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 여행

여자 혼자 떠난 유럽여행, 이것만 조심해라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5. 16.



오늘은 "여자 혼자 떠나는 유럽 여행, 주의할 세 가지"를 알려드릴까 합니다. 점점 여자들도 한 달 이상을 혼자서 유럽여행을 하는 비율이 늘고 있습니다. 과거에는 "여자 혼자 무슨 여행이야?" 이처럼 말도 안 된다는 반응이었다면, 비록 아직도 염려하는 분들이 많으시겠지만 "여자 혼자 여행이 생각보다 크게 위험하지는 않다"로 바뀌고 있습니다. 미리 결론적으로 말을 해 드리면 (제가 경험하고, 주변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어만 봐도) 여자 혼자 떠나는 유럽여행이 그다지 위험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위험하지 않다고 해도 여자 혼자 그것도 "동양 여자" 혼자서 떠나는 유럽여행은 분명 조심해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제가 딱 세가지만 알려 드릴게요.

 

                                     

1. 남자 조심

혼자서 여행하는 여자들에게 가장 위험한 요소는 "낯선 남자" 입니다. 특히 단도직입 적으로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 남자들은 좀 더 경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자를 무척 좋아하는 성향을 가진 이들은 혼자 여행하는 여자(들)에게 급 관심을 보입니다.

전에 이탈리아로 여행을 간 적이 있었는데요, 함께 간 남자 동료들이 길을 찾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에 저와 한국 여학생에게 접근한 이탈리아 남자 둘은 친절하게도(?) 자신들이 직접 저희가 묵을 숙소까지 데려다 주겠다고 그러더군요. 그런데 남자 동료들이 오자마자 바로 모른 척 하고 가 버리는 모습을 보고 황당하기도 하고 어이가 없었어요.

또한, 제가 혼자 오스트리아 짤즈 부르크를 여행했을 때에도 저녁을 먹고 야외 바에서 와인을 마시고 있는데, 프랑스 남자가 말을 걸면서 함께 술을 마시자고 하더군요. 전 심심하던 찰나에 이야기도 나눌 겸 좋다고 했지요. 그런데, 아니다 다를까 시간이 지날수록 그는 저에게 작업 멘트를 하더군요.

프랑스 남자: 우리 다른 곳에서 술 더 마시는게 어때? ~ 우리 집 아니면 다른 술집도 좋고??

저 뿐만 아니라 제 주변의 한국 여학생들은 혼자 여행을 떠나면 한번씩은 이런 경험을 하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 스페인으로 혼자 여행한 한국 미혼 여성도 어떤 스페인 남자가 너무 친절하게도 자청해서 여행 가이드를 해 주더랍니다. 이 친구도 심심하던 찰나에 흔쾌히 그의 도움을 받았지요. 그런데, 식사 후에 계속 자신의 집에 가서 차나 술을 마시자고 하더랍니다. 물론 그녀는 집에 따라가지 않았다고 해요.

 

 

만난 지 몇 시간도 안 되서 "사랑에 빠졌다, 너가 좋아 죽겠다..." 이런 감언이설에 넘어가지 마세요.

 (출처: 구글 이미지)

                            

혼자 여행하는 동양 여자는 때때로 현지 남자들의 타겟이 될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여행 가이드를 해 주겠다면서 멋진 곳에 데려가기도 하는 등 과도하게 지나친 친절을 베푸는 남자는 무조건 경계해야 합니다. 그들은 꼭 술을 마시자고 하면서 이런 저런 뻐꾸기를 날리면서 작업을 걸지요. 특히 낯선 남자가 주는 술, 음료수는 절대 마시지 마세요. 물론 여행지에서 만난 낯선 남자와의 뜨겁고 격렬한 사랑을 꿈꾸는 분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기회 일수도 있겠습니다만, 아무튼 낯선 남자 조심하세요.

