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영국인과 문화

셜록 드라마를 통해 본 깨알같은 영국 문화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4. 1. 8.

2014년 시작과 함께 우리에게 셜록이 돌아왔습니다. 국내에서는 셜록 더빙의 호불호가 갈리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여실히 드러내고 있는데요, 제가 보기에 더빙으로 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왜냐하면 영어를 듣고 이해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는 분들을 제외하고는, 셜록은 대사가 많고 빨라서 내용 이해도가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저 역시도 영어 실력이 좋지 않기 때문에, 영문 자막과 함께 보다 보면 거의 자막을 읽느라 정신이 없어서 장면에 몰입도가 떨어지거든요. 그나마 한글 자막은 낫겠지만, 셜록 말이 워낙 빨라 따라가기 힘들거에요.

 

 

위의 결혼식 배경이 된 곳이

제가 다닌 브리스톨 대학교 골드니 하우스 (Goldney House)에요.

 

아무튼 지난 일요일에 방영된 셜록 3, 에피소드 2 "The Sign of Three" 이미 보신 분들이 있으셔서 아실 텐데요, 존 왓슨의 결혼식 베스트맨이 된 셜록의 스피치가 주된 내용입니다. 이번 편에서는 셜록과 존, 멋진 두 남자의 복잡하고도 깊은 우정이 참 감동적으로 다가오지요. 지난 편 "The Empty Hearse" 에서도 지하철 안에서 셜록의 장난에 속은 존이 죽음을 앞두고 그에게 했던 말에서도 잘 나타나 있습니다.

 

셜록이 존을 속이기 위해 우는 척(?) 연기하면서

 "용서해줘"라고 하자, 존이 했던 말~

 

 

내가 알고 있는 사람들 중에 너는 가장 멋있고 현명한 사람이었어.

 

그래, 물론 용서하지.

 

셜록은 존이 자신의 베스트맨이 되어달라는 제안을 받고

무척 혼란스러웠다고 합니다.

(Best Man = Best Friend)

 

 

영국 결혼식에 가 보면, 이렇게 베스트맨이 신랑과의 추억담들을 자세하게 이야기 합니다.

전에 갔던 결혼식에서는 베스트맨이 사진까지 가져 와서 보여주기도 했어요. ㅎㅎ

 

특히 가슴에 닿았던 셜록의 대사가 있는데요,

셜록 홈즈의 베스트맨 스피치 중~

"I never expected to be anybody's best friend." "John, I am a ridiculous man, redeemed only by the warmth and constancy of your friendship."

나는 어떤 사람의 절친이 된다는 것을 전혀 기대한 적이 없다.

존, 나는 너의 따뜻하고 변함없는 우정으로만 변화된 바보같은 사람이다.

 

 

 

 

셜록은 베스트맨이 되어 달라는 존의 부탁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해요. 그 후 베스트맨 스피치 준비를 위해 아주 "셜록스럽게"(?) 준비를 하는데요, 그 과정이 너무나 사랑스럽고 웃깁니다. 이전까지는 몰랐던 셜록의 또 다른 면모를 새삼 느낄 수 있을 거에요. 특히 베스트맨 복장을 입은 셜록의 기럭지가 얼마나 시선을 사로잡는지요. ㅎㅎ 셜록이 입는 트레이드 마크인 롱코트도 아무나 소화할 수는 없을 것 같아요.

 

 

셜록 팬들을 위해 만들어진 SHERLOKOLOGY 에는 셜록에 관한 정보가 많습니다.

 

 

Belstaff 영국 고급 브랜드로, 현재 셜록 코트는 더 이상 판매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출처: sherlockology)

 

지난 시리즈들도 그랬지만, 이번 셜록 시리즈 3은 런던의 이모저모와 함께 영국 문화 등을 제대로 소개하는 느낌이 들 정도로 신경을 쓴 것 같습니다. 예를 들면 런던 유명 지역들 및 튜브, 가이포크스, 영국 근위대 및 결혼식 문화, 가정 집 인테리어 및 소품들, 차 문화, 대표 음식 피쉬앤칩스, 펍 등이 있습니다.

 

영국 대표 음식인 피시앤칩스 (Fish & Chips)

 

 

영국 현지인들은 이렇게 종이에 싸여진 피시 앤 칩스를 들고 먹어요.

 

 

 

 

영국인들의 연례 행사, 가이 포크스(Guy Fawkes)

 

 

 

 

 

영국 차 문화

 

 

 에피소드 1에서 존에게 투덜거리면서도

차를 대접하는 허드슨 부인이 너무 웃겼어요.

