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귀향살이 (2014-2018)

영국에서 한국 김치 먹은 북한인의 반응, 궁금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12. 30.



"영국 거지 보고 깜짝 놀랐던 북한 학생들" 의 사연 2탄 입니다.

 

관련글  영국 거지보고 놀란 북한인 반응, 영국인 황당

 

 

어느 날 영국 할머니가 한국 아줌마들에게 한국 음식을 만들어 달라고 부탁을 하셨습니다. 그 당시 할머니 댁에서 북한 학생 두 명이 한달 동안 홈스테이를 하기로 되어 있었거든요. 할머니는 북한 학생들에게 그들의 음식을 한 두 가지 주고 싶은데, 어떤 것이 좋을지 궁금해하셨습니다. 한국 아줌마들은 이런 저런 음식을 생각하시다가, 그래도 며칠동안 저장해 놓을 수 있는 음식인 김치를 주는 게 가장 좋을 것 같다고 했지요.

 

이에 할머니는 한국인 아줌마들에게~~

 

그럼, 북한 학생들에게 줄 김치를 좀 담가 줄 수 있겠니?

비용은 내가 지불할테니까..

 

 

한국인 아줌마들은 이 기회에 영국 및 외국인들에게 김치 만드는 법을 알려주기로 했습니다. 물론 김치를 직접 만들어 줄 수도 있었지만, 외국인들에게 김치를 제대로 소개시킬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니까요.

 

전에 그 때의 상황을 포스팅 했던 적이 있었는데요, 실제 이유는 이제서야 알려드리게 되었습니다. ^^ 

 

관련글 김치를 처음 알게 된 영국 할머니들의 반응이 아쉬워

 

 

저희 동네 영국 할머니들은 워낙 보수적인 분들이어서 그런지 김치를 만드는 모습을 그저 구경만 하실 뿐, 전혀 맛을 보시지는 않았답니다. 사실 보기에도 상당히 매워 보였고, 젓갈, 마늘, 생강 등 향이 강한 재료가 많이 들어가다 보니 아무래도 거리감이 느껴졌을 것 같아요 

 

 

 

 

아무튼 저를 포함한 3명의 한국 아줌마들은 김치 만드는 방법을 그들에게 자세하게 알려 주었습니다. 역시 큰 관심을 갖고 김치 만드는 법을 주의깊게 지켜보았던 분들은 중국, 홍콩, 베트남 등등 아시아 출신의 아줌마들이었어요. 김치 레서피뿐 아니라 재료 구입처까지 상세히 질문을 하시면서 노트 필기까지 하셨답니다. 

 

 

 

 

저희들은 김치 한 통을 만들어서 영국 할머니께 드렸지요.

이후 상황은 이렇게 전개되었습니다.

 

 

저녁 식사 시간, 할머니는 김치를 접시에 조금 담아 북한 학생들에게 내놓았다고 합니다. 그 둘은 김치를 보자마자 눈이 휘둥그레지면서 먹으려는 찰나~~ 할머니는 이렇게 말씀을 하셨답니다.

 

(한국 이라는 단어를 강조하면서) 한국 아줌마들이 담근 김치야~~

 

순간 한국(South Korea) 이라는 단어에 북한 학생들은 영국 할머니 얼굴을 쳐다보면서 멈칫 하더랍니다. 그리고는 다시 김치를 막 먹더랍니다. 제 경험상 매일 먹었던 영국 음식에 질린 그들에게 김치의 출처가 크게 중요하지는 않았을 것 같습니다. ㅎㅎ

 

 

그 후에 영국 할머니께서는 단단히 기분이 상하셔서 또 이렇게 말씀을 하셨답니다.

 

그 북한 학생들은 이상해~~ 내가 그들을 생각해서 김치를 일주일에 두 번이나 줬는데..

그들은 매일 김치를 달라고 하는 거야~~~ 매운 음식이 먹고 싶나해서... 내 혀가 얼얼할 정도로 매운 양념을 사용해서 음식을 해줬더니... 이제는 맨날 매운 음식만 해달라고 하는거야...

 

 

영국 할머니는 영국 문화를 익히고 현지 생활을 경험하러 온 북한 학생들이 자신들이 원하는 것만 찾는 태도가 무척 못마땅하셨나 봅니다. 또한 자신은 특별히 김치까지 한국인들에게 부탁을 해서 제공했는데, 매일 김치와 매운 음식만 찾는 북한 학생들에게 내심 속상하셨던 것 같습니다.

