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귀향살이 (2014-2018)

영국 집 열쇠로 인해 신랑 앞에서 대성 통곡한 사연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2. 13.



보통 영국 집들은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고 있을 정도로 모든 것이 아날로그 방식이지요. 특히 제가 사는 캔터베리는 '한국의 경주'라고 말하면 딱 어울릴만한 역사적인 도시라고 알려져 있지요. 거기다가 저희 집을 말할 것 같으면 약 200년 전에 지어졌다고 하니 따로 설명이 필요없습니다.

                        

그 중에 하나가 바로 "영국 집 열쇠" 입니다. 한국에서 살면서  번호키에만 익숙한 저는 영국에 오니 열쇠를 챙겨서 다니는게 여간 불편하지 않았답니다. 바로 "집 열쇠"로 인해 저희 부부에게 위기의 순간이 있었지요.


2010년 영국 일요일 오후 (한국은 설날)
영국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저희는 영국에서 한국 설날을 맞이하게 되었지요. 그 날 저희는 중국인들이 크게 설날 파티를 연다고 해 그 곳에가기로 했어요. 시간이 좀 남아 잠시 산책을 하기 위해 간편한 차림으로 둘이 나와 문을 쾅~ 닫았는데..........

아뿔싸~~~~ 둘 다 집 열쇠를 집에 놓고 나와버린 거에요.
서로 열쇠가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는 저희는 순간 얼어버렸어요.

참고로 전부터 신랑이 저에게 열쇠를 매일 가지고 다니라고 주의를 주었어요.
"나도 혹시 열쇠를 놓고 나오는 실수를  할 수 있기 때문에 너도 항상 열쇠를 가지고 다니도록 해라~~~"
그런데, 저는 열쇠를 가지고 다니는 버릇이 잘 안되서 그런지 신랑의 말을 저도 모르게 무시했던 것 같아요. 신랑이 확인할 때마다 저는 열쇠를 가지고 있었던 적이 없었거든요. 신랑도 세 네번 정도는 그냥 넘어 가기는 했었지요.

그런 과거가 있기에 신랑은 더욱 크게 저에게 화를 냈어요.
"자신의 실수도 분명 인정하지만, 지금까지 너가 열쇠를 챙긴 적이 있었냐"고 하면서 막 소리를 질렀어요.
제 자신이 왜 이리 싫은지...쥐구멍이라도 있으면 들어가고 싶은 심정이었어요.



먼저, 집 주인에게 전화를 걸었어요. 그런데 전화를 통 안 받는 거에요.
어쩔 수 없이 아는 사람들에게 전화를 걸어 기술자 전화 번호를 받았어요.
그런데, 그 날이 일요일 늦은 오후라서 다들 연결이 안되는 거에요. 그러다가 힘들게 연결이 된 곳은 예약이 있어 4시간 후에나 올 수 있다고 했어요. 급한 나머지 알았다고 예약을 했는데...

문을 여는 비용이???

무려~~ 120파운드 (22만원 정도) 

금액에 너무 당황했지만, 그래도 어떡합니까? 문은 열어야 하잖아요.
손을 덜덜 떨면서 카드 번호를 불러주고 예약 시간을 잡았지요.


한편, 저희 부부는 서로 한 마디도 없이 집 문 앞에 서 있었지요. 신랑은 자신이 기다리겠다고 하면서 저에게 잠시 카페에 가서 몸을 녹이라고 하네요. 그 당시 저는 저 자신도, 이런 상황도, 신랑도, 영국도 그냥 다 싫었던 것 같아요. 한국은 즐거운 설날인데, 우리는 왜 이러고 있어야 하는지 (물론 저희 불찰로 인한 일이지만요.) 아무 말도 안하고 그냥 문 앞에 서 있었지요. 신랑은 아까 소리질러서 미안하다고 했지만, 저는 아무런 대꾸도 하고 싶지 않았어요.


그렇게 밤이 찾아 왔지요. 날은 춥고 덜덜 떨면서 기다리고 있는데 결국 기술자 등장~
아저씨는 콧노래를 부르면서 열쇠 구멍에 장비를 넣어 문을 열려고 시도하는데....
1시간이 지나도록 열지를 못합니다. 한국 기술자들은 몇 분도 되지 않아 열잖아요.

옆에서 보고 있는 저는 미칠 것 같았어요. 결국 아저씨는 문을 열지 못하겠다고 하는 거에요.
다행히 신랑의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인해 아저씨는 문을 열 수 있었답니다.
(남들이 따라할 소지가 있으므로 비밀이에요.)



집 문이 닫힌 지 약 6시간이 지나서야 저희는 집으로 들어갈 수가 있었어요. 저는 신랑에게 "난 한국으로 돌아가야겠다, 혼자 공부 마치고 돌아와라~" 그렇게 대성통곡을 했답니다. 신랑은 펑펑 우는 저를 따뜻하게 안아 주면서 "너 없으면 내가 여기서 혼자 어찌 사니" 하며 위로했지요.


