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션

[트렌지 코트] 알렉사 청이 입은 버버리 코트의 무한 변신 스타일링이 기대되는 이유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3. 27.


봄이라는 계절은 겨울과 여름이라는 극명하게 갈리는 계절 사이에서 점점 잊혀져가는 계절임에 틀림이 없어요. 지구 온난화 때문인지 몇 년 전부터는 겨울에서 어느 날 갑자기 여름이 된 사실을 알고 한 번도 입지 못하고 지난 간 나의 봄 옷들이 불쌍하게만 느껴진 지 오래네요. 특히 영국은 봄이라고 해도 바람이 많이 불고 추워서 3월 말인데도 전 겨울 잠바를 벗지 못하니 이게 무슨.. 이에 반해 영국, 유럽 사람들은 햇빛만 쬐면 무슨 한 여름이라도 된 것처럼 다 벗어 제끼고 잔디밭에 벌러덩 드러 눕네요. 전 언제쯤이면 이들처럼 영국의 봄을 만끽할 수 있을런지요. ㅋㅋ

이런 간절기에 딱 필요한 옷이 바로 트렌치 코트 라고 할 수 있어요. 원래 버버리 트렌치 코트는 올드하고, 길며, 무거운 느낌이 나서 중년 층에서만 선호된 게 사실이지요. 그래서 한 동안 영국의 자좀심이었던 버버리가 멀버리에게 Top의 자리를 내주고 말았잖아요. 그런데 올 2011년 봄에 다시 버버리의 도약을 기대하게 만드네요.

올 봄 Burberry의 트렌치 코트의 변신이 눈에 띕니다.

More bright, More lively, More clolurful, More simple 로 딱 정의내릴 수 있을 것 같네요.
런던 패션위크에서도 알렉사 청, 엠마 왓슨을 비롯한 많은 셀러브리티들이 버버리 트렌치 코트를 입고 나와서 눈길을 끌었다지요.
이들은 가장 트렌드하면서 클래식한 칼라를 선택했네요.

 




























                                                                                                           (Source: Glamour.co.uk)


그럼, 버버리 트렌치 코트 홀릭들의 무한 변신 스타일링 법을 감상해보시고, 우리 따라해 볼까요?  사진이 많아요. 보시다가 넘 힘드시면, 잠시 쉬었다가 또 보세요. 한 번 에 다 보시면 힘들꺼에요. 그래서 마지막에 끝까지 보신 분들을 위해 선물 하나 올렸어요.
끝까지 감상해주세요. 이거 올리느라 너무 힘들었다구요.. ㅋㅋ

한층 밝아진 트렌치 코트에 청청 패션을 함께 코디했어요. 세련되어 보여요.

어디를 그렇게 가시려고.ㅋㅋ 위의 스타일과 같지만, 롤업 청바지와 캔버스를 신어 더욱 캐주얼하고 스포티해보여요.

영국에는 이런 큰 개를 데리고 다니는 사람이 왜 이리 많은 가요. 무서워요. ㅋㅋ 청청 패션에 긴 트렌치 코트 키가 커야 멋이 나지요.

제가 딱 종아하는 스타일로 점찍었어요. 퉤퉤!! 땡땡이 원피스에 중간 길이의 트렌치 코트를 입으면 꾸미지 않은 듯 이쁘네요.

좀 걸리시하게 입고 싶다면 여성스러운 백과 매치하면 되지요.

너무 캐쥬얼하지도 정장 느낌도 안나게 잘 매치하여 입었어요. 머플러와 프린트 원피스에 레드 신발이 넘 포인트로 멋스러워요.

 

영국에는 자전거가 패션아이템으로 자리잡았네요. 원피스에 트렌치 코트 워커까지 핫 아이템을 다 걸쳤네요.

만화에 나오는 자전거를 타고 트렌치 코트를 입으니 데이트 하러 가는 느낌이 이쁘네요.

혹시 이 분을 만나러 가나요? ㅋㅋ 자전거 커플룩으로다가. 중절모와 셔츠 하나를 풀고 블랙 트렌치 코트..뭔가 있어 보이나요?

몇 년동안 유행하는 국방색 칼라의 트렌치 코트네요. 여름만 빼고 계절에 크게 상관없는 아이템으로 좋을 것 같아요.

간편하게 외출 또는 여행 시 복장으로 딱 알맞겠어요.