 

 

사실 저도 먹는 것에 워낙 민감하기 때문에 북한 학생들의 심정이 이해가 안 가는 것은 아니지만, 홈스테이를 하는 북한 학생들의 그런 행동은 상식에서 다소 벗어나 보입니다. 영국인 가정에서 홈스테이를 하게 되면 음식은 영국식으로 먹는 경우가 대부분이거든요. 거기다가 영국 할머니는 일부러 그들을 위해 김치까지 제공했고, 자신은 먹지도 않는 매운 음식까지 만드는 정성을 보였으니 화가 나실 만도 하지요.

 

 

 

참 이런 일도 있었어요.

 

제가 사는 곳은 아닌 다른 지역에도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북한 여학생 몇 명이 어학연수를 왔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들은 타 국가 출신의 학생들과 수업을 함께 듣는 등 좀 더 자유로운 생활을 했나 봅니다. 물론 타 국가 학생들과는 전혀 대화를 하지 않고, 항상 그들끼리만 독자적으로 행동했다고 합니다. 목격담을 들어보니,  화장실도 늘 같이 다녔다고 하니까요.

 

 

어느 날 점심 시간, 몇 명의 한국인 학생들이 어학원 휴게실에서 도시락 반찬으로 싸온 김치를 먹고 있었다고 합니다. 아마도 휴게실에 김치 냄새가 진동을 했나 봅니다. 갑자기 누군가가~~~

 

~~ 김치다~~

 

바로 그 북한 여학생들이 김치 냄새에 반응을 한 것입니다. 역시 식욕은 이성을 제압하나 봅니다.

 

한국 학생들은 북한 여학생들에게 김치를 맛보도록 했다고 해요. 맛있게 김치를 먹는 북한 여학생들의 모습을 본 한국 학생들은 그 사연을 친하게 지내는 한국 아줌마께 말씀드렸나 봅니다. 그 분은 북한 여학생들에게 김치 한 통을 선물했다고 합니다. 김치 선물에 감동한 북한 여학생들은 비누를 선물했다고 하네요.

 

 

영국에서 한국과 북한 사람들을 이어주는 매개체는 다름 아닌 한국의 가장 귀한 음식인 김치였던 거에요. 같은 언어를 사용하는 한국과 북한인들은 혹시 해외에서 만나더라도 전혀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없습니다. 자동반사적으로 서로를 피하게 되거든요. 물론 탈북자들의 경우에는 예외지만요. 이런 기회에 영국에서 만난 북한 학생들에게 김치를 만들어 주다니요. 확실히 색다른 감정이 교차했던 것 같습니다. 북한인들도 영국에서 그 귀한 한국 김치를 맛보게 될 줄은 상상조차 했을까요? 그 기분은 어땠을지 참 궁금하네요. ^^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17

  • 참교육 2012.12.30 08:35 신고

    문화전도사 역할을 하셨군요.
    연말연시 행복한 나날 도시기 바랍니다.
    답글

  • 주테카 2012.12.30 08:43 신고

    김치로 통일까지 갈 수 있으면 좋으련만..ㅠㅠ
    부카니스탄이 못하게 막겠죠..
    답글

  • landbank 2012.12.30 08:44 신고

    김치 정말 여러가지로 뛰어난 식품입니다 ㅎㅎ
    답글

  • 최당당 2012.12.30 09:07

    내용은 흐믓핚고 조은데..

    이글로해서 북한 유학생들이 불이익을 당하는일이 없을지...
    답글

  • 작토 2012.12.30 10:20 신고

    이런 사연이 있었군요! 재밌네요 ㅎㅎ
    답글

  • 푸른도깨비 2012.12.30 10:31

    잘 읽었습니다.

    내년에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려요^^
    연말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저녁노을* 2012.12.30 10:34 신고

    외국생활을 하다보면...김치 생각 간절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연말...행복하게 보내세요
    답글

  • 제 생각엔 2012.12.30 10:40

    남한과 북한 김치는 맛이 좀 다르다던데 그래도 입맛에 맞긴 맞나보죠? ㅋㅋㅋ
    답글

  • 보헤미안 2012.12.30 13:20

    음☆
    남한과 북한을 이어주는 건 역시 문화네요☆
    답글

  • 해피선샤인 2012.12.30 13:49 신고

    북한사람들이 김치가 많이 반가웠던 모양입니다.. 그리고 영국 할머니의 마음도 이해가 가구요..


