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도 마찬가지겠지만, 영국에는 다달이 다양한 기념일과 행사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특별히 공휴일이 아니면, 그 날이 무슨 날인지도 알지 못하고 넘어 갈 때가 있습니다. 특히 한국에서는 10월 9일 한글날이 공휴일에서 빠진 뒤로부터는 그 날이 한글날인지도 모르고 넘어가는 한국인들도 있었던 것 같아요. 영국에서는 특별히 공휴일로 지정된 기념일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하지만, 제가 보기에 영국 아이들은 국가 행사 및 기념일을 제대로 즐기거나 보낸다것을 알았답니다.
기념일의 의미와 목적을 정확히 알고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영국 교육이 참 마음에 듭니다.


영국의 한 사립초등학교에서 저번 윌리엄 왕자의 로얄 웨딩을 기념하기 위해 아이들에게 왕족들이 입는 옷을 입고 오라고 했다네요. 그런데, 한국 아줌마는 "Royal Family"라고 하길래, 한국 세자가 입었던 용이 커다랗게 반짝 거리는 옷을 힘들게 구해서 아들에게 입혀서 보냈다고 합니다.

그런데, 학교 수업이 끝나고 돌아 온 아이의 입이 쭉~ 나와 있더래요. 그러면서 하는 말이 "이제부터 엄마가 입으라는 옷 절대 안 입을꺼야" 이러면서 막 투덜거렸대요. 알고보니, 학교에서는 영국 왕족들이 입었던 옷을 입고 오라고 했던 것인데, 유독 한국 아이 혼자만 전혀 다른 복장을 하고 간 것이지요. 혼자만 눈에 확~ 띄는 화려한 색깔과 스타일의 옷을 입고 간 그 한국 아이에게 영국 교사 및 친구들은 다들 "굉장히 멋지다 (fabulous)" 라고 난리였대요.


                  
                    사진 속 세자의 옷과 비슷한 복장이 아니었을까 생각됩니다. (출처: 구글 이미지)

나중에 학교 로얄 행사 사진을 보니 한국 왕의 옷을 입은 한국 아이가 유독 커다랗게 찍혀 있었다고 해요.
아마도 그날에 가장 눈에 확 띄는 복장을 한 아이가 아니었을까 생각됩니다. 본의 아니게 영국 로얄 웨딩 기념 행사에서 한국의 미를 뽐내는 시간이 되어 버렸지요.

 

                               학교에서 로얄 웨딩 행사를 기념하는 모습입니다.



                        로얄 웨딩 행사에 참여한 다양한 복장의 영국 초등학생들


                        
  (출처:
http://www.junior-kings.co.uk/news_gallery_1.aspx?id=0:58200&id=0:58556&news=0:47855)
                     

행사가 끝나고, 교장 선생님의 말에 아이가 기분이 좀 상했던 것 같아요.

"누가 너보고 한국 왕 옷을 입고 오라고 했니? 
"너의 복장이 멋있긴 하지만, 다음부터는 영국 왕족 복장을 하고 와라"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니깐 그 상황이 너무 재미있는 거에요. 다들 영국 왕족 혹은 영국 관련 복장을 하고 왔는데, 그 한국 아이만 용그림이 크게 그려진 반짝이 의상을 입고 나타난 모습을 상상해보니 저도 모르게 웃음이 피식~ 나왔어요. 그 아이도 좀 놀라지 않았을까 싶어요. 속으로 엄마를 얼마나 원망 했을까요?


