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품절녀 & 남 in UK/이슈가 되는 발칙한 주제들

해외에서 본 동양인의 음식 싹쓸이, 도 지나쳐

by 영국품절녀 2013. 4. 4.

저는 화요일마다 교회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습니다. 오전에 엄마와 아이들이 모이는 놀이 그룹인데요, 그 곳에서 아이들에게 간식을 주고, 엄마들에게 차 서비스를 하는 일을 맡고 있지요. 대부분이 영국 및 유럽 출신의 엄마들이고요, 종종 아시아 출신도 있습니다. 보통 이 곳에서는 아이 당 입장료 1파운드 (1800원) 만 내면, 약 3시간 동안 다양한 놀이를 할 수 있습니다. 이를 테면, 아이들은 징난감을 가지고 놀거나, 미술, 요리 등 액티비티를 하기도 하고요, 또한 동화책을 읽어 주는 시간도 있습니다. 그 시간에는 쥬스, 과일, 비스킷 등 간식 타임도 있고요. 엄마들에게도 역시 차(커피)와 비스킷이 제공되지요.

 

어느 날 자원봉사를 하는 영국 할아버지가 저에게 웃으면서 조용히 이렇게 말을 하는 거에요.

저기 보이는 중국 할머니 있지?

저 할머니가 저번 주에 차를 세 잔이나 연거푸 마시더라. ㅎㅎ

 

그러면서 저 뿐 아니라 다른 영국인 자원 봉사자들에게도 중국 할머니가 한번에 차를 세 잔이나 마셨다는 말을 전하시더라고요. 그런데 영국 할아버지가 놀랄 만도 한 것이 그 곳에서 지금까지 제가 그곳에서 2년 넘게 일하면서 그 누구도 차를 두 잔 이상 마시지 않았다는 거에요. 물론 찻잔이 작으면 두 잔 정도 마실 수도 있겠지만, 큰 머그 잔에 차 혹은 커피를 가득 담아 제공하고 있어요.

 

                                                    (출처: Google Image)

 

저는 웃으면서 이렇게 대답했어요.

중국 사람들이 차를 좋아하잖아요~~

 

그런데, 그 날도 그 중국 할머니는 머그잔에 한 가득 담긴 차를 한 잔 마시고, 또 달라고 해서 마신 후에, 또 달라고 세 번 오셨지요. 저는 아무리 차를 좋아한다고 해도 그렇지 좀 심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때 마침 차가 더 이상 남지 않아 드릴 수가 없었지요. 가만히 보니 차뿐 아니라 손자가 마시는 쥬스도 항상 더 달라고 하는 등 무조건 쥬스도 두 잔은 기본입니다. 거기다가 과일, 비스킷 등도 항상 더 달라고 하는 거에요.

 

저는 그 중국인 할머니가 왜 그러실까? 고민해 보다가 떠오른 것이 있었는데요, 중국에서는 부페를 차리면 망한다는 말이었어요. 왜냐하면 사람들은 제한이 없으니 무조건 많이 먹기 때문이래요. 어쩌면 그 중국 할머니도 이것이 공짜라서 그런 게 아닌가 싶어요. 아무리 할머니가 차를 좋아하신다고 해도 말이 안되지요, 항상 두 세 잔은 기본이고요, 손주에게 주는 과일, 비스킷, 쥬스도 항상 더 달라고 요구하십니다. 그것도 아이 쥬스가 1/3 정도 남았는데도 불구하고, 더 가득 부어 달라고 하세요.

 

또한 다른 동양 할머니는 항상 손자의 간식을 너무 많이 챙겨갑니다. 특히 과일만요. 그리고는 항상 다 먹지도 않고 가득 남겨 가지고 버리게 만드는데 가끔 짜증납니다. 아이가 먹을 수 있는 만큼만 가지고 가야지 욕심만 많아서 왜 이리 많이 챙기는지요. 그러면 다 먹기라고 해야 하는 것 아닌가요?

 

물론 유럽 출신 엄마들도 아이들의 간식을 더 달라고는 하지만, 정말 한 두개 정도만 더 가지고 갑니다.

