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영국인과 문화

영국 고속 버스 운전사 특이한 행동, 깜짝 놀라

by 영국품절녀 2012. 11. 8.


드디어 여자 둘의 배낭 여정이 시작됨을 알립니다. 런던에서 출발하여 에딘버러까지 약 13시간 넘게 탑승한 버스 안에서는 꽤 다양한 이야기가 있었는데요, 그 중의 하나를 먼저 풀어볼까 합니다.

버스 타고 영국 여행 1탄 - 한국인이 본 영국 고속 버스 운행 방식~

 

1. 영국 운전사의 차 마시기 강요(?)

영국인들의 차 사랑은 워낙 유명하니 말할 필요가 없지만요, 이번에 버스 타고 장거리 여행을 하면서 새삼 알게 된 것이 있습니다. 저희는 처음에 런던에서 만체스터까지 약 4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그런데 한 시간마다 휴게소를 들리는 겁니다. 다시 말해서 런던에서 만체스터까지 4번 휴게소를 정차한 거에요.

더 특이한 것은요, 휴게소를 들릴 때마다 영국 운전사의 낯선 행동에 깜짝 놀랐어요. 저희는 저녁 7시 30분에 출발을 해서 만체스터에 밤11시 20분 정도에 도착했어요. 한국의 경우에는, 밤에 휴게소에 도착 하더라도 버스 내부 안을 환하게 밝히지는 않잖아요. 노란 불인가요?? 물론 운전사마다 환하게 불을 켜는 경우도 있었던 것 같기는 하네요. 하지만 자는 사람들을 위해 운전사는 조용하고 낮은 목소리로 휴게소에 들린다고 알립니다. 운전사마다 조금씩 다르기는 하겠지만요.

 

그런데, 여기는 그게 아니었어요. (순전히 저의 개인적인 경험이라는 것을 알려 드립니다.)

휴게소에 도착하면, 운전사는 갑자기 불을 환하게 확~ 켜고, 큰 소리로

혹은 커피 마시러 가세요!!

 

      

 

처음 휴게소에 들릴 때에는 그런 모습이 크게 이상하다고는 생각되지는 않았어요. 워낙 영국인들이 차 마시는 것을 좋아하니 '역시 여행 중에도 티 타임은 기가 막히게 지키는구나..' 이렇게 이해가 되었거든요. 문제는 그 다음부터입니다. 한 시간이 지나니 또 불을 환하게 켜고는 “차, 커피 마시러 가세요." 라고 큰 소리로 말하는 거에요. 그러면 정말 저희만 빼고 대부분의 영국인들은 우루루 나가서 차나 커피를 마시고 들어옵니다. 한국인인 저희들은 차는 커녕 단지 화장실만 한번 다녀오고는 절대로 내리지 않았답니다. 그리고는 둘이 속닥거렸지요. "겨우 4시간 가는데 뭐 이렇게 티 타임을 매시간마다 갖는 거야?? 이상해~~"

 

그런데 알고 보니, 영국인들이 티 타임을 매 시간마다 갖는 이유 중에 하나가 “운전사 및 승객들의 탈수증 위험” 때문이라는 것이었어요. 고속 버스 좌석마다 배치되어 있는 주의사항에 보면, 안전 벨트 착용 등과 함께 "장시간 버스 여행 시 탈수증 주의" 하라고 적혀 있거든요. 따라서 매 시간 영국 고속 버스 운전사들이 휴게소에 들려 사람들에게 “차”와 같은 음료를 자주 마시라고 한 것은 다 이유가 있는 거였답니다. 또 다른 이유도 얼마든지 있겠지만요. ㅎㅎ

 

2. 영국 운전사들의 철저한 교대 운전 방식

영국 고속버스는 철저하게 4시간 이상의 장거리 여정인 경우에는 운전사 교대 운전 방식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만체스터까지 갈 때에는 제가 주의 깊게 보지 못해 확인을 못했었는데요, 에딘버러에서 만체스터까지 돌아오는데, 운전 기사 아저씨가 운전사 교대 지역을 알려 주었습니다. 약 9시간이 걸렸는데요, 철저하게 세 시간씩만 운전을 하더군요.  “에딘버러 –>  뉴카슬 -> 더럼 -> 만체스터” 이렇게 중간 지점에서 새로운 운전사로 바뀌었습니다.

