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국에서 살다 보면, 한국과 다른 문화로 인해 충격(Culture Shock)을 받을 때가 한 두 가지가 아닙니다. 특히 제가 살고 있는 곳은 영국 시골이다보니 더욱 영국인의 전통적인 문화가 여전히 유지되고 있음을 볼 수 있지요. 또한 한국인 비율이 낮아 영국인들과의 교류가 더 잦기 때문에 저와 신랑은 자연스럽게 영국 문화에 녹아 들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영국 생활이 늘어날수록, 영국인들의 독특한 행동 양식을 습득하는 저를 발견하게 됩니다.

제가 몇 가지 제시해 보겠습니다.

 

1. 모르는 사람에게 미소 짓거나 인사하기.


영국인들은 서로 모르는 사이일지라도, 서로 눈이 마주치면 미소를 짓거나,  인사를 건네기도 합니다. 저는 이런 문화가 참 좋습니다상대방의 미소를 보면 기분이 좋아지거든요. 아침에 집에서 나오는데, 아주 멋진 남자가 지나가길래 쳐다보았더니 저에게 “Good morning” 이렇게 인사를 하는 겁니다. 별 뜻 없이 저에게 아침 인사를 했겠지만, 저는 기분이 참 좋더라고요. (물론 잘생긴 젊은 남자의 인사가 더욱 좋았지만요. ^^)

 

이런 문화에 적응된 제가, 이번에 한국에 갔다가 저도 모르게 영국에서 하던 버릇을 저도 모르게 하는 거지요.  지하철에서 상대방과 눈이 마주치길래 저도 모르게 미소를 싹~지었더니 상대방이 약간 머쓱한 표정을 지으면서 고개를 획~ 돌리는거에요. . 저는 상대방의 태도보다는 미소를 지은 저에게 깜짝 놀랐습니다. ^^;

 

               
               이런 영국 남자가 미소 지어주면 진짜 기분 좋겠지요?   (출처: http://www.people.com)

2.  허그 및 뺨에 뽀뽀하는 인사하기.


영국인들 뿐 아니라 유럽인들은 친하거나 아는 사이인 경우에는 허그를 하거나 서로의 뺨에 뽀뽀를 합니다
. 특히 여자들이 선호하는 인사라고 볼 수 있지요. 저도 모임이나 교회에서 만나는 영국 아줌마 및 유럽 친구들을 만나면 항상 저의 뺨에 뽀뽀를 해주고 안아 줍니다.  이 때 뺨에 하는 뽀뽀는 거의 air-kiss라고 볼 수 있겠어요. 간혹 영국 할머니들 중에는 뺨에 쪽쪽~ 소리가 날 정도로 진한 뽀뽀를 해주시는 분들도 있긴 합니다.

 


pics on Sodahead

                                       Hug & Kisses  (출처: http://www.sodahead.com)

처음에는 허그 및 키스하는 인사가 참 낯설어요
. 그런데 하면 할수록 점점 익숙해지는 것 같아요. 울 신랑은 유럽 여자 친구들(특히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이 만날 때 꽉 껴안으면서 인사를 해주면 말로는 부담스럽다고 하면서도 얼굴 표정은 좋아서 어쩔 줄 모르더라고요. (하여간 남자들이란….) 전에 중국 친구의 남편은 영국 여자 친구가 허그를 하려고 하니깐 깜짝 놀라서 도망을 가더라고요. ㅎㅎ (아마도 처음이라서 그랬을 거에요.)

 

역시 이번 한국 방문 시 시댁에 가자마자 저희 시어머니, 시할머니를 뵙자마자 저도 모르게 바로 허그 인사를 했답니다. 이제는 아는 사람을 만나면 저도 모르게 상대방을 막 안으려고 하네요. 

 

3. 속마음을 표현하지 않는 포커페이스 하기

 

영국인들은 좀처럼 속마음을 드러내지 않습니다. 이들의 문화가 그렇다고 볼 수 있지요. 상대방이 마음에 들지 않아도 절대로 앞에서 말하는 법이 없고, 비판을 해도 뒤에서 합니다. 제가 어떤 책을 보니, 영국에서 누군가 새치기를 했을 때 영국인들은 왜 새치기를 하냐라는 말을 하는 법이 절대 없다고 해요. 그냥 뒤통수가 따갑도록 쳐다보기만 한다고 해요. 그리고 집에 가서 심하게 욕을 한다고 합니다.

 

영국 아줌마들과 일을 하다 보면, 그들의 포커 페이스 얼굴에 가끔 심하게 놀라기도 합니다. 꼭 영국인이 아니라도 앞과 뒤가 분명 다른 사람들이 많겠지만요, 영국인들은 너무 뚜렷하게 다른 것 같습니다. (물론, 영국인이라고 해도 사람마다 다르긴 합니다.) 앞에서는 아무렇지도 않게 말을 하고 웃으면서 넘기곤 하지만, 뒤돌아서는 너무 심하게 욕을 하거나 씹는 모습에 가끔은 무서워질 때가 있거든요

저는 아직은 영국인들처럼 포커페이스 하는 것이 좀 어렵지만, 영국 아줌마들과 일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터득되어지는 것 같습니다. 제가 아는 한국인 동생도 처음에는 자신의 감정을 얼굴 표정과 말에 다 드러냈는데, 영국인들과 일을 하다보니 자신이 어느새 생각과 다른 얼굴 표정과 말을 하고 있더래요.


