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제가 사는 지역은 유럽 초중고등학교의 소풍 혹은  수학 여행지이자 여름 영어 캠프 장소지로 유명한 곳입니다. 올해 역시도 많은 유럽 십대들이 영국을 방문했습니다. 제가 살짝(?) 부러웠던 출신들이 있었는데요, 이탈리아, 스페인 등 남유럽 소녀들은 다들 하나같이 쭉쭉 빵빵하면서 예뻤어요. 그 많은 학생들 중에 어떻게 예쁘지 않은 애들을 찾는 것이 더 힘들 수 있을까 깜짝 놀랐다니까요. 작은 얼굴, 길고 얇은 팔과 다리, 빵빵한 가슴까지... 무슨 길거리 패션 화보에서나 나올 법 듯한 비쥬얼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어디까지나 저의 개인적인 취향이라는 것 알아 주세요. 안타깝게도 저의 시선을 사로 잡은 소녀들의 사진은 여기에 없습니다. ㅎㅎ)

 

ON NE SAIT JAMAIS

 

 

여기 소녀들의 패션을 보면,

계절에 상관없이 짧은 청반바지를 즐겨 입는 것 같습니다.

다만 겨울에는 검정 스타킹을 신지요.

 

how to wear hot pants.

 

how to wear hot pants. by connieuk on Polyvore

 

 

특히 빈티지 스타일의 청반바지들이 가을에도 유행 중입니다.

 

 

summer denim hot pants

 

 

게다가 올해에는 더욱 더 과감해진 숏츠 스타일인 underbutt 가 큰 인기에요.

 

underbutt: 명사형으로, 보통 해변에서나 볼 수 있는 대둔근의 아랫 부분

 

 

 

유명 모델 및 가수들의 숏츠 패션을 유럽 소녀들이 따라하고 있어요.

 

 

그런데... 이보다 더 제 눈을 사로 잡은 것은 바로....

 

영국 및 유럽 소녀들의 패션 아이템~

크롭 탑(티) 혹은 속옷을 겉옷처럼 입는 브라 코디

 

 

 

summer casual

 

 

제가 사는 시내 거리에서 가장 쉽게 볼 수 있는 유럽 소녀들의 옷차림~

 

 

 

 

 

 

속옷을 내 보이게 입거나,

클라라의 시구 패션인 레깅스 코디는 영국 소녀들의 평상시 여름 옷차림이에요.

 

 

 

 

 

소녀들은 잘록한 허리를 훤히 들어내 놓고 거리를 활보합니다.

 몸매에 따라서 섹시하기도, 귀엽기도 해요.

 

 

 

 

그런데... 짧은 반바지에 브라만 하고 다니는 것을 보면...

여기가 해변인지 가끔 착각을 할 때도 있습니다.

남들 시선에 상관없이 자신이 원하는 패션을 하는 자신감이 부럽기도 하고요.

 

 

덤으로, 남자들의 핫패션을 소개하면요...

 

 

 

 아예 상의를 입지 않고 다니거나, 아예 하의로 수영복을 입고 다니기도 합니다.

지나치게 하의를 내려 입어서 엉덩이 선이 다 보일 때도 있답니다. ㅎㅎ

 

 

여자분들, 눈 호강하셨나요?

 

유럽 십대 소녀들의 대담하고 과감한 핫패션에 여자인 저도 눈이 즐겁습니다. 남녀노소를 떠나서 예쁜 것을 보는 재미는 다 똑같지 않을까 싶은데요, 참, 여기 소녀들은 치마보다는 바지를 선호하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활동성이 많은 십대이다보니, 치마보다는 바지가 더 적격일 것 같기는 하네요. 아침과 저녁에는 선선하지만, 낮에는 덥다보니 여기 소녀들은 여전히 노출이 많은 옷차림을 하고 다닙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십대 소녀들이 이런 옷차림을 하면 외출하기도 전에 엄마한테 혼나지 않을까 싶어요. "여자는 배가 따뜻해야해~~어서 옷 갈아입어~~" 이렇게 말씀하시겠지요? ^^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et 2013.08.30 07:0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언더벗이라는 단어가 참 재미있습니다.

