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품절녀 & 남 in UK/이슈가 되는 발칙한 주제들

놀고 먹는 젊은이들 특징, 영국과 한국 비교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8. 27.


얼마 전에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영국 폭동의 주범이 바로 니트(NEET)족이라는 것은 들어서 다 아실 테지요. NEETNot in employment, education or training 을 뜻하는 줄임말입니다. 즉 구직 포기자로 취업을 위한 교육 및 훈련을 받지 않는 자들을 지칭합니다.

BBC에 따르면, 영국 18세 ~ 24세에 해당하는 젊은이들의 18.4%가 니트족이라고 합니다. 이 수치는 지난 해에 비해 약 2.1% 증가했으며, 다섯명 당 한명이 니트족이라는 통계 발표에 영국 정부는 깊은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국도 예외는 아니더군요. 2010년을 기준으로 15 ~ 34세의 청년 무업자가 약 7.3%로 크게 늘어났다고 합니다.



                       영국 젊은이들의 실업률 급증 비상 걸린 영국 (출처: BBC News 24  August 2011)


그렇다면, 한국과 영국의 니트족의 특징에 대해 비교 한 번 해 볼까요?

차이점

정신 장애를 가진 영국 니트족 vs  취업 경쟁에 낙오된(준비하는) 한국 니트족

영국의 일부 니트족은 정신 장애를 가진 젊은이들이 많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영국의 무너진 가족 관계로 인한 것입니다. 잦은 동거로 인한 부모 사랑(양육) 결핍 및 부모들의 성추행등으로 인한 경험이 있는 젊은이들은 심신이 건강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정신 장애 및 성정체성 혼란 등을 가진 자들이 많이 양상되고 있다고 해요. 이들은 아프다는 이유로 구직을 포기한 채 실업 수당을 받으면서 산다고 합니다. 영국 정부에서도 이런 젊은이들의 자기 혐오증, 공항 발작 등에 대해 우려를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니트족들은 겉모습만 보아도 알 수 있을 정도로, 후디를 입고, 운동화에 짧은 머리 스타일을 하며 동네를 아무런 목적 없이 돌아다닙니다. (동네에서 가장 무서운 사람들이라 볼 수 있지요)

이에 반해
한국형 니트족들은 경쟁이 심한 한국의 취업 전쟁에서 패한 젊은이들이라고 볼 수 있겠어요. 또는 눈높이에 맞는 일자리의 부족으로 인해 취업을 하지 못하거나, 취업 준비를 위해 스펙 쌓기에 열을 올리고 있겠지요.



현실 회피형 니트족의 부양 책임?  부모 + 정부의 몫

영국은 구직을 아예 포기하고 집에서 그냥 놀고 먹는 젊은이들의 수도 상당하다고 합니다. 영국과 같은 경우에는 실업 수당이 나와 니트족들은 그것을 용돈으로 사용하고, 부모와 함께 살면서 생활비 부담을 최소화 하지요. 이런 경우에 부모가 일을 하면서 자식들의 부양을 떠맡는다고 하네요. 그렇다고 이들이 집에서 요리를 하거나 청소를 하는 일도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영국 TV에서는 이런 젊은이들에게 청소 및 요리를 알려주는 훈련 프로그램을 방영하기도 했다고 해요. 또한 이들은 국가가 자신들을 부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하지만요, 영국 정부는 이들에게 강력한 제재를 가할 법 제정 도입 중에 있습니다. 

이에 반해 한국은 전적으로 부모가 전적으로 책임을 부담하고 있지요. 경쟁이 심한 취업 전쟁에서 아예 현실을 회피하려는 구직 포기자들은 부모 집에 거주하며, 부모에게 용돈을 받아 쓰면서 살고 있다고 하니까요.


유사점
니트족은 부모 학력, 소득 수준이 낮음

일부 니트 족들은 고소득보다는 저소득계층에서 많이 나타나며, 부모들의 학력이 낮거나 소득 수준도 평균 이하라는 통계가 있습니다.  특히 영국에서 이번 폭동을 일으킨 니트족들이 대부분 저 소득계층에 속한 경우라고 합니다.


