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어학 연수

해외 어학연수를 마친 후 과정이 더 중요한 이유는?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5. 12.


아는 사람이라고는 아무도 없던 낯선 곳에서 부모님과 떨어져 비싼 비용과 최대 1년이라는 시간을  오직 영어를 위해 몸바쳐 왔잖아요. 영어권 국가에서는 아무래도 영어로 말할 수 있는 기회와 영어에 노출되어 있는 시간이 많다 보니, 영어가 쓰기 싫어도 써야 할 때가 있고, 듣기 싫어도 들어야 할 때가 많지요. 그런데, 어학 연수를 끝내고 한국에 돌아가면, 이제 영어를 사용 할 일이 거의 없다는 것이지요. 물론 자신이 얼마나 영어를 사용하려는 노력과 시도에 달려있긴 하지만요. 그렇다면, 한국에 돌아가서는 배우고 닦은 영어 실력을 유지하거나 혹은 더 개선시킬 수 있을까요?


                    영어 수업, 유럽 여행에서 사용했던 시간과 비용을 헛되게 하지 맙시다. (출처: 구글 이미지)

저도 약
2년 정도 영국에서 어학 연수 및 석사를 마치고 한국에 돌아갔지요. 그리고 결혼하고 살림하느라 크게 영어를 쓸 일이 없었어요. 그리고 제가 학생도 아니고, 주부라는 직업을 가졌기에 더욱 더 영어를 공부하거나 그럴 필요를 느끼지 않기도 했고, 잘 안 하게 되더군요. 다시 영국에 신랑을 따라 나올 것이라고 생각은 했지만, 그래도 계속 영어를 공부하려는 생각만 있지 실제로 몸이 따라주지 않더군요. 그러다가 2년이 지나서, 영국에 올 날짜가 거의 확정되면서 갑자기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싶었지요. EBS 라디오 영어 강좌를 듣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작심삼일로 항상 끝이 나더군요. 또 미루다 보면 듣기 싫어지고 말이에요. 그러다가 영국에 오니깐, 다시 말도 안되고 갑갑하더군요. 너무 쉬었나 싶기도 하고요. 정말 약 몇 달간은 영어 감 찾느라 무척 힘들었습니다.

 

제 개인적인 경험과 생각으로는, 다른 사람의 도움이 꼭 필요하다는 거에요. 꼭 돈을 내고 학원을 등록하라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경제적인 비용이 충분하다면야, 자신의 레벨에 맞는 곳에서 회화 수업 등을 들으면 좋지만, 꼭 그럴 필요는 없어요. 요즘에는 영어 관련 인터넷 카페에 영어 회화 스터디 그룹이 조직적으로 운영되더군요. 제가 찾아보니, 레벨 별로 회화, 문법, 듣기 등 구체적으로 프로그램이 잘 짜여 있고, 요즘 유행하는 미드 관련 표현들을 배울 수도 있어요.
특히 토론 관련 스터디도 있어
, 주제를 정해 서로 영어로 토론도 하고 관련된 어휘나 표현들을 배울 수가 있더라고요. 그런 곳에서 일주일에 한 두 번씩이라도 만나서 영어로만 서로 이야기도 하고, 토론도 하면 실력이 점점 쌓일 거라 생각됩니다. (프로그램에 따라서는 약간의 비용이 들어갈 수도 있어요.)



                                     영어를 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을 만드세요. (출처: 구글 이미지)

 

제가 작년에 두 달동안한국을 방문한 한 적이 있었는데, 저녁에 홍대 카페에서 친구를 만났어요. 그날 따라 다들 외국인 친구들하고 온 사람들이 대부분이었고, 아니면 한국인들끼리도 다들 영어로 대화를 하더군요. 저와 친구만 한국말로 대화를 나누는 광경이란,, ㅋㅋ 그런데 제가 지켜본 결과, 역시 한국인들끼리는 영어로 대화를 시작하는데 얼마 못 가서 바로 한국말이 남발하더군요. 그렇다고 꼭 외국인하고 스터디 그룹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에요. 만약 외국인이 함께 하면 더욱 좋겠지만, 그렇지 않아도 여러분들처럼 어학연수나 유학을 다녀온 친구들이 리더가 되어 스터디 그룹을 잘 이끌어 나가는 경우도 많아요. 그런 그룹의 리더가 되어 보는 것도 좋은 기회일 거라 생각되네요. 보통 사람들은 어느 정도 강제성과 책임성이 있어야만 무언가를 해야하는 동기가 부여되거든요. 또한 어떤 카페에는 매 달 외국인과의 파티 등 이벤트가 있어 한국에서도 충분히 외국인 친구들을 사귈 수가 있어요. 물론 이상한 외국인들이 많으니깐 잘 보시고 관계를 유지하세요. ^^

 

신촌 등 영어만 사용하는 카페가 있더라고요. 그런 곳에 일부러 약속을 잡아 영어를 하고 싶어하는 친구들끼리 만남을 갖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하네요. (출처: 구글 이미지)

 

마지막으로 모임에 절대 빠지지 말고 꾸준히 참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그런 스터디 그룹들은 벌금 제를 운영하지요. 그래야 돈이 아까워서 열심히 나오고, 숙제도 잘 해오거든요. 그런 식으로 영어의 감을 잃지 않도록 하세요. 혹시 매일 스터디를 하고 싶은 분들은 몇 개의 그룹을 정해 가입해서 참석하면 될 거에요. 그리고 또 하나, 영국에서 만난 유럽 및 영국 등 다양한 국적의 친구들과도 계속 이 메일이나 페이스 북을 통해 친분을 유지하세요. 페이스 북은 바로 온라인 상에 있으면 채팅도 가능하니, 친구들하고 채팅도 자주 하고, 사진도 올리는 등 한국에서도 이 곳에 있는 것처럼 안부를 묻고 지내면 좋지 않을까요? 혹시 나중에 그 친구한테 놀러 가면 숙박이 해결될 수도 있잖아요. 그게 아니면 관광이라도 시켜줄지 누가 알아요? ㅋㅋ 여하튼, 연수를 끝내고 한국에 가서도 적극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영어를 쓸 기회를 찾아서 실력 향상에 계속 힘쓰시면 좋겠어요. 영어는 아무리 현재 잘하고 있어도, 조금만 안 쓰면 금방 잊어버리게 된다는 것을 꼭 명심하세요.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