                                   지나친 포커페이스라고 볼 수 있나요?     (출처: 구글 이미지)


4. 크게 마음에 들지 않아고 굉장히 오버해서 반응하기.


영국인들 뿐만 아니라 영어권 국가의 사람들은 상대방의 말에 반응이 참 크고 다이내믹하지요
. 미국, 캐나다인들에 비해서는 영국인의 반응이 그나마 작다고 볼 수 있겠지만요. 제가 보기에는 크게 대단하지도 않은 것에 얼마나 다양한 형용사를 사용해서 말을 하는 지요. 대충 lovely, brilliant, terrific, beautiful 등등

 

그런데 저도 이제는 그들처럼 별 것 아닌 것에도 약간 오버하는 표정 및 단어를 사용합니다. 솔직히 마음 속으로 우러나서 사용하게 되는 것은 아니지만, 상대방이 그러니깐 저도 그들의 반응에 맞추다 보니 그렇게 되는 것 같아요.

 

앞에서 나열한 행동들을 하는 저를 보면서, 이제 나도 현지인? 이라는 다소 황당한 상상을 해보게 됩니다.
분명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는 말처럼 영국 생활에 점점 익숙해지는 저를 발견하곤 합니다.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향유고래 2012.01.20 09:3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는 뺨뽀뽀가 아직도....어색하더라구요...

    어찌할지 모르겠어요.ㅋㅋㅋ

  3. 바닐라로맨스 2012.01.20 10:1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오호... 영국사람들이 포커페이스에 강하다는건 처음알았네요;;;
    쩝... 사람대하기 참 어렵겠어요;

  4. ♣에버그린♣ 2012.01.20 11:0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포커페이스에 너무 약한데요 전....

  5. 옥이(김진옥) 2012.01.20 11:4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나라마다 문화가 달라서 처음에는 힘들지만...
    차츰 익숙해지고 그럴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6. 에바흐 2012.01.20 14:42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본문과 다르지만... 전 미란다 커가 저렇게 바라봐주면 쓰러질듯...-ㅁ-

  7. 2012.01.20 16:23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8. 심평원 2012.01.20 17:35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ㅎㅎㅎ 허그는 정말... 왠지...
    뭐.. 제가 살아보질 않아서요.
    암튼 잼나게 잘 봤습니다.
    멀리 계시지만... 즐거운 구정연휴 보내시구요!!! ^^

  9. Ustyle9 2012.01.20 20:0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연휴 되시길 바랍니다.. ^^

  10. in사하라 2012.01.21 01:0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오.... 역시 문화적 차이가 크긴 크네요~
    그중에 앞에서 다르고 뒤에서 다르다는 점은 좀 놀랍네요~ㅎ
    신사의 나라라고만 알고 있다보니ㅎㅎ 좀 무섭네요~ㅎㅎ

  11. 블로그토리 2012.01.21 07:0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영국인의 뒤통수 치는 스타일은 적응하기 어렵겠습니다....ㅎㅎ
    품절녀님 영국이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2. 유지영 2012.01.21 08:2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기억나요.. 영국인 할머니가 영국인들은 가쉽의 왕들이라고 ㅋㅋㅋㅋ 정말 뒷다마가 장난아니더라구요 앞에선 살살웃고 친절하면서^^

  13. 예쁜사람 2012.01.21 12:03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예전 오스트리아에서 한달여정도 지내봐서 알겠지만 저도 오스트리아 현지인들이 사는 아파트에서 현지인들과 마주칠때 독어로 인사도 하고 그랬어요! 우리나라에서같으면 상상도 못하겠지만요! 우리나라는 이웃사람들과 마주쳐도 인사도 안하고 그러니 제가봐도 조금 한심해요! 가령 스페인이나 이탈리아 프랑스 포르투갈 그외의 라틴족들이 많이사는국가에서는 모르는사람과 마주치도 서로 껴안거나 뺨맞추거나 그런다는데...!

  14. maron 2012.01.21 22:35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ㅎ.ㅎ. 일본처럼 섬나라특유의 겉다르고 속다른 마음들인가봐요.

  15. annie 2012.01.23 02:18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ㅎㅎ 포커페이스라 정말 실감나는 단어입니다. 저도 가끔씩 느끼는 상황이라서 뒷담화 장난이 아니죠,, 처음에는 상처를 받았다는 등등등 ㅋㅎ 영국품절녀님 글 잘읽었습니다. 새해 대박나세요~~

  16. janf 2012.01.23 02:5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7. 브라이튼여인 2012.01.26 00:51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정말 동감이예요..ㅋㅋ

  18. 유학생 2012.01.28 02:13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버스기다리다가 눈마주친 할머니께서 갑자기 미소를 지어주셔서 처음엔 당황했는데요. 많이 겪고나니깐 익숙해지고 저도 모르게 미소짔고 있게되더라구요 ㅋㅋㅋㅋ 그러다가 한국와서 엘레베이터 탔는데 눈마주쳐서 미소지었더니 쌩하고 고게돌리셔서 이제 한국식으로 ㅋㅋㅋㅋ 근데 이건 좋은 문화같아요.

  19. in canterbury 2012.01.31 21:58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완전 동감... 우리 홈스테이 아줌마 내 앞에서는 웃으면서 내 뒤에서 내 흉보는거 보면 놀라요

  20. hello. 2012.02.01 15:0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영국에서 가족이 마음에 들지 않을 땐 어떻게 하죠?
    혼자서 가족을 비판하나요?

  21. 치어스 2013.10.24 19:51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포커페이스는 이태리죠..영국은 글쎄요..얼굴에 드러나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