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런던 패션 위크 Spring/Summer 2013 collection"이 9월 14일부터 18일까지 소머셋 하우스에서 열립니다. 어제부터 시작된 런던 패션 위크에 제가 직접 다녀왔어요. 물론 일반인에게는 내부 입장이 허용되지 않지만, 소머셋 하우스 밖에 설치된 대형 화면을 통해 패션쇼를 라이브로 즐길 수 있습니다.

 

 

패션쇼 참석을 위해 온 많은 사람들과 그들의 패션을 촬영하기 위해 몰려든 방송 카메라맨들과 패션 블로거들의 모습이 눈에 띄었습니다. 제가 보기에 패션쇼 시청보다는 패션에 관심이 많고 좋아하는 사람들의 파티처럼 느껴질 정도였어요. 많은 사람들은 각자 자신에게 맞는 패션 스타일링을 뽐내기위해 개성적인 옷차림을 하고 이 곳으로 모여 들었습니다.

 

 

패션쇼 입장을 위해 기다리는 모습~

 

누구나 할 것 없이 서로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려는 듯이, 자유롭게 촬영을 부탁하기도 하고 서로 돌아가면서 사진을 찍어주기도 했습니다. 다들 패션쇼가 생중계되고 있는 스크린을 보기 보다는 온통 그 곳에 온 사람들의 패션에만 관심이 쏠렸습니다.

 

 

패션 피플들을 보러 구경온 사람들~

 

 


지금부터 런던 패션 위크에서 만난 패션 피플들을 소개합니다.

즐겁게 감상하세요. ^^  전 패션에 대해 잘 몰라 그냥 제 느낌 위주로 썼어요. ㅎㅎ

 

    가장 무난한 색이면서도 멋스러운 칼라인 블랙~

날씬한 몸매를 부각시키는 가죽 바지 정말 잘 어울려요.

     여기 온 사람들의 50% 이상이 블랙으로 된 의상을 입었어요.

 

                                                         민트 색상은 함부로 입기 참 부담스러운데요.

                                               2013년 SS 콜렉션에 맞는 색상인 것 같아요.

 

                                                과하지 않으면서 섹시미를 은근히 강조할 수 있는 시스루 패션~

                                        키 크고 날씬하니 속옷 노출 의상을 입어도 멋지기만 하네요.

 

                                                 미소가 너무 예쁘지 않나요? 보기에 모델같아 보여요.

                                        기본 칼라인 블랙, 레드, 화이트로 멋을 냈어요.

                                  잘못 매치했다가는 답 안나오는 색상들인데요. 몸매가 되니... ㅎㅎ

 

                                                        가죽 치마에 살짝 묶은 티셔츠가 포인트에요.

                                             조그마한 얼굴에 긴 생머리 인형 같아요. ㅎㅎ

 

                                                                부분이 포인트인 블랙 원피스~

                                            이너로 블라우스를 입어 믹스 앤 매치를 했어요.

                                            백인들은 비비드한 색깔이 참 잘 어울려요.

 

                                                      칼라 조합이 은근히 통일성을 이루는 것 같아요.

                                   보라색을 좋아하는 저는 각각 다른 보라 색상이 참 맘에 듭니다.

 

                                                                         모자만 참 탐나는 걸로~

 

                                                            짦은 커트머리에 머리띠가 잘 어울려요.

                                       무난한 블랙과 화이트 복장에 숄로 포인트를 줬어요.

 

                                                             영국인들의 레깅스 패션이 이렇습니다.

 

                                                            정말 특이한 스타일의 원피스와 모자에요.

                                                     모자가 얼굴까지 가려 버렸군요.

                             

                                                               올 여름에 강세였던 망사 원피스~

                                            늘씬한 몸매에 너무 잘 어울려요. 완전 사방사방~

 

                                                                옷보다는 악세사리에 눈이 가요.

                                                   카우치백, 목걸이가 특이하네요.

 

                                                             멋진 개성만점인 스타일의 패션 블로거들

 

                                                             유명한 사람인지는 잘 모르겠는데요.

                                                  화려한 칼라 매치가 아주 좋습니다.

