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국에서 6개월 이상 살다보면, 한국 여자들은 외모적으로 점점 망가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데 꼭 경제적인 문제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나이와 경제적인 상황에 상관없이, 한국에서 처음 영국에 왔을 때의 상큼하고 예쁜 모습은 다들 사라진지 오래입니다. (물론, 일부 외모에 관심이 무척 많은 여자들은 한국보다 훨씬 비싼 비용을 지불하면서 외모를 가꾸는 경우도 있지만요. 그래도 가격 대비로 보면 효과는 그다지...)

한국행 비행기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하기가 무섭게, 저는 저의 현재 모습에 상당히 자신감이 없어짐을 느낍니다. 그래서 일분 일초라도 빨리 집으로 가고 싶어 집니다. 그런데, 저만 그런게 아니라 주변 한국 여성들도 그렇게 말하더군요. 거기다가 가족들의 반응도 비슷합니다.

"넌 영국 갔다 오더니 왜 이리 이상해져서 왔니?"

제가 보기에, 한국 여자들이 영국에서 외모가 망가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1. 석회가 많은 영국 물 - 피부 트러블과 머리결이 상하기 쉽다.

아시는 바와 같이, 영국 물에는 석회가 포함되어 있어요. 개인차는 있겠지만, 피부 트러블이 생기거나, 머리결은 힘 없이 축축 쳐지는 빗자루가 됩니다. 석회물로 인한 부작용을 막기 위해, 패션 모델의 경우에는 아예 에비앙 같은 물로 씻는다고 하네요. 저의 경우에는 피부 트러블은 크게 없었지만, 머리결은 정말 개털이 될 정도로 상했어요. 다행히 한국에 가서 일주일 정도 있으면 다시 반짝반짝 빛나는 머리결로 돌아옵니다.

                                                             (출처: 구글 이미지)



2.  평소 화장 및 옷차림 등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 영국 생활 적응 

영국에서는 크게 꾸미고 갈 곳도 없고, 주변 친구들도 다들 클럽, 파티 이외에는 크게 꾸미지 않기 때문에 여기 현지인들과 생활을 하다보면 저도 이들의 문화에 적응을 하는 것 같아요. 주부들의 경우에는 치장하고 만날 친구도 별로 없고, 아이들 키우느라 정신이 없어 자신을 가꿀 시간도 없지요. (한국도 마찬가지겠지만요.) 학생들인 경우에는 영어 공부하느라, 학과 공부 따라가느라 정신이 없고요. 특히 영국 대학생들은 클럽 및 파티 갈 때 아니면 크게 외모(옷차림, 화장) 에 신경을 쓰지 않는 답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평소 꾸미지 않는 모습에 적응이 되어 버리곤 합니다. 

재미있는 것은, 영국에 온 한국 여자들의 외모를 보면 영국에 얼마나 있었는지를 대강 짐작할 수가 있답니다. 옷차림에 신경을 많이 쓰고, 화장을 진하게 한 모습을 보면 거의 영국에 온지 얼마 안 된 사람입니다. 그러다가 시간이 지날수록 화장 및 옷차림에 신경을 덜 쓰거나 아예 안 쓰는 사람으로 변하곤 합니다.


3.  영국에 오는 한국 여자들의 몸무게 증가 -  외모 망가지는 가장 큰 이유

많은 분들이 동감하실지 모르겠네요. 영국에 다녀 온 여자들은 대부분 살이 급격하게 불어서 귀국합니다. 제 주변만 봐도 몸무게를 그대로 유지하고 간 학생들보다는 거의 5~10kg 이상씩 늘어서 가는 비율이 높았습니다. 음식 문화가 한국과 다르고, 특히 디저트가 발달된 나라다보니, 단 것을 좋아하는 한국 여자들은 생각없이 먹다가 엄청 뚱뚱해지곤 합니다. 그래서 한국에 돌아갈 날짜가 다가올수록 몸무게 증가로 인해 한국 여자들은 스트레스를 받아 급 다이어트에 돌입하곤 한답니다. 제가 만난 한국 여학생은 살이 10kg이상 쪄서 돌아갔더니, 엄마가 밥도 안 주고 창피하다고 나가지도 말라고 했다는 소리도 들었다고 해요. 

