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남편의 학업을 위해 영국에 온 지 약 1년하고 5개월 조금 넘었어요. 드디어 저번 주에 울 신랑이 박사 자격 심사에 무난히 통과했습니다. 작년 1월에 영국에 와서, 지금까지 저희는 단 한번의 여행도 가지 않고, 오로지 신랑은 학업에만 매진했어요. 그래도 저는 작년에 잠시나마 한국에 다녀오긴 했지만요. 신랑이 아무리 영국에서 석사를 했다고 할 지라도 영어 실력이 완전 좋은 것도 아니었고, 박사 과정에서도 혼자 아시아인이었기에 영국, 유럽, 미국인 친구들과 어울리려고 무척 노력도 많이 했어요.  저도 내조의 하나로 지난 1년 동안 신랑 학교 친구 약 10명 정도를 식사 초대하여 한식을 먹인 바 있습니다.

 

집안 곳곳에는 온통 신랑의 논문에 관련된 많은 책들과 프린트 물로 쌓여 있었고요. 지금까지 총 두 번의 교내 컨퍼런스와 이번 박사자격심사(Upgrade) 발표를 준비하면서 울 신랑은 참으로 고되고 외로운 자기와의 싸움을 했지요. 제가 옆에서 도울 수 있는 일은 오로지 신랑이 편안하게 학업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과 건강을 위해 맛있는 식사를 준비하는 것이였어요. 학업에 관해서는 크게 도울 수는 없었지만, 신랑의 아이디어를 들어주기도 하고, 그가 쓴 챕터와 문서들을 보면서 문법 체크 및 코멘트를 해주는 정도 였지요. 

 

 

  거실 한 쪽 벽에는 신랑이 적어 놓은 논문 관련 문서들이 붙어 있는 모습이에요.

무슨 프리즌 브레이크 드라마 같지 않나요?



한달 전부터는 신랑의 박사 예비 심사를 앞두고 먼저 발표한 학생들이 연타로 3명이 실패 하는 일이 있었어요.  그때부터 신랑이 너무 예민해지면서 불안해하는 모습마저 보이더군요. 신랑이 원래 예민한 편인데, 잠도 제대로 못 자는 모습을 보는 자체가 전 힘들더군요. 다행인지 불행인지, '아직 아이가 없어서 이 정도거겠지'하며 위안을 삼을 정도 였다니까요. 당일 신랑의 발표 날에는 정말 계속 기도만 했어요. 다행히 힘든 시간은 가고, 합격이라는 신랑의 문자를 확인하는데, 힘이 쪽 빠지더군요. 기쁘게도 그날 발표를 평가했던 교수들과 참석한 친구들이 문자, 페이스북, 이메일과 전화로 너무 잘 했다는 축하 메세지를 신랑에게 보냈어요. 신랑과 저는 하나님과 기도해 주신 가족들, 또한 친구들에게 너무 감사했지요. 이제서야 신랑이 발을 뻗고 잔다고 하네요. ^^ 박사 타이틀 아무나 받는 게 아니라는 것을 이번에 크게 깨달았답니다. 

 

 

해외에서 유학생 남편을 둔 아내들은 하나같이 하는 말이 있어요.

다시는 유학생 남편 안 만날꺼야~~

 

 

가장 큰 이유로는 경제적 사정을 들 수 있어요. 남편이 학생인 경우에는, 경제적으로 참 힘든 경우도 많아요. 미리 저축 해 놓은 돈이 많거나, 부모님이 빵빵하게 지원을 해주시면 상관 없지만요.(부모님께 무척 죄송하지만요) 아무래도 그렇지 못한 가족들이 더 많을 거에요. 그래서 아내가 파트타임이라도 구하려고 하는 경우도 많고요. 아이가 있는 경우에는, 남편이 일을 하면서 학업을 병행하기도 하지요. 영국의 비싼 집값과 생활비, 학비까지 돈이 엄청 드니까요. 따라서 경제적인 문제로 다투는 부부가 많은 것 같아요.

