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얼마 전 한국에 관한 BBC 뉴스 중  한국 중 고등학생들의 짦은 교복 치마 논란 (South Korea row over short shcool skirt) 를 기사화하여 관심을 끌었지요. 그 기사에 대한 한국인들의 댓글을 읽어보니, 그 중 눈에 띄었던 내용이 한국의 짧은 교복 치마를 기사화하면서 "왜 일본 학생들의 교복 입은 사진을 넣었냐?" 와 "영국 학생들의 교복 치마 길이도 만만치 않다"라는 것이었지요.




저도 BBC 기사를 보면서, 한국 기사에 왜 일본 학생들의 사진을 넣었을까? 혹시 한국보다 먼저 짧은 교복 치마를 입고 다닌 일본 학생들의 트렌드를 한국 학생들이 따라가고 있다고 여긴것은 아닐까? 아니면, 한국 학생들의 교복 입은 사진을 찍기 귀찮았을까? 뭐 이런 저런 저만의 생각을 해 봤어요.






어찌 되었든간에, 주된 사실은 한국 중고등 여학생들의 교복 치마 길이가 점점 짧아지고 있다는 거에요.
                                                                                        
(출처: KBS 2  뉴스 따라잡기 )
솔직히 저의 학창시절에도 교복 치마를 줄여 입는 친구들이 있었어요. 한동안 교복 치마를 길게 입는 것이 유행하다가 어느 새 짧고 딱 붙는 스타일로 바뀌면서, 접어 있는 것은 물론이고, 교복 치마 폭과 길이를 타이트하게줄여 입기 시작했지요. 그런데 저희때하고는 완전 다르게 너무 타이트하고 너무 짧아서 '이게 교복인가' 라는 의구심이 들 때가 많아요. 특히 버스 좌석 맨 뒤에 다리를 쫙 벌리고 앉는 여학생들의 모습을 보면, 기사의 내용처럼 학교 교실 책상 앞가림 판을 설치해야 한다는 의견이 왜 나왔는지 알겠더라고요. 여자인 제가 보기에도 민망한데, 남자 선생님들은 어찌 수업을 하겠어요. ㅠㅠ 이렇게 짧으면, 앉아서 수업 받기에 엄청 불편할텐데요. 아닌가요?




그런데, 영국에 와서 보니, 한국 못지 않게 영국 교복 치마도 미니스커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어요. 
한국은 그나마 지정된 교복을 줄여서 입으니, 교복이구나라고 알지만, 영국은 (물론 학교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보통 교복 치마와 셔츠는 색깔과 모양만 비슷하면 그냥 구해서 입으면 되는 것 같아요. 그래서 그런지 학교 마크가 부착되어 있는 교복 마의를 입은 경우에는 "학생이구나" 이렇게 금방 알지만, 그냥 검은 색깔의 짧고 딱 붙는 치마에 흰색 셔츠를 입은 경우에는 "이게 교복인지, 사복인지" 순간 헷갈리기도 한답니다. 더구다나 중학교부터는 화장을 대부분 하고 다니는게 보통이니까요.




한국 아줌마의 말을 들어 보니, 영국 학생들도 교복을 사자마자 가장 먼저 하는 일이 "교복 줄이기" 라고 하네요. 치마는 딱 맞게 완전 초미니로 줄이고, 흰 셔츠도 몸에 딱 맞게 줄인다고 해요. 또한 영국은 교복 치마 혹은 바지를 선택해서 입을 수가 있는데, 바지를 선택하는 친구들은 바지마저 스키니로 바꿔 버린다고 합니다. (영국은 스타킹 값이 다소 비싼 편이라, 스타킹 올이 빈번히 나가는 것 때문에 바지를 선택하는 친구들도 많대요)



제가 몇 일 동안 하교하는 영국 중,고등학생들의 교복입은 모습을 관찰해 보았는데, 교복길이가 무릎 정도까지 되는 학생들을 단 한 명도 찾지 못했다는 것이지요. 나이가 적든지 많든지, 몸매가 날씬하든지 안 하든지에 전혀 상관없이, 교복 치마 길이는 다들 줄일 수 있을 때까지 줄인 듯한 인상을 받았습니다.














단, 영국 사립 학교는 다른 공립 학교보다는 다소 학교 규율이 엄격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영국 캔터베리에 있는 King's School 여학생들의 치마 길이는 무릎 아래였어요. 화장도 금하고, 악세서리도 화려한 것은 할 수 없다고 해요. 그래서 영국에서는 사립/공립 학교 여학생들의 외적인 모습은 확연히 구분이 갈 정도입니다.