                                      체중계 올라가기가 겁이 나지요. (출처: 구글 이미지)


4.  일반 한국인 취향과 다른 영국의 패션 스타일, 헤어 등등

아무리 글로벌 시대라고 해도, 한국인과 영국인의 패션 스타일 선호도는 차이가 분명 있나 봅니다. 영국에서는 예뻐서 산 옷이 한국에 와서 다시 보면 별로 일 때가 많아요. 그것을 본 친구들 및 가족들의 반응도 그리 좋지만은 않다는 것을 느낄 수 있지요. 또한 헤어 스타일도 한국에서 유행하는 헤어 스타일 및 자신과 어울리게 맞는 헤어 스타일을 하기란 참 힘들지요. 그래서 영국에서 아무리 신경을 쓴다고 해도 주변 한국 친구들이 보기에는 좀 엄한 패션일 때가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아는 동생도 영국에서 오래 살다가 한국에 갔더니 주변 친구들이 "너의 패션이 좀 이상하다", "옷 색깔은 왜 이러냐" 등등 난리도 아니었다고 해요. 저도 영국에서 나름대로 비싸산 옷을 한국에 가져 갔더니 저희 엄마와 동생의 말에 경악했답니다.

"버려도 하나도 안 아까운 옷을 왜 가지고 왔니??"



이런 여러가지 이유로 인해, 영국에서 살다가 귀국하는 한국 여성들의 외모는 망가지나 봅니다. 제가 이번에 한국에 두 달 방문하는 동안 영국에서는 하지 못했던 목욕탕 가서 때밀기, 전신 마사지, 파마 및 염색 등등을 했어요. 그리고 다시 영국에 왔더니, 보는 사람들마다 피부에서 광이 난다, 헤어 스타일 예쁘다 등등 역시 한국이 좋다고 난리입니다. 이제는 영국 아줌마들조차도 한국 가면 예뻐지는지 아실 정도네요. 

영국에 좀 더 있어야 할 것 같은데요, 어떻게 하면 덜 망가질까 고민해봐야겠어요. ^^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Yujin Hwang 2012.01.16 11:0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비슷한 이유로 한국나갈때는 좀 긴장이 되더라구요...
    반대로 한국에서 처럼 외모에 넘 신경쓰면 하면 미국서는
    이상할정도로 튀는거고...ㅎㅎ

  3. 귀여운걸 2012.01.16 11:0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하~ 디저트가 발달한 나라라 살찌기 쉽상이겠군요~~

  4. Gu Myeong Yeon 2012.01.16 11:3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영국에 계셔서 망가지는게 아니라 어쩌면 그생활이 정상이겠지요.
    우리나라여성들니 너무 튀는게 아닌지싶기도 합니다.ㅋㅋ

  5. 에바흐 2012.01.16 14:1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는 절대 영국으로 가면 안 되겠군요.
    안 그래도 폐인에 살찐 몸매이건만..ㅠㅠ

  6. 두잉굿 2012.01.16 17:38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ㅋㅋ공감100%글이네요..사진 보신 가족들이 다들 왜이렇게 됐냐고..살빼서 오라고 하셨는데..생각처럼 쉽지가 않아서 큰일이에요..머릿결도 진짜 빗자루고..피부는 이미 포기..한국에선 매일 힐만 신었었는데 지금은 운동화..돌아가면 다시 원래 저로 돌아갈수 있겠죠?ㅋㅋ

  7. 도플파란 2012.01.16 18:5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ㅋㅋㅋㅋ 공감합니다...ㅋㅋㅋ제 사촌동생도.. 유학초기에 잠깐 작은아버지 댁에 살았는데.. 그때.. 살이 좀 쪄서 숙모가 웃으면서 "너 관리해야겠다" 라고 했답니다..ㅋㅋ 그 소리를 한국에 있는 고모는 "헉~~!!" 이말밖에는...ㄷㄷㄷㄷ

  8. 산들강 2012.01.16 19:2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그렇군요. ㅎㅎㅎ
    영국에 갔다온 사람을 유심히 관찰해봐야겠습니다. ㅋㅋㅋ

  9. in사하라 2012.01.16 21:55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같은 유럽이라도 다 다른가 봐요~ㅎ
    이탈리아나 프랑스의 거리에는 정말 스타일리시한 외국인들이 많더라구요~
    그러다보니 한국인들도 잘 차려입고 다니는 것 같은데, 영국은 반대인 모양이네요!!

