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 여행65

돈만 쓰고 나온 런던 디즈니 카페, 괜히 갔나봐 벌써 11월의 한주가 지났어요. 저는 요즘 아기가 낮잠을 잘 때면 지난 여행 사진들을 보면서 추억에 잠기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지난 날의 사진들을 통한 추억 팔이를 종종 하게 될 것만 같습니다. 오늘은 신랑 졸업식 참석 겸 여름 휴가차 떠난 아쉬웠던 런던 여행의 에피소드를 전해드릴까 합니다. 영국에서의 일정이 빡빡했던 저희는 아쉽게도 런던에서의 일정은 딱 하루였습니다. 어떻게하면 런던에서의 시간을 잘 보낼 수 있을까 고민한 끝에 아기와 함께 런던 아이(London Eye) 타보자 했지요. 아직까지 저희도 타 본적이 없거든요. BBC 드라마의 한 장면과 같은.. 아기가 있어서 이런 그림이 그려지지는 않겠지만요. 하지만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그 날따라 바람이 불고 비까지 오는 런던 날씨... 뭐 새롭지.. 2015. 11. 9.
이유식 먹는 아기와 해외여행, 기내식 & 현지식 6개월 이후 아기와의 장거리 여행시에는 분유 이외에 이유식까지 챙겨야 합니다. 유럽 여행을 준비할 당시 우리 아기는 만 8개월~ 이유식을 하루에 두번씩 먹는 시기였어요. 여행시 이유식을 어떻게 해야 하나 싶어 온라인 검색을 해보니, 부지런한 엄마들은 보냉 가방에 이유식을 넣어 가져가더라고요. 저는 짐을 늘리고 싶지 않아 일단 분유만 주로 먹이고, 간식으로 현지 이유식을 먹여 보기로 결정했습니다. Q. 8개월 아기의 기내식 후기?? 일단 아기 기내식을 위해 미리 이유식을 예약했어요. 항공사에 베시넷과 이유식을 함께 신청하면 됩니다. 아기가 8개월이라 "진밥"으로 이유식을 신청했는데, 제공된 기내식을 보니 도저히 우리 아기가 먹을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어요. 죽만 먹었던 아기에게 진밥은 무리더라고요. 그렇다.. 2015. 9. 23.
꽃할배 두바이 사막투어의 추억을 꺼내며 지난 주 방송된 꽃보다 할배 두바이 사막투어를 보면서, 지금으로부터 약 8년 전 잠시 머물었던 (약 30시간) 두바이 여행의 추억이 떠올랐어요. 신랑과 저는 귀국을 하던 중에 스탑오버로 두바이를 경유했습니다. 그 당시 5월이었지만, 두바이 공항에 내리자마자 푸욱~ 느껴지는 사막의 뜨거운 열기~~ "내가 드디어 두바이에 왔구나" 라는 생각에 흥분감을 감출 수 없었어요. 그래도 5월이라 두바이 여행하기에는 좋다고 민박집 아저씨는 말씀하셨지만... 에어컨없이는 단 몇 분도 숨을 쉴 수가 없었어요. 저희가 머물었던 민박집은 24시간 에어컨 풀가동~. 그렇게 하지 않으면 전혀 생활이 안될 것 같았습니다. ㅎㅎ 두바이를 대표하는 버즈 알 아랍 호텔 짧게 머무는 저희를 위해 민박집 사장님은 두바이 여행의 백미인 "사.. 2015. 4. 10.
파리 야경은 바토뮤슈 유람선에서 봐야 제맛 10년 전 파리에 처음 갔을 때에는 야경을 보지 못해 못내 아쉬웠었어요. 두번째로 간 이번 파리 여행에서는 야경을 꼭 보고 싶다는 바람이 있었는데... 감사하게도 파리 블로거 샘이깊은물님이 바토뮤슈 입장권을 선물로 주셔서 파리 야경은 세느강 유람선을 타고 하기로 했습니다. 바토뮤슈 입구 비수기 3월이라 그런지 사람들은 많지 않았어요. 오후 8시 30분 유람선에 탑승~ 바토뮤슈 입장권을 받는 현지 직원이 저희를 보고~ 어디에서 왔냐고 물어서, 한국에서 왔다고 하니.. "안녕하세요!!" 하면서 한국어 안내 설명서가 들어있는 곳을 엄지 손가락으로 가리키네요. 참 흥미로운 것은... 외국에서 현지인들로부터 한국어를 듣거나 한국어를 발견하면 왜 이리 반갑고 기분이 좋은건지..ㅎㅎ 오후 8시가 넘으면 에펠탑에 불이.. 2015. 2. 3.
프랑스 이웃 블로거의 고향 밥상 , 감동 횟수로 5년차 블로거인 저는 일본, 미국, 프랑스, 스페인, 그리스, 벨기에 등 다양한 국가에서 활동하는 블로거 분들과 서로 응원을 하면서 지내고 있습니다. 점점 시간이 흐를수록 개인적인 생활이 바빠 블로그를 운영하지 못하는 분들이 늘긴 하지만요. 그래도 마음 속으로 서로를 응원하리라 믿습니다.^^ 저는 해외 이웃 블로거들이 생기면서, 그분들을 직접 만나러 가고 싶다는 생각을 막연하게 했는데요, 작년 파리 여행을 앞두고 제가 평소에 자주 방문했던 파리 블로거 분께 연락을 드렸어요. 몇 년동안 블로그를 통해 그 분과 친분을 쌓았고, 포스팅 글들이 참 좋았거든요. 혹시나 시간이 괜찮으시면 차라도 마시면서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황송하게도.. 그 분께서는 저의 연락을 무척 반가워하시면서 저희 부부.. 2015. 1. 21.
파리에서 만난 레드벨벳 컵케이크, 먹기 아까워 올해 목표는 지금까지 미뤄 두었던 그 동안의 여행 후기담을 모두 쓰려고 합니다. 이미 몇 개는 포스팅을 하긴 했습니다만, 아직도 제 카메라에는 많은 사진들과 추억들이 들어 있지요. 사진들을 보면서 그 당시를 떠올려보려고 합니다. 하루종일 집에서 육아에 치여 힘들 때에 '나도 저럴 때가 있었구나' 하며 위로가 될 것 같아요. ^^ 첫 편은 프랑스 파리 (Paris, France)의 디저트 입니다. 파리는 디저트의 천국입니다. 거의 아트 수준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먹기에 아까워요. 오늘은 "컵케이크(Cupcake)" 입니다. 제가 소개해드리는 컵케이크 맛집은 유명한 노트르담 성당과 아주 가까이에 위치하고 있어요. 저희는 숙소에서 버스를 타고 노트르담 성당 앞에 도착했어요. 역시나 유명지답게 줄이 길게.. 2015. 1.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