 

 

 

 

Teapot, tea cup, saucer, milk jar

 

(출처: sherlockology)

 

영국 펍 맥주 파인트

 

 

영국인들은 파인트 잔에 맥주를 마시는데요,

영국에서는 Imperial Pint 를 사용하며, 이는 약 568ml 정도가 됩니다.

 

 

그러나 셜록스러운 파인트 맥주잔은 이렇습니다. 

 

 

443.7 ml 의 정확한 수치가 필요한 이유는

몰리가 알려준 적당하게 취할 수 있는 알콜 수치를 계산하기 위함이었어요.

(이 부분을 댓글로 알려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그런데.... 중간에 복병이 나타나... 셜록은 완전히 취하고 말지요.

저도 펍 맥주가 갑자기 마시고 싶어집니다. ㅎㅎ
 

 

 

또한 등장인물의 깨알같은 재미도 선사하고 있어요. 실제 지난 편에서는 셜록의 부모님으로 등장한 분들이 실제 컴버배치의 부모님이셨어요. 또한 존 왓슨 역의 마틴 프리먼의 상대역으로 나온 아만다 애빙턴도 실제 함께 살고 있는 배우자(partner)라고 하네요. 결혼한 상태(married)는 아니지만, 둘 다 결혼식 장면을 즐겁게 찍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둘이서 키스하고 서로를 바라보는 장면이 더욱 진심으로 느껴지는 것 같아서 좋더라고요. ㅎㅎ

 

셜록 시리즈 3, 에피소드1에 카메오로 등장한 컴버배치의 부모님

 

 

컴버배치도 영국인답게 정말 자주 사용하는 단어들

"Brilliant and Fantastic" 로 평했어요.

 

 

셜록의 바이올린 연주에 춤을 추는 신랑과 신부

 

 

히어로 셜록의 오토바이 장면에서는 배경으로 런던 아이가 보입니다.

 

 

멋있는 것은 혼자 다 해요. ㅎㅎ

 

에피소드 1, 2에서는 두 남자의 깊은 우정이 참 잘 나타나 있었는데요, 특히 셜록의 베스트맨 스피치 그 자체도 감동을 주지만, 사람(Human nature)을 이해하지 못하는 그의 천성으로 인해 신랑 신부 및 하객들을 당황시키기도 해요, 그의 형인 마이크로프트가 셜록을 아주 혼란스럽게 만듭니다. 그래도 셜록은 그의 친한 친구인 존의 베스트맨으로서 역할을 다 하려고 무척 애쓰며 그나마 잘 해내지만요, 스스로 평범한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살아가기란 힘들다는 것을 깨닫지요.

 

 

결혼식 피로연에서 다른 사람들은 즐겁게 춤을 추며 즐기지만,

셜록은 쓸쓸하게 유유히 사라집니다.

 

이번 셜록의 그나마 사람다운(?) 모습을 보면서, 자신의 친구를 위해 이해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하더라도 친한 친구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려고 애쓴 그의 우정과 진심이 참 멋있게 느껴졌습니다. 셜록 시리즈를 보면서 영국 문화 및 현지인들의 생활에 대해서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은데요, 나중에 런던에 오셔서 직접 보면 더 많은 재미가 있을 겁니다. 신랑도 베이커 스트리트 221b를 가보고 싶다고 하네요. 이제 앞으로 단 한개의 에피소드만이 남았잖아요, 벌써 셜록이 그리워지려고 합니다.

 

                 도움이 되었으면,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18

  • 비너스 2014.01.08 09:17

    영화를 봐도 결혼식때 지인이 남편에 대해 얘기하고 축하해주는 모습이 보기 좋더라구요~ㅎㅎ 저도 셜록 보고싶어지는데요 ㅎㅎ
    답글

  • 박진 2014.01.08 09:27

    소녀상을 지켜주세요.

    https://petitions.whitehouse.gov/petition/please-protect-peace-monument-glendale-central-library/Zl0fHlLP

    여기가 링크이고, 백악관 사이트 서명 페이지입니다.
    서명 꼭 부탁해요!
    1. "create an account" 눌러
    2. 이메일, 내이름, 성, 다 적고 밑에
    3. challenge question 에 대한 답을 적으시면 됩니다.
    가입한 이메일에 보면, 비밀번호가 나옵니다.
    이메일적고, 백악관에서보내준 비밀번호 입력.
    답글

  • 자칼타 2014.01.08 10:30 신고

    드라마를 통해서 알 수 있는 영국문화네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와코루 2014.01.08 10:47

    드라마나 영화를 통해서 그 나라의 문화를 배우는 재미도 좋은 것같아요 ㅎㅎ
    답글

  • 보헤미안 2014.01.08 11:32

    저는 영드는 아직 한번도 봐본 적이 없어요☆
    미드에 출연하시는 억양만을 들었을뿐..
    아직 셜록은 한 화도 안 봤는데 과연 얼마나
    답글

