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디지털 세상에 살고 있지만, 아직 영국에는 인간미가 느껴지는 그들만의 아날로그 식의 소통법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음을 느끼고 있습니다. 제가 영국에 살면서 알게 된 사실은 영국인들은 축하, 감사 등 특별한 기념일에는 주로 주고 받는 것이 카드입니다. 그 뿐 아니라 일상적인 생활 속에서 종종 서로에게 위로, 회복 등등을 기원하는 때에도 역시 카드로 마음을 전하고 있지요.

제가 자원 봉사를 하는 곳에서는 거의 매 주마다 빠지지 않고 해야 하는 것이 다름 아닌 "카드 쓰기"에요. 그 내용은 참으로 다양하지요. 예를 들어 생일 축하, 안부, 건강 회복을 위한 기원, 위로 등입니다. 아무래도 연로하신 할머니, 할아버지들과 일을 해서 그런지, 건강 회복에 대한 카드와 가족의 장례에 따른 위로의 카드를 써야 하는 경우가 다반사 입니다. 물론 가장 많이 쓰는 것이 생일 카드이긴 하지만요. 평소 한국에서 카드를 자주 써보지 않았던 터라 처음에는 뭐라고 써야 할지 참 낯설기도 했는데, 이제는 척척 이런 저런 말을 바꿔가면서 카드 쓰기의 달인이 되어 가고 있지요. ^^

 

                                             자원 봉사 함께 하는 분들에게 받은 생일 카드입니다.


 

제가 영국에 오기 전에 읽었던 책 내용 중에 선물 받고 “Thank you”만 연발하지 마라라는 문구를 본 적이 있어요. 영국인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기에 가장 좋은 방법은 백 마디의 Thank you보다는 Thank you note를 적은 카드를 전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저희 같은 외국인들은 누군가에게 선물을 받으면, 할 수 있는 말이 솔직히 "Thank you"밖에 없어요. 특별히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아니면 Oh, You shouldn’t have. , 이러실 필요까진 없는데뭐 이 정도 말하면 되겠지만요.


 

작년 겨울에 옆 집 영국 할머니에게 저희는 위로 note를 받은 적이 있어요. 저희가 좀 안 좋은 일이 있었는데, 주인 집 아줌마가 옆집 할머니에게 그 사실을 이야기 했나 봐요. 저희 집 우편물 넣는 구멍으로 옆 집 할머니께서 위로의 note를 넣으셨더군요. 내용은 너의 이야기를 들어 유감이다. 힘내라 뭐..이런 식의 내용이었던 것 같아요. 솔직히 그런 말을 들었다고 그 당시의 상황이 달라지지는 않았지만, 그것을 읽으면서 우리를 생각하는 사람이 이 곳에 있다는 생각에 힘이 나더라고요.



영국에서 가장 카드를 많이 주고 받는 날은 단연 영국인들의 가장 큰 명절인 크리스마스입니다.
보통 영국인들은 카드를 charity shop에서 많이 사는 경향이 있어요. 왜냐하면 자선을 위한 이유도 있고요. 또 다른 상점보다 값이 싸기도 하고요.  저도 작년 크리스마스에 Cancer research에서 크리스마스 카드를 사서 주변 분들에게 드렸지요. 그리고 크리스마스가 지난 후에는 카드 가격이 거의 90% 할인하여 팔더라고요. 그래서 올해 크리스마스를 위해 미리 몇 개 사두었어요.

 

 

제가 자원봉사를 하는 카페에서 파는 1파운드 카드에요.

 

 

 

            옆에 나무로 만든 모금함 보이시지요?

맘에 드는 카드가 있으면 돈을 넣고 가져가는 셀프 서비스 입니다
          카드 판매 수익금은 자선단체에 보낸다고 하더군요
.

