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학위(석사, 박사)

한국 대학과는 차원이 다른 영국 대학 레포트 문제에 당황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1. 27.



영국에서 와서 에세이(Essay)라는 말을 처음 접했을 때의 느낌은 우리가 중,고등학교 때 배웠던 "수필"의 의미로만 다가왔었어요. 우리는 그저 학교에서 가르쳐 준 대로, 수필이란 "자신의 경험이나 느낌 따위를 일정한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기술한 산문 형식의 글"로만 이해했었지요. 그런데 막상 영국 대학에서 공부를 하면서 느꼈던 가장 큰 장애물은 막상 영어가 아닌 에세이였습니다. 물론 여기서의 에세이란 우리가 배웠던 수필이 아니기 때문에 자신의 경험이나 느낌 따위를 자유롭게 기술한 산문이 아니었죠.


영미 대학에서의 에세이는 - 물론 여러가지 정의가 있기는 합니다만 - "Long, systemic discourse," 정도로 정의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즉 "길고 체계적인 담론(글)"로 번역이 될 수 있겠네요. 그러다 보니 대학 시절부터 비판적인 글쓰기 훈련이 제대로 되지 않은 한국 학생들은 - 중국, 일본 마찬가지 - 에세이라는 것을 접하고 당황하기 마련입니다. 특히 취직 공부 등을 위해 학과 공부를 소홀히 하는 일부 한국 대학의 학생들은 해피 캠퍼스와 같은 사이트를 통해 다운로드 받아 그대로 혹은 살짝 바꿔 제출하곤 하지요.  아마 대입을 위한 논술 공부가 그나마 체계적으로 글쓰기를 배울 수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 봅니다.


울 신랑이 저번 학기부터 정치학과 학부 1학년과 2학년을 상대로 수업을 나갔어요. 그런데 대학교 1학년 레포트 문제가 황당할 정도로 어렵다는 것입니다. 아래에 몇 문제 정도 예로 들어 보겠습니다.



1학년 전공 필수인 "Introduction to Government"의 문제 입니다.

질문: 혁명과 정치적인 폭력의 구조적인 해석은 어느 정도 설득력을 갖는가? 
 (To what extent are structural explanations of revolutions and political violence convincing?)

2학년 선택 과목인 "East Asian Political System"의 문제입니다. 이 과목은 한국과 북한도 다루었기 때문에 관련 문제도 있었어요.
 
질문: 한국의 세 명의 대통령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을 비교 및 대조하여라.
       특히 그들의 주요정책의 차이점과 같은점에 초점을 맞추어라.

(Compare and contrast the three South Korean Presidents, Kim Dae-jung, Roh Moo-hyun and Lee Myung-bak. Focus in particular on their major policy differences and similarities.)

그럼 또 다른 문제.
질문: "핵무기가 가지는 억제 효과 때문에, 북한의 핵 보유는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에 이바지를 한다." 이 견해에 대해 논하라.
('Due to the deterrent effect of nuclear weapons, North Korea’s nuclearisation is conducive to maintaining peace and stability in East Asia.’ Discuss.)


                
          에세이를 쓰기 위해 엄청나게 많은 읽을거리를 소화해야하는 영국 대학생들 (출처: 구글 이미지)

2학년의 문제는 우리에게는 쉬워 보일 수도 있지만, 동아시아 정치에 무지한 영국 및 유럽 학생들이 대다수인 것을 감안하면 결코 쉬운 문제라고 하기 어렵지요. 그런데 1학년이 풀어야 하는 문제를 보면 어떤 느낌이 드시나요? 만만치가 않습니다. 특히 1학년 전공 필수 과목의 에세이 질문들은 문제부터 이해하기 만만치 않아, 교수 혹은 강사들에게 문제 설명을 요구하는 학생들이 많이 찾아왔다고 하네요.
(영국 대학생들도 이해하기 힘든 문제였나 봅니다.)



영국 에세이에 또 다른 어려운 점은 글을 쓸 때, 엄격하게 출처를 인용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영국의 대학은 특히 1학년 때부터 정확한 자기 생각을 뒷받침하기 위해 많은 양의 책과 논문을 읽도록 유도하기 위해 각 과목 커리큘럼에 그 리스트를 소개해 줍니다. 즉 어떠한 식으로 답변을 하든지, 커리큘럼에 소개된 Reading List를 보면 대체로 작성할 수 있게끔 해 놓습니다. 따라서 소개된 책, 논문 등을 제대로 읽지 않으면 글을 쓰기 조차 힘들지요.