이런 특별한 국가 기념 행사 말고도, 영국 초등학교에서는 독서의 날을 맞이하여 아이들에게 과제를 내 줍니다. 자신이 가장 재미있게 읽었던 책 주인공이 되어서 오라는 것 입니다. 제가 아는 주변의 한국 아이들은 피터팬으로, 미키 마우스 등으로 변신해서 학교에 갔다고 합니다. 물론 독서의 날을 기념하는 행사는 다양하겠지만, 직접 동화의 주인공이 되어 보는 것이 아이들에게 많은 재미를 선사할 것 같아요.
또한 환경의 날(Green day)에는 모두 초록색의 옷을 입고 오라고 해서 환경의 중요성을 깨닫게 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영국은 무슨 ~ 날이 되기 전에 항상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아이들이 그 날에 대한 의미와 목적을 알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 교육을 시키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냥 눈으로 보고 귀로 듣는 것 보다는 아이들 자신이 직접 몸으로 체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한국에도 물론 이런 행사가 없지는 않겠지만요, 좀 더 적극적으로 우리 아이들이 참여할 수 있고 즐길 수 있는 행사가 되었으면 합니다. 독서의 날이라고 하면, 매년 독후감 혹은 글짓기 해와라 그런 식의 판에 박힌 행사보다는 좀 더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해 주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박미란 2011.10.17 11:5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영국 왕족 옷을 입고 오라 했는데 한국 왕족 옷을 입고 간거네요. ㅋㅋㅋㅋ

  3. 김스 2011.10.17 15:0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글쎄요,.. 우리 학부모들은 그런 복장 없는데 사라고 한다고..학교에 항의할 거 같은데요.. 괜히 돈 더 들어가게 한다고..

  4. 파리아줌마 2011.10.17 16:3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ㅎㅎ 귀여웠을것 같아요
    그바람에 한국 왕실옷을 알렸겠어요,
    그런데 영국에서 울나라 왕실옷 가지고
    구하기도 쉽지 않았을듯한데요.~~
    어쨌든 아이는 좀 곤란했겠지만 재미있는 에피소드였네요^^

  5. 모리스 2011.10.17 17:12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흠... 영국에서 자라는 아이들은 정체성에 혼란이 올 수도 있겠네요. 그 교장선생님도 참, 아이가 그런 옷을 입고 왔으면 그냥 예쁘다고 해주거나 무슨 옷이냐고 물어볼 것이지 굳이 그렇게 지적질을 할 필요가 있나요?

  6. free행복 2011.10.17 17:2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그 일이 모두 엄마숙제랍니다. 워킹맘으로 아이가 주인공 모습해야한다고 해서 늦은시간에 할려니 갑갑하더라구요. 집에 있는 엄마는 그런 의상을 빌려 사진찍는 곳에 가서 숙제했답니다.

  7. 굄돌 2011.10.17 17:5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이가 많이 당황했을 것 같네요.
    끝나고 교장선생님이 그냥 잘했다, 해줬으면
    좋았을 텐데....

    • 영국품절녀 2011.10.17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아이 엄마도 교장 선생님의 말을 전해듣고 기분 나빠했어요. 아무래도 영국 로얄 웨딩 기념 행사에 한국 아이가 너무 주목 받아서 그런게 아닐까요? ^^

  8. 글쎄요 2011.10.17 18:3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제 생각에는 '영국의 왕실의상' 축제인데 뜬금없이 한국왕족 의상을 입고간것이 문제였던것 같은데요^^.
    애초에 축제의 본질과 너무 관계없이 동떨어진 것이라서 교장선생님이 이해를 못한거 아닐까 싶어요.
    예를 들어 한국학교에서 고려왕족 전통의상 축제를 열었는데, 중국이나 인도같은 다른 국가에서 온 외국인 학생이
    고국의 왕족의상을 입고 오는것과 같은 맥락이겠죠. 잘못은 아니지만, 참 축제의 의도와 동떨어진 그런...

    제가 아이 엄마였다면, 아이에게 조금 미안했을것 같아요. 축제의 본질적인 의미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문제도 있었겠지만...

    • 와우 2011.10.18 0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저는 교장선생님께 한 마디 들었다는 부분 읽기 전에 저 아이는 정말 센스있다는 평가를 받지 않았을까 기대하고 읽었지만... 역시 영국인가 했습니다.
      왜냐면, 원래 한 국가의 왕족 결혼식이라면 당연히 그 결혼을 축하하는 사절단이나 하객이 있기 마련이고 그럴 경우 그 하객은 자기나라 복색을 하는게 이상하지 않으니까요. '왕'이 축하를 하러간건 동양적 사고에선 이상할 수도 있지만, 요즘 유럽 왕족들은 자기네들 결혼식에 서로 축하하러 다니던데요. 크게 이상할것이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아무튼 그 어머니 대단하세요. 영국 왕족 결혼 축하행사인데 자기네 고유 의상 입고 온 사람들을 '축하객'정도로 생각해주면 안되는것인지... 너무 비약이 심한가요?