흥미로웠던 것은 영국 엄마들이었어요. 모든 영국 엄마들이 그런 것은 절대 아니겠지만, 타 국가와 비교해 보면 좀 다릅니다. 아이에게 줄 만큼만 딱 챙깁니다. 그리고는 절대 음식을 남기지 않아요. 또한 아이에게 더 이상 주지도 않아요. 그런게 확실하더라고요.

 

제가 이런 이야기를 지인 분에게 했더니, 그 분 말씀이 동양인들이 좀 그러는 것 같다고 하시면서요, 유럽여행을 가면, 패키지로 온 한국인들 때문에 창피한 순간이 여러 번 있었다고 하시네요. 이를 테면 아침에 호텔 부페 조식에서 얼마나 남은 음식들을 냅킨에 싸서 주머니 혹은 가방에 넣는지요.

 

(출처: tripadvisor.com)

 

전에 유럽의 한 호텔에서는 이런 한국인 관광객들의 행동문제가 되었다고 하더라고요.

 

 (출처: Google Image)

 

일부 한국 관광객들이 부페에서 음식을 싸가지고 나중에 먹으려고 방에 그것을 놔둔 것이 화근이었지요. 호텔 측에서는 청소를 하러 들어갔다가 그 음식을 보고 문제를 삼았다고 하네요. 호텔 측은 부페 음식을 싸가지고 나간 것 자체에는 큰 문제를 삼지 않았지만, 그것을 호텔 방에 둔 것은 규정 상 절대 안 되는 일이라고 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해외 여행까지 올 정도면 다들 먹고 살만 할텐데요, 아마도 이것은 경제적인 것이 아니라 매너의 문제로 이해해야 겠지요.

 

이처럼 해외에서 본 동양인들의 음식 싹쓸이는 도가 지나칩니다. 중국인 할머니의 공짜 차 사랑을 본 자원 봉사자들의 시선은 과히 좋지 않습니다. 제발 동양인들 매너 좀 챙겼으면 좋겠어요. 보통 한국인들은 중국인들 매너없다고 욕하는데, 제가 영국에서 본 바 한국인이나 중국인이나 크게 다를 바 없습니다. 차라리 일본인들은 그런 매너는 확실히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 모습을 보면 아직 한국인은 선진 시민이 되기에는 멀었습니다. 제발 공짜 혹은 부페라면 사죽을 못 쓰고 음식 싹쓸이 하거나 챙기는 그런 창피한 행동들, 이제 그만하면 안 될까요?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33

  • 이전 댓글 더보기
  • 애독자 2013.04.04 10:31

    최근에 미국 여행 때 들은 이야기인데, 미국의 한 과일 농장에서 견학 차원에서 관광객들을 받아서 과일도 저렴하게 사 갈수 있겠끔 하였는데 아시아 단체 여행객들 특히 한국인들이 와서 시식용 과일을 엄청나게 쓸어가고 좀 지져분하게 시식했었나봐요.. 여러번 그랬다고 하더라고요.. 나중에는 경고로도 안 되어서 농장에서 견학 자체를 없앤다고 한국 여행사 쪽으로 전달 했다는데, 나중에 여행사 가이드 분께서 알고 보니 그 농장에서 한국 관광객들만 안 받고 있었다고 해요.. ;;;;; 뭐 기분이 나쁘기 전에 농장에서 오죽했으면 싶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해외 여행 중에 보면 몇 몇 분들의 행동에 부끄럽고 눈쌀이 찌푸려지더라고요...
    답글

  • 뜨개쟁이 2013.04.04 11:09

    저기 그림에 한국사람 왔다갔지..?
    헐~~~~ㅎㅎ
    민망해라..
    답글

  • 몽돌 2013.04.04 11:24

    호텔 얘기에 뜨끔 했습니다.
    못 먹고 살아와서 그럴까요?
    우리나라 사람들의 음식욕심은 중국사람들의 것과는 또 다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차츰 좋아지리라 생각해요.
    호텔의 부페식당에서도 변화를 조금씩 느낍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 익명 2013.04.04 14: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EDIN 2013.04.04 14:50 신고

