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품절녀 & 남 in UK/이슈가 되는 발칙한 주제들

유학을 결정한 사람에게 왜 악담을 해야만 할까?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10. 3.


대학을 졸업한 이후, 직장을 다니다 뒤늦게 유학이나 어학연수를 결심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저의 영국 생활 3년 반 동안, 이른바 한국의 초일류 대학을 졸업하고 좋은 회사까지 다니다 유학을 온 사람부터 오랜 직장생활에 지쳐 어학연수를 선택한 사람들까지 정말 각양각색의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보았습니다. 이런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그 분들의 용기와 도전에 큰 감명을 받곤 한답니다.

그런데 이분들이 영국 유학
/어학연수/자원봉사를 결심하기까지의 상황을 듣다 보면 왠지 모를 씁쓸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어요.
이분들 모두 그와 같은 결정을 하기까지 많은 고민과 걱정, 그리고 준비를 해 왔을 것입니다. 특히 결혼 적령기를 앞둔 여자 분들의 경우에는 가족들의 만류가 적지 않으니, 그 만큼 마음 고생도 심했을 거라고 과히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의 준비 과정을 듣다 보면,
새로운 도전을 하겠다고 밝혔을 때
, 주변 친구 및 지인들의 반응은 한결 같다는 것이에요.
다시 말해서
, 황당하다는 반응과 함께 부정적인 말을 내뱉는다는 겁니다.

 

거길 왜 가냐?”

결혼은 어떻게 할거냐?”

왜 잘 다니던 직장 그만두냐?”

갔다 와서 어떻게 하려고 그러냐?”

유학? 쉽지 않은데…. (경험자로서 네가 할 수 있겠냐는 표정으로)”

학위 받으면 뭐가 크게 달라질 것 같으냐?”  등등...


가족들이 이런 말을 하는 것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가족이기 때문에 그 만큼 진심으로 걱정하는 것은 당연하리라 봅니다.

그런데 정작 황당한 것은 이런 부정적인 말을 하는 사람 대부분이 그 동안 친하고 의지했었던 친구나 선후배라는 점입니다
. 더군다나 큰 결심을 한 자신의 친구에게 조언할 만큼 같은 경험을 한 것도 아닙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가족 이외에 친구들이나 지인들까지 자신의 결정을 설득시키고 이해시켜야 하는 사람도 있었다고 하네요.

 
저도 유학을 목적으로 영국으로 왔고, 신랑을 만나 현재까지 영국에서 살고 있는 입장에서 말씀 드려 볼게요. 주변에 만약 지인이 어떠한 목적으로 해외에 나가게 된다면, 일단 따뜻한 격려를 해 주셨으면 해요. 새로운 인생을 위해 도전하기까지 당사자는 많은 기간 동안 끊임없이 고민하고 힘들었을 것입니다. 그 지인이 여러분에게 자신의 결심에 대해서 묻는다면, 이미 어느 정도 본인은 마음의 결정을 내린 상태입니다 역시 사람이기에 새로운 계획에 대한 걱정이 있을 수 밖에 없지요. 그래서 자신을 이해해 주리라 생각한 여러분께 조심스럽게 마음을 터 놓은 것입니다.

만약, 여러분이 이런 상황에 처한다면 위에서 보이는 악담 보다는 격려를, 그 사람이 계획하고 있는 미래에 대해 들어주고 용기를 북돋워 주세요. 어차피 그 사람의 인생을 대신 살아줄 것도 살아줄 수도 없는 것 아닌가요? 그렇다면 긍정적인 말 한마디가 훨씬 유용하리라 봅니다.

 

그래. 난 너의 결정을 존중해.”

네 꿈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난 한국에서 응원해 줄게.”

분명 너는 잘 할 수 있을 꺼야.”

 


                               이런 말을 해 주면 얼마나 힘이 되겠어요? (출처: 구글 이미지) 

이러한 따뜻한 말은 해외로 떠나는 그 친구에게 큰 힘이 된다는 것을 알아 주셨으면 좋겠어요. 울 신랑도 나이 28세에 회사에서 나와 유학을 준비할 때 한 선배에게 별로 좋은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하네요. 그 이후로 신랑은 친구나 후배가 비슷한 문제로 고민할 때마다 항상 긍정적으로 대답해 준다고 합니다. 실제로 신랑 여자 후배는 -아기가 있는 주부- 자신이 공부하고 싶다고 하자 주변에서 모두 말렸고, 좋지 않은 말까지 했다고 합니다. 울 신랑은 그 말을 듣더니 이렇게 말하더군요.

 

걱정하지 마라. 어차피 네가 하고 싶어서 결정한 것 아니냐?
이왕 할 것이면 열심히 해라
. 다른 사람의 악담에는 무시해라.”

 

맞는 말 같습니다. 그 후배라고 아기 생각 안 했겠어요? 해도 더 했겠지요.

 

우리 주변을 보면 따뜻한 격려의 말 보다는 비판의 말을 앞세우는 사람이 많은 것 같아요. 세치의 혀는 사람을 살리기도 죽이기도 합니다. 비판이 필요 없다는 말은 물론 아닙니다. 그러나 점점 따뜻한 격려의 말이 사라지는 것 같아 안타깝네요. 주변에서 아는 지인이 힘든 결정에 대해 여러분께 상담할 경우가 있을 겁니다. 이왕 하는 말 힘이 되는 긍정적인 말로 용기를 북돋워 줍시다.

