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생활 정보

영국 온 한국인 축구티 착용, 조심해야 할 듯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6. 21.



영국은 축구의 종주국입니다. 한국은 태권도의 종주국이지요. 다른 점이 있다면 태권도 한국 선수들은 국제대회에서 그런대로 좋은 성적을 거두는데에 비해 영국 (잉글랜드 및 스코틀랜드 등을 모두 포함)은 딱히 이렇다할 성적을 거두지 못하고 있지요. 또 하나 더 있어요. 한국에서는 태권도를 생활화하고 매일 수련하는 한국인은 그렇게 많지 않은 데에 비해, 영국인들은 축구를 좋아하고 삶의 일부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물론 축구를 싫어하거나 혹은 축구 대신 럭비를 좋아하는 영국인도 있지만요.)

 

                                             (출처: Google Image)

 

그런데 영국인들의 축구에 대한 관심은 비교적 클럽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잉글랜드 팀의 국제대회 성적이 시원찮아서 그런지, 아니면 자신의 출신 지역에 대한 자부심이 높아서 그런지 알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 보니 잉글리시로서 잉글랜드 팀을 응원하기는 하지만, 자신의 응원하는 클럽의 성적에 보다 더 큰 관심을 갖는 것 같습니다. 울 신랑의 만체스터 출신인 친구도 국가 대표 팀 경기 및 성적은 크게 관심이 없다고 하더군요. 대신 연구실에 앉아 만체스터의 경기들은 관심있게 자주 시청하더래요.

 

한편, 영국으로 어학연수를 오는 학생들 중, 특히 남학생들은 박지성 선수가 활약하는 만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티셔츠를 구입하려고 합니다. 어떤 친구들은 아예 그것을 입고 영국 및 유럽 여행을 다니거나, 아예 일상복처럼 입고 다니지요. 자신이 응원하는 클럽의 셔츠를 입고 다니는 것은 전적으로 개인의 자유이나, 사실 권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이렇습니다.

첫째, 축구 클럽 사랑이 유별난 영국인들이다 보니, 일부 영국인들은 자신이 싫어하는 클럽의 셔츠를 입고 있는 외국인을 보면 시비를 걸기도 합니다.

 

제가 어학연수 할 때 한 한국 남학생은 만체스터 유나이티드 셔츠를 자주 입고 다녔는데, 어학원 원장이 지나가면서 약간 비꼬듯이 "너 만체스터 팬이냐?" 물으며, 볼 때마다 "만체스터 팬!!" 이렇게 놀리듯이(?) 큰 소리로 부르더랍니다. 이 친구에 비해 조금 늦게 어학원에 온 한국 남학생은 입학 첫 날 원장과의 면담시간에 "자신은 축구를 좋아하며, 토트넘 팬입니다"라고 말을 했는데 그 순간부터 그 학생은 원장님의 친절(?)하고 따뜻한 보살핌을 받았답니다. 즉 그 원장이 토트넘 팬이었거든요.

 

보너스로 2006년 젊은(?) 박지성의 모습 구경하세요. ^^

 

영국에서 친하게 지냈던 한국 남학생이 찍어 온 사진이에요. ^^   (출처: Hee Jun Yoo ⓒ 2006)

 

어학원에서 있었던 이 정도의 사례야 그냥 웃어 넘길 수 있겠지만, 축구에 열광하는 잉글랜드 북부를 여행할 때에는 축구 티셔츠를 입고 돌아다니는 것은 정말 주의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리버풀을 여행하면서 만체스터 티셔츠를 입고 돌아다니는 것은 조금 극단적으로 말해서 "나에게 시비 걸어 주시오" 라고 광고하고 다니는 것과 마찬가지랍니다. 조금 더 쉬운 예를 들면, 외국인 여행객이 한국을 여행하면서 일본 축구 국가대표 셔츠나 욱일승천기가 그려진 셔츠를 입고 다닌다고 생각해 봅시다. 우리가 그 외국 여행객들을 곱게 볼 수가 있을까요?

또한 영국인 친구의 말을 들어보니, 종종 펍에서 일부 영국인들은 응원하는 팀이 경기에 졌을 때에는 괜히 옆에 있는 사람 (현지인 및 외국인)들에게 "너 어디에서 왔냐?" 혹은 "무슨 팀이냐" 며 시비를 걸기도 한다고 하는데요, 혹시나 상대팀의 티까지 입고 있을 경우에 분위기 험악해지거나, 좋지 않은 말들을 들을 수도 있어요. 그러니, 경기 내용에 상관없이 경기가 끝나는 대로 얼른 펍이나 그 자리를 뜨는 것이 신변 보호에 좋을 것 같습니다. 또는 얼른 겉옷을 걸쳐 무슨 팀인지 모르게 하던지요.

 

                                          영국 훌리건의 모습 (출처: Google Image)

 

둘째,  영국 입국 심사시 공공연한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출처: Google Image)

 

사실 동아시아 사람들이 축구로 광분하는 경우가 많지 않기는 합니다만, 훌리건에 워낙 민감하다보니 축구광으로 보이면 입국 심사가 조금 더 깐깐해진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앞의 사례처럼 만약 입국 심사관이 자신이 싫어하는 클럽의 셔츠를 입고 있는 외국인을 보면 괜히 짜증(?)이 날 수도 있는 것 아니겠어요? 그냥 한 마디라도 트집을 잡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안 그래도 유럽 국가들 중에서 외국인 입국 심사가 까탈스러운 영국인데 이런 것으로 괜히 흠잡힐 필요는 없겠지요.