 




캔터베리 시내의 학교가 끝나면 세 곳을 중심 (버스 정류장, 테스코 앞, 맥도널드 앞)으로 짧은 교복 치마를 입은 여학생들과 남학생들이 우루루 몰려듭니다. 그 중의 한 곳인 Tesco Express 앞 입니다. 학생들 사진 찍기 다소 겁이 났어요. ㅋㅋ  
어디든지 가장 무서운 사람들이 중, 고등학생이라고 하잖아요. ㅎㅎ 

영국도 몇 년 전에 중고생들의 짧은 교복 치마로 인해 논란이 있었대요. 하지만, 학교에서도 더 이상 통제가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한국도 현재 영국과 같은 통제 불가능의 상황과 비슷해지고 있다는 느낌이 드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jewelry 2011.05.19 01:3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바지입니다. 그래서 걱정없이 맘놓고 짧습니다.
    바지 겉에 치마처럼 살짝 둘렀져

  3. dldudcjf 2011.05.19 02:2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미성년나이를줄입시다아니면
    옷을애들답게
    법으로규제를하든가
    성폭력이괜히이러나겟어요저런
    애들때문에일부어른이청소년
    성폭력을하는것입니다

    • ;; 2015.02.06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4년이 지난 지금은 올바른 생각을 가지시길..

    • ㅋㅋ 2016.11.16 0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5년이 지난 지금은 바꼈을까요? dldudcif님 논리가 틀린 결정적인 이유가 인도및 이슬람 아랍문화권 여자들은 한여름에도 온 몸을 칭칭 감고다니고 서양여자들은 한여름에 위아래로 다벗거든요; 그런데 성범죄율은 이슬람이 서양보다 압도적으로 많아요. 이슬람 아랍 이쪽은 여자애들이 10대 초반 어린나이에 시집간날 당일 밤부터 남편한테 강간당하고 길거리에서 갑자기 납치당해서 강간당하고 친척한테 강간당해요.성범죄 당한 여자를 남자가족이 합법적으로(?) 살해하는 명예살인 문화도 있고요. 유럽에서 난민을 받은뒤 그 전보다 성범죄 율이 훨씬 높아졌어요 높아지는데 일조한 남자들은 죄다 난민들이지요. 우리나라도 막 난민 받아들이고 할렘타운 구축하고나서 성범죄 엄청 뛰었잖아요. 유튜브에서 봤는데 지금 유럽 난민중 아랍권 남자들 사이에서 타하루시(강간게임) 라는게 유행중이라 엄청난 문제로 번졌대요. 동그란 원을 그려놓고 여자를 납치해서 원 안으로 밀어넣은뒤 남자들 열 몇명이 돌아가면서 집단강간하고 아무도 모르게 원 밖으로 빙 둘러서 감시하는데 이걸 지들끼리 게임이라고 부르는 거에요 난 소름돋았는데ㅡㅡ; 그러니까 성범죄는 여자잘못이라기 보다는 가해자의 인성때문임

  4. 2011.05.19 03:0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역시 패스트푸드는 몸에 안 좋아 보입니다.
    우리학생들이 훨 다리도 늘씬하고 예쁜것 같네요.

  5. 광고도배 2011.05.19 08:4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글은 좋은데...광고 때문에 거슬리네요

  6. DD 2011.05.27 15:4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근데 긴치마는 촌스러워 보이긴 해요

  7. 박혜연 2011.06.05 21:0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영국전역의 중 고등학교는 그러면 사복학교가 한곳도 없겠네요? 다만 사립학교일 경우에는 치마길이가 무릎밑이어야하는거고 공립학교는 미니스커트수준이니 참 영국학교교복 대단하네요?

    • 영국품절녀 2011.06.06 0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율학교와 같은 곳은 사복이기도 하다고 듣긴 했는데, 확실한지는 잘 모르겠어요. 공립 학교 학생들의 치마 길이는 진짜 너무하다 싶어요.

  8. ㅎㅎ 2011.06.06 22:1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댓글보다가요.. 성폭력과 치마길이가 짧은것은 이미 성폭력예방전문가들이 많이 말하고들 있지만 전혀 상관이 없습니다.
    성폭력은 치마가 길든 짧든, 바지든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에요. 괜히 치마짧다고 성폭력이 일어나네 뭐네 하지 말아주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학생들의 치마길이가 짧다고 혀를 차기 전에 아이들은 어른들을 보고 배우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 음..? 2011.06.22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 말씀이 정말 사실인가요? ㅎㅎ
      전 조금 다른 이유지만 사실이라고 생각했는데..
      말씀대로 어차피 일반적인 남성이라면 미니스커트건 바지건 상관없이 어떠한 이유로간에 성적 충동이 일어난다해도 이성적으로 억제를 할수있겠죠...
      허나 인격적장애등으로 억제가 불가능한 사람은 그게 안되겠죠...
      보통 성폭행을 누가 계획해서 해요.. 뉴스보면 대부분 그때그때 충동으로 저지르던데...
      동기부여정도는 충분히 한다고 봅니다.. 혹시 전문가들이 말한 자료가 있으면 좀 제시해주셨으면 좋겠네요... 사실이라면 꽤나 놀라울듯..

