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기를 처음 본 것은 초음파 기기를 통해서였습니다. 그 때 한~참 동안 아기가 보이지 않아 내심 걱정을 했었는데, 어느 지점에 다다르자 조그만 올챙이, 팔 다리가 달린 것이 파닥파닥 움직이더군요. 사실 아이가 태어났을 때에는 정신이 없어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잘 기억이 나진 않습니다. 사진으로만 대략 기억할 뿐이지요. 그런데 초음파에서 본 그 때의 감격은 절대 잊지 못할 겁니다. 몇 달 후 딸인 것을 확인한 다음에는 '어떻게 생겼을까?' 라는 굉장한 호기심이 생기더군요.

 

저는 이왕이면 김연아 선수를 닮아 팔, 다리도 길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차피 저를 보면 쌍꺼풀도 없을 것 같고 제가 키에 비해 팔, 다리가 약간은 긴 편이기에 저의 그나마 있는 인자를 받으면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은 했었지요.

 

막상 아기가 태어나 산후조리원에 2주간 있을 때에는 저는 애기가 하도 작아서 안는 것 조차 무섭더군요. 행여나 떨어뜨릴까 아이를 안을 때마다 긴장에 초긴장이었습니다.

 

(D+ 10) 똘망이 소리를 듣던 아기

 

그런데 아이가 모유를 먹으면서 폭풍성장을 하게 되면서, "김연아 선수처럼" 이란 저의 프로젝트는 온데간데 없고 에고~ 이 애는 누굴 닮아서 이렇게 잘 먹을까? 라는 생각만 했습니다. 그만큼 잘 먹으니 얼굴을 포함한 온 몸에 살이 토실토실하게 붙더군요. 예방접종을 맞추러 병원에 갈때마다 몸무게는 상위 1%를 찍었습니다. 아기를 씻길 때 몸을 보면 보면, 거의 미쉐린 타이어를 방불케 하고요. 볼 살에 눈,코,입이 파묻히다 보니 아기 얼굴 때문에 별 얘기를 다 들었습니다.

 

(D+30) 먹다가 잠이 든 아기

 

(D+40) 한국 아기같지 않다라는 말을 들었을 당시~

 

 (D+60) 한~ 인상하는 아기

 

 

 

스모 선수 같다

몽골 추장 딸 같다

(그럼 전 몽골 추장입니까? 추장이라니 나쁘지는 않습니다만)

 

(D+120) 토실토실한 다리 좀 보세요.

 

(D+160)

저희 아버지는 백일잔치 때 본 아기를 걱정하며, "소아비만으로 가는 것 아니냐? "도대체 애를 어떻게 키우는 거냐?"라고 걱정하면서, 지인을 통해서 소아과 의사와 상담까지 끝내놓으셨더군요. 솔직히 전 차차 살 빠질 것이라곤 생각은 해서 심각하게 받아들이진 않았지만 내심 걱정은 되었습니다.

그런데 아기가 젖을 떼고 분유로 갈아타면서 급변이 일어났습니다. 아기 얼굴의 젓 살이 빠짐과 동시에 전체적으로 키도 커지게 된 것이지요. 그리고 보행기를 타기 시작하면서 활동 반경도 넓어지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운동도 됐나 봅니다.

 

(D+ 200) 저 좀 예뻐졌나요?

 

저 아들아니에요. 딸이라고요!!

그런데 잊었던 저의 김연아 프로젝트 다시 고무시키는 행동을 아기가 하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어라운드 위고를 탈 때마다 허리를 뒤로 젖히기 시작한 것이지요. 피겨스케이트 선수들이 잘하는 동작을 아기가 하기 시작한 것이지요. 저는 볼 때마다 오~ 연발합니다.

 

 

 

 

 

 

그래서 엊그제부터 저는 자기 전에 아기에게 유연성 운동을 시켜줍니다. 일명 "앞차기-옆차기-다리 찢기" 이어지는 연습을 시키기 시작했습니다. 한 번에 10세트 2번 정도를 해 주는데, 아기가 싫어하지 않고 웃으면서 적극(?)’ 호응해 주다 보니 시키는 저도 재미있습니다.

 

 

 

아직은 아기라서 몸이 굉장히 유연한 것 같습니다만, 꾸준히 해주려고 합니다. 아!!~ 아기에게 실제 피겨 스케이트를 시켜볼 생각은 없습니다. 1cm 안되었던 올챙이가 이제 어엿하게 나와 보행기를 씽씽 타고 달리고, 팔다리를 움직이는 것 자체에 종종 감격할 따름이지요.

 

요즘 귀여운척~ 이런 애교를 자주 보여주네요. ㅎㅎ

 

물론 아기와 같이 있다 보면 힘들 때가 더 많기는 합니다. 특히 아기와 하루 종일 같이 있는 품절녀님은 더 피곤하시겠지요. 그래도 어쨌든 저의 김연아 프로젝트~ 계속될 것입니다. 아직은 아기도 별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는 것 같고, 여자나 남자나 뻣뻣한 것보단 유연한 게 좋은 것이니까요.

여러분의 공감 은 큰 힘이 됩니다. ^^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귀여워하는 아줌마 2015.07.03 18:5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꺄아 넘넘 귀욥네요 짱 오동통한 아가였네 그게 다 키로 갈거에요 부모님의 사랑이 느껴지네요

  2. 지희 2015.07.04 01:1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기들이 살이 통통하게 오르는 건 정상이에요.. 저는 한국에 갔을때 어르신들이 통통한 아이들을 보시면서 "너 살 어떻게 뺄래?" "부모가 어떻게 먹이길래 살이 이렇게 찌느냐?" 하시는것 보고 조금 충격 받았어요. 건강이 걱정스러워 하는 말씀이기도 하겠지만.. 겉모습을 걱정하시는 시선도 섞인것 같아서 좀 씁쓸했어요.

  3. 2015.07.04 07:2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이쁘기만 하구먼..애는 자고로 통통해야 ㅋ

  4. aquaplanet 2015.07.06 11:1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ㅎㅎ 살이 쏙 빠지고 이쁘고 귀여워졌네요 :)

  5. 2015.07.06 11:1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짱이에요...이렇게 예쁜데...여권 사진을 그렇게 찍었을까 생각도 드네요....이제 많이움직이면 키로 쑥쑥 클꺼에요^^

  6. 이자녹스 2015.08.10 23:2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글이넘웃겨서 큭큭거리며 봤네요 지금도이쁘고요 앞으로더욱이뻐질듯!! 60일된제딸도한몸집해서. . 벌써손목이시큰해요. . 육아는정말 붐‥의 몸을바쳐야하는건가바요. 잘읽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