 

(출처: 구글 이미지)

(출처: Google Image)

두번째로는 아이 양육입니다. 이것은 한국이나 영국이나 거의 비슷할 것 같아요. 하지만, 한국에서는 부모님의 도움도 조금 받을 수 있고, 경제적인 능력이 되면, 도우미 아줌마도 부를 수가 있잖아요. (런던 같이 한인이 많은 도시에서는 도우미 아줌마를 쓰기도 한대요) 저는 그나마 아이가 없어서 신랑만 신경을 쓰면 되지만, 아이가 있는 분들은 신랑 내조부터 아이들 양육까지 참 힘들다고 해요. 물론 신랑이 많이 도와주는 가정도 있긴 하지만, 자녀 양육 및 집안 일을 안 도와주는 한국 남성들도 여전히 많다고 해요. 특히 남편의 학업 진행이 잘 안되거나, 눈에 띄게 발전하는 모습이 안 보일 때는, 스트레스 받는 신랑에게 집안 일, 양육을 도와 달라고 하는 것도 눈치가 보인다고 해요. 또한 집안 일, 아이들 뒤치닥거리 하다보면, 몸이 너무 지쳐 성생활마저 없어지는 부부의 이야기도 심심치 않게 듣고 있답니다.


세번 째로는 해외 생활의 부적응 및 외로움을 들 수 가 있어요. 직장 일을 하다가 남편의 학업을 위해 해외에 나온 아내의 경우에는 갑자기 자신이 너무 무능하다는 생각이 들곤 한대요. 영어는 생각처럼 안 늘고, 그냥 아이들의 양육만 하다 보니 자기 발전에 너무 소홀하다는 그런 생각에 우울증을 겪기도 해요. 또한 영국의 중소 도시에 사는 경우 한인 비율이 낮아 만날 친구도 별로 없어요. 제가 사는 곳도 그렇거든요. 해외 생활은 자기가 얼마나 적극적이냐에 따라 사람도 사귀고, 영국 현지인들과의 만남도 이루어지는데, 성격이 내성적인 경우에는 학교 간 남편의 귀가 시간만 기다리게 되거든요. 그러다보면, 이 곳이 너무 싫고 한국만 가고 싶어 향수병에 걸리는 사람도 봤어요.  

 

마지막으로 불확실한 미래입니다. 요즘 국내 외 박사 학위 소지자들이 엄청 많잖아요. 그 중에 임용되는 사람은 극히 소수이고요. 해외에서 고생하며, 많은 비용도 들였는데, 박사 학위 받고 제대로 일자리를 잡을 수 있을지가 걱정이 되는 것이 현실이에요. 특히 영국에서는 점점 외국인에 대한 취업의 문을 좁히고 있고요. 한국도 워낙 많은 박사 학위 소지자들로 넘쳐나고 있어 경쟁은 점점 심화되어 가고요. 그래서 아내는 가장인 남편의 불확실한 앞날에 대한 고민이 많아요. 


해외 유학생을 둔 아내로서 산다는 것이 힘들 줄 미리 예상했지만, 이 정도인 줄은 몰랐어요. 저도 1년 5개월이라는 시간을 돌이켜 생각해 보면, 진짜 힘든 시간이었다고 생각이 들 정도로 많은 어려움이 우리 부부에게 있었던 것 같아요. 그래도 둘이 있었기에, 힘든 시간을 잘 극복하고, 좋은 결과도 얻을 수 있었네요. 어차피 직업이 유학생인 남편과 결혼한 이상, 우리의 삶이 녹록치는 않다고 할지라도 힘든 순간순간을 현명하게 극복해 나가도록 해요. 유학생 남편을 가진 아내들이여, 화이팅~ 

(출처: 구글 이미지)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지나가는 과객 2011.06.07 09:01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수고하셨어요... 반드시 볕들날이 있을거에요...화이팅하세요..

  3. 사랑해MJ♥ 2011.06.07 09:0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다신 유학생남편안만나면..다음번엔? ㅎㅎ
    전 다시는 학생남편안만나볼까요 ㅎㅎㅎ ㅠㅠ
    홧팅입니다^^

  4. Tay 2011.06.07 09:5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고생하셨네요^^. 힘들때 옆에서 내조 해주시는 아내분이 있어 남편분이 더 힘내셨을꺼예요.
    저도 박사..남편은 다른 분야이지만..늘 응원하고 뒷바라지 해 준 덕분이죠. 저희도 유학생활 같이 고생할 때 만났는데..
    그래서 인지 항상 서로 끔찍히 아껴주고 소중하게 생각하며 살아요.