 

2. 짐 (소매치기) 조심

혼자 여행을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것이 "짐 가방 가지고 다니기"에요. 무거운 짐을 들고 옮겨다니는 것이 이렇게 힘들 줄이야...여자들은 특히 짐을 많이 가지고 다니는 경향이 있거든요. 남녀를 막론하고 유럽 여행을 했던 사람들은 소매치기를 당한 경험을 꼭 한번쯤은 가지고 있거나 들었을 거에요.  어떤 경우에는 무거운 짐을 도와준다고 접근해서 짐 가방을 갖고 가버리는 경우도 있으니 절대 낯선 누군가가 나타나 짐 운반을 도와준다고 하면 "No" 하시는 게 좋을 듯 해요.

어떤 사람은 사진 찍어달라고 부탁했더니 사진기 가지고 날랐다고도 해요. 특히 이탈리아, 프랑스, 그리스, 스페인 등 집시들이 많은 곳에는 여자 혼자 있으면 아예 우루루 그녀에게 접근해서 가방을 빼앗아가지고 도망가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요즘에는 설문지 작성을 부탁하면서 접근한다고 해요. 또한 아이폰은 유럽에서 소매치기범들에게 가장 인기 품목이니 앉으나 서나 조심하셔야 해요. 따라서 여행객으로 보이는 동양인들은 현금이 많다는 인식이 많다고 하니, 절대로 중요한 소지품(여권 및 많은 현금)은 가지고 다니지 마시고, 위험한 지역은 현지에서 만난 여행객들과 함께 다니는 것이 좋습니다. 참, 카페에서 차를 마실 때 소지품(가방, 옷 등)을 놔두고 화장실에 절대 가지 마세요. 무조건 소지품은 몸에 소지하고 다니셔야 합니다.

 

3. 밤 거리 조심

유럽의 밤 거리는 좀 위험한 것 같습니다. 현지인들도 밤에 혼자 돌아다니는 것을 기피하는 경향이 있어요. 특히 밤에 동양 여자 혼자 돌아다니는 것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이에요. 밤에는 보통 술에 취한 현지 남자들 혹은 젊은이들이 많거든요. 그런데, 이들은 술에 취하면 지나가는 동양 여자에게 수작을 걸거나 장난을 치는 경향이 있습니다. 특히 동양 여자는 유럽 여성들에 비해 친절하고 순하다는 고정관념이 있어 술에 취한 유럽 남자들은 동양 여자들에게 다소 쉽고 가볍게 말을 걸거나 응큼한 행동을 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현지 사정에 문외한 여행객들은 낯선 곳이다 보니 길을 잃어버려 자칫 슬럼가 및 위험한 지역으로 잘못 가게 되면 정말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거든요. 따라서 밤 늦게 절대 여자 혼자서 혹은 여자들끼리 돌아다니는 것은 삼가하세요.

 

                                    밤이라도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거리는 비교적 괜찮아요.

 

제가 언급해 드린 세 가지 정도만 유의하시면, 여자 혼자 하는 유럽여행이 위험하지는 않을 겁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낯선 곳을 여행할 때에는 항상 정신을 바짝 차리고 다니는 자세입니다. 왜냐하면 상대방은 빈틈을 노릴게 분명하니까요. 이번 런던 올림픽 등으로 인해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몰려드는 여행객들로 영국 및 유럽은 북적거릴 것 같아요. 이번 여름에는 특히 유럽을 찾는 여행객들은 더욱 더 몸 조심하시기를 진심으로 당부드립니다.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37

    이전 댓글 더보기
  • 런던올림픽 때는 영국이 시끌시끌 하겠네요~~
    답글

  • +요롱이+ 2012.05.16 10:32 신고

    잘 보구 갑니다!!
    좋은 하루의 시작이네요^^
    오늘도 성과있는 알찬 하루 되시기 바래요^^
    답글

  • 24여자 2012.05.16 11:20

    소매치기 한번 당한적없고 다가오는 남자도 본인이 하기 나름이에요. 도움을 거절하다보면 힘드실거예요. 호의인지 아닌지도 여행하다가 터득. 전 정말 즐거운 여행을 했는데 다들 이런 불안감을 하고 여행하다니 안타깝네요
    답글