  2. 노지 2013.08.30 07:3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한국도 점점 이런 식으로 문화가 되어가고 있는데...
    역시 유럽은 더 하네요 ㅋㅋㅋ...

  3. 보헤미안 2013.08.30 09:2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우리나라랑 차이라면 청이라는 색의 차이 인가봐요☆
    쿄쿄쿄☆ 남자애들은 그래도 입고 다니는데 쿄쿄쿄☆
    이럴 떄 발휘되는 여자의 특권!! 예쁘고 몸매좋은 여자로 눈이 호강되도
    누구도 손가락질을 하지 않는요☆ 쿄쿄쿄☆

  4. 비너스 2013.08.30 10:2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빈티지한 핫팬츠가 예쁘네요~ㅎㅎ 날이 더워서 그런지 짧은 옷들이 유행하는 것 같아요^^

  5. 즈라더 2013.08.30 12:4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바람직하군요!!

  6. aggt 2013.08.30 19:0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 많은 소녀들을 도촬....?! ^^;;

  7. 취향차이 2013.08.30 19:5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정말 취향차이가 크군요 ! 이쁜여자애들 찾기가 더 어려운 것 같아요 ㅎㅎ
    요즘은 우리나라 십대들 보며 얼마나 예쁜지 몰라요
    외국남자들도 우리나라 여성들이 참 세련되고 예쁘다더니... 그말이 맞는 것 같아요 ^^
    어쨌든 올려주신 포스팅 재미있게 잘 보았습니다.

  8. 발리투도 2013.08.31 07:2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역시 유럽...... 전 되려 저런 옷을 입은 여자가 신경이 덜 쓰이는..... 쓸데없이 가려대면 불쾌하더라구요

  9. 누벨 2013.09.03 16:2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티비나오는 외국인들이 우리나라는 상체노출은 민감하고 하체노출은 민감하지않다고ㅎㅏ면서 서양은 반대라길래 하체노출에 민감할줄알았는데 사진보니 비슷하게 보이네요 오히려 엉덩이 좀 보이는 게 더 심해보이고....

    • MJ 2013.10.27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렇게 알고있었는데, 궁금하네요. 젊은 세대라 그런건가..? 40대 이후 세댜들은 정말 들은대로 상체보다 하체 노출에 더 민감한 반응일까요??

  10. 박혜연 2013.09.03 17:5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우하하하~! 영국을 비롯한 서구국가들은 뚱땡이 날씬이를 막론하고 저런 허벅지나 가슴 어깨 혹은 배꼽도 완전 드러낸옷을 입고 활보를 해대니....! 그래도 부럽긴하네요?

    • ㅇㅈ 2016.09.12 0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에서 저렇게 입고다니면 엄청 싸보인다거나 심지어 창ㄴ소리도 들어요;; 커플이 데이트 할때 여자가 옷 저렇게 입으면 남자가 어떻게든 여자몸 가릴려고 안간힘을 쓰는데 그 이유가 다른 남자들이 내여자를 싸게 보는게 싫어서 그렇데요. 그리고 우리나라에서 저런 옷 입을때 예쁜몸매는(이라고 쓰고 마른몸매라고 읽는) 기본으로 갖춰줘야함. 그래서 외국이 부럽답니다 상체노출도 아무렇지도 않게 막 할수 있고 외국은 오히려 하체노출을 더 야하게 봄에도 불구하고 미니스커트 핫팬츠 심지어 이 글에 나온 엉덩이 보이는 바지도 아무렇지도않게 입고다니더라고요. 거기다 몸매 상관없이 모든종류의 옷을 다 입을 수도 있고요.(진짜 뚱뚱한 사람들도 뱃살 튕기며 붙는옷 파인옷 짧은옷 비키니 다 입음)한국인들 패션이 다양하지 않은게 너도나도 유행만 따라가는 경향도 있지만 상체노출에 보수적인것도 한몫하는거 같음. 상체노출 하는 옷이나 ~룩들도 종류가 많으니까요 그러나 이런 옷들은 한국에선 연예인용 아니면 클럽의상이나 룸쌀롱 언니들... 그래서 외국인들이 이해를 못하더라고요 왜 한국여자들은 하체노출은 막 하면서 상체노출은 안하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