    답글

  • 쪽빛바다 2012.12.30 15:56

    유럽 여행할때, 영국사는 친구집에 머물렀을때 만났던 영국인 친구들과 유럽인들이
    Korea에서 왔다고 하면 항상 south or north를 물어서 '아니 얘들은 북한사람들을 언제 봤다고 그러는거야?'
    좀 짜증났었는데ㅋ 품절녀님 글보니깐 북한사람들도 꽤 거주하나 보군요ㅋㅋ

    답글

  • 부탁글 2012.12.30 16:18

    안녕하세요? 처음 글 남겨보네요. 그동안 블로그 통해서 정보도 많이 얻고 품절녀님 생활이야기에 즐거워했던 영국 유학생입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그런데 최근 북한 관련 글을 몇개 올리셨는데요, 다른 분들께 마치 해외에서는 북한 주민을 자유롭게 만날 수 있는 것처럼 오해를 살 수도 있을 거 같아서요. http://www.tongtong.go.kr/web/jsp/usrsys/main/UsrSysMainFrame.jsp?TopMenuID=U100&SubMenuID=U110&sSubMenuPath=/web/ext/html/ResidContkGuide_Main.htm
    같은 민족끼리 만나는 것이 허가를 받아야 하는 슬픈 현실이 안타깝지만 그래도 현재 남한과 북한이 전쟁 중인 건 사실이니까요.
    아무튼 올 한해 영국 생활 정착하며 많은 도움 얻어 다시 한번 감사드리고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도플파란 2012.12.31 00:52

      절차상은 그렇지만.. 이 글에서는 직접적으로 만난 것이 아니라 간접적으로 만난 경우 같네요... 어학원 같은데 만나는 것을 어떻게 저런 행정절차를 다 밟으면서 하겠어요.. 한계가 있는 법이죠... 이글에서는 직접만난 사례는 아닌 것 같아요..

  • 품절녀 팬 2012.12.30 22:00

    영국인 할머니의 마음도 이해가 가고 그분의 세심한 모습 감동이에요.
    어쩌면 그들이나 우리나 다를게 없는데 우리 내면에 가지고 있는 편견이 우리 스스로 호기심을 자극시켰나 봅니다.
    전라도 사람이 김치 좋아하는 것이나 경상도 사람이 김치 좋아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니까요.
    그래도 가까이서 북한 사람을 볼수 잇으니 여러 생각이 드셨을 듯 합니다.

    답글

  • 도플파란 2012.12.31 00:51

    영국할머니가 세세하게 챙겨 주시는듯해요... 근데 북한학생들이.. 좀.. 그랬군요..뭐.. 고향음식이 그리우니까.. 그럴수밖에 없죠... ㅎㅎㅎ
    답글

  • 하루살이 2013.01.09 11:06

    저도 체코에서 온 친구를 만난 적이 있는데 이 친구 절친이 한국인이라고 하더니 나중에 북한에서 온 친구와 대학시절 친해졌다고 알려주었답니다. 다른 주제가 나와 그때 더이상 듣지 못한 것이 이제 와 셍각하면 아쉬운데 그 친구는 가령 이모, 고모, 외숙모, 작은 어머니, 큰 어머니 등등 세분화된 가족 관계를 사용한다든가 하는 것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말했었지요. 저는 실제로 한번도 북한에서 온 분을 본 적이 없지만, 가끔 새터민들(한국에 정착한 탈북자분들)이 우리말을 다시 배우곤 한다는(우리가 상용하는 말에 영어권에서 유래한 외래어 혹은 외국어가 많아서 못 알아듣는 말들이 많다는거에요. 깜짝 놀랐습니다. 생각해보니 외래어나 외국어가 침투한 정도가 심하다는 것과 그 것이 남북의 언어장벽으로 느껴질 수 있다는 것에 말이지요.) 말을 듣는다든가, 이제는 그들과 같은 시에 감동을 느끼지 않는다거나 하는 말을 들으면.. 서로 전혀 다른 환경에서 접촉없이 산 세월 (그것이 단지 수십년간이어도)이란 무섭구나 하는 생각이 든답니다. 조금씩 서로 교류해가고 이해해가면 좋겠어요. 서로 이제는 너무도 달라졌지만, 이 세상에 우리나라말을 모국어로 쓰는 딱 둘뿐인 국민이기도 하니까요.
    답글

  • 파닥파닥 2014.04.29 18:50

    개성공단에 갔을때 북한사람들과 웃고 떠들면서 이야기하는데 전혀 어색하지 않았었습니다... 완장찬넘들이 장땡이고 없는사람들은 위에 눈치보는것도 그렇고...다른 동남아 국가에서 일할때보다 훨씬 편하더군요...근로자들과 말이 통하니까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