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품절녀 & 남 in UK/영국 품절남 글은 여기에

BBC와 비교되는 인천 아시안게임 중계, 아쉬워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4. 9. 24.

안녕하세요? 영국품절남입니다. 아직도 늦더위가 한창이라 낮에는 좀 덥네요. 특히 요즘은 학교 강의 때문에 겉옷까지 입고 다니니 한낮에는 셔츠가 땀으로 꽤 젖기도 한답니다. 그래도 오늘은 전국적으로 비 예보가 있다고 하니 좀 시원해 질 것 같기는 합니다.


강의시간이 좀 많다 보니 – 그것도 영어 강의가 2과목 – 벌써부터 조금 힘에 부친다는 느낌이 듭니다. 수업 준비 후 밤 늦게 귀가해서 하는 일이라고는 야구 하이라이트를 보는 것이 그나마 낙이었는데, 이번 주는 아시아 경기 대회를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시아 국가들의 올림픽이라고 할 수 있는 이번 대회를 즐기려 하니 조금은 답답한 부분이 있네요.

 

 

우선 중계를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하루 이틀 나온 말은 아닐 줄로 압니다만, 한국 선수가 나오는 경기나 그것도 인기 종목 위주로만 중계를 해준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여러 채널에서 똑같은 중계를 한다는 비판은 비단 제가 하지 않아도 오래 전부터 있었겠지요.

하지만 오늘 아침 일찍부터 각국의 선수들이 여러 종목에서 시합을 겨루는 것은 중계 자체가 없다 보니 경기 자체를 즐길래야 즐길 수도 없습니다. 비인기 종목이나 한국 선수들이 나오지 않는 경기는 한국 선수들의 경기가 시작되면 끊기기 일수지요.

 

 

 

더욱이 황당했던 것은 어제 배드민턴 단체전 결승 한국 대 중국 경기는 아예 TV 중계조차 없었습니다. 아무리 채널을 돌려봐도 드라마만 할 뿐, 배드민턴 경기는 볼 수 없었지요. 아프리카 TV에서 중계해준다는 소식에 잠깐 보기는 했지만 중국 방송을 포워딩한 중계였고 그러다 보니 잠이 들어버렸네요.

 

갑자기 저는 2년 전에 있었던 런던 올림픽이 생각나더군요. 이어지던 오심 판정 때문에 짜증이 꽤 나긴 했었지만, BBC의 올림픽 중계는 이번 아시아 대회와 비교해 볼 때, "왜 세계 최고의 방송국 중 하나로 인정받는지" 다시 한 번 느끼게 해 주었습니다.

 

(출처: BBC SPORTS)

 

물론 BBC도 영국인 선수가 출전한 경기나 농구와 같이 관심 종목에서 많은 관심을 보인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BBC 웹사이트와 위성채널을 통해서 거의 모든 경기의 예선뿐만이 아니라 8강 이상의 경기를 국가에 관계 없이 중계해 주었습니다. 게다가 시청하기도 어렵지 않았습니다. 각 종목의 사진을 클릭만 하면 실시간 영상을 볼 수 있었지요. 간혹 영국팀이 아닌 타국 선수들의 예선 경기는 해설이 없을 때도 있긴 했지만, 그래도 영국에서 한국 선수들의 경기를 거의 다 볼 수 있는 것이 어디냐라는 생각도 해 보았네요.


 

(출처: BBC SPORTS)

 

물론 현재 한국에 있는 외국인들은 자국의 웹페이지를 통해서 이번 대회를 즐기고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지만 이들에게도 자국 선수들의 경기를 한국어로 들으며 즐길 수 있는 기회 자체가 박탈된 것은 아닐까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자국 선수들의 경기는 한국 선수와의 시합이 없는 한 아마도 시청하기 어려울 것 같네요.


이번 대회는 논란이 되었던 개막식부터 운영의 미숙까지 겹치면서 개막한지 며칠 만에 이래저래 말들이 많은 모양입니다. 예산이 많이 부족했다는 이야기도 들었네요. 전 종목 중계도 결국은 예산 문제와 관련이 있겠지요. 하지만 아무리 예산이 충분했다고 해도 BBC처럼 중계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는 것이 저의 솔직한 느낌입니다. 무엇보다도 사회가 어수선하니 운동 경기에도 좀처럼 흥이 나질 않네요.

 

 


 



 

댓글8

  • 노지 2014.09.24 08:14 신고

    사실 그런 문제는 한국에서 어쩔 수 없을 것 같아요...
    그리고 선수 개개인에 대한 지원 문제도 심각하고요... 어휴...
    답글

  • 2014.09.24 09:0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보름 2014.09.24 12:07

    어제 유도 단체 결승전 보셨나요? 일본과 3:1로 져서 다섯번째 경기하기 전에 은메달로 결정되었습니다. 물론 메달은 결정되긴했지만 다섯번째 선수 경기하고 있는데 중계를 끝내더라구요?어이가 없었습니다ㅡ.ㅡ
    답글

  • 깨구락지 2014.09.25 02:23

    2012런던은 올림픽이고, 지금 2014인천은 아시안게임입니다. 비교를 하지기 마시기 바랍니다. 한국에서도 많은사람들에게 외면받고 경비도 중국광저우의 1/10수준으로 저렴하게 하는중 입니다. 못본중계가 있다면 경기가 끝나고 녹화방송을 보시던지 혹시나 옆나라 일본방송을 보세요. 댓글쓰는 나도 불만 많지만 자국선수 열심히 응원하며 보고 있습니다.
    답글

  • 지원경 2014.09.25 16:14

    전 직접 경기장가서 보고왔습니다. 운영미숙은 모르겠고 다들 열심히 응원했고 분위기도 좋았습니다. 올림픽과 아시안게임은 비교불가구요... 어차피 아시안게임은 다들 경제적 어려움으로 꺼려했던 부분입니다. 직접 경기장 가서 보는 걸 추천드립니다. 전 아시안게임은 중계보다 경기장 관람 위주로 돌아가는게 맞다고 봅니다
    답글

  • 보헤미안 2014.09.26 19:29

    세계적인 선수인 김연아, 박태환선수의 처지를 보면...스포츠 중계의 무매너도
    대강은 예상이 갑니다..자국선수도 천대하는데 타국선수 경기까지 챙기겠나요..ㅜㅜ
    선진국을 보면 왜 이 나라들이 선진국이라고 불리는지 알겠습니다☆ 그들이 완벽하고 천국이자 유토피아라는건
    분명 아니죠...하지만...우리나라는 참...
    답글

  • 페그바 2014.09.30 14:34

    깨구락지님.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이나 국제경기 유치한건 똑같습니다. 방송국들의 태도를 비교한거지요. 불만이 많지만.. ....열심히 응원....옆나라 일본방송을 보세요....이런 공자같은 말씀이 당신을 좋게 포장할지 몰라도 불성실하고 불합리한 상황을 개선시키는데 하등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그런 태도 때문에 기업은 책임을 외면하고 정치인들은 국민을 우습게 알고 잘못한 사람이 뻔뻔한 것입니다. 현실은 영원히 나쁜 상황으로 안주되는거고요. 독재자들은 님같은 사람들을 가장 좋아합니다. 현자콤플렉스에 빠져 있었다면 유럽 선진국 사람들은 여전히 절대왕정 밑에서 신음하고 있을겁니다.
    답글

  • ㄹㅀㄱ 2014.10.03 01:16

    니 나라 넘에나라랑 비교질 하면서 비판좀 작작해라 진짜 매ㅐ국노 디앤에디 개쩔ㅇ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