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귀향살이 (2014-2018)

영국인이 이해하기 힘든 재밌는 한국어 표현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12. 15.

현재 영국 날씨는 정말 최악입니다. 비만 오든지, 바람만 불면 되지...비바람이 얼마나 거칠게 불고 내리는지 우산이 다 망가지고, 신랑은 우산도 안 들고 학교에 갔다가 비를 흠뻑 맞고 귀가했습니다. 일로 만난 영국 아줌마는 "오늘 참 아름다운 날이야" 그런 반응에 울 신랑이 한 말~ "That's why I love England!!!" - 그게 바로 내가 영국을 좋아하는 이유에요~~ - 그랬더니 완전 "깔깔" 거리시면서 웃으시네요. ㅎㅎ 어제 하루종일 비바람이 거세게 몰아쳐서 집에 있는데도 시끄러운 바람 소리에 겁이 날 정도였답니다.

 

특히 오늘은 대학교가 종강하는 날이라서 그런지 시내에는 학생들이 큰 짐가방을 들고 메고  집으로 바삐 돌아가는 모습이었습니다. 일부 한국 학생들도 짧은 크리스마스 방학이지만 한국에 가족들을 만나러 가기도 하더군요. 완전 부럽다는.. 원래는 종강 날이라서 한국인 학생들과 맛있는 식사라도 하려고 했는데 다들 바쁜 관계로 저희 부부와 1학년 학생 셋만 조졸하게 모여 보쌈을 먹었습니다.

역시 고기 삶는 데에 탁월한 재능을 가진 울 신랑은 정말 맛있게 돼지고기를 삶아 주네요. 얼마나 배가 고팠는지 셋이서 돼지고기를 게눈 감추듯이 먹었습니다.

아~~ 배불러!!!

 

 

갑자기 한국에 있는 모 대학에서 약 2년 이상 영어 강사를 했던 영국인에게 들은 말이 생각났어요.

한국인들에게 자주 들었던 말 중에 참 재미있는 표현을 발견했다고 하는 거에요. 그래서 뭐냐고 했더니...

 

