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주말에 저희는 영국 가족을 저녁 식사에 초대 했습니다. 지난 3년 내내 한결같이 저희 부부에게 큰 관심을 주신 분들이거든요. 특히 매년 크리스마스에 저희를 불러 주시기도 했지요. 특히 그 가족 중에 막내 아들이 올해 대학 신입생이 되는 경사도 있었습니다. 대입 축하 및 집들이겸 해서 저희는 그 가족을 집에 초대한 것입니다. 때마침 한국 유학생도 저희 집에 놀러왔는데, 알고보니 둘다 같은 학교 신입생이었답니다.

 

 

비록 저희가 이사 온지 일년도 넘었지만, 다들 처음으로 우리 집을 방문해서 그런지 꽃을 가져 왔지요. 워낙 실용적인(?) 성격인 울 신랑은 다소 실망을 했습니다. 보통 우리는 집들이 선물로 생필품을 사가는 문화가 있잖아요. 이를테면 휴지, 세제 등등... 그래서 집들이를 하면 한동안은 휴지를 아예 살 필요도 없게 되지요.

 

 

 

제가 주로 사용하는 화장실 휴지 브랜드 (출처: Google Image)

 

그런데 영국인들은 집들이에 두루마리 휴지를 선물한다는 사실이 당혹스럽나봐요. 전에 영국 대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에, 제가 집들이 선물(House warming Party Gift)에 대해 물어본 적이 있어요.

우리는 두루마리 휴지와 같은 생필품을 집들이 선물로 한다고 했더니...

그들은 순간 잠시 멈칫~ 전혀 예상치 못했다는 얼굴 표정을 하면서...

말로는 괜찮은 선물같다. 생활에 큰 도움이 되겠네... 하더군요.

 

 

어떤 영국 사이트에서 보니까, 집들이 선물 팁을 주는데 "화장실 휴지"는 하지 말라고 써 있더라고요. 받는 사람이 당혹스러워할 것이라고 하면서요. 덧붙여서 특이하고 웃긴 집들이 선물을 추천해 달라고 했더니 나온 대답이 바로 "Toilet Roll" (두루마리 화장지) 였습니다.

 

 

사실 영국은 한국만큼 두루마리 휴지(Toilet tissue) 질이 좋지 않아요. 아마도 이들이 한국 화장지를 본다면 깜짝 놀랄지도 모르겠어요. 그래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휴지를 화장실에서만 사용하지 않고 널리 광범위하게 사용하는 편입니다. 이에 반해 영국은 가정에서도 화장실 휴지, 냅킨, 티슈 등 용도에 맞게 사용하는 경향이 높습니다. 그래서 이들은 품질이 떨어지는 화장실 휴지를 아예 선물 품목으로 여기지 않는 것은 아닌가 조심스럽게 추측해 봅니다.

 

여담인데요, 가든 인테리어 일을 하는 지인이 런던 대저택에 일 하러 갔다가 화장실을 잠시 들렀는데요, 두루마리 휴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합니다. 색깔이 검은색이었다고 하면서 난생 처음으로 검은 휴지를 그 곳에서 봤다고 했어요. 저도 검정색 두루마리 휴지가 있다는 사실은 그 날 처음 알았는데, 일부 대형 마트에서 판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도 한동안 인기였다고 하더라고요.

 

 

 검정 말고도 다양한 색상의 두루마리 휴지들

평범한 두루마리 휴지보다는 다소 비싼 편입니다.

(출처: Google Image)

 

 

영국 집들이 선물 사이트 품목들 (두루마리 휴지는 없어요.)

(souce)

 

제가 만난 영국인들의 말에 의하면, 일반적으로 집들이에 와인, 샴페인과 같은 술, 꽃 (화분), 음식 등을 가지고 간다고 했어요. 저희도 전에 집주인 아줌마에게 집들이 선물로 화분을 받은 적이 있었지요.

 

 

 

그런데 집들이 선물은 그 의미를 각각 가지고 있습니다. 휴지는 "일이 술술~ 잘 풀려라" 라는 뜻을 가졌다고 하는데요, 영국의 전통 집들이 선물 품목과 그 이유를 한번 알아 볼게요.

 

빵 (Bread)  - 절대 배고프지 않기를~
와인(Wine) -  항상 즐거움만 가득하길~
소금(Salt) - 삶의 묘미를 느끼길~
양초(Candle)- 인생에 항상 밝은 빛이 있기를~ 

 

 

 

식사 초대에 앞서 미화를 위해 제가 구입한 꽃~

 

 

꽃병이 없어 플라스틱 통에 잠시 보관 중인 집들이 선물 꽃들~

 

문화 차이인지는 모르겠지만, 영국과 한국의 집들이 선물 품목은 다소 다른 것 같습니다. 물론 요즘에는 개인의 취향을 고려하여 집들이 선물 품목이 다양해졌다고는 하지만요, 여전히 우리의 전통 품목인 두루마리 휴지는 절대 빠질 수 없는 집들이 선물이지요. 저는 개인적으로 영국에서는 좀처럼 찾아 볼 수 없는 집들이 선물인 휴지가 좋아요. 생활적인 면에서요. ㅎㅎ 식사 초대를 위해 일부러 꽃을 오랜만에 구입했는데, 갑자기 꽃 선물이 들어와서 곤란한 상황에 처했답니다. 여분의 꽃병도 없어서 그냥 플라스틱 통에 두 꽃다발을 잠시 넣어놓았는데, 앞으로 어찌 해야할지 걱정이네요.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르사스 2013.09.17 10:11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 몇년전에 회사에 있을 때 책상에 흘린 커피를 휴지로 닦는 걸 보고 외국인이 거의 기겁을 한적이 있었는데 저런 인식이 있나봅니다. 한국인 입장에선 휴지가 참 깨끗하거든요.

