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귀향살이 (2014-2018)

내 눈을 의심했던 영국 여자의 겨울 클럽 복장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3. 2. 6.


오늘은 "영국 여자들의 클럽 복장" 에 대해 쓰려고 합니다. 이미 영국에 사신 경험이 있거나 혹은 현재 사시는 분들은 아실 텐데요. 제가 살고 있는 클럽 수가 몇 개 안 되는 이 곳 캔터베리에도 금요일 밤이면 클럽 앞에는 줄을 서서 입장을 기다리는 젊은이들로 그 주변 일대는 아주 시끄럽습니다. 시골도 이 정도이니, 대도시의 주말 밤 풍경은 과히 말할 필요도 없겠지요.

전에 살았던 브리스톨 금요일 밤에는 어김없이 경찰관들이 클럽 거리에 서 있을 정도로, 그들의 행동이 상당히 과격해 보였습니다. 당시에 살고 있었던 기숙사가 바로 클럽이 많은 곳에 있었기 때문에 금요일 밤에는 외출을 삼가할 정도였으니까요.

 

                                  현지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캔터베리 클럽 금요일 밤 풍경

 

영국의 젊은이들에게 금요일에는 "술 먹는 날" 혹은 "클럽 가는 날" 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보통 밤 11시가 넘으면 클럽 앞에 젊은이들은 줄을 서지요. 문 앞에는 몸집이 좋은 가드가 지켜 서서 ID 검사를 하고 입장 시킵니다. 특히 주말에는 일부 클럽에서는 입장료를 받기도 하고요. 이미 이들은 초저녁부터 펍 혹은 집에서 모여 술을 어느 정도 먹고 약간 취한 상태에서 클럽행을 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주말 밤에는 한국도 홍대, 강남, 이태원 등지의 클럽 거리는 이와 크게 다를 바가 없을 거에요. 재작년에 한국을 잠시 방문했을 때, 늦은 밤에 홍대에 갔다가 깜짝 놀랐거든요. 클럽 주변에 외국인들이 너무 많아서요, 이 곳이 한국인가 헷갈리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영국 클럽 앞에서만 볼 수 있는 낯선 풍경은 바로 "여자들의 클럽 복장" 일 거에요.

(사실 북미는 잘 모르겠지만요, 제 주변의 다른 유럽 친구들은 그 모습을 보고 정말 미쳤다는 반응을 보였거든요.)


영국 여자들의 클럽 (혹은 밤 데이트) 복장의 첫 느낌은 솔직하게 말하면 참 야합니다. 일부 한국 남자들의 말에 의하면, 싸 보인다고 해야 하나요? 어떤 한국 남학생은 이렇게 말하기도 했어요.

옷이라고 보기도 그렇고, 천으로 간신히 중요 부위만 가리는 정도~

 

 

베스트셀러인 영국 유머 책에 나온 영국 여자의 클럽 옷차림으로, 영국인에게 절대 해서는 안 될 말이 바로 "And I say you're not properly dressed." (적절한 옷차림이 아니야~)

                                                       (출처: How to be British)

 

물론 모든 영국 여자들의 클럽 옷차림이 아슬아슬하지는 않습니다. 특히 20대 초반의 젊은 여자들의 클럽 드레스 코드는 여자인 제가 봐도 어디를 쳐다봐야 할 지 난감하기만 합니다. 예를 들어, (속이 다 보일 것 같아 걷기도 힘든) 완전 짧은 미니 스커트, 10~15cm 족히 되 보이는 킬힐, 가슴만 겨우 가릴 정도의 조그만 탑 혹은 속옷처럼 보이는 슬립 원피스 등.. 하긴 한국도 클럽 옷차림은 평상시 보다는 섹시하고 파격적이게 입는 경향이 있긴 하지만요, 차라리 이런 복장을 따뜻한 계절 혹은 날씨에만 하면 좋으련만,,,


 