  • 아빠소 2012.05.16 11:25 신고

    갯수는 세가지지만 결론은 두가지네요. 소매치기 조심, 남자조심!
    맞는 말입니다. 게다가 위험한게 일부 한국여성들은 낯선 도시에서 낯선 외국남자와의 하룻밤 로맨스를
    환타지로 갖고있는 분들이 꽤 있다는게 문제입니다. 말 그대로 환타지로 마무리 되면 좋겠지만 안좋은
    결과가 초래할수도 있음을 꼭 명심하길~
    답글

    • 음.. 2012.05.16 17:47

      한국 여자에 대해서 상당히
      안 좋은 선입견을 갖고 있네요. ㅎㅎㅎ

    • ㅎㅎㅎ 2012.05.17 01:25

      걱정이 되어서 염려하는 마음을, 발끈해서 선입견이라고 받아치시기는...어느 정도는 사실임을 이미 많은 사람들이 경험으로 아름아름 다 알고 있는데.

  • Yujin Hwang 2012.05.16 11:34 신고

    역시 남자조심이 1번~ ㅎㅎ
    여자는 남자만나기에 따라 인생이 달라진다는데 말이죠?
    답글

  • 깜장천사 2012.05.16 12:26

    구구절절 버릴 단어 하나 없는 옳은 말씀...
    답글

  • 2012.05.16 12:42

    우리나라 여자들이 좀 바보같죠..싫으면 딱 싫다고 노 라고 말해야 하는데 바보같이 웃으면서 그러니까 상대방은 좋아하는줄 알죠
    답글

  • 심평원 2012.05.16 13:32

    맞아요. 혼자 다니는 여자들은 많이 위험하고 타겟이 되는 것 같아요. T^T
    여행은 하고 싶고 몸은 사려야 하고! 항상 정신 바짝 차리고 여행하는 것 이 중요한 것 같아요!
    답글

  • 주테카 2012.05.16 13:49 신고

    괜히 영화 <테이큰>이 떠오르네요..
    답글

  • 샤론 2012.05.16 14:11

    1번사항에 대한것은 taken 영화를 보세요. 확실하게 나옵니다.

    답글

  • 유진 2012.05.16 14:48

    24여자님 같은 경우는 운이 좋았던거구요....조심해서 나쁠것은 없습니다. 동양인, 특히 동양여자는 쉽다는 인식으로 타겟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잘 알지도 모르는데 들이대는 남자에 혹하지 마세요 ㅎㅎ 싫다면 베시시 웃지 마시고 확실히 NO라고 말씀하셔야해요~ 확실히 거절하지 않으면 OK라고 생각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하게 안전하게 즐거운 여행을 하시는 거구요^^
    답글

  • 소미아 2012.05.16 15:20

    나도 22살 때, 처음으로 혼자서 동경 여행갔었는데, 떠나는 비행기에서부터 얼~~~마나 긴장했었는지 몰라요.
    지금은 31살, 혼자서 세계 어느나라든 척척 잘 갑니다.

    이태리 혼자여행할 때, 역시나 말거는 애들이 있더라구요, 불량스럽다거나, 맘에 안들면 남자친구 선물사러가야한다, 나 약속있다. 이렇게 얘기하면, 몇 번 더 조르고는 포기들합니다. 강제로 데리고 간다던가, 공격한다던가 그런 일은 없구요. 어쨌든 거절 의사는 계속 어필해야하구요.

    그리고 옆에서 소리를 낸다던가, 휘파람을 분다던지..이럴 때에는 놀라지마시고, 무시하고 가던길 가면 됩니다. 그런 실없는 남자들은 여자를 놀래키는걸 즐기는 것 같기도 해요.

