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어학 연수

영국 영어 연수를 준비하는 학생이 착각하기 쉬운 두 가지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9. 24.


영국 영어 연수를 하려면 현실적으로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아마 높은 비용일 것입니다. 영국으로 어학 연수를 가는 학생들 대부분은 유럽 여행까지 계획을 하고 있으므로 비용이 다소 만만치 않거든요. 이런 이유로 일부 학생들은 어학 코스와 유럽 여행이라는 두 가지를 다 하기 위해, 다소 어학 코스를 길고 값이 저렴한 곳으로 가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아이러니하게 비싼 런던 등 영국의 큰 도시를 선호합니다. , 런던 등 대도시에서 적은 비용으로 긴 어학 코스와 유럽 여행까지 다 한다는 것은 다소 무리라고 생각됩니다.

 

저 역시 영국 어학 연수 경험이 있으며, 지금까지 다양한 연수생 경험을 가진 사람들과 만나서 이야기 해 본 결론을 내리자면, “영국 어학 연수를 어차피 제대로 하려고 결정했으면, 영국 내 살기 좋은 지방에 있으며, 좋은 평판이 있는 어학원을 가라” 는 겁니다.

 

영국 사립 고등학교 선생님(한국인)이 말씀하신 바에 따르면, 영국이라는 나라는 “비싼 것()이 좋다”라고 하더군요. 그러면서 저에게 수준이 있는 영국 사람들을 만나려면, 비싼 레스토랑, 헬스장, 지역 등으로 가야 한다고 했어요.” 제가 영국에 온 지 얼마 안 되어, 이런 이야기를 들을 때에는 , 그렇겠다라고만 생각했었지요. 그런데 살다 보니, 영국은 지역에 따라 확실히 사람들의 생활 및 문화 등 큰 차이가 있는 것 같아요.

 

제가 본 영국 어학 연수를 준비하는 학생들이 착각하기 쉬운 점 두가지 입니다.

1. 다소 저렴한 학원과 지역을 가더라도, 나만 열심히 하면 되겠지....


비싼 학원은 수강료의 압박이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수업의 질이 높은 것도 사실입니다. 제 주변을 봐도, 비싸지만 좋다고 알려진 곳에서 공부한 학생들은 교사 및 어학원 만족도가 높은 편 이지만, 상대적으로 다소 저렴한 학원의 경우에는 교사 및 어학원에 대한 불만이 많았다는 겁니다. 왜냐하면, 어학원 시설 및 교사들의 수준이 확연하게 다르기 때문입니다. 또한 소셜 프로그램들이 잘 되어 있어 학생들에게 다양한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합니다.

 

먼저, 비싼 학원일수록, 실력과 경험이 있는 교사들이 많습니다. 이에 반해 저렴한 학원일수록 교사들은 완전 초보 교사 혹은 너무 나이가 많아 수업에 지장이 있는 분들도 더러 있습니다. 또한 일부 어학원에서는 아이엘츠와 같은 시험 과목을 가르치는 교사는 직접 현 심사관 이거나 경험이 있는 분들이 가르치는 곳도 있더군요.

 

다음으로, 비싼 학원은 다양한 커리큘럼과 어학 시설이 잘 되어 있지요. 이것이 중요한 이유는 학생들은 수업이 끝나면 솔직히 갈 데가 없기 때문입니다. 영국에 오면 재미있을 거라는 기대는 온데 간데 없이 사라지고, 할 게 별로 없습니다. 물론, 적극적인 마인드로 자신이 직접 현지인들과의 만남 등에 참석하지 않는 한 현지인들조차 쉽게 만나지 못하는 게 연수생들의 현실입니다.
 
또한 '나만 열심히 하면 되지' 라는 말도 맞긴 하지만, 주변 상황이 따라와 주지 않는 한 쉽게 지치는 경우가 많아요.
특히 아이엘츠, CAE와 같은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들은 학원 어학원 시설 (청취 및 시험 자료 제공)이 좋아야 도움이 많이 됩니다. 일부 어학원은 제대로 학생들이 셀프 스터디 할 만한 공간 자체가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

 


                                           어느 지역으로 갈까요?   (출처: 구글 이미지)


                                       

2. 저렴한 학원을 등록하여 영국에서 오래 살면, 영어가 더 많이 늘겠지.....


영국에 오기 전에 많은 학생들은 영국에 무조건 오래 있고 싶어 합니다. 당연히 영어의 노출 시간을 조금이라도 늘리려는 생각이겠지요. 그러면 당연히 비싼 학원보다는 다소 저렴한 가격의 어학원과 생활비가 싼 지역으로 눈이 가지요. 그런데, 문제는 영국 어학 연수를 해보니 그저 오래 있다고 영어가 느는 것은 절대 아니라는 겁니다. 더욱이 일부 학생들은 오히려 일찍 한국에 들어가고 싶어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오전 수업만 들었던 학생들은 오후 수업으로 당겨서 듣고 예정보다 몇 달 일찍 들어가 버리는 경우도 많이 봤습니다. , 영국에 무조건 오래 있다고 해서 영어가 막 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이겠지요.

