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

신사의 나라 영국인의 음주 모습이 가관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8. 24.

영국인들은 술을 무척 좋아합니다. 술을 좋아하는 이유 중에는 아마도 날씨 탓도 있을 거에요. 영국 겨울은밤이 길고 거의 흐리고 비가 오는 날이 대부분이거든요. 그래서 그런지 알콜 중독자도 꽤 많다고 합니다. 어린 학생들 중에도 알콜 중독이 있어, 손을 떨기도 한다더군요. 전에도 말씀 드린 적이 있지만, 제가 사는 집은 바로 길가에 위치하며, 양 옆으로 펍이 있어 술 취한 사람들과 관련하여 이런 저런 일이 발생하지요.

 

동서양 상관없이, 술에 취하면, 원래 멀쩡한 사람들도 이상해지기 마련이잖아요. 그런데, 영국 젊은이들은 술에 취하면 유독 시끄러워지고, 장난끼가 심해지는 것 같아요. 술에 취해 다니는 그들은 소리를 고래고래 지르거나, F로 시작하는 욕을 계속 하거나, 노래를 부르면서 동네방네를 떠들썩하게 다닌 답니다. 또한 일부는 남의 집 대문을 꽝꽝 치면서 다니기도 해서 밤에 자다가 깜짝 놀라기도 해요. 이런 행동들이이해가 되지 않아, 한국인 학생이 영국인 교수에게 이런 불만을 이야기하니깐, 원래 어릴 때에는 장난 치면서 크잖아.. 이런 식이랍니다. 자기도 그랬다면서요. 장난 치고는 좀 심한 것 같은데 말이지요.


영국에 와서 놀랐던 것이 일부 영국 젊은이들은 낮에 길거리를 돌아 다니면서 술을 마십니다.
맥주 정도는 아무 것도 아니에요. (영국에서 맥주는 술이 아닌 음료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요) 보드카 병을 들고 병채로 마시거나, 와인 잔을 들고 다니는 사람들도 본 적이 있네요. 그래서 동네 거리를 다니다 보면, 술병이 나동그라진 광경을 쉽게 볼 수 있답니다.

 


 


 
                 시내가 가까운 저희 집 근처에는 술병이 이렇게 거리 곳곳에 진열되어 있답니다.

 
낮부터 술을 마셔서 얼굴이 빨간 청년들이 길거리에 몰려 있으면 간혹 옆으로 지나가기 무섭기도 합니다. 그런 모습을 볼 때마다 울 신랑은 "Future of England" 라며 씁쓸해하지요. 한국에서는 보통 해 떨어지기 전에는 술을 잘 마시지 않고, 낮에는 술 마시면서 돌아다니는 사람이 거의 없어, 이런 광경이 참 낯설기만 하네요. 또한 저희 집 근처에 지하도가 있는데, 술에 취한 남녀 젊은이들이 늦은 밤과 새벽에 그 곳에다가 볼 일을 보나봐요. 그 곳을 지나갈 때마다 화장실 냄새로 인해 아주 불쾌할 때가 한 두번이 아니에요.


 


          저희 집 대문 앞에 지나가는 개가 볼 일을 본 것 같은데, 지하도에 이런 자국이 꽤 보입니다.


아랍 에미리트 항공사 한국 승무원이 말하길, 가장 짜증나게 하는 승객이 바로 영국인이라고 합니다. 왜냐하면 기내에서 술 심부름을 그렇게 많이 시킨다고 해요. 어떤 영국인은 와인을 17잔을 주문하여 마셨다고 하네요. 아는 한국인 학생들은 영국에서 프랑스까지 가는 페리 안에서도 술을 엄청 마시는 영국 젊은이들을 목격했다고 합니다. 특히 이들의 음주로 인한 망나니 짓은 유럽에서도 유명하여,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 시청 앞 잔디밭에서는 아예 음주를 못하게 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네요. 역시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라는 말이 이런 상황에 적절한 것 같지요?


술을 얼마나 마시든지는 개인적인 취향과 기호이긴 하지만요, 주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진 않았으면 해요. 그래서 전 혼자서 절대 저녁에는 되도록 밖에 나가지 않으려고 합니다. 술에 취해 다니는 영국 젊은이들이 무섭기 때문이지요. 영국 아줌마들도 저에게 절대 밤에는 혼자 돌아다니지 말라고 하실 정도이니까요. 울 신랑은 "신사도라는 것이 나온 이유는 영국인의 원초적인 야만성을 좀 정화시키기 위해 나온 것이 아닐까" 이렇게 말하곤 하지요. 신사의 나라라고 외치는 영국 젊은이들이여, 술 좀 곱게 마시기를~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18

