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귀향살이 (2014-2018)

낯선 영국인 할머니의 전화, 안타까운 이유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8. 26.


3주 전 쯤인가 부터 저희 집에는 거의 빠지지 않고 저녁 7시 ~ 7시 30분 경에 전화 벨이 울립니다. 저희는 휴대폰을 거의 사용하므로, 집에 오는 전화는 대부분이 스팸 전화거나(광고), 미국에서 사는 시동생의 전화를 제외하고는 거의 없다고 봅니다. 그런데, 전화 벨이 울려 받아 보니, 너무 가냘픈 목소리의 영국 할머니가 조쉬를 바꿔달라고 합니다. 처음에는 울 신랑을 찾는 줄 알았어요. 울 신랑을 조~라고 부르는 사람들이 몇 명 있거든요. 그런데 재차 물었더니, 조가 아니라 조쉬랍니다.

저희 신랑이 제일 처음에 받았던 것 같아요. 잘못 거셨다고 전화를 끊었어요. 그리고는 그 다음 날 또 비슷한 시간에 전화 벨이 울렸어요. 이번에는 제가 받았지요. 역시나 그 할머니가 또 조쉬를 찾는 거에요. 제가 잘못 거셨다고 하니깐, 할머니가 너무 미안하다고 하시면서, 전화를 끊으셨지요. 그리고 한 이틀 정도만 제외하고, 거의 3주 간 항상 저녁 7시 경에 조쉬를 찾는 할머니의 전화 벨이 울립니다. (발신자 표시를 보니 캔터베리 근방 어딘가에 사시는 것 같아요.)


아마도 할머니가 찾는 사람은 아들이거나 손자일 가능성이 있겠지요. 혹시 치매에 걸리신 게 아닌가라는 생각을 조심스럽게 해 봅니다. 아니면 정신적인 문제가 있으신 분 일 수도 있고요. 왜냐하면, 정신 장애를 가지신 분들은 항상 똑같은 일을 반복하는 경향이 있더라고요. 물론 조쉬라는 사람이 전화 번호를 잘못 알려준 게 아닌가 라는 것도 이유가 되지 않을까 추측도 해 봅니다. 

영국은 대체로 자식들이 부모와 함께 살지 않습니다. (함께 사는 사람들도 물론 있어요) 다행히 건강한 노인들은 괜찮습니다. 문제는 홀로 사는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 할아버지들이지요. 이 분들은 외로움이 가장 큰 적이라고 합니다. 보통 자식들이 일주일 또는 열흘에 한 번 와서 청소를 해주거나 장을 봐 주고 간다고 해요. 그러면 할머니들은 그 동안 청소 및 목욕을 시키러 오는 사람 이외에 누구와도 대화를 나눌 대상이 없다는 거에요.




            캔터베리에는 노인 비율이 높은 편 이라, 집 벽에 네모난 상자가 붙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바로 노인들이 주로 사는 집으로, 위급 상황 시 상자에 불이 켜져, 도움을 청할 수 있지요.

저희 옆집에 사시는 할머니도 80세가 넘으신 분인데, 작년 가을에는 저희 집 옆 수퍼마켓 가셨다가 쓰러지셔서 사람들이 부축해 오는 것을 본 적이 있어요. 자식들은 1년에 한 번 정도, 크리스마스에만 오는 것 같더군요. 꽤 큰 집 - 뒷마당이 끝내줍니다 - 에서 홀로 사시는 것을 보니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울 신랑이 울 집 전화번호를 알려 드리고 왔어요. 무슨 일이 있으면 즉시 연락할 수 있도록이요.


이런 상황은 한국도 예외는 아니지요. 한국에도 독거 노인의 비율이 점점 늘어나고, 자식들이 부모 양육을 거부하는 사례도 심심치 않게 등장하고 있지요. 한국도 이제 100세 시대라고 하는데, 그리 좋은 일 만은 아니지요. 출산율은 저하되고, 노인의 비율만 높아지고 있으니 말이에요. 이제 이 많은 노인들의 부양은 누가 하나요?

매일 7시만 되면 전화기 속으로 들리는 힘없고 가냘픈 할머니의 목소리를 들을때마다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할머니의 자식들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왜 할머니는 매일 조쉬를 찾는 것인지,,이런 저런 생각이 끊이질 않네요. 우리 부모님과 주위의 소외된 할머니 할아버지들에게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할 때 인 것 같습니다.