영국은 사람의 노동력이 들어가는 일은 무조건 비싸다고 보시면 됩니다. 평일이었으면 약 50~60 파운드 정도지만, 그 날은 일요일 오후였기 때문에 더 비쌌던 것 같아요. 영국에 온 지 얼마 안 된 한국인들은 집 열쇠 때문에 저희와 비슷한 경험을 가진 분들이 많다고 합니다.

영국인들 역시 집 열쇠를 몇 개 카피해서 가까운 친한 이웃 혹은 친구 집에 맡겨 놓는다고 해요.
이런 말을 듣고 저희도 바로 다음 날 열쇠를 카피해서 옆 집 할머니에게 맡겼답니다.


그런데, 우째 이런 일이~~
제가 한국에 있을 때 신랑의 핸드폰 줄에 달려 있던 열쇠가 떨어져 나간 거에요. 옆 집 할머니에게 열쇠를 가지러 갔더니만, 그 열쇠가 뭔지 몰라서 버렸다고 하시네요. ( 꽤 연로하셔서 기억력이 쇠하셨나 봐요.)  다행히 신랑은 제가 한국에 있는 동안에는 뒷 문의 잠금 장치를 풀어 놓았다고 합니다. 옆집과 저희집은 낮은 나무 담으로 나뉘어져 있어서 손쉽게 넘어가 열 수 있었답니다. 이런 경험이 있는 후부터 저희는 외출할 때마다 열쇠를 확인하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지금은 이런 아픈 사연을 웃으면서 이야기하지만요, 저에게는 영국에서 가장 춥고 힘들었던 순간이에요. 영국에서 사시는 분들, 집 열쇠는 꼭 '기억력 좋고' 신뢰할 만한 친구에게 맡기세요.

댓글28

    이전 댓글 더보기
  • 우리밀맘마 2012.02.13 07:58 신고

    에그..저도 그런 경험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 열쇠공 정말 실력이 없네요. 울 남편 보내드릴걸..
    울 남편 전직이 좀 의심스러울정도로 문을 잘 땁니다.
    답글

  • 참교육 2012.02.13 07:59 신고

    가끔 당하는 일입니다.
    카드키가 편하긴 편하더군요.
    살다보면 사연이 없는 집이 없습니다.
    좋은(?) 경험하셨으니 다시는 열쇠 놓고 다니지 않겠습니다.
    답글

  • 굄돌 2012.02.13 08:09

    화분 밑에다 넣어 두거나
    우유 투입구에 살그머니 놓아두고
    다녔던 기억이 새롭네요.
    아이들 목에 열쇠 걸어주는 게 정말 싫었거든요.

    그렇다고 한국으로 돌아오겠다는 건...ㅎㅎ
    신랑이 많이 놀랐겠어요.
    답글

  • 트레브 2012.02.13 08:22 신고

    참 힘드셨겠습니다.
    저도 열쇠 없이 나간적 있었는데
    빌딩매니져 통해서 50불 주고 열수 있었습니다.
    답글

  • Hansik's Drink 2012.02.13 08:31 신고

    좋은 포스팅 너무 잘보고 간답니다~ ㅎㅎ
    새로운 시작인 월요일~
    날이 추우니 옷 따뜻하게 입으세요~ ^^
    답글

  • 푸샵 2012.02.13 08:51 신고

    200년 되었다는 집도 놀랍지만..
    자물쇠를 열어주는데 22만원인 것에 더 놀라네요. ^^;;;;;;;
    활기찬 한주 시작하세요. (⌒▽⌒)


    답글

  • 악랄가츠 2012.02.13 09:13 신고

    한번 여는 비용이 웬만헨 전자도어키 설치하는 비용이네요! ㄷㄷㄷ
    아예 집주인과 상의하여 전자도어키를 설치하면 안되는건가요?
    답글

  • 김팬더 2012.02.13 09:25 신고

    문한번 여는데............22만원이라니 ㅡ,ㅡ;;;;;;;;
    영국 엄청나게 비싸네요....
    답글

  • 당황스러웠겠어요~~ 그래도 신랑분께서 미리 조취를 잘 취해놓으셔서 다행입니다.
    기분좋은 한주 시작하십시요~^^
    답글

  • landbank 2012.02.13 09:37 신고

    엄청나게 고생하셨네요 ㅠㅠ
    그리고 열쇠여는데 22만원 정말 너무 하네요 ㅠ
    답글

  • 그나저나...
    어떻게 여셨는지..+_+
    궁금한데요!? 저에게만 알려주시면..+_+ ㅎ
    답글

  • 담빛 2012.02.13 10:31 신고

    전 대학시절 기숙사 살면서 잠깐 딴곳 간 사이 다른 룸매가 문 잠그고 나가서 열쇠없어 못 들어간 일 이후 열쇠 챙기기가 지금까지 버릇이 되어버렸네요^^;;;
    답글

