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작년 여름, 인기리에 방영했던 드라마 "신사의 품격"은 재미도 있었지만, 남자 주인공 4인방의 패션 스타일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 했었는데요, 멋진 중년 남자들 중에 가장 화려하고 개성적인 스타일은 단연 이종혁이 맡은 이정록이었어요. 그 당시 이종혁의 패션 스타일을 따라하는 사람들도 상당히 많았다고 합니다. 특히 이종혁의 헤어스타일은 투 블록컷에 웨이브 펌을 줘 부드러우면서 세련된 느낌을 살렸다고 하는데요, 드라마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남자들의 헤어 스타일에도 큰 변화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현재까지도 국내 뷰티 프로그램 혹은 잡지들을 보면, 조금씩 변형이 가미되는 투 블록컷이 소개되고 있는 것을 봅니다. 그런데 한국에서 작년 여름 내내 유행했던 헤어 스타일이 올해 영국 현지인들 및 특히 한류 팬이거나 혹은 한국을 좋아하는 아시아 남학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답니다.   

 

 

먼저 이정록의 투 블록컷과 관련해서 재미있는 일화가 있어요.

새로운 스타일의 투 블록컷을 한 이종혁 스스로도 헤어 스타일이 참 파격적이라고 생각했었다고 하던데요, 저 역시도 좀 놀랐답니다. 영국에서 유학 중인 한 초등학교 남학생이 작년 여름 방학 때 귀국해서 미용실에 갔는데요, 헤어 스타일리스트는 그 당시 남자 컷트로 크게 유행했던 바로 이종혁 스타일로 만들어 주었다고 합니다. 그 초등학생은 이전까지 본 적도 해 본 적도 없는 너무나 파격적인 헤어 스타일을 보고 그 자리에서 울어버렸다고 하네요. ㅎㅎ 하지만 그 스타일이 너무나 잘 어울려서 금방 만족했다는 후문이....

그 후 방학이 끝나고 영국으로 돌아와서 학교에 갔는데요, 영국인 친구들이 한국 학생의 머리 스타일을 보고 난리가 난 거에요. "이렇게 멋있는 스타일을 어디에서 했냐?", "나도 너처럼 그렇게 하고 싶다" 고요. 하지만 아쉽게도 머리카락이 금세 자라는 바람에 파격적이면서 멋있는 스타일은 없어지고 말았지요.

 

참, 영국에서도 올 초부터 투 블록컷을 한 현지 남녀들이 확연하게 눈에 띄었어요, 한국의 소프트한 투 블록 컷보다는 연예인이나 할 법한 파격적인 모히칸 스타일처럼 옆을 완전히 확~ 밀어버리거고 윗 부분만 남기거나 옆을 완전히 친 상태에서 윗 머리를 길게 늘어뜨리기도 해요. 특히 투 블록 컷을 한 여자들도 많았는데요, 역시 두상이 작고 예뻐서 그런지 무엇을 해도 잘 어울리네요. ㅎㅎ 

 

 

데일리 메일에서는 (데이트 혹은 클럽 가기 전에) 영국 남자들은 평균적으로 "24분" 을 헤어 손질에 쓸 정도로, 헤어 스타일을 꽤 중시한다고 합니다. 그 중에서도 글라스고 남자들이 가장 장시간인 30분 동안 헤어를 손질한다고 하네요. 사실 저도 24분은 헤어 손질에 사용하지 않는데 말입니다.

 

신랑에게 이 사실을 알려 줬더니, 반응은 "난 1분도 안 하는데.... ㅎㅎ " 

저는 이렇게 대꾸했습니다. "그러니 이상하지 ㅎㅎ"   

 

 

 

영국 남자들이 뽑은 가장 따라하고 싶은 사람의 헤어 스타일은

베컴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영국에서 한국인처럼 비슷하게 투 블록컷을 하고 다니는 아시아 유학생들이 있는데요, 한류를 좋아하는 일부 아시아 남학생들은 미용실에서 한국 남자 연예인 사진들을 보여 주고, 한국 남자처럼 투 블록 컷으로 자르기도 한답니다. ㅎㅎ 특히 대부분의 아시아 국가 남자들의 헤어 스타일을 보면 - 일본만 빼고 - 촌스럽다고 해야 할까요? 점점 한국과 중국인들 중에 전혀 국적 구분이 안 되는 남자들이 있는데요, 그들도 헤어 스타일을 비교해 보면 대략 짐작은 갑니다.

