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

영국인의 크리스마스 카운트다운 D-30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11. 25.

이제 크리스마스가 약 한달 정도 남았습니다. 한국인에게 크리스마스는 크리스찬만 빼고는 그저 휴일 정도로 취급받고 있으니 특별히 미리부터 준비할 것은 그다지 없겠습니다. 하지만 영국인에게 가장 큰 명절이라고도 볼 수 있는 크리스마스 준비는 이미 시작 되었습니다.

그 중에 오늘은 두 개 정도만 소개시켜 드릴까 합니다.

 

첫 번째: 영국 어린이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크리스마스 D - 30 달력인 "Advent Calender"

 

 

제가 다니는 교회 및 자원 봉사를 함께 하는 영국 여자 분들은 이미 10월부터 크리스마스 카운트다운 달력을 자녀 혹은 손주들에게 선물하기 위해 만들기 시작했어요. 저는 이런 달력이 있는지 그 날 처음 알았답니다. 달력 모양은 전부 다르지만, 공통점으로는 숫자(12월 달력)와 작은 주머니가 달렸다는 거에요.

 

                

   크리스마스만이 오기를 기다리면서 날짜를 세우도록 만들어진 달력이에요.

 

 

숫자가 적힌 주머니에는 초콜릿, 성경 구절 및 문구를 안에 넣는다고 합니다. 그러면 영국 어린이들은 크리스마스 전까지 매일 하나씩 크리스마스 선물 상자를 열어 보는 기분이 들거에요.

 

저희 교회 사모님은 손주들에게 선물하기 위해 달력을 세개나 만들었다고 하시네요. 제가 참석하고 있는 Craft Cafe - 아줌마들이 모여 다과를 하면서 퀼트, 십자수 등을 만드는 모임 - 에서도 10월부터 크리스마스 작품을 만들고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크리스마스 달력이었어요. 저는 아쉽게도 그 날에 일이 있어서 참석을 하지 못해 달력을 못 만들었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내년 크리스마스에는 꼭 만들어보고 싶을 정도로 예쁜 달력이랍니다. 이제 아이들은 달력에 있는 주머니에 무엇이 들어있는지 하나씩 열어 보면서 손꼽아 크리스마스를 기다릴거에요.

 

두 번째: 이미 영국 시내는 크리스마스 점등 장식

제가 살고 있는 작은 시골 시내에 크리스마스를 알리는 트리 점등 및 불빛이 반짝이고 있습니다. 며칠 전에 저녁 식사를 마치고, 신랑과 함께 크리스마스 장식을 구경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습니다.

 

 

 

 

 

저녁 9시 쯤인데, 시내는 이처럼 아무도 없이 조용하고 적막한 유령 도시를 방불케 합니다. 다행히 반짝이는 크리스마스 불빛만이 화려하게 시내를 밝히고 있네요. 저희는 하이 스트리트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이미 시내의 모든 상점들은 문을 닫았습니다. (캔터베리 시내 상점은 거의 6,7시이면 폐점합니다.)

 

 

 

시내 가운데 줄줄이 자리잡고 있는 나무에 점등이 되어 있어요.

 

 

 

                                     

                                       올해에는 크리스마스 트리까지 장식되어 있어요.

 

 

             하늘에 수놓인 것처럼 파란 크리스마스 불빛이 반짝이는데, 괜히 제 맘이 설레이네요. ㅎㅎ

 

 

 

                       빛이 있는 곳으로 찾아 다녀 봤어요. 전등이 없는 곳은 정말 깜깜하거든요.     

 

 

 

클럽처럼 불빛이 위,아래로 비치고 있어, 지나가는 젊은이들이 소리를 지르며 춤을 추기도 했어요.

 

 

캔터베리에서 가장 유명하고 멋진 대성당 아경을 찍어봤어요.