  • pennpenn 2012.02.13 10:42 신고

    문 하나 여는 비요이 22만원이면 엄청 비싸군요
    그래서 번호를 입력하는게 좋아요
    월요일을 상큼하게 시작하세요~

    답글

  • 주리니 2012.02.13 10:51

    저도 들고 다니는 걸 싫어하는지라 늘 놓고 다닙니다.
    그래서 핸드폰에 주렁주렁 매달아 놓지요, 가끔 그 핸드폰마저 못 챙겨 와 난처하긴 하지만...
    정말 상황에 맞춘 융통성이 필요하겠네요.
    답글

  • 도플파란 2012.02.13 11:57 신고

    저도 저런 기억이 있어요...ㅠㅠㅠ 독일도 인공비가 넘 비쌌던.. 그래서... 열쇠를 어디다가 숨겨놓고 다녔어요..ㅋㅋㅋㅋ
    화분이나.. 높은 창문에다가 ㅋㅋㅋ 한국에서는 카드키로 하니까.. 문제가 없는듯합니다.. ㅋ
    답글

  • ㅎㅎㅎ
    예전에 어떤분 글에서 봤는데
    옆집 할머니 할아버지께서 열쇠를 본인에게 맡기라고 했다더군요..
    불안해 뵌다고...^^;;

    음....문 열어주는게 그리 비싸면 기술 배워 영국으로 가고 싶군요...크크...^^::
    답글

  • 착한연애 2012.02.13 18:04 신고

    헉! 이건 비싸도 너무 비싼데요...
    정말... 억 소리 나는군요.. ㄷㄷㄷ
    답글

  • in사하라 2012.02.14 01:13 신고

    열쇠 들고다니는거 너무 불편해요ㅠㅠ;;
    그래도 결국 열고 들어가셔서 다행이네요~

    두분 너무 예쁘게 사시는 것 같아요~ㅎㅎ
    남편분께서 꼭 안아주시면서 하신 멘트가 감동적이네요!!ㅎ
    계속 행복한 사랑 하세요~ㅎㅎ
    답글

  • warda 2012.02.14 17:56

    맨날 눈팅만 하다가 저도 경험담이 있어 써봅니다.
    저는 인도에 꽤 오래 살았는데 인도집의 현관문이 모두 영국식입니다.
    문을 닫으면 끝이죠..
    당시 저희 윗집에 한국분이 살았는데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온가족이 큰아들이름을 두시간이나 불러대며 문을 쿵쿵하였답니다.
    뭔일이래~ 하고 되게 시끄럽네하고 불평을 했는데 다음날 알고보니
    큰아들을 두고 외출에서 돌아와 초인종을 눌렀는데 반응이 없어
    집번호로 전화를 하고 문을 두두리고 난리를 쳤는데
    아들이 자느라 그소리를 못들은 거죠.
    결국 열쇠기술자를 불러도 못열어서 아예 현관 문짝을 뜯었더라구요.
    두가지 다행인건 춥지않았던 날씨와 인건비가 무지 싼나라였다는점이네요.
    저는 지금 한국의 번호키지만 열쇠는 그래도 가지고 다닙니다.
    왜냐면 이것도 밧데리 방전을 당한 경험이 있어서요.~~
    답글

  • canterbury kent 2012.02.19 07:30

    에구... 언니 형부 고생하셨겠네요. 여기 겨울은 추우면 엄청추운데 밖에서.. 저라도 그때 영국에 있어서 연락 닿았더라면 당장에 저희집에 오셔서 몸 녹이시면서 기다리셔도ㅠ 저도 한국에서 번호키에 익숙해져 있어서 처음 영국와서 매니저가 열쇠 만들어줬을떄 도통 적응안됬다는.. 저희는 현관에 들어오기전에 2개 현관문 거쳐야 해서 항상 열쇠2개 가지고 헷갈려 했던. 나중엔 손에 익고, 색이 다른 열쇠껍데기? 를 달았더니 한결 낫더라구요. 암턴 언니 형부 추운 밖에서 고생 많으셨어요..저도 예전 잠깐 바로집앞 러비쉬빈에 러비쉬 버리고 돌아서는 순간 바람에 문이 닫혀버린거에요.ㅠㅠ 집에 아무도 없고 전 츄리링 차림. 전화도 없고 ㅠ 다행이 저희집 조그함 backyard로 이어지는 뒷문있어서 그곳 통해 들어왔다는. 그떄 마침 제방 창문 열어놨는데 공기순환시키려고요. 츄리링 바람으로 이층에 있는 제방 창문으로 월담을 했다는 전설이 ㅋㅋ 그떄 마침 옆집서 바베큐 파티를 하고 있는거에요 .. 아마 저 월담하는거 보고 저 젊은 여자 왜저러지? 이랬을거 같다는. 지켜보고 있더라는. 가볍게 눈인사 해줬죠. 얼마나 아찔하고 창피하던지. 그렇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