  9. 하늘엔별 2011.10.17 19:1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이거 코스프레 같네요.
    요런 행사도 꽤 재미나군요. ^^

  10. 2011.10.17 20:1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11. 해피앤드 2011.10.17 20:5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에구;;;아이 상처받았겠어요;;;;

  12. 따옥이 2011.10.17 21:1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교장이 그리 좋지 못한 사람 같아요.
    윌리엄 왕자의 결혼을 축하하기 위해 아이들에게
    왕족의상을 입으라고 한 것이면서
    타국 왕족의 의상을 입었다고 정체성 찾고 있네요. ㅋㅋ
    어떻게 보면 나름 예를 차려서 외교관 역활한건데.

    조심스럽게...
    이민자들의 정체성에 대해 좋지 않은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요.

    이해는 되지만 아이에겐 좀 더 순화해서
    말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어머니에게 메모를 전달하던지...

    단순한 오해에서 비롯되었거늘...
    교장도 몰랐겠지만 여튼 학생 어머니의
    노력은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 와우 2011.10.18 0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저도 그런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이민자 싫어한다고까지는 생각 못했어요. 다만 교장이 단편적인 사람인것 같네요.

  13. 스뚜피드 2011.10.17 21:3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정말 재밌고 좋네요
    우리나라 초등학교에서도 그런 행사를 하면 굉장히 좋을것 같아요 ㅋ

  14. 지나가는과객 2011.10.17 23:12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전 교장이 좀 이해 되는군요. 일종의 영국 사회화 교육의 일종으로 마련된거 같은데..
    한국 왕실 복장은 의도와는 빗나간 복장이죠ㅋ
    사실 이부분은 유럽 원주민하고 이민자들간 마찰이 생기는 부분의 단적인 모습이기도 하죠.
    뭐가 틀리다 맞다고 하긴 힘든 부분입니다. 현재로선.
    애초에 영국왕실.. 이라고 못박았으면 좋았으련만ㅎ

  15. 악랄가츠 2011.10.18 00:3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우리나라도 요즘 체험학습이 대세인데...
    단순한 탐방보다는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행사가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16. 그들처럼 2011.10.18 00:3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제주시 아파트 착한 분양가 정착, 분양원가 공개를 위해 Daum 아고라청원을 하고 있습니다. 강달프를 지지하시는 님들의 많은 동참 부탁드립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셔서 청원 부탁드립니다.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113402

  17. social123 2011.10.18 01:3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ㅋㅋㅋㅋ 재밌네요 ㅋㅋㅋ 미국이였으면 교장도 이해할 행동이였을텐데 ㅋㅋㅋ

  18. 명안 2011.10.18 09:01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이에게 너는 한국을대표하는 공주고 영국왕실의상축제를 축하하러간거라고 말해도 괜찮을것같아요^^

  19. 흠.. 2011.10.18 09:31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지금은 창피하고 억울하겠지만,, 조금 더 크면 자랑스러워할 날이 분명 있을 거에요~~ ^^* ㅎㅎㅎㅎㅎ

  20. 패크 2011.10.18 10:2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한국에서 저런 행사를 하면, 구하기도 힘든 옷을 구해 입고 오라 했다고 부모님들께서 교육청에 전화하신답니다^^;;

  21. 아... 2011.10.18 10:4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전 미국에서 13년동안 살고있는 학생인데
    저 아이의 마음이 이해가 가네요
    저희 학교에서도 한번은 60년대 의상을 입고오라해서
    난 한국 60년대나 미국 60년대나 별 차이 없겠지 해서 한국 60년대 옷을 입고갔는데
    다른 애들과는 너무 다른 의상을 입고와서 너무 쪽팔렸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도 생각하면 부끄러운 기억인데 저 아이가 상처 받지 않았었으면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