 

 

 

이것 한장 제대로 건졌어요. ㅎㅎ 제가 아닌 신랑이 찍은 사진~

 

                             

요즘 영국은 이렇게 크리스마스 점등 장식으로 반짝이고 있습니다. 비록 9시인데도 영국 시골 시내 거리는 이렇게 한산하고요. 물론 대도시는 이 정도까지는 아니겠지만요. 또한 영국 어린이들은 크리스마스 달력을 보면서 매일 크리스마스 디데이를 세워가면서 지내겠지요. 저는 겨울마다 새롭게 알게 된 영국인의 크리스마스에 대해 포스팅을 쭉 해오고 있는데요, 역시 올해도 크리스마스 관련 글을 종종 올려드릴테니, 재미있게 읽어 주세요. 저도 영국인처럼 크리스마스 계획을 세워야 겠습니다. ㅎㅎ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16

  • 노지 2012.11.25 08:58

    벌써부터 크리스마스를 맞이할 준비가 한창이로군요 ㅎ
    답글

  • 도플파란 2012.11.25 09:00 신고

    국내도 연말 시즌... 돌입했습니다... 얼마전에 시청에 갔는데..시청광장에 트리가 있더군요..ㅋ
    답글

  • 나비오 2012.11.25 09:29 신고

    아름다운 거리네요^^
    그런데 정말 사람의 인적이 드무네요 ~~


    따뜻한 일요일 되세요 ^^
    답글

  • 트레브 2012.11.25 10:05 신고

    연말의 느낌이 물씬 나네요. 이곳도 크리스마스 트리가 설치되고 있지만 아직도 한여름의 크리스마스는 익숙해지지 않네요.
    답글

  • 2012.11.25 10:1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광제 2012.11.25 11:08 신고

    해마다 이맘때만 되면 세월이 참 빠르다는 생각뿐입니다...
    자녀들 선물은 뭐가 좋을까 생각해야 하는 시점이기도 하지요..ㅋㅋ
    기분좋은 주말 보내시구요^^
    답글

  • 모과 2012.11.25 11:12

    한국 아니 대전은 크리스마스 기분이 전혀 나지 않습니다.
    백화점 앞에나 화려한 저누가 좀 장식 됐을 뿐이네요.
    답글

  • *저녁노을* 2012.11.25 11:59 신고

    크리스마스 분위기 납니다.
    얼마 남지 않았군요.

    잘 보고가요
    답글

  • 해피선샤인 2012.11.25 15:00 신고

    ㅎㅎ 그러고 보니 정말 크리스마스가 딱 한달 남았네요.. 아직 한국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내는 분위기는 아닌데...ㅎㅎ
    아직 12월이 안 되서..
    답글

  • 신선함! 2012.11.25 16:07 신고

    얼마 안남았네요 ^^
    좋은 주말을 보내셔요!
    답글

  • 보헤미안 2012.11.25 16:33

    오오~~ 저 달력 좋네요☆
    저는 이번에 크리스마스 콘서트 일정 잡아놨답니다☆
    답글

  • 도플겡어 2012.11.25 23:48 신고

    저에게 한번 가본 영국은 출장 때문에 급하게. 그것도 작년 폭동때! 의 기억인데.
    이 사진을 보니 크리스마스분위기가 물씬 풍기는게 그 때의 이미지와 많이 다르네요.
    그러고 보니 벌써... 일년이 다가는군요..
    답글

  • 영국이야기 잘보고있습니다 2012.11.26 01:37

    근데 영국은 아직 추밀원있는데 국회가 우서 양원제고
    왠만한 기사를 봐도 영국 추밀원이 있긴한건지
    궁금해 글을 남기네요

    사전을 찾으면 식물상태로 있다고는 하지만
    글 남기고 갑니다.
    답글

  • 하늘다래 2012.11.26 02:19 신고

    벌써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네요.
    와...
    시간 정말 빠른 ㄷㄷㄷ

    답글

  • anne 2012.11.26 09:48

    ㅋㅋㅋㅋㅋ
    얼마전에서야 품절녀님의 글들을 보게되었는데
    진짜 알찬 정보들과 재밌는 영국생활들이 많이담겨있네요^^
    먼곳에 계시지만 웬지 가까운 친구처럼 느껴지는~~
    늘 잘보고갑니다
    감사요^^
    답글

  • kent 2012.12.15 13:53

    마자요 언니 ㅋㅋ 영국살때 같이 살았던 도 영국여대생크리스마스 한달전쯤 부터 저런 달력을 책상위에 올려놓고 카운트다운하듯 날짜에 하나씩 숫자적힌 종이를 뜯으며 크리스마스 카운팅 하듯이요. 머 그안엔 사탕, 쵸컬릿이 들어있는 듯 했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