대학 졸업장이 있어도 취업 불가능

한국이나 영국이나 대학 졸업자들이 제대로 된 직장을 잡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들은 비싼 대학 등록금과 취업에 필요한 필수 자격증을 따기 위해 들어간 비용까지 계산하면 어마어마한 금액을 소비하고도 변변한 직장 하나 못 잡고 있으니 말입니다. 학자금 대출을 갚아야 하는 일부 영국, 한국 젊은이들은 더 큰 부담을 안고 있는 셈 이지요. 일자리 부족으로 인해, 영국, 한국 대학 졸업자들은 갈 곳이 없습니다. 특히 한국 사회는 직업에 귀천이 있어, 어떤 직장을 다니는지에 따라 사람을 평가하지요. 이러니 한국 대학 졸업자들은 왠만한 곳이 아니면 아예 지원조차 안 하려고 하는 경향이 있지요. 그나마 영국 대학 졸업자들은 아시아 및 다른 국가에 영어 교사라도 갈 수 있으니 그나마 나은 편이 아닌가 싶습니다.

대학 졸업을 하고 취업을 하지 못한 영국 젊은이가 했던 말이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대학 입학이 나의 삶을 망쳐버렸다. 차라리 배관공, 기계공인 내 친구들은 나보다 공부를 못했는데도 잘 살고 있는데....

영국과 한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요즘 젊은이들의 구직 포기 형태 비교를 해보면서, 뭐라 할 말이 없습니다.대학을 졸업해도 직장 잡기가 어려운 이 시대에, 무조건 대학에 가야 한다고 해야 하는지, 아니면 더 좋은 대학을 가야 한다고 해야 하는지요. 힘든 미래를 이끌어 나갈 우리 젊은이들이 참으로 안타깝고 불쌍합니다.
 

댓글21

  • 하늘엔별 2011.08.27 07:10 신고

    이런 것이 누적되면 결국 큰 문제가 될 겁니다.
    서둘로 대책마련이 되어야 겠지요. ^^;;
    답글

  • garden0817 2011.08.27 07:17 신고

    잘보고갑니다 안타까운 상황인것같습니다..
    영국이나 한국이나 말이죠 흠,.,,좋은하루되세요
    답글

  • linalukas 2011.08.27 07:21 신고

    영국의 미래도 그리 밝은 편이 아니네요. 님 말씀처럼 쟤네들은 영어강사라도 할 수 있으니...ㅠㅠ

    한국어가 빨리 세계에 통용이 되서 <한국어 강사>가 모자라는 상황이 발생해야..ㅎㅎ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p.s 자식들의 부양을 <맞>는다고 하네요 --> 자식들의 부양을 <맡>는다고 하네요...^^
    답글

  • 짱똘이찌니 2011.08.27 07:49

    영국과 한국이 지금은 서로 조금은 다르지만...
    한국이 영국화 되가는 것 같아.. 걱정이 좀 되네요.
    빨리 해결책이 나와야 할텐데..
    정부가 좀 더 적극적으로 해결하려는 노력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답글

  • 딴죽걸이 2011.08.27 08:01 신고

    직업별루 차이가 솔직히 크다 생각합니다
    답글

  • 굄돌 2011.08.27 08:35

    니트족들은 부모 책임이라고 생각해요.
    어릴 때부터 책임감을 길러주지 않았기 때문.
    퍼주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거든요.
    답글

    • 꿈꾸는곰 2011.08.28 08:28

      퍼주기가 아닙니다..
      부모들이 교육을 시킬수없는 환경이 문제인겁니다.
      부모가 경제적 여유가 없으니 맞벌이 하면서 아이를 방치해서 제대로 양육을 받을수 없어 사회적응에 실패한경우가 니트족입니다.
      그들을 제대로 사회로 받아들이지 못하면 사회가 어지러워 지는겁니다.

  • 명연 2011.08.27 09:40

    정말 걱정이네요.
    정부에서 용돈을 주는 것은 문제라는 생각이 드네요.
    복지 과잉 아닐까요.
    답글

    • 꿈꾸는곰 2011.08.28 08:32

      복지과잉이 아니라 그들이 그렇게된 사회구조가 문제인겁니다. 어느시대나 말썽꾸러기들은 존재 했지만 현 영국의 니트족들은 대처수상이래 계속되어온 신자유주의의 산물입니다. 복지가 만든 말썽꾸러기가 아니라 신자유주의의 산물인겁니다. 니트족이 왜 저소득층에서 나오는지 원인을 알면 그렇게 쉽게 복지과잉이니 이런소리 못합니다.