    어딜가나 정신만 똑바로 차리면 혼자서 하는 여행에 문제는 없습니다.
    그리고 어디서나 자신감 있게, 적극적으로 행동하니까, 함부로 대하진 않더라구요.

    어디든 잘 다닐 자신은 있는데, 역시나 여자라서 정글이나, 사막은 혼자서 하는 여행은 꺼려지더라구요.
    이런 점에서는 남성분들이 부럽습니다. ^^
    답글

  • 미야웅 2012.05.16 15:38

    하나 더요. 자기 음료지만 본인 손과 시선에서 떠나 있던 음료 절대 마시지 마세요. 특히 펍에서는요. 잠시 한눈파는 사이에 음료에 약 타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럴땐 돈이 아까워도 과감히 버리셔야 합니다.
    답글

  • 박숙정 2012.05.16 17:32

    혼자 남미배낭여행하다가 아주 나쁜일을 겪어서 제 블러그에 사건을 네티즌에 고발하는 형식으로 올려 놓았습니다
    한번 방문해 주셔서 기사화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답글

  • 행복한요리사 2012.05.16 21:06

    잘알고 갑니다.
    좋은 말씀 감사드리고요~
    많은 도움이 됬습니다. ^^
    답글

  • HHH 2012.05.16 22:44

    속된 말로 그냥 한번 재미 보려고 찔러대는거군요. 좀 더 나가면 영화 테이큰에 나온 것 같은 일을 당할 수 도 있겠지만 그런 일은 정말 정말 드물겠지요.

    그런데 이런거 그 한비야씨던가요? 그 사람 책에서 이런 경우 있지 않았나요?????
    답글

  • 어쩐지! 2012.05.17 02:56

    왠지 영국 품절님 포스팅 같았어요


    한국 여자 영국 남자 조심해라
    동양 여자 이런 사람 피하라/조심해라
    한국 남자, 영국 여자에게 대시받다.


    레파토리 똑같더라구요~ ㅎㅎ
    답글

  • 도플파란 2012.05.17 03:10

    7년전 독일에 있을때 잠시 11시에 나갔다가 스킨헤드족 보고 불이나케 집으로 돌아왔죠...ㅠㅠㅠ

    답글

  • HS 2012.05.18 11:38

    저도 대학교 시절에 유럽여행 혼자갔는데,
    백팩을 도둑 맞아 ㅡㅡ; 그때 당시 렌즈를 끼고 있던 터라 안경이 백팩에 있어서 난감해 하고 있는데
    어느 남자 분이 도와주시겠다고
    그런줄 알고 따라가는데 으슥한곳으로!

    됬다고 난 가겠다고 하니깐
    어깨 한번 윽쓱 하고 가더라구요,, ㅎㅎ

    유럽남자들은 대시도 적극적으로 하나
    의사만 분명 하면
    쿨하게 돌아가는듯,

    혼자다니는 여행 밤에 돌아다니는데 좀 제한은 있으나.
    유럽,, 그렇게 위험하진 않은듯 해요 제 경험상으론 ~ ㅎㅎ

    전 백팩 도둑 맞고도,,
    계속 전진 했다는,,

    물론 렌즈를 끼고 있어 결막염이 걸리긴 했지만
    좋은경험이였어요 ^^
    답글

  • 정미경 2012.05.28 23:45

    스위스를 여행하던 제 타이와니즈 친구는 스위스 기차안에서 러기지 몽땅 도둑맞았다고 해요. 스위스라고 치안에 안전하다고 생각했던 그녀의 불찰이었지요. 그녀는 결국 아이폰 아이패드 카메라 옷가지 몽땅 잃어버리는 황당한 일을 경험했다죠.
    또 조그마한 동양여자 혼자 여행하면 유럽남자들의 주관심타겟이 됩니다. 또한 얘네들 보통 생각하는것이 동양여자는 순종족이다라고 생각하고 영어 못할거라고 생각해서 쉽게 다가가요. 매너 좋게 아주 젠틀하게. 조심해야 합니다. 유럽남자들 쉽게 다가오면.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