    음... 이흉 잘좀 생각했으면 좋겠는대...
    답글

  • 소스킹 2013.04.04 21:22 신고

    하하...그러고보니 저도 태국갔을때 호텔 조식 뷔페에서 무작정 맛있는걸 쓸어담아놓고 맛이 없어서 버린적이 있었ㅇㅓ요.ㅠ 반성해야죠...
    답글

  • 박혜연 2013.04.05 11:53

    일본인은 눈으로 먹고 중국인은 맛으로 먹고 한반도인은 배로 채운다! 한국인들은 어느나라를 가도 호텔조식부페음식들을 죄다 싹쓸이를 해가지고가니 내가봐도 유럽권의 호텔사장님들이나 호텔업에 종사하는 유럽권 호텔종업원들에게 정말로 죄송하다못해 미안하다고 느낀다! 아무리 맛있어도 그렇지 그렇게했다가는 당장 도둑놈으로 신고되어 벌금형받아야되는거 몰라? 특히 독일어권이나 영어권 스칸디나비아어권의 게르만족들이 사는나라에서는 즉각 신고당해서 처벌을 면치못할거다!
    답글

  • 지랄리야 2013.04.06 05:28

    그런 까닭인지 홍콩호텔들은 아침으로 나오는 조식부페를 지나본토인들에게 제공하지 않는답니다. 싹 다 가져가 버린다고요. 아예 조식부페를 없앤 곳도 많다네요.

    지금 뭐 드시고 계신 분들께 죄송한 말씀입니다만, 홍콩에서는 지나본토관광객들이 대낮에 대로변에서, 상가 안 통로에서 똥오줌을 싸는 일 때문에 지나본토에 대한 반감이 엄청 심합니다. 많은 홍콩인들이 차라리 영국식민지시절이 좋았다며 영국식민지귀환운동까지 벌일 정도입니다.

    게다가 홍콩시민증만 따고 의무는 없이 권리만 뺏어먹으려는 지나본토인들 때문에 화가 입빠이 난 상태예요. 속지주의원칙에 따라 유치원생이 된 본토인 자식들이 기차 타고 국경을 넘어 매일매일 홍콩에 있는 유치원에 통학하는데, 정작 홍콩애들은 유치원에 들어가려면 자리가 없대요.

    뿐만 아니라 비어있는 병실이 없어서 어느 병원에서나 애를 편하게 못 낳고, 죄다 수입에 의존해야 하는 분유도 본토애들이 죄다 싹쓸이해가서 아예 단속에 반입제한, 벌금 등의 처벌까지 하는 형편입니다.
    답글

  • 사커진 2013.04.07 06:14

    ㄴ 지랄리야님 글 보니깐 안봐도 믿겨지네요...ㄷㄷㄷ
    답글

  • 박혜연 2013.04.08 15:03

    진짜 지랄리야님이 말씀하신대로 홍콩에 거주하는 중국본토인들 싹 내쫓아버렸으면...! 그것도 몽둥이100대맞고 옷을 죄다 벌거벗긴채로요! 더군다나 유럽권호텔의 직원들의 고생과 피눈물은 아랑곳않고 마구잡이로 음식을 집어가는 한국관광객들이나 중국본토관광객들은 정말로 천벌받을 인간들입니다! 아얘 한국인들의 입국을 금지하자는 서명운동이나 했으면 좋겠다고 할정도니깐요!
    답글

  • JEETLEE 2013.04.09 08:46 신고

    저도 이번 글을 통해 생각을 해봐야 겠네요
    답글

  • 유지영 2013.04.11 11:59

    아주 오래전에 일본 맥주공장을 패키지로 견학간적이 있는데.. 맥주 무료 시식 제공을 다양한 맥주를 마실수 있도록..정말 무한제공이더군요... 그리고 나중엔 이쁜 맥주공장 로고 큰통도 주더군요 나중엔 자기 입맛에 맞았던 캔맥주를 가져갈수 있도록했어요. 저야 여자둘이 온거라 그렇게 많이 마시지 않으니 친구랑 캔 하나씩 가져갔는데 나중에 버스에 타고 다른 한국분들 보니까 그 큰 로고통이 꽉~차도록 담아왔더군요..-.-;;; 한국에 지인들에게 준다고 등 여러 이유들이 많더군요.. - - 나중에 타고가면서 일본 가이드분이..한국인이 맥주공장 견학오면 단 한캔도.. 단 하나의 캔도 남지 않는다고 하더라구요 ..
    답글