  10. 착한연애 2012.01.16 22:3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ㅎㅎㅎ 역시 외국에 나가면 외국물을 한국에오면 한국 물을 ^^

  11. 쿤다다다 2012.01.16 23:3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석회질 물요..
    유럽 여행할 때도 그랬지만, 이번에 이집트 여행하면서 지대로 느끼고 왔답니다.. 머리를 감아도 푸석푸석한 느낌이 처음에는 호텔 샴푸가 안 좋아서 그런가 보다 했는데, 같이 가신 어르신들이 다들 하소연을 하시더라고요..
    알고보니 석회질...!!

  12. 버드나무그늘 2012.01.18 00:28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무래도 이방인 심정이라는 게 있으니까요.

  13. 유지영 2012.01.18 03:1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그나마 미국은 나은것같네요. 우선 모든 브랜드/상점/백화점이 일년내내 세일을 달고살고 ㅋㅋ 왠만한것들은 한국보다 싸서, 잘 입고다니고 한국패션이 미드나 미국패션을 많이 하고있어서 그런지..패션이나 그런건 모르겠는데 평소에 한국보다 편하게 하고다니는건 맞아요 ㅋㅋ 신기한게 일본애들은 어느나라에 정착을하건 유학생활을 하던 자기네 나리의 패션이 바뀌지가 않는것같은데, 한국분들은 잘 적응하시는것같아요.다만 옷/신발/패션은 등은 왠만큼 유지가 되는데 정말 피부관리나 머리는 한국에서 하는게 최고인것같아요 제 피부는 아무리 집에서 관리해도 이 뜨거운 태양아래 완전 꺠녀 ㅠㅠ 미국 스파나 살롱의 피부관리는 한국에 비해 효과도 없고 얼굴 만진것같지도 않은 관리를 해주더라구여..여기서 20번정도 받아야 한국 관리실에서 1회받은 관리티날껄요.ㅋ 한국피부과는 어디 내놔도 뒤지지않아용! 일본도 에스테딕이나 피부관리실은 뛰어난데 피부과/레이져나 시술면에선 한국은 단연최고인것같아여 ㅋㅋ저도 한국가면 피부과/미용실갈날만을 기다리고있답니다 ㅋ

  14. 이지은 2012.01.19 15:0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에요. 영국인이건 미국인이건 한국와서 있으면 망가지더라구요.

  15. 외모주의 2012.01.22 00:0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대신 한국여자들은 드는 돈이 많다..서양여성보다..옷 머리에 드는 비용좀 봐라....
    서양에서는 주름살도 자연스럽다고 나두곤하지만..한국에서는 어떻게든 안보이려고 난리지..

    그래서 더 비참해 보인다는거다............................
    잘생각해보시렴

  16. 으아아~ 2012.01.22 10:1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7. Menelluin 2012.01.23 09:5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국 살지만 초공감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8. 브라이튼여인 2012.01.26 00:5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ㅋㅋㅋ우리같이 고민해요...석회물이 그렇게 안좋군요..괜히 죄없는 피부랑 머리칼만 원망했네요..것도모르구..ㅋㅋ

  19. 영국물고기 2012.01.27 08:4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정말ㅋㅋㅋㅋㅋㅋ정말!!!!공감이네요...

  20. 유학생 2012.01.28 02:0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공감공감!!!! 저는 브라이튼에서 공부했었는데요. 피부트러블에 살도 7kg정도 불었더라구요, 영국에서 있을땐 잘 몰랐는데,
    딱 한국 도착하자마자 드는생각이 여자들이 너무 다 날씬해서 ㅜㅜ 마중나오신 아빠도 너 왜이러냐고 ㅜㅜ 슬퍼요 진짜
    ㅋㅋ 그리고 저도 처음에 영국갔을땐 막 힐도신고 그랬는데 좀 지나고나선 운동화, 샌들만 신게 되더라고요 ㅋㅋㅋㅋㅋㅋㅋ

  21. 원형 2012.02.11 23:2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커피일을 하시는 분의 이야기가 서양에서는 대여섯번 필터를 통과해야만 한다고 하는데 한국에 와보니 한번만 정수해도 되어서 놀랐다는 일화가 있습니다.
    마실물이 아니라 씼기위해서 쓰는 물을 정수해 쓰시면 도움이 될까요? 그리고 비용이 더 들겠지만 연수기를 쓰시면 도움이 될겁니다. 결국은 비용의 문제가 발생하는데요. 그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서 상당히 다르겠지요.

    먹는 것은 당연하게 조심하시면 될거구요. 패션문제는... 한국 드라마와 웹사이트 (쇼핑몰들)에서 눈팅하시는 것이 또 도움이 될지 모르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