한 가지 흥미 있는 것은, 학생의 에세이의 내용이 논리적으로 훌륭하고 그 근거 또한 탄탄하다면 비록 채점자와는 견해를 달리한다고 하더라도 높은 점수를 준다는 것입니다. 영국 대학 재학 중인 한국인 학생은 교수가 수업 시간에 가르쳐준대로 답을 썼다가 낮은 점수를 받았다고 해요. 그 이유는 너의 생각은 없는 거냐? 왜 내가 알려준 대로만 답을 썼냐고 했다네요. (물론, 교수마다 차이는 있겠지요.)

한국의 경우에는 아무래도 강의하는 교수의 의견대로 답변을 작성하는 것이 보다 높은 점수 받기에 유리한 면이 있죠. 중국에서 유학했던 친구의 말을 들어보면, 중국 대학에서는 교수의 의견과 반대하는 의견을 썼다가는 아예 점수를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네요. 이에 비해 영국은 학생의 글 속에서 논리성, 비판적 사고, 충분한 인용을 통해 그 글의 설득력을 보는 것 같습니다.



현재 한국의 대학 진학률이 OECD국가 중에서 최고로 높다고 들었습니다. 그런데 대학 진학률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이 대학에서 받는 교육의 질이 아닐까요? 영국 대학의 경쟁력, 더 나아가 국가 경쟁력은 바로 이런 곳에서 나오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단순히 "~~에 대하여 논하라," 혹은 "~~에 설명해라" 와 같은 레포트 주제도 문제이지만, 매년 거의 똑같은 레포트 주제가 나오는 것도 문제가 아닐까요? 한국 대학의 미래가 조금은 걱정이 됩니다.  

댓글32

    이전 댓글 더보기
  • 흠.... 2012.01.27 09:52

    15년 전.. 제가 대학을 다닐 때에도 저리 어려운 레포트 제출했었는데요.. 최소 8권의 책과 논문 등을 읽어야 겨우 한편을 쓰고.. 그리고도 토요일 오전에 모여서 토론까지 했었는데... 다른 학교들은 안 그랬나보군요..
    답글

  • ★안다★ 2012.01.27 10:14 신고

    음...한국대학의 차원도 머리 아팠던 저에게는...
    영국의 차원은...음...아~어지러워요~헤헤^^
    답글

  • in사하라 2012.01.27 11:21 신고

    우리나라 대학 레포트는 구글링이면 해결되고 레포트를 사고 팔기까지 하는데
    영국 분위기는 전혀 다르군요~!!
    답글

  • 착한연애 2012.01.27 11:52 신고

    영국품절녀님 안녕하세요 ㅎㅎ 설연휴를 보내고 지금 출근을 하네요 ^^
    영국 대학의 레포트 과제만 봐도 아찔한데요? 후덜덜...
    저 나름 어렵다 생각했는데.... 영국 레포트를 보내 참 쉬운 편이었군요 ㅎㅎ
    답글

  • 지나가는 인 2012.01.27 15:22

    우리나라 교수들 중에서도 에세이 타입으로 제출하라는 분 계세요. 영미권에서 말하는 에세이형식만큼 체계적이지 않아 그렇게 느끼는 것도 잇지만요. MLA이니 APA이니 분야별로 나눠 들어가기까지 하잖습니까.
    답글

  • 작토 2012.01.27 21:22 신고

    정말 공감가는 글이에요! 출처를 확실히 안밝혀서 문제가 되는 경우도 많구요(특히 한국/중국학생들;;) 제가 가르치던 옥스포드대 학생들도 매 주 에세이를 여러개씩 써야 하더라구요.. 그러고는 매 주 첨삭 지도 들어간다네요.. 빨간펜으로 얼룩진 페이퍼들을 보니까 정말 안쓰럽기도 하면서, 이래서 명문대인가~하는 생각이 절로 들더군요 +_+
    답글

