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영국인과 문화

한국인 선처한 영국인, 알고보니 영국 스타의 생부?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9. 8.


저번 주에는 영국 어학 연수를 담당하는 *** 유학 컨설팅 대표가 학생들이 낸 어학 연수비를 중간에서 가로채고 잠적하는 사건이 일어났어요. 여기 캔터베리 콩코드에 다니는 학생들 5명도 그 유학원을 통해 왔다고 하더군요. 나중에 알고보니, 그 중 4명이 저와도 친분이 있는 학생들인 거에요. 그 중 한 친구의 말을 들어보니, 오래 전부터 이상한 징조는 있었더군요. 학생들의 경우에는 스쿨레터를 보내준다면서 차일피일 미룬 일, 영국 어학원의 경우 학생 수업료 지불을 계속 지체한 점 등 뭔가가 잘못되어가는 분위기였다고 했어요


현재, 카페를 개설하여, 영국 및 한국에 있는 피해자들이 서로 피해액과 관련된 정보를 교환하고 있으며, 이미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합니다. 영국에 이미 온 많은 학생들은 수업비가 미지급 상태이기 때문에 돌아가야 할 처지에 놓였다고 하는군요. 또한 돈 다 내놓고 영국 입국 조차 못하는 학생들도 많다고 하니까요.


이런 우울한 상황에서도, 여기 캔터베리에서는 훈훈한 소식이 있어서 알려 드립니다.

이런 사건이 일어난 뒤, 캔터베리 콩코드 어학원에서도 그 유학원을 통해 온 한국 학생들 5명을 불렀다고 합니다. 어학원의 관계자 이야기를 들어보니, 한국 학생들이 낸 어학 연수 비용 전액 중에 여기 어학원에서는 달랑 보증금만 지급 받았더군요. 예를 들어 한 학생의 경우 900만원이라는 돈을 유학원에 냈는데, 이 곳에서는 90만원 정도만 받았다고 합니다. 어학원 입장에서는 5명이니깐 꽤 큰 금액의 돈을 못 받은 거지요.


그런데, 다행히 캔터베리 콩코드 교장이 한국 학생들의 딱한 사정을 이해하고
, 처음에
신청했던 수업 일수를 다 받을 수 있도록 선처해 주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5명의 한국인들은 아무일 없이 계속해서 수업을 들을 수 있게 되었다는 군요. 저 역시 그들과 친분이 있어 그런지 몰라도 제 일처럼 너무 기뻤답니다.


 

그런데, 알고보니 캔터베리 콩코드 어학원 교장이 바로 영국 배우 울란도 블룸의 아버지라는 겁니다.
울란도 블룸은 제가 사는 캔터베리 출신으로, 울 신랑이 다니는 켄트 대학교에서 드라마를 전공했지요. 제가 캔터베리에 온 지 얼마 안되어, 신랑 학교에 따라갔다가 버스 정류장에서 한 영국 남학생을 만난 적이 있어요. 그 친구 말이 자기 학과 선배가 울란도 블룸인데, 전에 학교에서 강의를 한 적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또한 작년 7월에 있었던 켄트 대학 졸업식에 명예학위를 수여받아, 그의 아내인 미란다 커와 캔터베리를 방문 했어요. 그 당시 캔터베리에 울란도 블룸을 보지 못해서 아쉬웠던 여자들이 다수 있었답니다. (저도 포함이요)


                   
                  2010년 7월 13일 캔터베리 대성당에서 열린 졸업식에서 명예 학위를 수여 받았어요.
                  켄트 대학교 학생들은 캔터베리 대성당에서 저런 복장을 하고 졸업식을 한 답니다.

                                                               (출처: BBC NEWS)


캔터베리 콩코드에 다니는 한국 학생이 저에게 교장이 너무 착해서, 이번 한국 학생들의 일도 그렇게 처리한 것 같다고 하더군요. 그러면서 그 분이 울란도 블룸을 입양한 새 아빠(?) 라고 하더군요.
호기심이 생겨, 그의 이력을 찾아 보니깐 가족사가 좀 특이했어요.