 

 

제가 아는 영국 아줌마는 카드 앨범을 가지고 있어요. 지나다니면서 예쁜 카드가 있으면 수집해 놓았다가, 필요할 때 사용하시더라고요. 카드들이 얼마나 고급스럽고 예쁘던지요. 그래서 저도 이제는 예쁜 카드가 있으면 하나씩 수집하려고 생각 중입니다. 한국에도 예쁜 카드가 많긴 한데요. 영국은 워낙 카드 보내는 것이 일상적이기 때문에 훨씬 다양한 스타일의 카드가 많은 것 같아요여러분들도 주변 분들에게 감사, 위로, 축하 등의 카드를 종종 보내면서 더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 같아요.


 


 

영국에서 연애할 시절에 울 신랑이 저에게 처음으로 보낸 사랑의 카드입니다. 카드 안의 그림은 저희가 처음 함께 여행 간 파리 레스토랑에서 찍은 사진을 신랑이 직접 그려서 준 거랍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고 아끼는 카드에요. 사랑하는 사람에게 가끔 이렇게 사랑이 듬뿍 담긴 카드를 주고 받으면 얼마나 행복하겠어요. 가끔은 아날로그 방식이 더 좋을 때가 있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귀여운걸 2011.07.07 07:0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생일카드 오랜만이에요.. 예전에는 당연히 카드로 받았는데 요즘은 이메일이죠..ㅠㅠ
    아날로그 방식이 오히려 더 행복을 주고 즐거워지는거 같아요ㅎㅎ
    영국품절녀님 항상 제 블로그에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너무 감사드려요^^

  2. 참교육 2011.07.07 08:0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기계가 인간의 멋을 뺏아가는 게 맞습니다.
    사람이 행복하기 위해 만들어 가는 세상이어야 하는데....
    문명의 진보 어느 쪽이 옳은지 헷갈릴 때가 있습니다.

  3. 노지 2011.07.07 10:2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일본도 이런 것을 하는데...
    우리나라는 좀 찾아보기가 힘들지요 ㅋㅋ

  4. 복돌이^^ 2011.07.07 13:02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요런 아날로그식 표현이 사람의 마음을 더 크게 움직이는듯도 해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5. 찢어진 백과사전 2011.07.07 14:3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시대가 디지털 시대로 변화하면서 생활이 편리해지고 빨라졌으나 이런 데에서 오는 낭만이 사라진것 같아 아쉬워요.
    한국은 요즘 우우체통에 들어있는 편지들을 보면 죄~ 고지서들 뿐이니...
    초등학교시절 친구들에게 주고받던 편지가 그립습니다.^^

  6. Hansik's Drink 2011.07.07 17:2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너무 잘 보고 잘 읽고 간답니다 ^^
    요즘에는 손편지가 거의 없죠 ㅎㅎ

  7. 도플파란 2011.07.07 20:4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그렇죠... 점점 아날로그의 삶이 그리워집니다.. ㅋㅋ 조금은 불편해도.. 즐겁고 정겨운...
    오랜만에 편지나 써볼까요??ㅋㅋㅋ

  8. 학마 2011.07.07 23:1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잘보고 간답니다. ㅎㅎ

    저는 그래도 디지털이 좋아요..워낙 악필이라.ㅋㅋㅋ

    ㅡ.ㅡ;;

    히~~

  9. 주언맘 2011.07.08 02:2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이 포스팅 너무 좋아요...
    저도 카드 쓰는거 좋아하는데 요즘은 한동안 뜸했었거든요.
    그동안 잊고 살았던 무언가를 새삼스레 재발견한 느낌이랄까요??
    품절녀님 블로그에서는 영국에 대한 정보뿐 아니라 인생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각이 느껴집니다.
    참 좋아요.^^

  10. YJ! 2014.06.13 01:0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와, 이런 문화 너무 부러운거 같아요! 한국에서도 가끔 손편지가 그리운데 사실 군인한테밖에 쓸일이 잘 없는듯 싶어요.. 카드 수집이라니! 완전 끌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