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행을 하다보면 많은 사람들과 스쳐 지나갑니다. 특히 해외 여행이라면 다양한 출신, 문화, 언어를 가진 사람들을 보게 됩니다. 작년에 제가 다녀 온 런던 페스티발과 에딘버러에서 기억에 남는 사람들의 사진들을 방출해 보려고 합니다. 편안한 마음으로 즐겁게 감상해 보세요.

 

제가 재미삼아 나름대로 제목도 지어봤어요.  

 

                                           

                                               속옷 패션의 끝장 근육질 삼총사

속옷을 보이고 입는 멋을 내는 영국인들이라지만, 이들의 속옷 패션은 좀 과하지요?  제가 하도 신기해서 쳐다보니, 바로 이렇게 포즈를 취해 주네요. ㅎㅎ 매끈한 근육질 몸매 너무 좋아요.

 

 

                                                   

                                                   영국 훈남 경찰 아저씨들

영국은 지역 혹은 동네 축제 및 행사가 있는 날에는 어김없이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경찰관들이 가이드를 합니다. 훈남 영국 경찰 아저씨들을 보더니 한 아줌마가 경찰관들에게 사진을 찍자고 막 달려들었답니다. ㅎㅎ그리고는 저렇게 포즈를 취하고 있어요. 역시 어디가나 국적 불문하고 아줌마들은 참 용감해요.

 

                                                              

                                          

                                         가릴 곳(?) 만 가린 샴바 패션

세계적으로 유명한 여름 런던 축제인 노팅힐 페스티발에서 빠질 수 없는 백미는 단연 샴바 댄서들이지요. 카메라를 들고 남자들이 얼마나 뛰어다니는지 그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솔솔했답니다. ㅎㅎ

 

 

                                                                        

                                                                           머리에 꽃 달고~

한국에서는 머리에 꽃을 단 악세서리를 보통 하지 않잖아요. 머리에 꽃 달고 다니면,,, 주변 사람들로부터 핀잔을 받기 일쑤에요. 영국 여자들은 머리에 그렇게 꽃을 이용한 악세서리를 잘 하고 다닙니다. 저는 처음에는 좀 낯설었지만, 이제는 저도 하고 싶은 마음이 ~~ 조금만 어렸으면 해볼텐데요. ^^

 

                                                                      

                                                                       우리 찍나봐~~ 소리질러~

집에서 축제 퍼레이드를 내려다 보면서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술을 마시면서 즐기고 있는 사람들이에요. 제가 사진을 찍으려고 하니까, 손을 흔들면서 소리를 질러 환호하네요.

              

                                                                  

                                                                      아이스크림 파는 아가씨

에딘버러 하이 스트릿에 있는 아이스크림 파는 곳이에요. 영국 전통 의상처럼 생긴 흰 레이스 달린 모자를 쓰고 순박하게 웃는 표정이 좋아요. Traditional 이라는 단어가 붙어서 구미가 당겼는데, 먹어보진 못했네요.

 

누구냐 넌??

 

마스터 요다

 

                                                                     

                                                                   나 여행 중이구나. ㅎㅎ

에딘버러 성에 가는 도중에 영화에서 본 캐릭터들를 곳곳에 찾을 수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을 만나야
'내가 지금 여행을 하고 있구나'라는 기분이 들긴 합니다. 유럽 여행에서 많이 볼 수 있는 풍경이에요.

 

                                                                      

                                                               나도 영화 속의 주인공~                         

스코틀랜드 전통 의상인 킬트를 입는 사람들이 관광객들에 멋진 사진을 선사해 줍니다. 직접 총을 들고 사진을 찍을 수도 있고요. 영화 속에서나 나올 법한 사람들과의 사진 한장~ 멋진 추억이 될 것 같아요.

 

 

 

                                                                       

                                                          가는 발걸음 잡는 거리 악사의 연주에 빠져~

 

멋진 기타 연주에 지나가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멈췄습니다. 제가 직접 찍어 온 연주 한번 들어보세요.

(카메라를 세워서 찍는 바람에 이렇게 되었으니, 양해 바랍니다.)

연주자의 기타 치는 모습과 소리에만 집중해 보세요. ^^

 

 

                                                              

                                                         학비 버는 영국 젊은이의 알바~

학자금 대출금을 갚기 위해 공연을 한다고 하는데요, 윽..여기도 취업난

아코디온 연주는 한참 부족해서 아쉬웠어요. 역시나 금방 자리를 뜨더군요..

 

                                                          

                                                                킬트로 멋을 낸 패션 센스 만점~

얼마 전에 스코틀랜드 전통 의상인 킬트를 소개하면서, 올렸던 사진인데요.

현대 감각으로 업그레이드 시킨 킬트 복장 너무 괜찮지 않나요?

 

 

                                                 

                                           펍에서 들은 스코틀랜드 민요인 Auld Lang Syne 

 

 

 

훈남 영국 펍 쉐프 멋져~

에딘버러를 떠나기 전 저녁 식사를 하러 간 펍에서 본 쉐프에요. 시선이 딱 꼿히는 거에요.  훈남 쉐프가 만들어 준 음식을 먹는 기분 정말 끝내줬습니다. ^^ (조만간 제가 그 펍과 음식 사진들을 공개할게요.)             

 

                                                                     

                                                                       태극기가 그리웠던 그 날~

스코틀랜드 하이랜드 투어에서 만난 미국 남자들이에요. 이들의 모습을 보니, 저는 태극기를 생각이 간절했습니다. 영국에서 보면, 많은 외국인들이 국기를 가지고 와서 운동 경기 혹은 여행 중 사진을 찍는 모습을 종종 봤거든요. 저도 다음 번에는 꼬옥~  태극기 들고 사진 찍을래요. ^^

 

작년에는 런던, 에딘버러, 벨기에(브뤼게) 에 다녀왔습니다. 경제적 비용의 압박으로 인해 다소 짧고 힘든 여정이었지만, 그래도 여행은 저에게 정신적으로 휴식을 주는 기회였습니다. 꼭 멀리만 가는 것이 여행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휴일에는 가족 혹은 친구와 함께 가까운 곳으로라도 나가서 스트레스 확~ 해소하고 오세요. 저도 이제 슬슬 올해 여행 계획 좀 생각 좀 해봐야 겠습니다. ^^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andbank 2013.02.02 09:3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오 정말 좋은 여행이 되셨을 것 같네요 ^^
    멋집니다 ^^

  2. 푸른. 2013.02.02 10:1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두 페스티벌과 거리의 악사 사진을 보면 여행한다는 느낌이 들어요!
    쌈바를 추고있는 여자분의 몸매가 부럽습니다...ㅠ >_<~
    여행사진 잘 보고가요 코니님~ ^-^ 다음 여행기도 너무너무 기대되요~!

  3. 이성진 2013.02.02 10:2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다양함..그것이야 말로 선진국과 후진국의 경계선이죠...

  4. 노지 2013.02.02 10:52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잘 보고 갑니다. 이런게 주변을 돌아다니는 재미겠죠~ ㅎㅎㅎ

  5. ▷lAngmA◁ 2013.02.03 22:3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사진들 너무 잘 봤어요~^^ 아.. 영국에 가보고 싶은 기분이 막막 생겨요..ㅠㅠ
    어서 돈을 벌어서!!ㅎㅎㅎㅎ

  6. 워크뷰 2013.02.04 04:1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코디언 얼마나 못했으면 자리를 빨리 뜰까요^^

  7. 2014.12.02 14:1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