  9. sefawef 2011.06.21 15:5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까락이 너무 많다

  10. 오호.. 2011.06.22 00:3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역시 그냥 세계적으로 학생들이 치마를 올려입는군요..
    전 캐나다에서 사립 고등학교 나왔는데 거기는 일반 규정이 무릎위 1인치였거든요..
    물론 다들 조금씩 더 올려입거나 줄여입었지만..
    학교에서 계단올라갈때 참.. 민망해서 위를 못보고 걷겠더군요 .. ^^;;

  11. dfdg 2011.06.30 22:4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근데 모든 학교가 짧다고 생각하지는 마세요
    저희 학교는 여자애들 보면
    치마 줄인애들 하나도 없고 화장도 안하니ㅋ

  12. zzzzz 2011.07.10 12:31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3. 글쎄요... 2011.07.23 01:1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 지나가다 학생들 보면 미니로 줄여입은 애들 한명도 못 봤는데... 우리나라가 심한가 생각이 드네요
    그러면서 한국년들 이라 하며 욕하는 한국남자들 어이없군요ㅋ

  14. 영국에살아보니 2011.08.11 22:1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여기 주인장님에게 개인적으로 하고싶은말이 있습니다. 백인들이 한국을 비하하는 말을 하는것은..한국에 대해 무지해서가 아니라..질투심에서 하는말이 90%라고 봅니다. 왜 한국인터넷에는 영국을 숭배하는 뉴스기사가 가득한데, 영국뉴스에는 한국이 성형에 미친 나라라는 기사(참고로 미국이 성형 1위고 한국은 14위인가 24위도 체 되지않습니다) 라던지 한국인들의 치마가 짧다던지 라는 비하하는 기사가 나오는거지요? 참고로 변태 포르노의 천국인 유럽, 영국,미국, 일본에서 한국여학생들의 치마 길이를 논쟁할 여지가 됩니까? 님께서 백인들이 "한국? 북한이야 남한이야?" "한국이 어디있는 나라야? 방글라데시아?" 라는 질문을 그사람들의 무지라고 생각하신다면 커다란 오해와 착각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해외생활 오래한 사람이고 서양들도 이해잘 하지만 저런 질문들은 한마디로 엿먹어라 라는 그런 인종차별적 비하표현중 하나이죠.

    • whdghk 2011.09.17 1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감입니다. 일본이나 서양에서의 조잡한 성문화를 한국에 댈 정도는 아닌 것 같네요.

    • 동감 2012.06.18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동감입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그런 질문들을 비하하는 것으로 여기지 못하고, 단지 지식이 없어서 그런다고 생각하더군요..

      전기는 나오니? 차는 다니고?...

      좀 백인사대주의에서 벗어났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15. d323w4 2011.09.13 17:1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그런데 영국학생들은 스타킹을신어서그런가? 맨살에 짧은치마입은거보다는 스타킹신은게 훨씬 덜야해보이네요

  16. 천사 2012.01.06 12:4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

  17. 김재동 2014.04.16 15:0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한국 학생들 미니를 경쟁적으로 입는데..야해서 얼굴보면 거의다 괴물들 ㅜㅜ 토 나올거 같음..영국이랑 천지차이더군..게다가 눈까지 수술해서 떼꾼 함 ..아 진짜 못생긴 한국인들

  18. 2015.02.06 20:1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미성년자가 보호대상이기도 하지만 결국 남입니다. 어떻게 입고 다니든 당신이 상관할 바가 아니죠.
    저도 똥꼬 보일락말락한 치마는 학생이든 어른이든 보기싫은건 마찬가집니다.
    사진속 학생들 치마 길이는 그냥 적당한 수준인것같은데요.
    오히려 억압된 규율이 더 큰 반발을 불러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남의 사진 허락없이 찍어올려서 이러쿵저러쿵 해대는것도 옳아보이진 않네요.

  19. 윗분 2016.02.28 12:5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윗분 말에 진짜로 동감합니다. 이 글을 쓴지는 많은 시간이 지나서 글쓴이님도 생각이 바뀌셨을수도 있는데요, 저는 이 글이 조금 문제가 많다고 생각하는게 짧은 치마가 다른 사람들의 반발을 산다는게 이해가 안가는 논리네요..;; 그들의 자유이고 그들의 권리입니다. 엄연히 그들의 미적기준이며 그들을 논할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습니다. 추가하자면 윗 댓글중에 짧은 치마로 인해 범죄를 산다? 그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게 얼마나 현시대에 동떨어진 생각인지 알기나 하시련지.. 케이크집에 예쁘고 먹음직스럽게 음식들이 진열되어있는데 그것을 허락없이 손대면 엄연히 도둑질이죠. 허가없이 가져가는 사람이 도둑 아니덥니까;; 케이크집이 과자를 진열해놓은게 잘못이다라고 말하는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요? 비슷한 논리로 여학생분들이 야하게 입고 다니던 어찌하고 다니던 그건 그들의 자유이죠? 글읽는 내내 어이가없어서..

  20. 김순이 2016.05.17 20:5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전부 그런건 아니지만 화장하고
    교복 줄여입고 만망해서
    봐줄수가 없어..!! 생각만해도
    속이 거북..!!

  21. 2017.05.17 04:3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남이야 어떻게 입든 말든 그건 개인의 자유죠. 자기가 보기 싫다고 남을 통제하려 들지 맙시다. 타인의 자유를 빼앗을 자유는 그 누구에게도 없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