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귀향살이 (2014-2018)/남매맘으로 살아가기

서양에도 미역국과 같은 산후 조리 음식 있나?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4. 11. 9.
드디어 제가 엄마가 된 지 5일째 되는 날입니다. 원래 출산 예정일은 10월 29일이었는데, 일주일 넘은 41주인 11월 5일 오후에 이쁜 딸을 낳았지요. 많은 분들이 순산 응원을 해 주셔서 제가 무사히 자연분만으로 출산을 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출산 후기는 차차 포스팅 하는 것으로 할게요.
 
저는 출산을 한 후에 병원에서 2박 3일을 지냈습니다. 그 동안 아침, 점심, 저녁으로 나온 병원 산후 조리 밥상에는 빠지지 않는 것이 바로 "미역국"이었답니다. 다행히 퇴원하는 전날 저녁에는 삼계탕이 나왔어요. 역시나 현재 저는 산후 조리원에서 지내고 있는데요, 여기서도 마찬가지로 하루 세끼 밥상에 미역국은 항상 있습니다. 특히 미역국은 무한 리필이 될 정도이지요. 
 
 

 
 
이처럼 미역은 우리나라의 산후 조리 대표 음식 재료입니다. 어제 TV를 보니 산부인과 전문의가 말하길, "미역은 산후 조리에 참 좋다". 특히 자궁 수축, 피의 노폐물 제거, 모발 영양, 변비 예방 등에 좋다고 합니다. 
 

 
 
저는 갑자기 궁금해졌어요.
 

그럼 서양의 산후 조리 음식은 무엇일까? 
과연 우리나라 미역국과 같은 대표적인 산후 조리 음식이 있을까?  
출산한 산모는 꼭 미역국을 그렇게 많이 먹어야 할까? 
 
 
전에 서양 시어머니가 출산 후에 미역국을 왜 그리 많이 먹는지 이해를 못하신다고 푸념하는 글을 본 적이 있어요. 아마도 체질과 음식 문화 차이에서 오는 것이겠지요. 동서양 상관없이, 보통 출산한 산모에게는 에너지(기)를 복돋아주는 음식이 좋다고 하는데요, 제가 들어본 바, 서양은 특별하게 우리나라처럼 산후 조리 음식 자체가 있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그저 평소보다 단백질, 칼슘, 에너지 보충을 더 하고, 물과 과일을 많이 섭취하라 이 정도거든요. 마치 산후 조리 문화 자체가 특별하게 없는 것 처럼 말이지요. 
 
 

(출처: Google Image)
 
저는 현재 매일 삼시 세끼를 미역국과 함께 하고 있는데요, 산후 조리원을 퇴실하고 집에 가도 친정 엄마의 미역국 퍼레이드는 계속 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굳이 미역국을 매일 먹을 필요가 있을까 싶기도 하지만, 주변에서 다들 미역국이 최고다라고 하시면서 "산후 조리 음식 = 미역국" 이라는 공식이 딱 굳어진 우리나라에서는 미역국만큼 산후 조리에 좋은 음식은 없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미역국에 질린(?) 저에게 신랑은 미역 무침을 해 주겠다고 하는데요, 2주 후에 집에 가면 미역으로 만든 다양한 음식들을 먹을 것 같습니다. 당분간은 미역 많이 먹으면서 산후 조리 잘 해야겠습니다. ^^ 다시 한번 순산 응원해 주신 여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립니다. ㅎㅎ 
 
아래에 공감 버튼을 눌러주시면 더욱 힘이 납니다. ^^
 
 


   



  
 
 
 

댓글24

  • 푸른지성 2014.11.09 01:30 신고

    그러네요. 10일전 아가짱이 태어난 제가 사는 일본의 경우에도 산후조리원 문화도 거의 없고,
    미역국같은 문화도 없었네요....
    단지 철분, 단백질이 많은 음식을 많이 먹어주고 한달가량 많이 움직이지 않도록 하라는 병원의 지시사항만 있었어요.

    답글

  • Mrs Bayly 2014.11.09 05:58

    먼저 넘 축하드려요 저는 영국에서 출산했는데요 자연분만 시도하다 응급으로 제왕절개 수술하고 이틀만에 퇴원했었어요 샤워도 담날바로하고 음식도 찬음식도 주고 특별한 산후조리는 없었지요 출산 한시간쯤후 회복실에서부터 모유수유도 시도하고 쭉 같이있었어요 퇴원후 집에와서 일상생활을 하구요 미역국은 한번도 못먹었네요 ㅎㅎ
    답글

  • 찬우유2014 2014.11.09 06:46 신고

    지금도 미역이 좋은 음식이지만 먹을게 잘 없는 옛날엔 미역이 구하기 쉬운 최고의 음식이 아니었을까 예상해봅니다ㅎㅎ 전 미역국을 좋아해서 몇날며칠이고 먹을 수 있어요ㅋㅋㅋ 몸조리 잘 하세요ㅎㅎ
    답글