 

                만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은 이 곳 Old Trafford 에서 맨유 축구T  마음껏 입으세요. ^^

 

요즘에는 영국 훌리건의 명성(?)이 조금 죽은 듯이 보이지만, 국제대회나 라이벌 매치가 있는 날이면 경찰들은 아직도 긴장하는 것 같습니다. 제가 예전에 런던으로 한국 대표팀의 평가전을 보러 갔었는데, 밖에는 기마 경찰들까지 와서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던 것이 인상에 깊게 남았습니다. 그만큼 사회적으로 축구로 인한 폭력이 비일비재하다는 말이겠지요.

영국에 오시는 한국 분들, 축구 티셔츠 눈치껏 입으시길 바랍니다. ^^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영국 축구 관련 더 보기

런던 올림픽 축구 티켓 구입, 좌충우돌 성공기

영국 펍에서 본 현지인들의 축구 열기, 뜨거워

영국인의 축구 사랑, 보는 것 만으로 만족 못해?

영국 프로 축구 선수들 왜 꽃 달고 경기할까?

댓글34

    이전 댓글 더보기
  • 뜨개쟁이 2012.06.21 08:39

    축구를 열광하는 나라라 그렇군요.
    차리리 축구 모르는 저같은 사람은 신경안써도 되겠네요..ㅎ
    답글

  • 예또보 2012.06.21 08:51 신고

    정말 어딜가나 축구 광팬들이 많아요 ^^
    조심해야할 부분들이 있죠 ㅎ
    답글

  • landbank 2012.06.21 08:54 신고

    홀리건 정말 무서울 정도죠 ㅠ
    축구 응원도 좋지만 에티켓을 지켜야 겠습니다 ㅎ
    답글

  • Viewslow 2012.06.21 09:08 신고

    어떻게 박지성은 지금이 더 젊을까요?
    답글

  • Hansik's Drink 2012.06.21 09:20 신고

    포스팅 잘보고 갈께요~ ㅎㅎ
    오늘 하루도 즐겁게 보내세요~!!
    답글

  • 개코냐옹이 2012.06.21 10:49

    영국에서 응원은 특히나 조심해야 하겠져 ... ^^
    답글

  • 연리지 2012.06.21 10:52

    역시축구종주국 사람다운 행동도 돌출되는나라군요.
    문화라는게 참으로 신기하기도 할때가 많음을 느낍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답글

  • 귀여운걸 2012.06.21 11:00 신고

    어머어머~ 몰랐어요~~
    함부로 입고 다녔다간 큰일 나겠네요~
    영국품절녀님 덕분에 잘 알아갑니다^^
    답글

  • 늘푸른나라 2012.06.21 11:12

    축구 사랑이 대단해요.

    외국인도 타켓이 되니... 절제하는 것이...
    답글

  • 신기한별 2012.06.21 12:24 신고

    축구에 무관심해야 겠군요.. 영국에선;;;;
    답글

  • 보헤미안 2012.06.21 12:27

    오효효☆
    그런 일도 있겠네요☆ 쿄쿄~
    답글

  • 2012.06.21 12: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Yujin Hwang 2012.06.21 14:26 신고

    영국도 한국만큼 축구인기가 대단한 모양입니다.
    미국 요즘은 야구 평소엔 풋볼이 인기네요.
    답글

  • in사하라 2012.06.21 20:11 신고

    역시 영국인들의 축구에 대한 사랑은 타국가와는 비교가 안되는 것 같네요~ㅎ
    재미있는 글 잘 읽고 가요~ㅎ
    답글

  • 벼리 2012.06.22 00:40

    우리 사위도 영국에서 공부할 때에 박지성이 뛰는 게임은 일부러 가서 보기도 하고..
    축구클럽에 들어서 온데를 다 다니면서 축하다가 결혼반지도 잃어버리고,
    심지어는 해외출장가서도 교민축구시함같은데를 알아서 한게임 하고 오기도..
    그래서 영국에서 좀 딸아이와 싸우기도 했나보더라구요.
    답글

  • 시엘 2012.06.22 02:11

    안 그래도 이런 얘기 인터넷에서 읽은 적 있어요.
    맨유 옷 입고 돌아다니는데, 맨시티 팬들이 와서 그 옷 당장 벗으라는 말까지 들었다는 분도 계셨어요.
    영국인들의 축구 사랑은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답글

  • 2012.06.22 10:4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Live high 2012.06.23 21:46

    예전 영국에 어학연수 하던 시절에 잉글랜드 국대나 근처 클럽팀이 축구경기에 진 날은 몸 사리고 외출을 자제했던 기억이 있네요. 계란이나 빈 맥주캔 등이 자주 날아와서;;
    답글

  • 사커진 2012.06.24 05:04

    저는 잉글랜드의 열정적 혹은 극단적인 클럽사랑이 부러워요 축구팬입장에서^^
    잉글랜드 자국 국대팀의 기대치와 관심이 비교적 적다는 사실은 익히 들은 바 인데 사실이군요
    답글

  • jb 2012.07.15 17:17

    이태리 쏘렌토에서 아말피가는 버스를 기다리는 줄에 영국인들이 단체로 서서 줄을 서 있더군요 .맨유를 좋아 한다했더니 우우~하며 야지를 !
    아마 리버풀이나 다른 팀 팬들였던 모양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