  2. 발리투도 2013.09.17 10:35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역시 문화의 차이에서 오는 시각이군요 ^^ 저도 영국인 친구가 생기면 참고해야 겠네요

  3. jemiky 2013.09.17 15:52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외국에선 두루마리 화장지는 화장실에서 똥닦을 때 쓰는거니까-.-;; 당연히 이미지상 안 좋게보죠..
    밥먹을때 똥 이야기 하면 비위상하는거처럼, 머리에서 연상작용이 되니까요..-.-;;
    외국에선 각티슈와 두루마리는 각각 분리해서 사용하니, 우리처럼, 식당이나 집 방바닥에 두루마리 두루두루 있는거보면
    당연히 이상해 보이겠지요.. ㅋㅋㅋ

    집들이 선물에, 휴지와 세재, 비누 종류가 많은거 같고, 그밖에는 케잌이나 과일, 와인, 커피잔 같은 것도 선물하기도 해요.
    꽃이나 화분은 집보다는 상가건물에 첨에 열때 많이 선물하는거 같네요. 난초, 국화 화분 같은거 말이죠..

    우리에겐 휴지가 술술 잘 풀리라는 뜻이 있어서 의미도 괜찮음- 그래서 집들이 뿐만 아니라 고 3들 수능 선물에도 휴지 많이 선물하잖아요 ㅋㅋ 문제 잘 풀라고 ㅋㅋ 그것도 영국인에게 설명하면 더 좋았을것을..

  4. 리오그란테 2013.09.17 19:3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그런거 필요없이 외국도 '소주'가 갑임

  5. 김밥조아 2013.09.18 00:2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주인장께서 모르고 쓰셨겠어요. 아는 척들은 위글에서도 용도별로 다르니까 그럴거라고 써있는데 그걸 뭐 어쩌라고 에혀 ...... 그냥 남의 글에 좀 쓸데없이 글좀 달지 마세요.

    글 쓰는 사람 힘빠지게 하는 내용조차 이해도못하면서 쓰는 글말이에요. 하여간 가끔씩 보면 무식한 이용자가 너무많은듯....

  6. 두루마리 2013.09.18 09:4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참내..
    우리가 언제부터 화장실에 일보고 '두루마리'사용한줄이나 아시나요?
    문화차이? 진짜 한국이 x구멍 찢어지도록 가난하게 살았던 적이 불과 몇 십년 전이라오.
    그런 나라에서 보송보송 화장지가 나오니 화장실을 박차고 거리로 뛰쳐 나온거 아니겠수?
    길거리 포장마차 입닥는 휴지부터, 식당, 가정집 거실등등...
    없어서 못살던 나라에서 화장지가 귀해서 여기저기 사용한 것이지
    이게 '문화차이'라는 말로 설명될수는 없는 거지요.

    집들이 선물에 장미나, 양초보다, 두루마리 휴지나, 하이타이 같은 세제가 더 좋은건
    문화차이가 아니라, 못 살았던 우리네 과거의 잔영일 뿐이겟져..에휴...

    그리고, 한국에서 만들어지는 화장지 요즘은 변기속에서 잘 녹나 모르겠군요..

  7. 노워리 2013.09.20 19:5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미국 커뮤니티 수영장에 가면 그 동네에 사시는 기러기 엄마들(산지 얼마 안되는 분들)이 두루마리 휴지를 가져와서 바베큐 먹고 입도 닦고, 정리도 하고 이 용도 저용도로 사용합니다. 물론 그럴 수 있어요. 본인이 편하다면야. 근데 보기엔 그렇지 않답니다. 옆에 미국인들이 경악하는 눈빛으로 보지요...그래도 몰라요...물론 남의 시선이 뭐 중요하나고 그럴수도 있어요...고급차 타고 다니면서 명품가방에 ..그런데ㅡ손님상에 두루마리 휴지는 좀 그렇지 않나요. 마트에 가면 냅킨 300장 2달러에 사면 되는데,,,한국 공중화장실에 가면 알뜨랑 비누 쓰는데 그것도 이제 액상비누로 바꿔주면 좋겠어요. ..배부른 소리한다고 할지 몰라도 ..한국인이 한국을 만들어 가는거잖요....그리고 외국인한테 휴지가 술술 잘 풀린다고 설명하면 과연 이해가 될까요. 내가 알고 편하다고 해서 남들도 다 이해할 수 있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안 이쁜 댓글 다시는 분들도 이글의 유용성은 충분히 공감하실거ㅡ같은데요. ? 아니면 말고요.

  8. 사비나 2013.09.28 19:32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그러게요 휴지도 좋지만 꽃이 더 좋아 보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