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유학생 부부의 한식 레서피16

영국 봄 내음이 물씬, 밥도둑 신랑표 갓 김치 영국에서 살다 보면, 한국에서 흔하게 먹었던 채소들을 쉽게 구하지 못하거나 전혀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물론 한인 마켓이 있는 대 도시에 사는 분들은 한국 채소들을 마음대로 사 먹을 수 있겠지만요, 제가 사는 작은 도시는 한인 마켓도 없을 뿐더러, 중국 마켓에서는 한국 관련 식품은 아주 제한적입니다. 그래서 일부 한국 아줌마들은 자신의 정원에다가 직접 유기농 채소를 재배합니다. 보통 영국에서 구하기 힘든 깻잎, 갓 등을 많이 키우시는 것 같아요. 하지만, 토양과 기후가 달라서인지 한국보다는 향이 강하고 좀 억세다고 합니다. 몇 주 전에 한국 아줌마가 정원에 갓이 많이 자랐다며, 가져 가라고 하셨어요. 평소 한국 김치가 먹고 싶었던 지라, 전 아줌마 집으로 바로 날라갔지요. 한국에서는 본 적이 없는 갓의 .. 2012. 3. 24.
무한 변신이 가능한 영국산 홈메이드 베리베리 요거트 최근 한국에서는 "베리(Berry- 산딸기 열매)"의 효능이 각광을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저번에 한국을 방문해 보니, 저희 친정과 시댁 부모님께서 "블루베리" 쥬스를 드시더라고요. 특히 저희 시어머니는 블루베리 관련 책까지 읽으시면서 그 효능을 줄줄이 설명해 주셨어요. 블루베리는 시력저하 예방, 기억력 향상, 노화 방지 등으로 연세 드신 분들에게 참 좋은 과일이겠어요. 저 역시 "~ 베리"의 이름을 가진 과일들이 여성에게 특히 좋다는 이야기는 익히 들어서 알고 있었지요. 한국에서는 "베리"를 찾는 것도 좀 어렵고, 비싸잖아요. 그런데 영국 특히 제가 살고 있는 영국의 정원이라고 알려진 켄트 주에서 자라는 베리들은 싸고 너무 맛있습니다. 언제 이렇게 먹겠냐는 생각에 쇼핑을 할 때마다 ~베리의 이름을 가.. 2012. 2. 27.
레서피 무시하고 만든 영국 크리스마스 쿠키, 맛만 최고 벌써 영국의 거리 상점들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습니다. 아직 한달도 넘게 남았지만요. 친구 집에 집에 놀러 갔다가, 영국인 친구로부터 선물로 받은 쿠키 재료가 있다고 해서 친구와 함께 쿠키를 함께 구워 보기로 했어요. 오븐이 없는 집에 사는 저에게 아주 좋은 기회였어요. 영국인들이 크리스마스에 주로 먹는 스파이스 쿠키(Christmas Spice Cookies) 를 만들어 볼께요. 저는 빵과 케이크를 구워 본 적이 있지만, 쿠키는 처음이었어요. 보기에도 쿠키가 쉬울 것 같아서 큰 걱정없이 레서피를 보는 둥 마는 둥 했지요. 특히나 저희가 더욱 만만하게 생각했던 이유는 보시다시피 재료들을 다 배합해서 선물로 받았기 때문이지요. 참 친절한 친구를 두었지요? 영국인 친구에게 선물 받은 Chris.. 2011. 10. 29.
영국에서 한국 삼겹살과 수육이 먹고 싶을 때 영국 어학 연수 및 유학을 하는 학생들은 홈스테이를 하지 않는 이상, 자신이 직접 밥을 해서 먹어야 하는 고충이 있지요. 저도 처음에 영국에 와서 요리를 못해 한동안 라면만 먹었던 경험을 가지고 있지요. 아무래도 요리 경험이 별로 없는 친구들은 끼니를 챙겨 먹는 것이 참 힘들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영국에서는 대개 아침은 씨리얼이나 과일을 먹고, 점심은 샌드위치, 햄버거 등으로 때우기 때문에, 저녁 한끼정도는 제대로 된 식사를 해야 합니다. 대충 아무 것이나 먹다 보면, 쓸데없이 살만 찌고, 영양소가 결핍되어 몸에 이상이 오곤 하거든요. 따라서 힘든 학업과 생활을 위해 적어도 매 주 하루는 고기 섭취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고기를 별로 좋아하지 않던 울 신랑도 학업과 일 때문에 체력 소모가 많아지더니 자연스.. 2011. 9. 16.
유학생 남편이 만든 영국산 육개장, 맛과 정성에 감탄 영국에 나오면 한국인들과 가장 친해지기 쉬운 외국사람은 아무래도 일본인인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다른 나라 친구들보다는 서로에 대해 좀 더 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일 겁니다. 또한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일본과 한국의 비슷한 점을 참 많이 알게 되거든요. 특히 저희의 경우에는 신랑이 일본어를 할 줄 알아서 더욱 일본 친구들과의 유대가 많은 것도 사실이고요. 캔터베리에는 울 신랑과 친하게 지내는 유일한 동갑인 일본 유학생 친구가 있지요. 아무래도 혼자 생활하기 때문인지 항상 배고픔에 굶주려 있는 모습이 너무 안타까워 일본인 친구 두 명을 집에 초대하기로 했어요. 무슨 음식을 하면 좋을까를 고민하다가, 문득 얼마 전에 아는 분이 캔터베리에서 직접 꺾어서 주신 고사리가 생각 났지요. 싱싱한 고사리를 보니, 문.. 2011. 8. 9.
영국 음식에 빠진 한국 신랑, 직접 요리해서 먹을 줄이야 울 신랑은 아무 음식이나 가리지 않고 잘 먹는 식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거기다가 음식에 대한 관심이 무척 많고요. 예를 들어다른 집에 식사 초대를 받아서 가게 되면, 항상 음식 재료 및 레서피에 대해 묻곤 합니다. 한국 아줌마들은 저에게 "신랑이 요리 하는 것을 좋아하나봐" 그러면서 아주 신기하게 보십니다. 하긴 아줌마도 아닌 한국 남자가 요리법에 대해 물으니깐 그럴수도 있겠네요. 음식에 대한 호기심 뿐 아니라, 그는 요리하는 것을 즐기기도 하고 잘 하기도 한 답니다. 영국에서 연애 할 때에도 특별한 날에는 외식도 하긴 했지만, 대부분은 신랑이 맛있는 음식을 직접 요리해서 이벤트를 해 주기도 했어요. 아마도 영국이라는 나라에 살아서 그랬을 수도 있어요. 한국이면 요리할 장소도 마땅치 않고, 외식 할 맛있.. 2011. 7.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