 

                      위에 덧입은 저 옷은 이번 시즌에 Topshop과 JW Anderson 이라는 신생 디자이너가 만든 작품이에요.

                                                      현재 TOPSHOP에서 판매중이랍니다.                             

 

 

                                                                     스타일이 범상치 않아 보여요.

 

                                                                    체크 스타킹에만 눈이 간다는....

 

                                            과거 영화에서 나온듯한 복장~ 색스폰으로 재즈를 막 연주할 것만 같은

                                                  배바지와 베스트가 환상적인 조합

 

                                                                  내년 봄에 유행할 칼라일까요??

 

                                                                 날씬한 몸매밖에 안 보인다는....

 

                                           빠알간 코트를 입은 익살스런 남자였는데, 사진은 멋있는 척 하긴...

 

 

                                                                       제 눈을 호강시켜준 훈남~ 

                               사진을 찍고 나서 제가 고맙다고 하니 살인미소를 지어 주네요. 사르륵~~

 

                                                                           수줍은 소녀의 복장~

 

                                                               스카프로 머리를 돌돌 만 것이 파격적이에요.

                                        올 가을엔 스카프를 헤어 악세사리로 사용하심이 어떤가요?

 

                                                         시원한 블루 셔츠에 딱 달라붙는 H 라인 치마~

                                                치마 위에 새겨진 디자인들이 너무 예뻐요.

 


오늘 패션쇼에 입장하는 사람들에게 한해, 멀버리 협찬 에코백을 선물로 줬다고 하는데요.

전 이것이 참 탐났어요.

 

예쁘지 않나요?

 

다들 개성넘치는 패션 스타일링이지 않나요? 저는 처음으로 런던 패션 위크에 와 봤는데요, 이렇게 재밌는 줄 미리 알았으면 참 좋았을 텐데 아쉬웠어요. 참, 9월 20일부터 23일까지는 일반인에게도 패션쇼와 숍 입장을 허용하니, 티켓 구매를 하시면 됩니다. 런던에 사시거나 여행 중이신 분들은 꼭 한번 소머셋 하우스에 들러 보세요. 사람 구경하는 재미에 푹~ 빠지실 겁니다. 놓치지 마세요. ^^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춥파춥스 2012.09.15 10:2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오모나!!!! (*_ *♥ 개성 만점 그녀들~♥
    하지만... 몇몇 분들은 우리나라에서는 이렇게 입고 다니면 욕먹을 거같다능;;

  2. 금정산 2012.09.15 11:0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눈이 호강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3. 사비나 2012.09.15 11:3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개성넘치는 의상들,,,,,멋집니다 덕분에 저도 눈호강 하고 갑니다

  4. 해피선샤인 2012.09.15 14:1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정말 패셔니스트들이 많네요~ㅎㅎ

  5. 딴죽걸이 2012.09.15 14:4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정말 늘씬하고 멋지네요

  6. 멋진날 2012.09.15 15:5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topshop에서 판매한다는 옷 누빔같은데...동양적인 느낌이 나네요.

  7. 우앙 2012.09.16 01:4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라이프 섹션에 가보시면 해외생활 파트가 있습니다. 해외거주하시는 블로거 분들 다수가 여기에다 글을 올리시고요.
    외국이라고 해도 시사와 관련되지 않은 음식, 연예 포스팅들이 시사 영역에 지속적으로 올라오는 건 섹션을 나눈 의미가 없어지잖아요. 물론 외국의 시사, 정치 영역에 관련된 글이라면 언제든지 올리셔도 되지만요. 그럼 잘 보고 갑니다.

  8. 2012.09.16 18:2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는 저런 옷들보다는 한국 패션이 더 이쁘고 깔끔해 보이네요^^ 외국에 살면서 저런 이쁜옷들도 있지만 한국 패션은 우리 정서에도 잘 맞는것 같고 더 이쁜것같아요. 특히 우리나라 연예인들 옷들이... 패셔너블하며 저것보다 아름다워요~

  9. 작토 2012.09.16 21:2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열심히 사진 찍어주셔서 덕분에 눈이 엄청 호강했어요!!! ^^
    패션피플님들 너무 좋아요 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