  • 주테카 2011.08.27 12:45 신고

    그저 웁니다...ㅠㅠ
    답글

  • 샤이 2011.08.27 14:50

    한국은 점점 돈이 되는 사람들이 잘 되는 것 같아서 슬퍼요. T.T 어렸을때 부터 좋은 교육을 받고 나중에는 일반 사람들과 교육 수준 차이 많이 나더라구요.. 요즘 제 주변에서 그런거 많이 느끼고 있어요!! 또 회사들이 인간성 도덕성보다 학력하고 스펙 중시 하다보니까 취업 힘드네요!! 스펙때분에 돈이랑 시간 많이 들고.. 어리 아파요.. T.T
    답글

  • 니트족은 2011.08.27 17:19

    지들이 안하는거고 한국은 하고싶어도 못하는거죠!!
    뭐가 더 안타깝습니까??우리나라같네요
    답글

  • ㅡㅡ 2011.08.27 17:37

    우왕~ 니트족들이 많이 늘어났으면 좋겠어요^^ 저 혼자죽기는 억울하거든요 ㅎㅎ 동지들아 많이 많이생겨랑
    답글

  • 2011.08.27 20:02

    한국은 징병제도 고려해야 되죠. 20 대 초반 젊은 남성의 상당수가 군대에 있으면서 취업상태가 됩니다.
    답글

    • ?? 2011.09.21 10:30

      벌써 징병제인데 무슨 소리하심?
      설마 북한처럼 10년 복무하라는건 아니겠죠
      것도 한달 10만원 될랑 말랑한 월급으로..
      그리고 하실려면 쩝님부터..

  • 양대 2011.08.27 22:03

    한마디로 저 나이먹도록 부모돈 축내고 사는건 부모탓이다 다른데 비교나원망말길
    답글

  • MOOn 2011.08.27 22:10

    잘 봤습니다. 다만 영국의 경우에는 자국학생에 대해서 장학금 제도가 잘 되어있어 학비가 거의 안든다고 들었는데요. 꼭 그렇지는 않은가보죠? 여하튼 기업은 양질의 고용을 늘리고 물가는 안정되야 사회도 안정될텐데 반대로만 가니 걱정입니다.
    답글

  • 그런데... 2011.08.28 07:24

    짧은 머리에 후디입고 어슬렁 다니는 청소년 애들 많아요. 꼭 Neet족 아니더라요. 일반 청소년 애들애들이 대충 그렇습니다. 너두 일반화시킨듯 합니다.
    답글

  • 2011.09.15 14:13

    아 나도 니트족인가.ㅠㅠ
    초라하지만 그래도 앞날을 걱정하는..ㅠ
    영국사회에서 근친이 자주는 아니지만 종종 일어나나봅니다.
    예전에 기사를 봣었는데, 이혼한 엄마 밑에서 크던 딸이 장성해서 아빠를 만났는데
    가족애보단 이성애를 느껴 사랑하게 되었다는 기사였습니다.
    그 기사에 정신과 분석글이 있었는데
    아빠와 딸이 오랜 시간 떨어져 지내면 서로를 그리워하는 마음이 남녀간의 사랑하는 마음으로 변질될 수 있다는
    글이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기러기아빠가 많지만 유교적 사상이 강해 그러지 않겠지만,
    영국은 한국과 문화가 달라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되네요.
    정신장애. 누구나 가지고 있지만 누구나 인정하지 않는. 나는 너희들과 다른 생각인데 이를 발설시 이상자 취급당하는.
    모두가 노라고 할때 당당히 예스라고 말하는 사람. 우린 이들을 또라이 혹은 위험분자라고 하지요.
    모두가 같을 수 없다고 생각하는게 당연한데 말이죠.
    영국의 니트족과 한국의 니트족은 많이 다르지만 실상은 비슷하다 생각합니다.
    무관심과 과잉관심. 관심을 받는 다는건 좋은 일이지만 그게 지나칠 시에 아이에게 지어지는 부담은
    말로는 설명불가겠죠. 무관심은 말로 할 필요가 없지요.
    답글

  • 박기동 2012.01.15 19:5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