야구 모자와 트렌치 코트의 깔 맞춤. 짧은 반바지에 운동화!! 아무나 할 수 없는 코디인데,,멋지다!

트렌치 코트의 변형이 눈에 띄네요. 아래 프릴같은 장식과 어두운 칼라가 고급스러워 보여요.

추울 때 머플러와 허리끈으로 동여 매면 추위는 걱정없겠지요. 푸른 칼라가 매력적이에요.

역시 머플러와 베이지 칼라의 트렌지 코트. 색상을 맞춰입으니 따뜻해 보이네요.

가장 무난하지만, 잘 못 입으면 넘 단조롭다는 블랙 트렌치 코트에 블랙 머플러..

머플러와 트렌치 코트에 롤업 바지 샌달과 함께 매치하여 전체적인 칼라가 넘 자연스럽게 이쁘네요. 특히 작은 얼굴과 헤어가 맘에 들어요.

요 칼라가 쉽게 더러워지지 않고, 국방색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네요.

길고 쭉 뻗은 다리가 매력적인 그녀는 뭘 입어도 이쁘겠지요.

다양한 칼라를 섞어 매치한 전체적인 스타일링이 보기 좋네요.

전 요즘 롤업 바지를 입은 남자들에게 꽃혔어요. 이렇게 입으니 귀여워요. ㅋㅋ

이 분은 외모와는 다르게 치마를 입으셨군요. 무슨 코스튬일 수도 있고, 아니면 진짜 좋아해서 일 수도 있겠고요. 남자 치마가 유행하려나..

심플하게 청바지 검은 탑에 악세서리만 주렁주렁 달고 트렌치 코트만 걸쳐주면 끝!!

음.. 전체적인 칼라 배치가 Good이네요.

뉴요커 답게 어디서나 거울이 있으면 단장을 서슴치 않는 이들,, 잘 꾸민다는 것은 무한한 에너지가 있다는 증거겠지요.

푸른 셔츠에 보라색 넥타이에 트렌치 코트와 긴 우산.. 넘 멋있으세요. 신발과 가방까지 남다른 눈을 가지셨네요.


트렌지 코트 입고 얌전해하는 시대는 갔습니다. Jump, Jump!!

 

아무나 소화하지 못하는 칼라입니다. 수줍은 미소에 저런 과감한 스타일링을 하다니,,ㅋㅋ

뭔가 포스가 느껴지는,, 스타일링이 범상치 않아요. 하늘색도 이쁘네요.

레드칼라도 정말 이쁜 것 같아요.

중요한 날에 멋진 드레스를 입고 함께 트렌치 코트를 입어주면 뭔가 품위가 있어 보여요. ㅋㅋ

 


여기서부터는 여러분에게 감사 보너스!! 버버리 베이비 트렌치 코트에요. 어찌나 귀여운지 깨물어 주고 싶네요. 그런데 이들은 자기네 들이 버버리 브랜드 옷을 입었다는 사실을 알까요? ㅋㅋ 다 엄마들의 만족감과 즐거움이겠지만요. 저도 나중에 입히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네요. ㅋㅋ

나 버버리 입었어요!!

버버리로 모자, 우산, 레인부츠까지 이쁘게 잘 입었어요.

이구,,이뻐라,,버버리 머플러까지 할라고 ㅋㅋ

원피스에 니삭스, 신발까지 안 이쁜게 하나두 없잖아..

버버리 자매네요. 이 자매들 넘 귀티나 보이네요.

버버리 트윈이네요. 역시 트윈은 똑같이 입히는게 귀여워요.

얼~~ 버버리 형제군요. ㅋㅋ

나 이쁘죠? 그런거 같아요. 유행하는 머플러로 멋을 냈군요.

단발 소녀 매력있네요. 심플하고 이쁘네요.


스크롤 압박으로 보시느라 힘드셨지요.
그래도 더 많을 사진을 보고 싶으신 분들은 사진들의 출처인 사이트를 알려드릴께요.
http://artofthetrench.com 
   

                                                                                      Source: Burberry home; http://artofthetrench.com

댓글1

  • 작토 2013.01.01 22:20 신고

    첫번째 사진의 조그만 노란색 가방이 너무 탐나요 ㅠ
    품절녀님 초창기 글들 구경해 보다가 가방에 꽃혀서 댓글 남기고 가요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