참 충격적인 것은~

영국의 추운 한 겨울에도 클럽 앞에는 겉옷 하나 걸치지 않고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줄을 서 있는 현지 여자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제가 이 광경을 처음 본 것은 브리스톨에서입니다. 그 당시에는 어학원에서 만난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밤에 클럽을 가는 등 그렇게 어울릴 기회가 많았습니다. 추운 한 겨울에 저와 한국인 친구는 롱부츠를 신고, 코트에 목도리까지 칭칭 감고 왔는데, 클럽 앞에서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는 현지 여학생들은 정말 슬립 같은 속옷처럼 보이는 드레스 혹은 시원하게 파인 탑에 미니 스커트만 입고 스타킹도 안 신은 맨 다리에 킬힐을 신고 서 있는 것이었어요. 처음에는 워낙 낯선 광경에 제 눈을 의심했어요. 보는 제가 더 춥더라고요. 워낙 브리스톨에서 이런 광경들을 봤던터라, 캔터베리에 와서는 별로이상해 보이지는 않네요. 그런데 확실히 캔터베리보다는 브리스톨에서 본 현지 여자들의 옷차림이 훨씬 과감했던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겨울인데도 불구하고, 영국 여자들은 유독 클럽 옷차림으로 코트를 제외시키는 걸까요?

클럽 복장은 "나 이렇게 멋지고 섹시한 사람이다" 라는 것을 보이도록 표현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두꺼운 겉옷으로 몸을 가리지 않고, 되도록이면 자신의 몸을 과감하게 노출시키기 위해 짧고 파인 옷만 걸치는 것이지요. 특히 애인이 없는 사람들의 경우에는 이성을 찾아야 하니까 그런 경향이 더 크게 나타난다고 합니다. 참, 보통 젊은 남자들은 반팔 상의를 입곤 합니다.

 

그런데, 몇 주 전에 제가 사는 켄트 주에서 영국 여자의 클럽 옷차림과 관련하여 큰 사건이 있었어요.

 

(출처: TheTimes.co.uk)

 

25살의 영국 여자가 추운 영국 겨울 밤에 동사를 했습니다. 그 이유는 클럽에 코트를 입지 않고 아주 가벼운 옷차림으로 나간 것이 큰 화를 불렀습니다. 주변 사람들의 말에 따르면, 그녀는 예쁘고 똑똑한 여성이지만, 안타깝게도 술을 너무 많이 마신다는 것과 클럽에 갈 때에는 절대 코트를 입지 않고 노출이 심한 옷차림만을 즐겼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그녀가 죽은 날은 특히 영국에서도 가장 추운 영하 권의 날씨였는데, 역시 그 날도 정신을 잃을 정도로 술을 많이 마시고, 밤에 집에 돌아 왔는데 그 곳에는 아무도 없었다고 합니다. 집 열쇠도 없는 그녀는 아무도 없는 줄 모르고 그저 기다리다가 동사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습니다. 다음 날, 이른 아침에 개와 함께 산책을 나온 주민이 그녀를 발견했답니다.

만약 그녀가 술에 덜 취해있었더라면, 휴대폰으로 전화라도 할 수 있었을텐데요. 그녀를 밤에 본 친구의 말에 따르면,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술에 취해있었다고 하네요. 참으로 안타까운 죽음입니다.

 

매년 겨울마다 보는 영국 여자들의 클럽 옷차림은 전혀 이해가 안 됩니다. 그녀들은 "우리는 너희(동양인) 보다 살이 두꺼워서 추위를 잘 못 느껴" 라는 말을 하곤 하는데요, 실제로 추위를 덜 타는 것 같기는 합니다. 그렇다고 해도 추운 겨울에 코트 하나 걸치지 않고 한여름 복장을 하고 밖을 다니는 것은 위험해 보입니다. 이번 사건이 영국 여자들의 클럽 복장에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16

  • 노지 2013.02.06 07:30 신고

    참 저런 식으로 겉으로 꾸미길 좋아하는 사람은 항상 그 속에서 피해를 입기 마련이죠
    답글

  • 도플파란 2013.02.06 08:09

    술은 역시 적당히 즐기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답글

  • ▷lAngmA◁ 2013.02.06 08:19 신고

    헉 이건 완전;;;; 춥지나 않은 날씨라면 모르겠는데 추운날 그런다니;; 게다가 얼어죽기까지 했다니..;;;;; 우리나라도 그런가요??;;;; 서울 안살아서 모르겠다는..ㅠㅠㅎㅎ
    답글