음식을 많이 먹고 난 후 혹은 배가 고플 때에 나오는 말~~

 

~~~ 배불러~~

~~ 배고파~~

 

무슨 말인지 아시겠어요?

한국인들은 단지 "배불러, 배고파" 가 아닌 "아~" 라는 의성어를 꼭 덧붙인다는 겁니다.

저도 생각해 보니, 진짜 그렇더라고요. 저도 항상 "배고파, 배불러" 를 말할 때에는 앞에 "아~" 를 넣어요. 제 주변인들도 그렇고, 인터넷 검색을 해 봐도 "아 배고파, 아 배불러" 이렇게 "아" 라는 단어가 꼭 따라 붙네요.

 

 

                                                                                (출처: 다음 검색)

 

영국인 친구는 그 표현이 너무 웃기다면서 이해는 못하겠다는 표정으로...이렇게 묻는 거에요. 

"배불러, 배고파" 를 말할 때 앞에 다가 "아" 를 왜 넣는 거야?

 

저 역시도 정확히 잘 모르겠더라고요. 그냥 입에 밴 하나의 표현이 아닌가 싶었지만... 그 당시 생각나는 대로

그냥 배고프고, 배부른 의미를 강조해 주는 감정(의성어) 표현인 것 같아~ 영어에도 "Oh" 라는 단어가 있어서 oh my god~ oh dear 뭐 이렇게 쓰는 것처럼 말이야.

 

이렇게 그냥 두리뭉실하게 답을 하고 넘어갔어요. 그 영국인도 끝까지 이해 안가는 표정이었고요.

 

혹시 아시나요?  (아시면 댓글로 설명 부탁드릴게요.^^)

우리는 보통 "아~" 라는 단어를 곧잘 붙이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특히 감정 표현에 자주 쓰이는데요, 예를 들면, 요즘 사람들이 자주 사용하는 말인 "아~ 짜증나, 아 열받아" 등등이요. 즉 우리가 흔히 "아" 라는 단어를 앞에 쓰는 경우는 "뭔가 상황이 좋지 않을 때, 강한 감정, 놀람 등 긍정적인 것보다는 "부정적인 뉘앙스"가 많이 담긴 표현 같습니다.

제 생각으로는 굳이 영어에서 비슷한 단어를 찾을 것 같으면, "Oh" 일 것 같은데요. 이 단어 역시 다른 의미도 있긴 하지만, 감정 표현에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것이 그 이유라고 봅니다. 물론 차이점은 oh는 부정적인 뉘앙스로도 사용되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놀람, 기쁨 등) 도 많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영국인에게 특히 "배불러, 배고파" 라는 단어 앞에 "아" 라는 단어가 오는 것은 영어를 쓰는 외국인으로서 이해가 잘 되지 않나 봅니다. 저도 그들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면, 이상할 것 같긴 해요. ㅎㅎ 왜냐하면 영어에서는 I'm starving, I'm full (stuffed) 라는 말로 단어를 강조해서 자신의 상황을 표현하기 때문이지요.

 

이처럼 언어는 단순히 교과서로만 공부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비싼 돈을 주고 어학연수를 오는 것 아닐까요? 그들이 실제 사용하는 영어 표현을 익히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일이니까요. 언어는 배울수록 더 배울게 많고 더 어렵다는 것이 사실인 것 같습니다. 영국인이 아~ 배고파 라는 말이 어색하다고 느끼지만, 그도 역시 한국에서는 그렇게 말했을 거에요. 언어에는 이유없이 사용하는 표현들도 많이 있으니, 꼭 따져가면서 배우는 것도 필요하겠지만요, 그저 현지인들이 자주 쓰는 표현을 따라하면 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남의 말이니까요. ㅎㅎ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21

  • 노지 2012.12.15 11:20 신고

    그러게요...아무생각없이 '아~ 짜증난다'고 말하곤 하네요 ㅋ
    답글

  • 보헤미안 2012.12.15 11:50

    .............그렇군요☆
    그렇게 쓰고 있었네요☆
    쿄쿄쿄쿄☆

    답글

  • 해피선샤인 2012.12.15 13:24 신고

    ㅎㅎ 맞아요.. 생각해보면, 배부를 때나 다른 감탄사를 내뱉을 때마다 그냥 배부르다 하지 않고,
    항상 '아~'를 붙였지요,,ㅎㅎ 그게 영국인들에게는 신기했던 모양이군요~
    답글

  • 규목당 2012.12.15 14:47

    한자로 '아'는 나를 지칭합니다. ^^*
    그냥 해본 소리입니다. ㅎㅎ
    답글

  • ㅁㄻ 2012.12.15 18:39