원래 그의 아버지 해리 블룸 (울란도 블룸 엄마의 남편)은 켄트 대학교 교수님이였어요. 그는 울란도 블룸이 4살이었을 때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그런데, 울란도 블룸이 13살이 되던 해에, 엄마를 통해 생부의 존재를 알게 되지요. 그가 바로 현재 캔터베리 콩코드의 교장이며, 울란도 블룸 엄마의 파트너랍니다. 그는 울란도 블룸의 생부이며, 법적 후견인 입니다. 한국 학생의 말로는 그는 매년 울란도 블룸과 함께 휴가를 즐긴다고 합니다. (그가 캔터베리로 올 때도 있고, 아버지가 미국으로 갈 때도 있고요)


그 분의 넓은 아량으로 캔터베리에 온 한국 학생들은, 수업비 미지급에 상관없이 끝까지 남아 수업을 들을 수 있게 되어, 참 다행입니다. 또한 그 분이 영국인이 사랑하는 유명 스타인 울란도 블룸의 아버지라는 사실도 좀 놀랄 만 하네요.

댓글10

  • garden0817 2011.09.08 08:10 신고

    우와 올랜드 블룸의 아버지 역시 대스타 아버지 답게 좋은 모습인것같습니다 ㅎ
    미남의 아버지는 마음씨도 좋군요 ㅎ
    답글

  • 아엠대빵 2011.09.08 08:28 신고

    이제 제대로 된 글 올라왔네요.
    가끔 글 열자마자 추천을 하는 경우가 있어 실수를 했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답글

  • 도플파란 2011.09.08 08:36 신고

    와우... 정말.. 좋은 분이네요...ㅎㅎㅎ 미란다 커는 언제나.. 이쁘군요..ㅎㅎㅎ
    답글

  • 안달레 2011.09.08 08:36 신고

    ㅎㅎ 훈남 아들에 대인배 아버지군요... 다행입니다. 그친구들에게는 지금 이순간을 절대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답글

  • 올랜드 블룸~
    대단하네요!
    뿌린만큼 거둔다는 말처럼 그 교장 선생님은 복받으실거에요~ㅎ
    답글

  • 향유고래 2011.09.08 17:08

    그 분의 선처에 많은 학생이 학업을 이어갈 수 있었네요. 적지 않은 돈을 잃어버리고 낙심한 학생들에게 큰 기회를 준 사건이네요.^^ 아무쪼록 학생들도 좋은 기회를 얻었으니 그들이 성공하면 그 분처럼 좋은 선행을 베프는 큰 사람이 되었으면 하네요!
    답글

  • 유아미 2011.09.08 18:44 신고

    정말 해외에서 같은 나라사람에 사기 당한 한국학생들만 가여워질 일이 대인배 대스타 아버지때문에 훈훈한 일화가 되었네요. 개인적으로 올랜도 블룸, 미란다 커 커플을 좋아하는데 아버지까지 훈훈하다니~ 하아
    답글

  • linalukas 2011.09.09 05:26 신고

    훈훈하지만...이런 사건을 지켜보는 영국 사람들의 한국에 대한 인식에 살짝 스크래치를 내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드네요. 왜 하필 공부하려는 학생들을 대상으로...ㅠㅠ

    암튼, 훌륭한 아버지 덕분에 울란도불룸 같은 평범한(ㅋㅋ) 배우가 이 훌륭한 블로그에 이름을 올리게 되네요..ㅋㅋㅋ
    답글

  • 샤이 2011.09.10 12:49

    요즘 유학을 가는 학생들을 상대로 사기치는 사람들 보면.. 화가 나고.. 저도 나중에 어학연수 생각중인데.. 불안하기도 하네요. T.T 그래도 좋으신 분을 만나서 다행이예요 ^^ 저는 어학연수 비용을 그때그때 조금씩 내는 줄 알았는데.. 그렇게 한꺼번에 유학원에 돈을 내면 그곳이 그때그때 어학원에 돈을 지불하는 군요.. 이런 시스템 바꾸면 조금더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하튼.. 너무 훈훈한 얘기예요~!! 올란도 볼룸의 가족사가 이렇게 특이할 줄 몰랐네요!! 그렇게 마음씨 따뜻한 아버님을 뒀으니.. 올란도 볼룸도 완전 천사 성격일 것 같습니다 ^^ 켄터베리에 가서 죽치고 있으면 잘하면 올란도 볼룸 볼 수있을까요?? +0+ ㅎㅎ
    답글

  • 제이나 2011.09.11 07:20

    진짜 멋있는 분이네요!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