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국에 오기 전에, 영어 관련 책 내용 중 인상 깊었던 것 중의 하나가 애한테도 부탁할 때는 Can you~”를 붙여라였어요. 이 책의 작가는 미국 남자와 결혼해서 사는 한국인 아줌마인데, 남편에게 “Honey, close the door.” 이렇게 말을 했더니, 남편이 막 당황 해하면서, 그렇게 말하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다고 막 뭐라 했다고 하네요. 솔직히, 여보, 문 닫아! 와 여보, 문 닫아 줄래요? 는 어감이 확실히 다르지요? 울 신랑도 제가 “~ 가져와.” 이렇게 말하는 저의 명령조가 싫다고 하거든요.
이렇게
 영어나 한국어나 다 마찬가지라는 생각이 드네요.

 

그 작가의 미국인 남편은 자신의 아들에게도 “Can you close the door, please?”라고 말을 한다고 해요. 이렇게, 상대방의 나이에 상관없이, 부탁, 요구를 할 때에는 제가 추천하는 단어를 사용하시면, 영국인으로 하여금 무례하다는 한국인은 되지 않을 거에요. 제가 들은 바로, 외국인들이 생각하는 한국인에 대한 고정관념 중의 하나가 무례하다라고 하더군요. 아마도 우리가 잘 몰라 언어 차이에서 오는 오해가 한 몫 한 것이라 생각 됩니다.


 

 

                                               공손하게 부탁합시다. (출처: 구글 이미지)

 

그렇다면, 영국에서 상대방에게 무엇인가를 부탁할 때 가장 많이 쓰는 말은? 당연 “Could you~?”에요. 제가 보니깐, 교회 Tea time, 스타벅스, 레스토랑에서 흔히 사람들은 could을 사용하더군요.

) Could I have a cup of coffee?  Could you pass me the salt? , 이런 식으로요.


Could
는 공손한 어감이 크니, 특히 어른들이나,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는 Could를 사용하는 것이 좋겠다는 개인적인 견해입니다. , 친구들끼리는 Can을 사용하는 것이 무난하겠지요. 다른 방식으로는 뒤에 please을 넣어도 되겠어요.



 

하나 더, 상대방에게 좀 어려운 부탁을 해야 할 때가 있잖아요. 일이 생겨서 집에 일찍 가야 된다거나 그럴 때요. 이런 경우에는 바로 단독 진입적으로, "내가 일찍 가도 되나요?" 이렇게 말하기보다는, 영국인들이 자주 사용하는 방식인 돌려서 말하기”(roundabout way)를 사용해 보는 것을 권합니다. 이 때 가장 많이 사용하는 말이 I was wondering if I could (possibly)~-내가 ~ 해도 될 지 모르겠다- 를 사용하지요. 왜 현재 상황인데, was을 사용하느냐의 대한 대답은 주어진 시제가 현재이면 가정법 과거를 쓴다는 그런 복잡한 문법을 우리는 배웠지요. 그냥 그런 것 생각하면 머리 아프니깐, 그냥 이 문구를 계속 반복해서 그냥 입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도록 하는 게 일상회화에는 더 도움이 될 거에요.

) I was wondering if I could leave work an hour early today? 한 시간 일찍 일을 마칠 수 있을까요? 이렇게 물어보는 것이 가장 무난할 거에요.


 


다음으로, 상대방으로 하여금 무슨 행동을 하기를 요구 할 때가 있잖아요. 그럴 때는 “Would”을 사용하는 것이 좋아요. 물론 다른 방식도 있지요. 먼저, “would you~?” 를 사용하면 “~ 해 주시겠어요?” 이런 뉘앙스가 되겠지요.

) Would you like to go shopping today? 오늘 쇼핑하러 가시겠어요(갈래요)?

    Would you like to order? 제가 자원봉사 할 때 가장 많이 쓰는 말로, 주문하시겠어요?

 

 

                           맥주를 즐겨 마시는 영국 사람들이 자주 하는 말이겠네요. (출처: 구글 이미지)


우리는 학교에서 would like to want의 뜻인 원하다와 같다고 배웠지요. 그런데, 영국 사람들은 want도 사용하긴 하지만, “would like to” 을 훨씬 더 많이 사용하네요. 대부분 줄여서 I’d like to ~ 라고 말하지요.
우리도 영국인들처럼 would like to 을 더 많이 사용해 봅시다. ^^

 

마지막으로, 제안할 때의 표현에 대해서도 간단하게 알아보도록 해요. 다들 아실 거에요.