    남편분도 아내에게 항상 고맙게 생각하실꺼예요.
    항상 하시는 일 잘 풀리시고, 행복하시길..^^

    • 영국품절녀 2011.06.07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편과 함께 박사 마치셨군요. 부럽네요. 저도 이번에 박사 과정 들어가려고 하거든요. 신랑 보면서 이렇게 힘든거 나도 할 수 있을까 좀 걱정이 되긴하지만, 신랑의 외조의 힘입어 열심히 하려고요. 댓글 달아주시고, 좋은 메세지 주셔서 감사합니다. ^^ 행복하세요~

  5. 길벗 2011.06.07 10:0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이렇게 가슴에 닿는 글은 퍼 갈수 있게 해주세요.

  6. 화이팅! 2011.06.07 11:1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정말로 고생하시네요 ^^ 남편이 아내의 그맘 다 알겁니다. 서로 대화를 마니 하시고
    고충도 이야기 하세요. 말안하고 알아주겠거니는 옛말이고 서로 대화가 중요해요
    말은 이러게 하지만 남편과 아이를위해서 희생하시는모습. 어떠게 보면 부부는 희생이 하나는 따르더군요

    • 영국품절녀 2011.06.13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부는 희생이 따른다는 말 참 공감이 되네요. 아마도 부부가 서로를 위한다는 마음이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 같아요. ^^ 댓글 감사합니다.

  7. 샤방이 2011.06.07 11:2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우연히 다음 view 보다 댓글 남겨봅니다.
    얼마전에 영국에서 석사과정을 마치고 귀국해서 아직까지 영국 관련 얘기나 글귀를 보면
    먼저 눈어 가거든요.
    아....정말 학업과정이 스트레스가 상상초월입니다.

    저도 석사과정하는 동안 타이트한 스케줄과 기타 시험땜에 과제하다가
    노트북 앞에서 엉엉 운적도 있어요.
    그래도 감사하게 논문통과 및 기타 여러일정을 마치고 무사히 졸업했어요.

    남편분도 박사 과정이시니 더욱 스트레스가 많을거에요.
    저의 학교에서는 한국인 기준으로 (전공별로 달랐지만) 딱 3년 기한에 마치신 분도 있었지만,
    사회과학 쪽인 분들 중에는 4년 이상 박사과정이 연기된적도 많았어요....
    영국은 수업박사가 아닌 거의 단독 연구에 가까우니.....

    많이 힘드시겠지만 꼭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

    저는 지도교수님께서 자리를 옮기셔서 박사는 홍콩에서 하게될 예정이에요 ^^

    화이팅 ^^

    • 영국품절녀 2011.06.07 1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영국 석사를 해서 님의 심정 충분히 공감해요.
      울 신랑에게 3년안으로 끝내라고 옆에서 항상 주의를 줍니다. ^^ 박사 과정 건강하게 잘 마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8. 풍차 2011.06.07 11:4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고생많으시네요. 저도 남편 따라 영국에서 1년을 살다왔는데 힘들기도 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평생을 두고 이야기할 추억거리 참 많이 만들었던 것 같아요. 영국을 떠나온지 이제 1년 6개월 지났는데 갈수록 영국이 그리워 집니다. 특히 일년 내내 눈부시게 푸르던 잔디밭이 많이 그립습니다. 이제 박사논문도 통과했으니 남은 영국생활 여유를 가지시고 실컷 즐기시길 바래요.

    • 영국품절녀 2011.06.07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국에 살다 오셨군요. 박사 논문이 통과한 것은 아니고요. 박사 자격 심사 통과입니다. 이제 1년 반 정도 논문 쓰는 기간이 남았어요. ^^ 그래도 이제 논문만 쓰면 된다는 생각에 영국 생활의 여유를 찾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실컷 즐기도록 하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9. 일단 축하하고요 2011.06.07 14:4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그런데 아이도 없는 그 1년간 남편 뒷바라지만 하셨나요, 아니면 뭐라도 배우러 다닌다던가 그랬나요...뭔가를 반드시 했기를 무지 바랍니다. 남편 뒷바라지만 말고...아이도 없는데 남편도 밥 챙겨먹고 다닐 수 있어요... 저는 글 읽는 내내 그런 생각이 드네요. 너무 남편만을 위한 삶인거 같은...