2011/03/20 - [영어 공부/일상 회화] - [영어공부] 영국 어학연수 출국 앞둔 시점에서 영어공부 이것만은 하자.
2011/03/26 - [영국 어학 연수] - 영국 어학 연수 준비 시 꼭 고려해야 할 것들

어학원 수업 끝나고, 항상 만나는 친구들과 함께 지내다 보면 그냥 시간은 쉽게 가 버리곤 합니다. 그렇다고 도서관에 앉아서 공부만 하는 것도 한계가 있고요. 자신이 영어 실력을 늘리기 위해 시간을 효율적으로 유용하게 쓰지 않는 한, 영국에서 오래 산다고 해서 영어 실력이 크게 향상 되지는 않는다는 것 입니다.

 

누구나 남들이 추천하고 평판이 좋고 비싼 어학원을 가고 싶어 하겠지요. 다만, 제가 하고 싶은 말은 실력 있는 교사가 있는 좋은 어학원에서 단기간이라도 확실하게 공부를 하고 가는 것이 한국 어학 연수생들에게 훨씬 낫다고 봅니다. 6개월에서 1년 정도 영어를 공부했다고, 영어가 확~ 늘거라는 생각은 안 하시겠지요?
상식적으로 장기간 영어만 공부하는 것은 생각보다 엄청 고되고 따분하다는 것 잊지 마세요

 

댓글15

  • 하늘엔별 2011.09.24 06:21 신고

    책상에 오래 앉아 있다고 시험 잘 보는 것이 아니니까요. ㅎㅎㅎ
    답글

  • 영국 현지인의 연륜이 있는 포스팅입니다~ 한국에서 유학 준비하시는 분들은
    이 얘기 잘 귀담아 듣으시기 바래요 ^^
    답글

  • 향유고래 2011.09.24 07:05

    어학원의 질도 중요하지만 학생들 스스로의 질도 키워야겠지요.
    정말 열심히 한 친구들에겐 그 만큼의 대가를 받는다고 생각해요!
    답글

  • 맞아요 열심히 하지 않으면 절대 영어가 늘지 않을꺼라고 생각해요
    오래 산다고 다 영어를 잘하는건 아닌듯^^
    주말 잘보내세요~^^
    답글

  • 2011.09.24 08: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저녁노을* 2011.09.24 08:06 신고

    노력없이는 얻어지는게 없지요.

    잘 ㅂ고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답글

  • 아이엠피터 2011.09.24 08:13 신고

    영국이나 미국에서 오래 살면 영어가 잘 된다는 착각에 빠진 사람들이
    너무 많습니다. 미국에서 30년을 살았어도 영어 못하는 사람 부지기수로
    많이 봤습니다. 영어는 노력해야지 그냥 앉아서 떠먹는 요플레가 아니라는
    답글

  • 이정원 2011.09.24 16:19

    와 감사합니다 매번 좋은 정보 얻고 가요!
    답글

  • 연수 준비하는 분들께는 주옥과 같은 충고네요.
    답글

  • 제이군 2011.09.24 21:50

    도움이 되는 글이라 제 글과 트랙백을 걸어 두었습니다. 폐가 안 되었으면 합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답글

  • 룰루랄라 2011.09.26 10:51

    영국에 얼마나 사셨죠?
    남편이 마스터나 피에이치디 하시는가요?
    남편의 얕은 영어의 대화에서 전해들은 애기말고 영국인들과 직접적으로 어울려서 사회에 접촉이 가능하십니까?
    영국인을 잘 아십니까?
    영국인은 속내를 잘 나타내지 않고 가볍게 특히 민감한 문제들은 두리뭉실하게 그저 그렇게 애기하는 성향을 가지신것 아십니까?
    영국문화나 엯사, 음식, 사람 한번 공부해보시거나 제대로 경험해보셨습니까?
    두분 커플분 모두가 영국사람들, 정말 전형적인 특유의 영국사람들과 접촉의 기회나 아니면 속내를 보일정도로 친하신 지인이 계십니까?
    그 가벼운대화에서 이렇게 편협적이고 자극적인 이유를 가져다 글을 적으신 이유가 무엇입니까?

    난 당신의 영국에서 삶이 어떤지 대충 짐작이 갑니다.
    지난 10년간 수없이 많은 당신같은 사람을 봐왔죠.
    한국에서 좀 잘나간다 생각했겠죠.
    영국에 왔으니 좀 으스대고도 싶었겠죠.
    그러나 영국에선 벙어리에 알아주는 사람하나 없는 그냥 그저그런 마이너러티죠?
    혼자서 놀면서 직접 그 어떤것도 겪어보지못하고 집에 숨어있으면서 이러쿵 저러쿵 평가를 내리겠죠, 상상으로만 경험하면서 이것이 전부다 라는 듯이.
    당신이 아무렇게나 좁은식견으로 적은글이 누군가에게는 상처가 되는지 아십니까?

    영국에 갔으면 편협한 의견과 자존심을 버리고 눈을 뜨로 제대로 살아보시죠.
    나중에 이 글을 다시 읽는다면 정말 얼굴이 화끈거릴테니까요. 아님 그자리에 계속 머물러 있던지.
    답글

  • 2012.11.08 14:1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한잔의커피 2015.04.26 11:47

    지금 유학원에서 일하시죠? 그런 소리로 학생들 유혹 하지 마세요. 비싼학교가 더 좋다? 이런건 님 가족들 중에 유학하는 사람한테나 하세요. 이러니까 유학원은 다 도둑놈 이란 소릴 듣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