How about (What about) eating out tonight? 오늘 저녁에 외식하는 게 어때?

Where shall we go? 우리 어디로 갈까?  What shall we do tonight? 오늘 밤에 뭐 할까?

Why don’t we try that new Italian restaurant in city centre? 시내에 새로 개업한 이탈리아 레스토랑 가보는 게 어떨까?


이렇게, 상대방에게 부탁, 요구, 제안 시에는 적절한 영어 식 표현을 사용해야겠어요. , 말의 표현이 그 사람의 인격과 내면을 반영하는 하나의 도구잖아요. 내가 잘 몰라서 한 말과 행동이, 상대방에게 무례한 사람으로 오해를 받거나 하는 것은 정말 싫은 일이니까요. 그러니, 여러분들도 상황에 맞게 적절한 표현을 사용하는 공손한 사람들이 되었으면 합니다.

 

                                                                                                   (출처: English Vocabulary in Use)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지 2011.06.14 07:4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영어를 공부하지 않은 사람들은 많은 분들이 착각을 하시죠...
    높임말이 없다고...ㅎ
    하지만 있죠 ㅎ

  2. 참교육 2011.06.14 08:0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좋은 공부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3. Zast 2011.06.14 10:32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캐나다 유학을 갈 예정인데 좋은 정보 될 것같아요 ㅎ 좋은 글 감사합니다 ㅎ

    • 영국품절녀 2011.06.15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대학생 때 잠시 캐나타 벤쿠버에 3개월 정도 여행을 간 적이 있어요. 너무 좋았었어요. ^^ 학업 준비 잘 하셔서 가시길 바랍니다. ^^ 종종 놀러 오세요.

  4. 사랑해MJ♥ 2011.06.14 10:3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여행다니면서 만나는 사람들에게 머 물어볼때 큐쥬~ 쓰는데..
    워낙 영어 오래 안하다보니 띠엄띠엄 말하게되면 옆에서 잘난척 캔 유.. 막 이러는데
    쳇쳇 암튼.. 영국품절녀님 포스팅으로 영어공부도 살짝살짝 ㅋㅋㅋ

  5. 꼼지락 2011.06.14 12:21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 요즘 다시 영어공부하고 있는데 어려워요.
    포스팅 잘 봤어요^^

  6. why 2011.06.14 13:0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비 한국인들이 한국말을 반말로 한다고 해서 한국인들이 비 한국인한테 무례하다고 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한국어하는 비 한국인이 신기할 뿐~
    영어로 높임말까지 써야 한다는 말은 참.....그냥 영어하는것도 힘들다...

    • 영국품절녀 2011.06.15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외국인이 한국어를 하는 것 자체가 신기하기도 하지요. 처음에는 반말을 해도 때론 재밌지만, 계속 그렇게 반말을 하거나 그러면 나중에는 높임말을 알려 주고 싶기도 하지요. 이 곳에 살다보니, 저의 직설화법보다는 영국인이 하는 것처럼 좀 더 완화된 표현(공손한)을 쓰는 것이 더 나을 것 같아요. 말에 따라 공격적이거나 무례하게 보일 수도 있다고 합니다. 저도 동감해요. 영어도 힘든데,,공손한 표현까지,, ^^

    • ㅎㅎ 2011.06.29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리 외국인이고 외국어라지만 최소한 사람간의 예의는 지켜야죠. 어떤 외국인이 저에게 "문 좀 열어" 라고 명령조로 말을 한다면, 외국인이라는걸 감안해서라도 전 기분 나쁠 것 같은데요. 그 외국인이 한국어를 잘 못하더라도, 예의를 차리려는 노력은 보여야 하지 않겠어요? 존댓말까지는 아니더라도, "문 좀 열어줘" 처럼요. 그리고 외국인이 한국어를 배울 때, 분명 "문 좀 열어주세요", 아니면 "문 좀 열어줘" 처럼 공손한 말투로 배우겠지, "문 좀 열어" 로 배우는 사람은 없겠죠. 우리도 영어 배울 때, 공손한 어투로 먼저 배우잖아요? 'Could I, Can I, May I' 식으로요. 그걸 알면서도 자기는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함부로 행동 한다면, 그건 문제가 있는거죠. ^^

  7. 장원빈 2018.03.16 00:2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