  

댓글16

  • *저녁노을* 2011.10.03 06:48 신고

    그러게요. 용기와 격려가 더 필요한 사람에게...

    잘 보고가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답글

  • linalukas 2011.10.03 07:10 신고

    삶의 도피처로서가 아닌 자신의 삶과 인생을 위해 선택한 것이라면 격려를 해 주는 것이 당연 맞다고 생각합니다. 반대하는 사람들의 마음도 어느 정도는 걱정과 염려가 있겠지만, 사실 현실의 삶에 대해 도전을 생각하지 못하는 자신에 대한 자책감과 부러움도 섞여 있을거란 생각이 드네요^^

    제가 요즘 컨디션이 안 좋아서 간만에 들렸습니다. 이제 90% 정도 정상 컨디션이 된 것 같아요..ㅎㅎ

    이제 잠자리에 들려고 살금살금 준비중이시겠네요...행복한 꿈나라 되세요^^*
    답글

  • 향유고래 2011.10.03 07:37

    제 cover letter의 마지막 문장이 '직접 몸을 움직어야만 알 수 있는 것이 있다'에요.ㅎㅎㅎㅎㅎ
    그니깐 여기 왔죠.ㅋ
    답글

  • 아이엠피터 2011.10.03 07:45 신고

    저는 묻지마 유학은 반대하지만 충분히 고민하고 열정이 있는 유학은
    환영하는 사람입니다. 유학은 단점도 있지만 장점또한 많은 기회이자
    시간이라고 저는 보고 있습니다. ^^
    답글

  • 트레브 2011.10.03 07:50 신고

    다른 사람의 결정을 존종해 주고 항상 격려해줘야죠.
    답글

  • 노지 2011.10.03 08:10 신고

    그렇습니다. 응원을 해주어야 되겠습니다.!!
    답글

  • 세미예 2011.10.03 08:12 신고

    외국에서 공부한다는 게 정말 쉽지만은 않은것 같아요.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휴일 되세요.
    답글

  • 승냥이 2011.10.03 08:37

    아~ 현재 저도 국내로 유학(?)을 떠난 1인으로써.. 어찌나 주변에서 말들이 많은지...
    솔직히 거의 가족들은 부정적이었구요, 지인들도 반절은 긍정적 반절은 부정적 이었어요
    정말 글쓴이님 말대로 엄청나게 고민하고 다니던 직장도 그만두고 고향을 떠나서 공부를 하러 온다는게 쉬운 결정이 아닌데...
    어찌되든 저도 그렇게 부정적이라고 생각했던 가족과 지인들에게 보란듯이 성공해서 내려갈려구요 ^^
    오히려 긍정적인 반발심이 생긴다고 해야될까요? 다 그런것도 저를 걱정해서 그런 말을 해주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답글

  • 하늘엔별 2011.10.03 09:31 신고

    부정적인 말은 의욕을 저하시킬 뿐이니라,
    기분 팍 상하게 하지요. ^^;;
    답글

  • 학마 2011.10.03 09:42 신고

    어떻게 생각하면 자신은 할 수 없는 결단을 내리고 실행하는 모습이 부러워서 비판으로 표현할 수도 있을 것 같아요..히

    잘보고 간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답글

  • 백전백승 2011.10.03 09:44 신고

    '거길 왜 가냐'는 웃기는 말이네요. 말이라도 안하면 중간이라도 가는데 말입니다.
    답글

  • 귀폭! 2011.10.03 10:56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저도 31살의 직장인이지만 어학연수를 결심했습니다. 참으로 어렵게 말이죠;;
    금전적인 문제와 기타등등으로 미루다 보니 벌써 사회생활 5년차네요!
    님의 글을 읽고 다시한번 용기를 얻었습니다. ㅎ
    그런데 본글과 관련없는 질문 하나 드려도 될런지...
    답글을 쓰다보니 노트북을 사가는게 좋은가요??? 아니면 영국에서 사는게 좋은가요???
    전자제품은 한국이 저렴하다고 들은거 같은데... 자꾸 고민되네요!
    항상 건강하세요~!
    답글

    • 반갑습니다.
      대부분이 한국에서 사가지고 옵니다. 아무래도 한글자판도 있고 편하잖아요. 브랜드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한국은 이래저래 주는 것도 많고, 값도 한국이 더 싼 것 같네요.

      힘든 결심 한 만큼 큰 수확 거둬서 가세요. ^^
      감사합니다.

  • 2011.10.03 11:56

    그걸 악담이라고 하면 악담이지만. 달리 말하면 걱정이지요. 안정적인 생활을 버리고 도전적 생활을 한다는 것 자체가 본인에겐 새로운 시작이지만 다른이에겐 근심과 부러움늘 주지않겟습니까? ㅋ 나와 다른이를 걱정하거나 배척하는건 애나 어른이나 똑같잖아눀ㅋ. ' ㅁ '
    답글

    • 동감이에요 2011.10.06 22:19

      보통 사람들이 자기와 다른 길을 가는 사람을 보면 뭔가 불편한 마음이 드나봐요.^^ 부러워서 그러는 거니 신경쓰지 마세요.

  •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