 

 

하지만 이제는 중국 남자들이 한국 남자들처럼 헤어 스타일까지 따라하다 보니 점점 구분하기가 어려워지고 있어요. 한국 여자들도 마찬가지에요. 요즘 어린 중국 여자 유학생들의 스타일을 보면 거의 한국 여자와 비슷해요, 화장까지도 비슷하게 하고 다녀서 그런지 저는 중국인인지, 한국인인지 헷갈릴 때도 있답니다.

 

(출처:skydaily)

 

그나마 제 개인적으로 구분을 하는 것이 있다면요,

명품을 눈에 띄게 많이 걸치고 다니는 사람은 한국인보다는 중국인일 가능성이 훨씬 커요. 또한 중국인들은 명품 로고가 엄청 크고 눈에 팍 튀는 명품을 착용하거나, 저런 것까지 명품을 사야 하나 싶을 정도의 소품들을 가지고 있을 때에는 영락없이 중국인이라고 봐도 되지요. ㅎㅎ

 

확실히 이번 투 블록컷 유행을 지켜보면서 아시아에서는 한국이 패션, 메이크업, 헤어 스타일 등은 선도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런 만큼 대다수의 한국인들도 패션에 대한 자부심은 있어 보입니다. 반면에 일부 유럽인들로부터 "한국 여자들은 왜 이리 필요 이상으로 과하게 꾸미냐?" 는 말을 들은 적도 있긴 해요. 요즘 나이를 떠나서 한국인의 외모 치장은 소문이 자자합니다. 벌써부터 귀국 이후가 걱정이 됩니다. 다들 예쁜데 저만 이상할 것 같은 예감이 드네요. ㅎㅎ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헤미안 2013.11.20 09:4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해외여행을 가면 현지인들이 스타일링 하는 걸 보고 한국인,중국인,일본인을
    구분한다 그러는데 제일 멋지게 하고 다니면 무조건 "한국인"
    안 씻은 티 나고 대충 걸치고 다니면 "중국인"
    깔끔하긴 한데 어디가 어설프면 "일본인"
    이렇게 구분을 한다드라구요....

    젠장...그래서 여행내내 편하게를 못 다녔어요...ㄱ ㅡ

    그래도 인식이 좋게 되있으니 기분이 좋기는 했죠☆

    • 비비 2013.11.21 0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인의 스탈을 어설프다고 한다니 ...오히려 한국인 스탈을 어설프게 생각하며 일본인은 되게 개성있고 패션센스 높은걸루 유명한것 같습니다 ㅎㅎ

    • 모르시는 말씀 2013.11.21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패션 센스는 일본이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제일 앞서가죠.
      어설프게 열심히 꾸미고 다니는 쪽이 오히려 한국인들이에요.
      되게 꾸민 티 많이 나는데 전체적으로 봤을 때 좀 촌스러워요.
      그런데 일본 애들은 비싼 거 두르지 않았어도 색감이나 조화롭게
      개성있고 촌스럽지 않게 연출들을 잘 하죠.
      요즘은 중국이 한국 스탈 따라하니까
      한국인인지 중국인인지 구분이 잘 안가는데
      일본인은 딱 차이가 납니다.

    • 냥이 2014.05.06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솔직히 이해가 가요.
      한국인이 스타일이 좋더라구요. 해외 여행을 할 기회가 많아 일반인들 비교해볼 기회도 늘었는데 한국인들의 스타일이 제일 나은 것 같아요. 일본 제품들의 디자인도 일본인들이 다 디자인 하는 것이 아니라 이태리 같은 디자인 선진국에서 많이 사온다는데도 그냥 저냥. 아무래도 한국인이 미적 감각이 뛰어난 것 같아요.

  2. 와코루 2013.11.20 11:3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영국에서는 요즘 투블럭컷과 모히칸 유행하는군요~ㅎㅎ

  3. 아늘 2013.11.21 02:52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북유럽도 투블럭컷이 대세에요 요즘!^^ 제 주변 유럽 친구들은 먼저 스칸디나비아 국가에서 유행하는 헤어스타일, 옷스타일이 몇 달 지나 서유럽쪽으로 퍼진다고들 하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