  • 하늘엔별 2011.08.24 07:09 신고

    우리나라보다 더 심하군요.
    저도 술을 즐겨하지만 저런 모습은 정말 싫습니다, ^^;;
    답글

  • garden0817 2011.08.24 07:22 신고

    술버릇들이 안좋군요 흠... 잘보고갑니다, 좋은하루되세요~!
    답글

  • 소드!! 2011.08.24 07:22 신고

    뉴욕처럼 술병이 노출되면 벌금이라도 물리던지 해야지......
    답글

  • 꽃집아가씨 2011.08.24 08:05

    아...술병은 모아서 재활용.
    저건 조금 아닌거같아요~^^
    답글

  • 신사의 나라 영국이 저렇군요.....홀리건들을 보더라도 영국은 참 무질서속에서 조화를 찾는것 같아요..
    답글

  • 주테카 2011.08.24 11:31 신고

    훌리건으로 영국이란 나라를 접한지라 낯설지가 않아요. ㅋㅋ
    답글

  • Hapoo Dog 2011.08.24 12:51

    참 재밌는 나라인거 같아요 ㅋㅋ
    답글

  • 한국도 음주문화기 그리 좋은 편은 아니지만...
    대낮부터 술은 좀...;;;;
    노상방뇨는 너무 심햇어요.ㅠㅠ
    답글

  • 고의로 분위기 조장하고 있을 것! 2011.08.24 13:42

    자꾸 이런 말씀드리니 역정을 내실 것도 같습니다만...

    이런 건 명백히 일부러 저런 식으로 사회가 돌아가도록 유도하는 거라고 보면 맞을 것!
    그렇지않다면야, 저렇게 젊은이들이 스러져가는데도 불구하고 영국의회가 그냥 두고 보는(?) 이율 설명할 길이 없지 않겠어요?
    한국서도 한국 사회를 더욱더 막장으로 이끌기 위해 저따위 막장 분위기 조장질해대는 것들이 쌔고쌨지 않습니까?
    그니까.. 지금 전세계가 그런 식으로 흘러가고 있으며, 그를 방조또는 유도해대는 권력자들(?)이 있단 얘기가 되겠죠!

    영국과 미국이 앞장서 그런 짓거릴 해댔고, 동아시아선 일본이 먼저 그런 식으로.. 다른 건 몰라도 변태국으로 만들어놨으며,
    최근엔 대만을 포섭(?)하고 이젠 한국을... 김대중, 노무현대통령 때문에 그간 하지 못해왔던 막장분위기 조장공작질을 이 정권에 와서 저토록 무지막지하게 해대고 있는 것!

    아마 조만간 영국은, 지금과는 비교도 못할 정도의 막장 사회가 될 겁니다!
    그게 그들(!)이 유도해서 만들려는 사회니까요~
    답글

  • 구름빵 2011.08.24 16:04

    사실 우리나라도 술마시고 행패 부리는 것으로 치면 둘째 가라면 서럽죠. 오죽하면 얼마전에 Blackout Korea인가? 이런 블로그가 화제가 되지 않았나요? 정말 한국이든 영국이든 술마시고 남에게 피해주는 사람만큼 꼴불견이 없는 것 같네요.
    답글

  • 향유고래 2011.08.24 16:38

    네, 유럽친구들이 술먹으면 정신을 놓더군요.ㅎㅎㅎ
    기숙사 옆방친구 뭔 주말만 되면 침대며 오디오를 복도에 내놓고 맥주를 박스채로 그냥 들이키면서 떠들고 노는데...확! 그냥..
    ㅎㅎㅎㅎㅎㅎㅎ
    답글

  • 테디 2011.08.25 22:24

    영국인들도 유럽인들도 사람이라고 생각하는게 좋을듯 싶은데요. 화가 나기도 하고 기분이 좋아지기도 하고 싸우기도 하고
    우리가 상상으로 만든 신사다 법을잘지킨다 등등은 우리 이미지일듯 싶습니다. 요즘 유럽 경기도 않좋고 대학교 학비도 오르고 일자리도 구하기 힘들고 그런걸 감안하는게 좋을듯 싶습니다. 어려움이 닥칠때 쉽게 쓰러지는 사람도 있고 꿋꿋이 이겨내는 사람도 있고 하는거니까요. 그리고 원래 영국인들 맥주를 정말 좋아합니다. 말도 많고 좀 순박하다고 해야할까요.그리고 착합니다. 미국애들은 좀 까졌고 영국애들은 순수하죠.
    답글

    • 하긴, 영국 젊은이들도 취업, 학비 등등으로 많은 고민이 있겠지요. 그래도 술 취한 모습을 너무 무섭습니다. ^^; 댓글 감사합니다. ^^ 자주 방문 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