댓글18

  • 귀여운걸 2011.08.26 07:22 신고

    에휴.. 정말 노인의 비율이 높아지는 현실..
    그에 따른 복지 및 부양이 잘 되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너무 안타까워요..ㅠㅠ
    답글

  • 하늘엔별 2011.08.26 07:26 신고

    제가 본가로 들어오기 전에 아버지 돌아가시고 한동안 어머니 혼자 사셧죠.
    그나마 제가 옆에 있어서 든든하신 것 같습니다. ^^
    답글

  • mike kim 2011.08.26 07:46 신고

    맞아요, 외로움을 많이 타시는 분들이 치매에 잘 걸린다고 하더군요...아, 돌아가신 어머니 생각이 납니다...
    답글

  • 노지 2011.08.26 08:36 신고

    세상이 참 매말랐다는 것이 느껴지는 현실이죠.
    우리도 언젠가는 노인이 될텐데;
    답글

  • 주테카 2011.08.26 10:31 신고

    시기가 시기이니만큼 따로사는 게 옳은 일인 지 생각하게 됩니다..
    어릴적부터 따로 살아서 그런가.. 전 가족이 함께 지내는 게 좋더라구요.
    답글

  • 예전 호주 가디언 귀양녀 2011.08.26 10:38

    저도 전에 호주에서 몇년 살면서 감옥에 갇힌 것처럼 많이 힘들었었어요 향수병때문에.. 근데 호주나 영국이나 우리나라나 노인 문제가 심각하군요
    답글

  • 착한연애 2011.08.26 10:39 신고

    하........ 우리들만에 문제가 아니라 전세계적인 문제로 발전 하는군요...
    답글

  • ggg 2011.08.26 11:07

    한국에는 요양병원이 있어 식사 수면 대소변 수발 케어를 해주며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이습니다.
    답글

  • 참여정부때 독거노인 돌봄서비스 2011.08.26 14:23

    이런 것이 나올 정도로 한국도 노인들 문제가 커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이명박정부가 폐지한 정책이지요 그 놈의 돈돈...
    고부 간에 갈등을 생각하면 부모를 떠나 독립하는 것이 좋겠죠.
    한집에 안살아도 근처에 집을 얻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여러가지 어려움이 잇겠죠.
    할머니,할아버지들이 교회 다니면 훨씬 좋아지는걸 봅니다.
    의지할곳 없고 외로움울때 힘이 되시는거 같아요.
    저도 나이 들면 남은 인생을 외로움에 빠져 살지 말아야 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답글

  • 우리나라도 독거노인 문제가 심각하더라구요. 모니터링 시스템이 더욱 더 철저하게 되어야 할 것 같아요.
    참 가슴 아픈 얘기네요.
    답글

  • 향유고래 2011.08.26 17:08

    예전에 집한번 도둑님에게 털리고 노인분들이 많은 안전하고 조용한 곳이 이사왔었어요.
    큰집에 때론 큰평수의 집에 혼자지내시는 분들이 많으시더라구요.
    아내 회사동료 어머니께선 나이 90이 넘으셨는데 홀로 지내신다 하더라구요. 아들이 일주일에 한번씩 찾아가고...
    하지만 안타깝다고 함부로 말 할 순 없을거 같아요...저마다 다 사연이 있을거 같아요.
    답글

  • 딴죽걸이 2011.08.26 18:50 신고

    어릴때 자립심을 위해 독립하지만 그건좋은데 부모님을 모시고 살진 않군요
    답글

  • 2011.08.27 17: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그라인드 2011.08.31 22:15

    부모 안모시고사는건 한국도 마찬가지죠,,요새 어떤여자가 부모 모시고 살려고 하나요 50대부터는 저 영국노인이야기가 우리들이야기될겁니다. 자식많은것도 소용없고 다만 한자식이라도 효도하는게 중요하고요,,그런 자식한나만 있어도 노년은 외롭지 않습니다. 그나저나 영국은 요양원(노인전문병원)같은게없나요? 거동힌든 8,90노인이 어떻게혼자 살아요. 한국은 그에비하면 요양원에 노인장기요양보헙도있고 다행입니다.
    답글

    • 영국은 한국보다 복지는 더 잘되어 있지요. 다만, 거동이 불편한 경우 집에 있는 시간이 많으니 대화할 사람이 없어서 너무 답답해 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그래서 나라에서 잠시 말동무 하는 사람을 일주일에 몇 번씩 방문하도록 하고 있다네요.

  • 아이린 2011.09.01 07:42

    힘내세요~우연히 들어와 글 잘보고갑니다 한국도 아이없는 주부는 다 비슷해요
    우울하고 직장 구하기 힘들구...저는 공부 중이랍니다^^ 힘내셔요
    답글

  • 안타깝네요 ㅠㅠ 2011.12.23 03:08

    왠지 할머니랑 전화통화를 조금 하는게 어떨까 하는 생각도 해봤습니다.

    답글

  • 박혜연 2013.10.11 22:21

    영국뿐만이 아니라 북유럽권국가나 서유럽권국가 그외에도 일본이나 대한민국 북미권국가에서는 홀로 외롭게 사는 어르신들의 모습이 흔하다고합니다~! 이 어르신들에게 따뜻한대화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