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 여행/영국21

돈만 쓰고 나온 런던 디즈니 카페, 괜히 갔나봐 벌써 11월의 한주가 지났어요. 저는 요즘 아기가 낮잠을 잘 때면 지난 여행 사진들을 보면서 추억에 잠기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지난 날의 사진들을 통한 추억 팔이를 종종 하게 될 것만 같습니다. 오늘은 신랑 졸업식 참석 겸 여름 휴가차 떠난 아쉬웠던 런던 여행의 에피소드를 전해드릴까 합니다. 영국에서의 일정이 빡빡했던 저희는 아쉽게도 런던에서의 일정은 딱 하루였습니다. 어떻게하면 런던에서의 시간을 잘 보낼 수 있을까 고민한 끝에 아기와 함께 런던 아이(London Eye) 타보자 했지요. 아직까지 저희도 타 본적이 없거든요. BBC 드라마의 한 장면과 같은.. 아기가 있어서 이런 그림이 그려지지는 않겠지만요. 하지만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그 날따라 바람이 불고 비까지 오는 런던 날씨... 뭐 새롭지.. 2015. 11. 9.
세계 최대인 런던 버버리 본점, 입이 딱 벌어져 영국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명품 브랜드는 뭐가 있을까요? 단연 버버리(Burberry) 입니다. (물론 각자 다를 수도 있겠지만요.) 사실 버버리의 명성은 예전에 비해 처참하게 꺾어진 상황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제가 대학생 때만 하더라도 그 당시에는 버버리 가방은 정말 인기가 많았어요. 저 역시 영국 출장 다녀오신 아빠가 귀국 선물도 사다 주신 버버리 가방이 저의 첫 명품 가방이거든요. 하지만 요즘 제 주변에는 버버리 가방을 들고 다니는 사람들이 거의 없을 정도로 인기가 없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마도 버버리 인기 몰락의 이유 중 하나가 "버버리 패턴" 인것 같은데요, 패턴이 다소 지루하고 유행이 지난 느낌과 함께 사람들의 취향은 계속 변하는데, 버버리는 대중들의 기호를 외면한 것 같습니다. .. 2012. 9. 20.
런던 패션 위크에서 만난 패션 피플, 눈이 호강 "런던 패션 위크 Spring/Summer 2013 collection"이 9월 14일부터 18일까지 소머셋 하우스에서 열립니다. 어제부터 시작된 런던 패션 위크에 제가 직접 다녀왔어요. 물론 일반인에게는 내부 입장이 허용되지 않지만, 소머셋 하우스 밖에 설치된 대형 화면을 통해 패션쇼를 라이브로 즐길 수 있습니다. 패션쇼 참석을 위해 온 많은 사람들과 그들의 패션을 촬영하기 위해 몰려든 방송 카메라맨들과 패션 블로거들의 모습이 눈에 띄었습니다. 제가 보기에 패션쇼 시청보다는 패션에 관심이 많고 좋아하는 사람들의 파티처럼 느껴질 정도였어요. 많은 사람들은 각자 자신에게 맞는 패션 스타일링을 뽐내기위해 개성적인 옷차림을 하고 이 곳으로 모여 들었습니다. 패션쇼 입장을 위해 기다리는 모습~ 누구나 할 것 없.. 2012. 9. 15.
런던 기차에서 직접 만난 유명 연예인, 알고보니 오늘은 저와 친구의 에피소드를 이야기 해 드릴까 합니다. 제가 지난 토요일에 템즈 페스티발에 갔다 왔습니다. 하루 종일 런던 구경에 시간가는 줄 모르고 재미있게 구경을 하고 다시 캔터베리로 돌아오기 위해 기차를 탔습니다. 아마도 주말 저녁이라 그런지 기차에 승객들이 참 많더라고요. 기차에 올라타서 앉을 자리를 찾는데, 글쎄 자리가 이미 다 차버린거에요. 그리고 서 있는 사람들도 꽤 많았어요. 전 하루종일 더운 날씨에 런던을 이리저리 돌아다녀서 이미 지칠대로 지친지라 꼭 앉아서 가야겠다는 생각에 이리저리 둘러 보고 있는데, 좌석이 있는 곳이 제 시야에 들어 왔습니다. 자리에 앉고 보니 어머나 일등석인 거에요. 주변을 둘러보며, '일어날까?' 를 고민하다가 그냥 앉아 있기로 했어요. 나중에 표 검사하는 직원.. 2012. 9. 12.
영국인도 못 견디는 잔인한 영국의 날씨, 이제 그만 영국 4월은 "April Shower"로 유명하여 하루에도 난데없이 비가 자주 내립니다. 그런데, 올 4월 날씨는 외국인들은 말할 것도 없고 영국인들에게도 참기 어려운 날씨였습니다. 오늘 BBC 날씨 예보 기사 중, "How long will the bad weather last?" (얼마나 나쁜 날씨가 계속 될까?)라는 제목만 봐도 알 만합니다. 현재 영국은 이번 4월에 내린 비로 잉글랜드 전 역 여기저기에서 비 피해가 일어났으며, 홍수 위험도 경고하고 있습니다. 특히 잉글랜드 북부, 웨일즈 등에는 주말에도 많은 폭우가 내렸다고 합니다. 오죽하면 영국의 시인 T.S. Eliot은 4월은 잔인한 달이라고 했을까요? 특히 금년 4월은 잔인하다 못해 사람을 지치게 만들 정도였어요. 다행히 제가 사는 잉글랜드.. 2012. 4. 30.
영국 남자 만나려면 꼭 가봐야 할 런던 명소 전에 "일부 한국 여성들로부터 괜찮은 영국 남자를 어디서 만나냐?" 는 질문을 받고 온라인 사이트를 검색하다가 찾은 내용을 말씀드릴까 합니다. 한국 미혼 남녀들이 괜찮은 이성을 찾기 위해 속칭 물이 좋다는 클럽, 스포츠 센터, 레스토랑 등에 가는 것처럼요, 영국 특히 멋진 남성들을 만날 수 있다는 런던 명소들을 알려 드릴까 합니다. 그냥 가볍게 읽고 가시면 좋겠습니다. ^^ 1. 테이트 모던 (Tate Modern) 런던의 명물인 테이트 모던은 예술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에요. 특히 이 분야에 관심이 있는 남자친구를 원하는 여성들은 이 곳을 자주 방문하세요. (출처: 구글 이미지) Tip. 주변을 느릿느릿 걸으면서 맘에 드는 남자를 물색하라. 그리고 대상이 포착되면, 자연스럽게 그에게 접근한.. 2012. 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