  • 궁금이 2013.04.20 07:22

    저런걸로 여러번 창피한 경험을 했다는 지인의 말로는 부페에서 음식은 수치심도 모르고 싸들고 나가면서 명품샵 쇼핑에서 가방이며 구두며 질러대는 사람들보면 말이 안나온다더라구요. 부패음식 싸가는걸로 좋게 그러시지 마시라고 하면 오히려 소리지르며 대응한다고. 여행사 차원에서 교육을 시키지 않으면 이건 방법도 없을듯.
    답글

  • 남이 2013.04.22 01:28

    우리나라 관광객 특징이 개별적으로 온 사람들은 일본인 버금가게 매너좋은데 단체로만 가면 문제가 발생하는 것 같아요. 용감해진다고나 할까요. 무대뽀 정신같은게 나와서 다같이 이상해지는 경향이 있는것 같더라구요. 전 팩키지 관광객들이랑 비행기만 같이 탄 적이 있는데 그 짧은 순간에도 얼굴 화끈거리게 민망한 순간이 있었네요..특히 나이드신 분들..
    답글

  • 잼있게보고있어요 2013.05.13 08:13

    티 스토리 처음 댓글써봐요
    이방인의블로그 보다 해외생활얘기가
    잼있어서 여기까지 타고왓는데..
    이글은 근디...댓글에 왠지 나쁜말
    있을거 같아서 함 봤는데 어쩜
    하나같이 본문에 충성하는지...
    댓글도 주인이 관리할수 있나보다 라고
    생각되네요...진짜인가요?
    안좋은글은 욕설이 없어도 지우시나..
    답글

  • 감초 2013.05.24 16:22

    저 같은 경우에는 이번에 캄보디아에 갔다왔는데, 패키지 동료들이 다 교양이 있으신 분들이라 그런지 그닥 그런 느낌은 들지 않았어요.ㄷ다른 팀을 봐도 마찬가지였구요. 아무래도 사회에 교양을 중시하는 분위기가 생기다 보니 그런 면에선 많이 나아졌더라고요. 시끄럽지도 않고. 근데 참 재밌었던 건, 중국인들이었어요. 부페에서 한 집게로 모든 음식을 쓸어담아서 음식들을 못 먹게 만든다던지, 잠시 자리를 비운 테이블에 뻔뻔하게 않는다던지....중국인들이 나가면 한 순간에 조용~해지는 식당ㅋㅋㅋㅋ참....대단하더라구요. 걱정되는 건, 저런 중국인들을 보고 서양사람들이 한국인이라고 오해하는 것ㅠㅠㅠ
    답글

  • 박혜연 2013.06.01 08:10

    소양교육 다시 부활했으면 좋겠다~! 물론 반발은 하겠지만...! 주로 매너없고 도가 지나친 인간들만 중심으로 교육시키든가 해야지~!
    답글

  • 파리에서 있었던 일 2013.08.24 03:22

    스타벅스에서 한국인 관광객들 봤는데 ( 배낭여행객들인듯?) 글쎄 브라운 슈거랑 1회용밀크를 주머니가 미어터지도록 몰래 담아가더군요 보고도 아무말 안하고 모른체 했지만 어찌나 챙피하던지요 정말...... 일본인들은 차라리 저런 기본적 매너는 확실히 가정교육을 받은듯해요. 가끔은 한국인인게 부끄러워집니다.
    답글

  • 해피데이 2013.09.16 19:11

    저도 찔리네요... 여행갔다가 조식부페에 놓여있는 티백을 꽤 챙겨왔거든요.. 이정돈 괜찮겠지 싶었는데 조심해야겠네요
    답글

  • ,. 2014.08.12 07:27

    서양도 안가보고 한국이나 중국만 다녀봤지만 꼭 서양인들틈에 안껴있어도 동양인들 추잡스러운점들은 정말싫죠... 좋은점도 있긴한데 매너나 품위부분에선 뭐랄까 못배우고 못먹고살아온 사람들처럼 좀 찌질한게 있다고해야하나..ㅡㅡ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