    • 영국품절녀 2011.06.07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나름대로 영국 현지인들과의 모임 및 자원 봉사, 영어 수업, 박사 지원 준비등으로 시간을 보냈어요. ^^ 남편 뒷바라지만 하기에는 너무 시간이 많았어요.

  10. ㅈㄷㄱㅈㄱ 2011.06.07 19:4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여긴 딴 세상인가...
    가진 자들은 감사와 배려를 익혀야...

  11. 남여평등은 어디에 2011.06.07 23:3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남편이 공부해서 혼자 먹고 살자고 공부 하나요?
    여자들의 이기적인 면에 실망이 많은 글이네요.
    유학생이 아닌 유학을 다녀와서 직장을 잡은 남자랑 결혼해야겠다는 말?

  12. 샘이깊은물 2011.06.08 01:1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이해가 120% 갑니다.
    저도 다음세상에서는 유학생과는 결혼안한다고 선언했습니다.
    그러니 담 세상에서는 유학생하지 말라고 ㅋ~

  13. tartoco 2011.06.08 02:0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남편 뒷바라지만 하기에는 너무 시간이 많았어요.
    라니.

    남편은 가족을 위해 노력하는데
    댁은 남편을 위해서 도대체 한 게 뭡니까? 불평하는 거?

    여자들이 이러니 결혼안한다는 남자가 늘어가지.

  14. 업그레이드.. 2011.06.08 05:0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중요한 관문 통과 하셨네요. 하지만 아직 가야할 길이 더 많죠 ^^;
    열심히 하셔서 계획한대로 잘 마무리 하시기를 바랍니다.

  15. 홍리 2011.06.08 09:2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불확실한 미래가 때로는 두렵지요.
    열심히 살다보면 다 해결됩니다.
    외국 생활에서 외롭고 답답할 때는 기도가 저절로 되지요.
    나 역시 같은 생활을 한 사람으로서 공감이 갑니다.

  16. BGB 2011.06.08 09:4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고생 끝에 낙이 있기를 빕니다.
    저는 국내서 공부를 하고 있지만, 국내든 유학이든 공부하는 사람들끼리 모여 이야기 해보면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다 비슷하더라고요. 공부하는 사람도 힘들고, 같이 사는 사람도 힘들고.... 더 힘든 건, 지금의 고통을 남들은 알아주지 못한다는 것이죠. 때로는 부모님 마저도...
    어쩌겠어요. 서로서로 위로하며 살아야지. 끝까지 좋은 결과 있기를 빕니다.

  17. Jane 2011.06.13 13:0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는 유학생이고 결혼도 안했지만 공감이 가네요 타지생활이란게 참 힘든거같고 또 경제적인 문제가 가장 큰 것 같습니다.
    유학생활중 고생을 많이해서 학생남편은 안만나려구요 ㅎㅎㅎ

    • 영국품절녀 2011.06.13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학생이시라 더욱 공감하실것 같아요. 유학생 및 가족이라면 다들 고민하고 힘든 부분이니까요. 자신이 유학생활 끝나고 또 유학생 남편 만나는 건 저도 말리고 싶네요. ㅎㅎ 댓글 감사합니다. ^^

  18. 저 위에 글 남겼었는데요 2011.06.14 12:5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남편 뒷바라지뿐 아니라 열심히 여러가지 했군요. 잘했어요. ^^ 본인도 이미 유학생활 끝내고 다시 유학생 남편 만난건가보죠? 박사과정 지원준비 했다니 많이 했네요. 본인 미래도 "꼭" 챙기세요. ^^ 그래야 40대 말, 50대에 초라하지 않아요.

  19. 저는요 2011.07.10 14:5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남편이 시댁만 챙기느라고 신혼의 예쁜 추억이 없네요..신혼에 둘만 사는 것도 참 좋다고 생각해요..한국은 둘 이전에 양가문제가 항상 있기에 싸움이 많이 생기더라구요..전 님이 부럽삼~

  20. 진짜 힘든 유학생 와이프 2012.07.12 16:2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완전 격하게 공감해요... 저희 신랑이 영국에서 공부하고 전 그때 아이까지 있었거든요. 아이 아퍼서 병원가는것도 스트레스고... 아이한테 짜증도 제가 많이내고 아이가 한국와서 우울증이 소견이 있어서 그거 고치느라 정말 힘들었어요... 유학생 남편은 정말 와이프가 넘 힘들어요

  21. 2017.05.22 15:5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