  • Channy™ 2012.01.27 23:03 신고

    저두 고등학생 때 유럽에서 공부하면서 비슷한 경험을 해봤네요ㅎㅎ
    essay 작성하는 것이 교육과정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더라구요...
    답글

  • 존재와시간 2012.01.27 23:29

    블로그 주인장님께서 쓰신대로, 한국대학에서 시험 답안지나 레포트에 교수와 다른 의견을 쓰는 건 점수 포기하는 짓이지요~~
    학교 다닐 때, 어떤 과목에 교재가 여러권이었는데, 교수님이 원하는 책 아무 거나 구입하라 하셨습니다.
    하지만 결국 모두 그 교수님 책을 삽니다.
    그 교수님 학설에 따라 답안지와 레포트 작성해야 제대로 된 점수를 받을 수 있으니까요...ㅠㅠㅠㅠㅠ

    답글

  • yesangcheol 2012.01.28 01:30 신고

    같은 대학생으로 정말 부끄럽네요. 내가 잘못되있는건지, 교육이 잘못된건지..
    답글

  • @@ 2012.01.28 01:53

    여러가지 관련 책들을 읽지 않고는 쓸수 없는 레포트네요... 으윽...... 특히 첫번째 주제는 인터넷을 찾아봐도 없고.. 정말 관련 책을 차분이 읽지 않고는 좀 힘들겠네요, 적성이나 흥미가 안 맞는 학생이라면 정말 대학 공부가 죽어라 싫을 것 같네요,
    그리고 교수님과 견해가 달라고 논리적이라면 좋은 점수라니.... 아악~~ >.< 그런건 정말 부럽네요. 좋다~
    답글

  • 아.. 2012.01.28 04:12

    한국은 간판과 졸업장이 대학 존재 이유죠...안그런 분들도 계시겠지만..교육질도 사실 저정도로 요구 하지도 않고 하고싶지도 않고..전 사실 그랬네요--;부끄럽지만..교양과목 하나 f맞은게 생각나써요 미학의 이해 엿는데 교수가 외국에서 학생들도 가르치고 공부도 오래한 교수여서 수업은 들을만햇는데..레포트를 저런 수준으로 너무 까다롭게 요구하더라구요..다시 제출에 걸려서 전 그냥..시험도 안치고 계절학기로 땜빵했던 기억이...
    답글

  • 제국대학 2012.01.28 05:55

    오늘 essay feedback 받았는데 점수가 엉망이라서 울고 싶어요 ㅠ.ㅜ 50점 간당간당,,,흙흙,,,empirical evidence가 부족하다나,,
    답글

  • 샤이 2012.01.29 21:44

    제 전공도 이런 문제 많이 나와요.. 이렇게 어려워보여도 몇년 고생하면.. 이때 공부 하고 열심히 논문쓰고 에세이쓴게 뿌듯하고 그리워지더라구요.. 전공병이 생겼는지.. 이 문제 보니까.. 또다시.. 책 찾아서 쓰고 싶네요. ㅎㅎ
    답글

  • 해피프린팅 2012.01.30 10:58 신고

    진정한 대학공부를 위해서는 수능공부나 대입을 위한 논설준비도 중요하지만,
    많은 독서와 논리적인 사고력 배양, 글쓰기 훈련 등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답글

  • ^^ 2012.02.01 10:32

    저는 한국에서 대학교를 졸업했는데요. 저희 학교 교수님들이 유별나게 빡세게 하신건지... 레포트랑 시험에서 저런 문제들을 워낙 많이 봐서 전 본문 글을 보고 조금 허탈(?) 했어요 ^^;;;; 제목만 보고서는 엄청 어려운가보다 했는데 영국도 결국 이정도네. 별 특별한게 없네 라는 느낌. 그런데 댓글들 읽어보니 저희 학교가 심하게 유별난가 봐요. 전공 과목도 아니고 교양 과목에서도 저렇게 하신 교수님들이 엄청 많으셨거든요. 전공은 당연히 저거보다 더 어려웠구요 ㅠㅠ 교양 중에서 선택 교양으로 정교수님이 아닌 분들이 개설하신 이수 학점도 낮고 쉽게 쉽게 가는거 말고 각 과 전공 교수님들이 개설하신 난이도 높은 교양에서는 난이도가 전부 저랬어요.