  • 보헤미안 2014.01.08 11:34

    뭐죠? 제 댓글이 중간에 올라가다닛..
    무튼..얼마나 빠른지를 봐봐야겠어요☆
    미드는 별로 못 느끼겠던데..지금 보고 있는 프리티 리틀 라이어스가 시즌 4까지가
    끝나면 시즌5기다리는 동안 셜록으로 가봐야겠어요☆
    답글

  • 셜록티비 2014.01.08 11:47

    글 잘 읽다가 중간에 의문점이 생겨서 댓글 달아요~
    마틴의 배우자인데 결혼은 하지 않은 상태라는게 이해가 되지 않아요 결혼식을 올리지 않았다는 뜻인가요?
    답글

    • 영국에서는 결혼하지 않은 상태에서 같이 지내는 상대방, 즉 사실혼 관계의 사람을 Partner라고 합니다. 동거의 비율이 높으니 그런것 같아요. Partner의 번역을 고심하다 배우자로 번역 한 것이고요.

  • thegameisafoot 2014.01.08 14:52

    잘 봤습니다~ 그런데 셜록이 펍에 비이커 가져가서 마신건 정확한 수치를 좋아해서라던가 속이지 말라고 경고하기위해 그런 것이 아니라 미리 몰리에게 부탁해서 계산해간 각 펍당 최적의 음주량인 443.7 밀리리터를 맞춰서 마시려고 가지고 간거죠. 파인트는 더 많아야합니다. 568 밀리리터이니까요. 영국 펍에서 파인트잔에 넘치기 직전까지 찰랑찰랑 채워줬을때가 딱 그 양입니다. 그래서 영국펍들은 대부분 파인트 시키면 파인트잔 끝까지 찰랑찰랑 채워주려고 노력합니다. 들고오긴 좀 힘들어도 뿌듯하죠 ^^ 한국의 500잔도 넘치기 직전까지 찰랑찰랑 채웠을때가 딱 500인데 대게 얼렁뚱땅 거품으로 마무리해서 보통 한 450 정도만 주죠ㅎㅎ
    답글

  • 맛동산 2014.01.08 15:32

    초등학교시절 코난도일의 원작소설을 재밌게 봤거든요
    이후 짧은 드라마로 제작된 셜록 시리즈도 재밌게 봤구요
    최근에 영드로 제작된 셜록도 관심있게 보구는 있는데
    화려한 포장에 비해서 내용은 좀 부실하다는 느낌이랄까요..
    원작에 대한 신선한 해석과 기발한 발상에 대한 연출의 강박 같은게 느껴져요
    일례로 셜록과 존의 특별한 우정도
    원작은 워낙 에피소드가 다양하니까 독자들이 공감할수 있지만
    이번 드라마에서는 그렇게 절절해야할 근거를 찾기 쉽지 않거든요
    개인적으로 시즌2의 1편이 가장 흥미로웠고.. 다른 편은 그럭저럭 볼만한 정도..
    답글

  • 2014.01.08 16: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발리투도 2014.01.08 23:33

    역시 드라마는 그 나라의 문화를 나타내는 매개체군요 ^^ 저도 한때 일본문화에 심취했을땐 일본 드라마를 봤었는데 말이죠
    답글

  • 콩지니 2014.01.09 00:32

    미드에 익숙해져 있어서 그런지 셜록은 막 빠져들어가면 시즌이 끝나버린다는...ㅜ
    이렇게나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오랫동안 자주 보지 못하는게 아쉽네요.

    드라마를 통해서 한 나라의 문화를 이해하기 쉽게 정리하신 품절녀님 짱!^^
    다른 분들 댓글내용도 도움이 많이 되네요.
    답글

  • 배고파 2014.01.09 01:13

    셜록홈즈 시리즈 어렸을때 전권 섭렵했죠~돌아온 홈즈만빼곤~루팡시리즈랑 같이 유행했는데~책으로 읽으면 좀 어려운데 영상으로 보니 이해가 빠름~아무리 천재라도 한눈으로 사람의 인상착의를 보고 추리를 한다는 건 좀 오버인듯~바스티유의개~두자매이야기였는지 줄무늬 끈이였나 그것밖에 생각안나는듯~라스트씬 ~ 고전은 낭떠러지로 떨어져서 끝나는데 좀 비슷~ 다시 돌아오는 것도 비슷할까요~시즌쓰리 나왔다던뎅~와트슨이란 작가의 전지적시점에서 썼다고 하던데 고전추리소설치곤 제일 흥미롭게 아직까지도 향수가 남아있네요~
    답글

  • 2014.01.10 08: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