  • 보헤미안 2014.11.09 23:12

    어머어머☆ 순산하셨군요☆ 정말 축하드립니다~~~
    자연 분만이란 회복도 빠르시겠어요☆
    서양에서는 정말 미역국이 없죠...우리나라서는 무조~~껀 미역국이니..
    제가 알기로는 조상님들이 출산 후 미역을 먹는 어느 동물을 보고 "오호!"하며 산모에게
    먹였더니 회복도 빠르고 젖도 잘 나와 먹게 되었다고 하는 이야기를 들었네요☆
    실제로 미역국을 먹으면 몸이 회복되고 여성신체에 아주 좋다고 해요☆ 그래서 우리나라가 아주 똑똑한
    산후조리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3시3끼 무조껀 미역국만 먹는것은...
    아무래도 좀 고역이신게 있겠죠☆ 간간히~~ 다른거 맛나게 드시면서 해도 무방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있습니다☆
    몸 조리 잘하세요~~

    답글

  • 2014.11.10 15: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11.10 15:5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인영이 2014.11.10 18:18

    순산하신거 축하드려요!!! :) 몸조리 잘 하시길 바라요!
    답글

  • 강성덕 2014.11.10 19:27

    순산 축하드려요~미역국이 넘 질리면 재료를 다양하게 하면 재미있게 먹을 수 있어요.
    꽃게를 육수로 하면 단맛나는 미역국, 소고기미역국, 조개미역국, 미역된장국, 그냥미역국, 버섯미역국.... ㅎㅎ 종류가 다양한데 생각나는게 이것뿐이네요. 각기 재료마다 맛이 달라서 재미있게 몸조리 하실수 있을거에요~~~
    좀 지겨워도 품절녀님과 아이를 위해 화이팅임다~♥♥
    답글

  • 김종태 2014.11.10 20:46

    출산하자마자 목욕하라고 하고
    오렌지 쥬스 같다 줍니다. 그것도 아주 찬 오렌지로요
    답글

  • 어디서 보니까는 2014.11.11 01:09

    미역국에 홍합을 넣어서 먹으면 젖도 잘 돌고..
    임산부의 체력회복에 도움이 많이 된다네요. ^^
    혹시 모르니까.. 정확히 알아보고.. 한 번 드셔보세요~... ^^
    답글

  • 희야 2014.11.11 02:09

    순산 축하드려요~~ 저는 독일에서 살고있는 5개월차 임산부에요~
    여기는 산후조리같은게 전혀 없답니다 ㅠㅠ 퇴원도 빨리시키고 친구가 아기를 낳아 병원가니 주는 첫 음식이 딱딱한 빵이더라구요 ㅠㅠ 또 같이 방썼던 산모는 그 겨울에 창문을 활짝 열어놓지를 않나 ㅠㅠ
    내년에 저는 그래서 친정어머님이 오셔서 산후조리 해주시기로 하셨어요.
    몸조리 잘 하시구요~ 아기 건강히 무럭무럭 이쁘게 커가길 기도할게요^^
    답글

  • 누리꾼 2014.11.11 03:00

    가끔씩 글을 보는 누리꾼이지만 축하드립니다 ^^
    답글

  • 2014.11.11 13:1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jemiky 2014.11.11 14:41

    우리 카롱양의 얼굴, 빨리 보고 싶네요 ^^
    慶 [순산하신걸 축하드립니다~~]祝
    미역국은 본디, 고래가 새끼 낳은뒤 미역을 뜯어 먹는걸 보고, 우리 조상님들도 잡수시게 되었다고 알고 있습니다.
    님이 알아서 잘 하시겠지만..
    그래도, 너무 많이 먹으면 요오드 때문에, 갑상선에 안 좋다니, 적당히! (뭐든지 과유불급~)
    아기 예쁘게 키우세요~ㅎㅎ
    답글

  • las 2014.11.12 23:14

    영국에서 이제 오래 잘 사세요.
    답글

  • 지니맘 2014.11.18 01:46

    축하 축하해요!!
    35갤 아들내미 엄마인데 제가 출산했을때가
    생각나네요. ㅎㅎ
    몸조리 잘 하시고 영국가세요 ^^
    답글

  • 헤이 2014.11.18 13:06

    오랜만에 들어와 보니 출산을 하셨네요. 정말 정말 축하해요
    앞으로 육아 글도 기대가 되네요~~
    몸 조리 잘 하세요
    답글

  • 2014.11.19 10:2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미국 아줌마 2015.03.17 02:59

    축하해요 정말 오랫만에 들어 왔네요 마지막 글이 입덧에 관련 된 것 같은데 저도 셋째 출산 해서 지금에서야 여유가 ㅋ 첫째는 저희 어머니가 먼저 미국에 오셔서 애 낳고 바로 한국식 조리를 해쿄는데 둘째는 시어머니께서 먼저 오셔서 미국식 음식 먹고 잏가 저희 엄마가 오셨는데 제 얼굴 보고 핏기가 하나도 없다고 놀라시곤 미역국에 밥에 뚝딱 해치우니 진짜 얼굴 안색이 달라 지더군요 ㅋ
    답글

  • zaoying 2015.06.07 10:10

    저두 같은 동양권이지만 한국아닌곳에서 출산을.앞두고있는데 다른건 그문화 따르겠는데 .. 출산후 미역국을 먹어야겠다는 의지는 저도ㅠ모르게 강한편이여요 일부 지인들은 산후조리원때뮨에 한국에 가서 출산하고 오는 분들도 보이는데.. 산후조리원은 서로 좋은곳에 머물렀다고 경쟁하듯 금액 이야기하는거에 반감이 생겨서 별로 안부러운데.. 그저 따뜻한 온돌방에서 시원한 미역국 한그릇 먹으면 금방 산후조리 될것같은 기분은.. 한국인이여서ㅠ어쩔수 없나봐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