    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레포트 주제는 중국사 책과 미국사 책에서 "아무거나" 각 한 챕터씩 골라서 이이제이의 관점에서 둘의 공통점과 다른점을 논하고 역사가 되풀이 된다 라는 명제에 대해서 본인의 의견을 밝히고 서술하라. 나중에 안건데 이이제이 관점에서 분석할 주제 챕터를 고르는 안목 부터가 점수 평가 요소더라고요. 전 국문학과 학생이었고 교양으로 정외과에서 개설한 교양 수업을 들었을 뿐인데 저런 레포트를 쓰고.. 하아... 4년동안 그러고 살았답니다 ㅋ

    전 졸업하고 나서 사회에서 사람들이 4년제 대학 공부에 대해서 들어만 가면 아무나 졸업한다. 별거 없다. 대학생이라고 해봤자 다 논다. 하면서 쉽게 볼때 남은 피똥 싸면서 죽어라 공부 했는데 다들 얼마나 똑똑해서 그게 쉽고 별거 없었을까 했는데 해피 레포트에서 베끼면서 졸업한다면 남들 눈에 쉽게 보일만 하네요. 그런데 요즘도 베끼기 가능한가요? 제가 졸업한지가 근 10년인데 저 학교 다닐때도 교수님들이 해피 레포트에서 다운 받으셔서 읽어 보시고 채점 하면서 대조하셔서 걸리면 단체로 F 때리고 하셨거든요. 설마 잡겠냐 하고서 베낀 학생들 단체로 울었다죠 ㅋ 그때가 10년 전인데 아직도 그게 가능하다는게 참 신기하네요.


    그건 그렇고 리딩 리스트 완전 부럽네요. 가끔 참고 자료 목록을 주신 교수님들이 계시기는 하셨지만 보통은 니가 알아서 해야지 그런것 까지 내가 해줘야 하냐? 너 대학생이잖아? 하시던 분들이 대다수셨던 ㅠㅠ
    답글

  • 솔직히... 2012.02.16 00:20

    학생들이 구체적으로 모르는 먼 나라에 대해서 자세히 묻는 다니 신기하긴 하네요 ㅎㅎ
    다만 대학 진학률이 너무 높다보니까
    전체 평균으로 볼 때 수준이 좀 낮아져서 마치 한국은 다 그렇고 그런 수준인 것처럼 오해하기 쉽지만
    대다수가 마치 의무처럼 대학을 가다보니 그런 거지
    리딩 리스트 잔뜩 주는 교수님도 많거니와 리스트가 없으면 스스로 자료 먼저 찾아서 선점하느라고 과제 내주자마자 마자 도서관으로 불티나게 가서 검색해야 할 때도 자주 있는데 오해의 소지가 있네요
    주제 수준도 저 정도면 평이하게 보이는데요

    읽어야만 글이 나오고 좋은 평가 받는 건 당연한 거고..
    인터넷 레포트를 조금 바꿔 낸다는 것도 말도 안되고.. 솔직히 인터넷 레포트로 좋은 성적 받을 수나 있나요 내긴 냈으니 C??
    재수강 시키려고 F는 안주죠잉 ㅎ
    강의의 맥락을 정확히 집어내면서도 창의력있는 답안이 뽑아져야 A이상 선방 가능한데...
    각주 정확히 세세하게 다는 건 어느 교수님이나 강조하시는 부분이고....
    댓글에 많은 분들이 인터넷 레포트 고쳐내는 것에 공감하시길래 솔직히 놀랐네요
    저도 정치외교 전공했는데 레포트 하나 쓰려고
    국회도서관홈피에서 논문 읽고 도서관 지하 고서도 뒤지며 열심히 노력했구 친구들도 마찬가지였어요

    덧붙이자면 몇년 전에 대학에서 개발한 레포트 도용 탐지프로그램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던 기억이 있네요
    답글