    이는 지금 표현을 하고 있는 나 ,ㅡㅡㅡ내가 ㅡㅡㅡㅡ배불러 배고파 ㅡㅡ졸려등등의 주체라는 것을 간단히게 표현하는 방법이라 그런거 같네요 ㅡㅡㅡ그냥 배불러 하면 ㅡㅡㅡ무얼먹으면 배불러 지금 배불러 누가 배불러 어떤임신부가 배불러 ㅡㅡ우리아빠 병걸려서 배불러 ㅡㅡ넘 먹으면 배불러 등등의 수식어가 필요한데 ㅡㅡㅡ그런거필요없이 지금내가 ㅡㅡㅡ거기다가 현실적으로생생하게 많이 배불러 ㅡㅡㅡㅡ라는뜻을 간단하게 표현하는거죠 마치 영어에서 제스처 등등을 하는것 처럼의 어떤 표현을 간단히 해주는거라 생각됩니다 ㅡㅡ아배불러는 ㅡㅡ나지금 상당히 배부르다 흠 ㅡㅡㅡㅡ뭐이런표현을 운치있고 생생하게 간단하게 표현하는 방법인거죠 ㅡㅡㅡ
    답글

  • 한글에 대해 논하시면서 2012.12.15 18:55

    문법은 최소한 맞게 쓰셔야 하는 것 아닌지..
    영국인이 이해안가는이 뭔가요
    영국인은 이해하지 못하는, 영국인이 이해하기 힘든
    이런 식으로 쓰셔야죠..
    학교에서 한국어 관련 강사하시는 것 아니였나요?
    제가 다 부끄러울 지경이네요..
    답글

    • 시덥잖은 태클... 2012.12.15 20:16

      인터넷으로 이해 안가를 한 번 쳐 보시죠. 특히 언론에서 제목 뽑을 때 많이 쓰는 어형입니다. 혹 문제가 있어 보이면 이런 식으로 쓰는 것이 어떤지 권유하면 되는 거 아닌가요? 그건 그렇고...

      당신이 왜 부끄러운데요?
      이해가 안가네요. ㅎㅎㅎ

    • ggg 2012.12.15 21:32

      정확히 짚어주셨네요. 저도 보고 어법에 맞지않다고 생각들었습니다.

    • 네, 지적 감사합니다. 저도 제목을 붙이면서 이게 맞는 표현인가 하며 찾아봤는데, 검색해보니 사용하고 있더라고요. 좀 더 정확한 표현을 쓰는 것이 낫겠다 싶어서 제안하신 제목 중에 하나로 변경했습니다.

      Daum 제목은 제가 현재 변경 오류가 떠서 바꿀 수가 없어서,
      글 제목만 수정했습니다.

      블로그 방문 감사합니다. ^^
      좋은 주말 되세요.

  • 2012.12.15 20: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2.12.15 22:09

    영국 BBC에서 방영한 텔레토비에도 "아이 조아~"라는 명대사가 있잖아요.
    영국인이 이해 못한다는 건, 그냥 영국식 농담 같습니다.
    답글

  • 여러 2012.12.16 02:18

    '아'가 부정적인 의미로 더 많이 쓰인다는 것은 글쓴이의 편견 같습니다.
    '아, 정말(너무) 좋아'라는 말도 많이 쓰이고요. 저 예시의 '아, 배불러'는 만족의 의미일 것이고, '아, 배고파'도 짜증보다는 한탄의 의미가 클 것 같네요. 검색해보니 '아, 그래요?'처럼 알았다는 의미로도 쓰이고, '아, 가을인가'라는 문장에서는 감탄의 의미로도 쓰였네요.
    결론은 '아'는 여러가지 의미로 활용되고 있고 그 중 글쓴이의 말대로 부정적인 의미로 쓰이는 경우는 오히려 적어보인다는 겁니다.
    답글

    • 아~ 듣고 보니 그럴 수도 있겠네요. 사람마다 사용법이 다르기 때문에 다양하게 쓰일 수도 있을 듯 합니다.
      저의 언어 습관이 반영된 것 같습니다.

      적절한 지적 감사합니다.

  • 상어밥 2012.12.16 09:27

    아 배고파
    아는 한문으로 나아 그런고로 나는배고프다
    아~~~~ 배고파
    답글

  • 우스워서 2012.12.16 09:56

    .......................... 열중 쉬엇의 예령(열중)과 동령(쉬엇)처럼 주위환기, 주위사람에게 내가 하는 말에 집중하라는 뜻으로 하는 감탄사입니다.
    답글

  • 네? 2012.12.16 10:47

    부정적인 말과 호응한다? 글쎄요. 말씀하신 '배부르다'는 부정적인 느낌인가요? "아, (날씨/기분/노래…) 좋다!" 이렇게도 많이 쓰는 걸요. 보통은 그냥 넘어가는데 댓글로 한국어를 가르치신다는 걸 알고는 차마 그럴 수가 없었어요. 전문 분야에 대해서는 좀 더 신중하시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몇 자 남깁니다.
    답글

    • 사람에 따라서 쓰는 문형이 달라서 그런 것이라 이해해야 할 것 같습니다. 님의 말씀을 듣고 보니 긍정적으로도 많이 쓰이네요. 저도 잘 몰라서 저의 의견을 쓴 것 뿐이에요. 참고로 저는 한국어 교육에 관해서는 비전문가입니다. 외국인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직업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즉, 저도 전문적으로 알지 못해 배우는 입장이니 이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소중한 댓글 감사합니다.