  • 뜨개쟁이 2013.02.06 08:38

    이쁜것도 좋지만...추워서..원~ㅎㅎ
    답글

  • 또리또리 2013.02.06 08:52

    우와`~~ !! 전원일기에서 그 할아버지
    "멋부리다 얼어죽어!"
    말씀이 맞네요 ㅡㅡ;; 내복 맨날 입고 자야지.
    답글

  • 산위의 풍경 2013.02.06 10:00 신고

    아무리 아름다움과 섹시함을 과시하고 싶어도
    그게 자신의 목숨과 바꿀만큼은 아닐텐데요...
    참 안타까운 소식이네요.
    답글

  • 작토 2013.02.06 10:30 신고

    저도 겨울에 클럽에 한번 갔었는데, 들어갈때 cloakroom에 코트를 맡기려면 돈도 내야하고 참 번거로웠던 적이 있었어요.. 나올땐 술을 마셔서 그런지 별로 춥지도 않았으니 따지고보면 집에서 클럽으로 가는 길까지만 코트가 필요한 셈이죠.. 집에 갈때는 어차피 택시 타야하고.. 클럽에 자주 가는 영국사람들은 갈때만 좀 버티고 나면 그게 오히려 편할거라는 계산에 코트를 그냥 집에 두고 나올 수도 있을 것 같아요 ㅎㅎ 그나저나 그 여학생의 죽음은 참 안타깝고 허무하네요.....
    답글

  • 이웃한의사 2013.02.06 10:31 신고

    신사의 나라라더니!!.ㅎㅎㅎ
    추위에 야하게 클럽가는것도 한때죠 머.ㅎㅎ
    30대가 되면 슬슬 뼈속에 바람드는 느낌 느낄거에요
    답글

  • -_________-0 2013.02.06 12:51 신고

    헐... 가끔 화성인 바이러스에서 나오는 노출녀들과 동급이라 생각이 드는군요^^;;;; 잘 읽고 갑니다.^^
    답글

  • 블랙햄톨 2013.02.06 14:16

    ㅠㅠ 정말 안타까운 죽음입니다... 역시 술은 곱게 먹어야하는거같아요.
    답글

  • The 노라 2013.02.06 16:02 신고

    절대 웃을 일이 아닌데 신문기사 제목 보고 웃음이 피식 나오네요. 하긴 저렇게 하고 다니는 것도 다 한 때니까...
    답글

  • 보헤미안 2013.02.06 17:18

    .........!!
    참 안타깝네요. 물론 클럽스타일이 노출이 많고 안에서는 코트를 입지 않으니
    입지 않은 걸 즐길 수도 있지만......죽을 수도 있다는 걸 알았으면 하네요..
    답글

  • 김선비 2013.02.06 17:19

    안춥다기 보단 참는거죠. 동북아시아 인종이 인류종 중에서 가장 추위에 강한 인종입니다. 최초의 인류가 중앙 아시아 지역을 거쳐 동아시아로 오는 도중에 생긴 인종이거든요. 지방이야 서양인들이 더 많이 먹으니 더 두꺼울수도 있는데 신체 구조적으로 열을 발산하는 구조라 영상 5도만 되어도 얼어죽을 수 있습니다.
    답글

  • 영국 2013.02.06 21:49

    교민입니다. 이건 아무리 시간이 많이 지나도 적응이 안 되네요.
    어렸을땐 캐나다 살아서 역시 추웠는데, 거기도 약간 그런 식이었지만, 클럽에 갈만한 시간에 나돌아다닐 수 없는 나이였던지라...별로 실감을 못했어요.
    사실, 추위를 덜타는 것도 있지만, 코트를 맡길 곳이 없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돈을 내거나 잃어버리거나 하느니 그냥 가는 거죠.
    런던에 살때는 그나마 이해가 갔는데, 뉴카슬 한번 가서 보고 엄청 놀랐어요. 그 추운데서 맨발에 샌들이라니.
    답글

  • 별이~ 2013.02.06 23:14 신고

    날씨가 추운데됴... 허걱....
    오늘 저녁도 편안한 저녁, 행복한 저녁 보내세요^^
    답글

  • 2013.02.07 10:45

    클럽안은 더우니까요 ㅠㅠ ㅋ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