 

         이동 경로:  캔터베리 출발 -> 런던 -> 만체스터 찍고 -> 글라스고 경유하여 에딘버러 도착

                                                       (출처: 구글 이미지)

 

이런 운행 방식으로 인해, 에딘버러에서 런던까지 올 때 다소 짜증나는 일이 있었어요. 출발 시간이 넘었는데도 버스가 출발할 생각을 않는 거에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설명을 해 주기는 하는데 무슨 말인지 못 알아듣겠더라고요. '스코틀랜드 방언이라서 그런건지,,, 당췌.. 조금 있으면 출발하겠지' 그렇게 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앉아 있었어요. 그런데 삼십 분이 지나도 통 출발할 생각을 안하는 거에요. 알고보니 교대 운전을 해야 할 사람이 없다는 거에요. 그러니 교대할 사람이 마련될 때까지는 출발을 못 한다는 거였어요.  결국 한 시간이 지나고, 두 시간이 지난 후에야 겨우 출발을 했답니다. 에딘버러 버스 터미널에서 버스 안에서 두 시간동안 우두커니 앉아 있는데 얼마나 지루하던지요.

 

이렇게 황당한 경우에, 이런 질문이 있을 수도 있을 거에요.

만약 런던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 수단을 예약한 경우에는 어떻게 되는지 궁금하시나요?

운전사는 승객들에게 런던에서 다른 곳으로 경유를 하는 사람들이 있는지 일일이 확인을 했어요. 그러더니 운전사는 출발 지연으로 인해 승객 중 유로 스타, 기차, 비행기로 갈아타야 하는 사람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더라고요. 저희의 경우에도 런던에서 캔터베리행 왕복 버스표를 미리 사 놓았거든요. 물론 아무런 문제없이 약 두 시간 늦게 런던에 도착했지만, 에딘버러에서 왔다고 하니 이미 연락을 받았는지 알았다면서 곧 출발 예정인 버스에 탑승시켜 주었답니다.

 

☞ 원래 버스 예약한 시간보다 일찍 가려고 할 때에는 5파운드 (만원)를 내야만 합니다. 종종 일부 운전사들은 무료로 탑승을 시켜 주기도 하지만요. 버스를 놓쳤을 때에는 잘 모르겠지만, 아주 저렴한 표 (FunFare) 의 경우에는 재구매를 해야 할 것 같아요. 단, 출발 지연으로 인한 경우에는 탑승을 허용하는 것 같습니다.

 

참, 제가 런던에서 에딘버러로 이동하는 시간이 당시 한국 시간으로 블로그 포스팅 하는 시간과 겹쳤는데도 불구하고 블로그 관리를 할 수 있었던 것은 “고속 버스 와이파이 이용” 가능했답니다. 그래서 저는 여행을 떠나기 전에 미리 글을 예약 발행 해 놓고, 버스 안에서 블로그 관리를 할 수 있었지요. 정말 세상 참 좋아진 것 같아요. 버스 안에서 와이파이를 이용해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니요. ㅎㅎ

                                                  (출처: Google Image)

 

"버스 타고 영국 장거리 여행" 을 통해 처음 알게 된 사실이 있습니다. 유독 건강과 안전 (Health & Safety)을 중요시하는 영국에서는 장거리 버스 여행 시 영국 고속 버스 운전사들은 승객의 탈수를 걱정하여 휴게소에 자주 들리나 봅니다. 또한 영국 고속 버스 회사는 철저하게 운전사 및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 철저하게 교대 근무를 하도록 한다는 겁니다. 한국도 영국처럼 운전사와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 운전사들의 처우 개선 등이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이전 글 보기--->  여자 둘이 훌쩍 떠난 영국 여행, 이렇게 싸다니

 

댓글25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