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션

[모피] 동물 보호자들로 못 말리는 영국 여자들의 fur 사랑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5. 1.


매년 겨울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것이 ‘Fur’ 아이템이지요. 매번 유행하는 스타일, 칼라 등이 바뀌긴 하지만요. 그런데 제가 영국에 오기 전에 신문이나 뉴스에 심심치 않게 등장하는 것이 동물 애호가들의 누드 캠페인 등이였어요. 이와 관련된 다큐멘터리도 BBC에서 본 적이 있고요. 한국에서 자주 이런 뉴스 등을 접하다 보니 유럽에 가서는 털 입는 것을 조심해야겠구나 라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었지요. 누구한테 들었던 말도 영국에서 괜히 모피나 동물로 된 털 옷을 입었다가는 된통 당하는 수가 있다는 것이었고요.


 

제가 2005년 브리스톨에 잠시 살 때만 해도, 모피 등 fur를 입는 사람을 거의 본 적이 없었어요. 그래서 전 그 말이 사실이구나 그랬지요. 그런데 요즘은 사실이 아닌가 봅니다. 영국에서 발행하는 패션 잡지를 봐도 거리 패션으로 ‘fur’아이템을 입고 있는 여성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어요. 또한 영국 셀러브리티들도 대부분 퍼 아이템을 즐겨 입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어요. 실제로 캔터베리에 추위가 닥치더니, 많은 여성들이 ‘Fur’ 아이템을 걸치고 나오지 않겠어요? 아무래도 영국 날씨가 점점 추워지다 보니 털만큼 따뜻한 옷이 없다고 여겨진 것이 아닐까 해요

2011년 2월부터 시작된 London, Milan, Paris fashion week에서도 반 이상은 방한과 패션에 적격인 퍼 아이템을 선택했더군요. 하긴 퍼 아이템만큼 부티나 보이는 것은 제품은 없잖아요. 

2011년 London, Milan, Paris 패션 위크에 찍힌 퍼 아이템 거리 패션을 소개해 볼까요. 퍼 칼라는 대부분 블랙, 옐로우 계열, 화이트로 나뉘어 지더군요.

겨울에는 당연 블랙 퍼가 이쁘고 따뜻해 보여요. 그리고 가장 무난하면서도 멋 스럽고요.

Black





Yellow
패션위크가 2-3월이어서 그런지 날씨와 계절에 맞게 노란색 계열 칼라를 선택한 사람들이 많더군요.

 



White
화이트라는 칼라는 참 입고 싶게 만들지만, 함부로 입기에는 망설여지는 것이 한 두가지가 아닌것 같아요. 거기다가 퍼 아이템이라서요. 보는 것만으로도 설레이네요. ㅋㅋ


바로 우리 엄마때 이런 스타일의 모피를 입지 않았나 싶네요. 엄마 옷장을 열어 보면 이런 식의 퍼 아이템이 있더라고요. 완전 빈티지 같아 보이지요? 엄청 따뜻할 것 같지만, 좀 부해 보이네요. ㅋㅋ


                                                짧고 심플한 디자인의 모피는 이쁘네요.


제가 퍼 아이템과 관련된 이야기 하나 해 드릴께요.

제가 매 주 목요일 마다 영국 아줌마들 모임에 나가고 있는데, 작년 겨울에 그 모임에서 이야기 도중 모피 얘기가 나왔어요. 영국에 사는 한인 아줌마가 모피를 입고 외출을 하려니까 고등학생 딸이 모피 입고 나가면 봉변당한다고 입지 말라고 했대요. 그래서 아줌마는 가족들과 함께 외출 할 때만 입는 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런 말을 하니깐 영국인 아줌마 한 분께서 웃으시면서 자기도 ‘Fur’ 좋아한다면서 한편으로는 한인 아줌마의 딸 말을 인정하시면서도, 괜찮다는 이중적인 뉘앙스를 풍기셨어요. 아무래도 외국인이다 보니 남들 눈에 더 잘 띄곤 하므로 안 좋은 일을 당할 수도 있다고 보아 지네요.

 

그런데 문제는 변덕스러운 겨울 날씨에는 ‘Fur’ 아이템을 입기가 좀 겁이 난다는 거에요. 갑자기 비나 눈을 맞으면 한국에서는 금방 드라이 클리닝을 하면 되지만요. 여기서도 물론 가능하긴 하지만, 가격이 비싸고, 괜히 비싼 옷 맡겼다가 망쳐버리는 경우를 본 적이 있거든요. 그래서 전 잘 입진 않아요. 날씨를 확인해보고 정말 맑은 날씨에 걸치고 나간답니다.

 

작년 겨울에 날씨가 맑은 일요일에 드디어 저는 한국에서 가지고 간 Fur 숄을 한 번 걸치고 교회를 간 적이 있었지요. 예배가 끝나고 원로 목사님 한 분께서 저에게 오시더니, 제 숄을 보시면서, 사모님이 너무 맘에 든다고 하셨다면서, 어디에서 산 것이냐고 물어보시더라고요. ㅋㅋ 제가 한국에서 사 온 것이라고 했더니 약간 실망을 하셨었어요. 그러시면서 목사님께서 너의 남편이 “Big wallet”을 가지고 있구나 이러시는 거에요. 제가 가지고 있는 Fur가 비싸게 보였나 봐요. 크게 비싼 건 아닌데..ㅋㅋ. 전 그냥 웃었지요. hahaha 긍정도 부정도 아닌......

 

올해 겨울에는 Fur 숄을 아직까지 꺼내보지도 않았네요. 잘 입어지지가 않아요. 입을라 치면 비가 오니 말이지요. 추운 영국 겨울, 날씨 맑은 날에 ‘Fur’아이템으로 멋을 내고 나가, 모처럼 햇살을 맞으며, 카페 실외에 앉아 커피나 차를 마시고 싶어요. 올 겨울에 한번 해보도록 하지요. ㅋㅋ

댓글1

  • 귤까리야 2011.09.09 06:21

    아무리 고급스러운 모피여도 왠지 싸보입니다. 영국여자들 패션은 왠지 적응이 안됨.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