  • haruholic 2012.03.26 21:23

    첫번째 문제가 가장 어려운걸요??? 어떻게 다루냐에 따라서 범위가 엄청나게 넓어질수도 있는 문제라서,,, 두 세번째 문제는 제가 직접 받아본 한국 에세이 문제로도 종종 나오는 주제입니다..^^;;ㅎㅎㅎ 정치학이나 사회학과 같은 과목 자체가 워낙 문제의 틀이 정해져있지가 않아서... 한국에서 공부하더라도 문제 1개에 책 한권의 내용이 통으로 들어가있는 경우가 많아요. 한국에서 정치학으로 석사까지 했지만 첫번째 문제는 저도 좀 생각을 많~이 해야할 것 같네요.ㅎㅎㅎ

    그리고 댓글에서도 보이지만, 생각보다 한국에서 내는 문제의 수준이 외국대학에 비해 떨어지거나 하지 않아요. 하지만, 리딩양이 적은것은 확실하다고 보여집니다. 그리고 인터넷 레포트를 사고 팔아 쓰는 건,,, 아마 전공별 차이가 클 것 같네요. 정치학은 그렇게 적어서는 힘들거든요. 학부때 쓰더라도 저도 국회도서관에 KISS, KERIS 온갖 학술서적 다 뒤지고 인터넷 뒤지고 영문자료도 다 찾아보고,,, 즐겨찾기에 목록별로 관련 연구단체나 학술지검색 사이트가 몇십개씩 정렬되어 있었죠. 그것도 모자라서 뒤지고 또 뒤지고.......
    다만, 저도 공감하는건 '리딩리스트'를 준다는 게 참 부럽다는 거예요. 알아서 찾아서 쓰라-라고 하지 리딩리스트같은건 주지 않아요.ㅠㅠ 석사 논문쓸때도 알아서 멘땅에 헤딩해야 할 뿐... 교수와 학생간의 커뮤니케이션이 자유롭지 않고 학문적으로도 도움 줄 만큼 가깝지 않다라는 게 또 한국과 영국(외국)에서 공부하는 것 다른 차이점/이자 문제점 인 것 같네요.
    저도 영국에서 학위받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던 만큼,,, 게다가 남편분이 저랑 동일 분야(심화전공분야는 다른것 같지만요)에서 공부하시는 것 같아 반갑네요! :)

    답글

  • haruholic 2012.03.26 21:26

    더불어 레포트 도용 탐지 프로그램? 잘은 모르겠지만 아직 일반적인 인문사회계에서 그런 프로그램을 잘 쓰진 않을거예요. 그리고 실제로,,, 베껴쓰면 다 티납니다.^^;;;; 조교로 일해서 시험기간만 되면 시험감독 들어가느라 가장 바빴는데요, 대충 훑어보아도 점수가 어느정도 나오겠구나,,, 이런게 보이는데 하물며 교수님들이 베껴쓴거 모르실까요. 보자마자 누구것 베껴썼는지, 찾아보지 않아도 교수님들은 다 아십니다.ㅎㅎㅎㅎㅎ 교수가 그냥 되는게 아니거든요~~ 혹시 품절녀님 블로그 보시는 분들, 아셨으면 최소한 정치/정치외교학 수업은 copy&paste 하지 마세요~ 그냥 보기만 해도 다 알아요~~ㅋㅋㅋ
    답글

  • 인디^^ 2013.02.16 22:25

    "대학에만 가면 진짜 학문을 할 수 있으리라..."란 환상을 가지고 고등학교까지의 지옥같은 생활을 참아내고...
    대학에 갔지만, 막상 간 대학은 "고등학교와 뭐가 다른거지?"란 느낌......
    결국, 또 다시 4년간의 고등대학교 생활을 보내는건 아무 의미가 없어보여, 세학기 다니다 자퇴한 제가 보기엔...
    마냥 부럽기만 한 대학생활이군요.

    답글

  • 영국 2014.01.12 23:05

    제 학교랑은 완전 다르네요 ㅠㅠ 현재 경영을 배우는 중이구요....여기 학교는 1학년 1학기인데...3과목 다 객관식 문제를 내요.. 나머지 한과목은 회계라 ...;; 그것도 한국 고등학교때나 볼 수 있는 OMR 카드식으로요....1학년 성적이 0%라 ... 대충 내는듯한 느낌?? 그리고 저는 한국에서 대학교 1년 다닐때 에세이 진짜 많이 썼거든요.. 그런데 제가 다니는 영국 학교는 그렇지 않아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