  • 댓글과 제 생각을 정리하자면 2012.12.16 13:16

    첫째는, 여러 사람이 있을 때 '아~......'하는 것은 주변인들에게 주의를 환기하기 위한 방편으로 보이는군요.
    아무래도 서양보단 비교적 복작거리는 대가족 위주 또는 다수의 사람들이 모여사는 환경에서 살아온 한국인들이다 보니깐, 주의환기를 할 필요가 있겠죠.
    안 그럼, 아무도 관심가져주지 않을 수 있으니깐! ^^

    둘째는, 혼자있을 땐 왜 그러냔 건데...
    이건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거 같습니다.
    위에서 어떤 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한자에서 '아'는 나를 가르키는 것이니, '아'란 단어를 쓰면서 얘길 하게 되면, 내가 나에게 뭔갈 알아차리도록 스스로에게 주의를 환기시키는 효과가 있겠죠. (의성어라고 보자면, 좌뇌가 우뇌를 깨우는.. 각성효과?..로 생각해볼 수 있을 수 있겠네요. 원래, 혼자 있을때나 자신의 잘못으로 욕설을 할 때를 보면, 우뇌가 자기에게.. 좌뇌에게 욕설을 하는 거라고 해석하는 경우가 있는 거 봐선 이 경우도... ^^;;)
    ...
    다음으론, 음운(?)을 맞추려고 그랬을 수도 있어보입니다.
    우리말을 보자면, 4자성어의 영향때문인진 몰라도 4박자나 뭐.. 이런 박자를 맞추려는 듯한 단어나 글들이 많거든요~.
    그런 식으로 따져보자면, 그냥 배불러, 배고파보단, 앞에다 '아'를 붙여 말하는게 훨씬 더 자연스럽고 말문이 쉽게 열리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되..죠? ^^;
    (이걸 기의 흐름으로 봐도 될 거 같습니다. 그냥 배고파등의 발언은 뭔가 기의 흐름이 자연스럽지 못하단 느낌이 드는데, 아를 붙이게 되면.. 흐름이 자연스러우니...)

    암튼, 종합해보자면 뭐...
    주의를 환기하는 효과랑, 어떤 흐름을 자연스럽게 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볼 수 있을 거 같습니다.
    ㅡ이상, 비전문가의 해석ㅡ ^^;;
    답글

  • hangkyuim 2012.12.16 18:56

    가끔 이 블로그에 들러서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저도 3년넘게 몽골에서 생활하고 있는데, 이 블로그를 보면 외국에서의 생활을재미있고 알차게 하시는것 같아 보기 좋습니다. 위에 말슴하신 의문에 대해 내 나름대로의 생각은 '아~`배불러, 아~~배고파' 같은 아~~가 들어가는 말들은 혼자서 자신에게 하는 감탄문 입니다. 다른 사람들과 대화중에는 아~~라는 말이 안나오죠. 다른 사람과 대화중에 나오는 아~~, 어~~등은 다음말이 생각나지 않았을때 등 시간벌기위한 말이구요.^^ 예를들어 박에서 집에 돌아 왔을때나 식당등에 갔을때 '엄마, 나 배고파. 빨리 밥줘' 혹은 '배가 너무 고프니 빨리 주문하자'등등 감탄 의성어 없이 말하게 됩니다. 또 누가 '더 먹을래?'하고 물어오면 '아니, 나 너무 배불러' 그러지 '아니, 아~ 나 너무 배불러' 이렇게 말하지는 않거든요. 영국 사람들은 너부 배고프거나 배부를때 혼잣말을 하는지는 모르곗는는데, 한국 사람들은 이런 감탄사를 이용한 혼자말을 많이 합니다. "아~~ 배불러, 아~~배고파, 아~~추워, 아~~더워, 아~`죽겠네, 아~`미치겠네"등등. 한국 사람들은 감탄사가 들어가는 이런 혼잣말들을 주위 사람들이 모두 들을수 있도록 너무 크게 하는 경향이 있죠^^ 이 글을 읽으면서 든 내 개인적인 의견이라 맞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답글

  • 그때그사람 2012.12.18 15:20

    우연히 어떤 다큐채널 보다 참 신기한거 알게 되었는데요. 러시아 극동지방 사하공화국에 사는 사람들도 " 우~ 추워 " 추우면 걍 춥다고 하지 않고 " 으 ~ 추워 " 이렇게 한데요. 러시아의 한류 뭐 이런거 방영했더거 같고요.. 그들도 우리랑 말이 똑 같더라구요. 아마도 동아시아 몽골리안 들은 다 이렇게 아, 으, 우 등등을 붙이지 않나 생각됩니다. 뭐 언어학자가 그러는데 카자흐스탄 부터 조선까지 2000년 전에는 다 같은 말을 썼다고 하더라구요. 이건 유목민족의 특징이지 않나 생각됩니다. 넓은 들판에 양때들만 있고 혼자 외로워서 자신과 이야기 하는 거죠.. 너 많이 춥지.. ㅋㅋㅋㅋ
    답글

  • 슈덩광채 2012.12.20 23:49 신고

    생각지도 못 했는데... '정말 그러네!' 싶어 혼자 빵터졌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