 100% 알아듣는데 영국 영어를 모르겟어요
    내가 바보인가싶고...제 친구는 leeds에서 왔는데...근데 lake를 라이크라고 발음하더라고요ㅠㅠ
    모든 에이 발음을 다 아이로 해서..;;ㅡㅡ;그래도 알아들을만은 햇는데
    근데 여기 글쓰시는 분들은 뭘 그렇게 많이 딴지거실까? 다른 블로그에 비해서 유난히 그런거 같아서 불편하네요
    전 그냥 생각을 해도 그냥 넘어가는데..
    더구나 편협한 생각으로 비판하는 분이 너무 많아요
    저는 새해에는 영국 발음을!

  19. 지나가는 사람 2015.02.27 04:32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현재 전 세계적으로 영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한 인구가 15억 명 정도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중 60%가 영국식 영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말이죠. 제 생각에 영미(영국, 미국, 캐나다,호주, 뉴질랜드)권 지역에서 표준으로 쓰이는 발음 정도는 다 알아 들어야 한다고 생각되네요.

  20. 김대영 2018.07.27 21:52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완전공감합니다.특히 영국 뉴캐슬에서 오신 남자분과 축구명문클럽잋2개나 있는 맨체스터출신과 통역일을 힌적 있는데 뉴캐슬출신은 영어가 딱딱한 독일어같은 느낌이 강렬했습니다.만일 정통영국표준영어를 배우고 싶다면 런던주위지역에서 Quuens English&Posh English를 들으면 영국특유의 세련됨과 교양미가 있는 영어를 배우시면될 것 같습니다.그리고 영국 중북부 중소도시에서 영어 배우면 특유의 강한 엑센트가 심한데 거기서 익숙해지면 미국이나 캐나다로 가면 적응속도가 빨라질겁니다.

  21. 박세호 2019.07.17 09:1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마 미국영어가 영국에도 많이 쓰이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예전 영국 청교도에서 메리고잉호를 타고 미국으로 건너갔을 때 그 청교도인들이 쓰던 영어 발음을 기반으로 지금의 미국영어가 탄생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지금의 우리가 알고 있는 T발음이 살아있는 영국영어가 옛날 서민들과 구분지어 영어를 쓰고 싶어했던 상류층 영국인들이 지금의 영국영어를 만들었다고 하더군요. 해그리드역의 로비 콜트레인은 잘 들어보시면 해리포터에서 영국인인데도 불구하고 미국식억양을 가지고 있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저는 해그리드가 미국식 억양을 풍기는 영어를 써서 의아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