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녕하세요? 영국품절남입니다.
지난 번 댓글을 보니, 블로그는 품절녀인데 글쓴이는 왜 품절남이라고 하는지 의문을 제기하는 분이 계셨습니다. 남편인 제가 가끔 "품절남" 이라는 이름으로 글을 포스팅하는 것이라고 보시면 될 것입니다.


오늘은 영국인 (잉글리시)과는 조금 다른 "스코틀랜드인(스코티쉬)"에 대해서 글을 써 보려 합니다.

 

 

갑작스런 소나기가 온 뒤, 활짝 핀 에딘버러표 무지개

 

지난 주에 저의 일본인 친구(女)의 석사 졸업식이 있어서 잠깐 인사를 나눌 기회가 있었습니다. 제가 친구의 석사 논문 작성에 제가 조금 도움을 주기도 해서 잠깐 시간을 내어 졸업식 직전에 얼굴을 잠깐 볼 기회가 있었지요. 그런데 그 친구의 졸업식 행사에 같이 참석할 사람이 바로 "그녀의 스코틀랜드 친구 부모님 (할아버지, 할머니)"으로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왜~ 친딸도 아닌 아들 부부의 일본인 친구, 그것도 졸업식까지 비행기를 타고 왔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었는데요, 이유를 듣고 보니 상당히 놀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영국" 이라는 용어는 원래 "Enland" 에서 왔다고 합니다. 그런데 영국이라는 국가의 공식명칭은 "The United Kingdom of Great Britain and Northern Ireland" 입니다. 우리 말로는 大브리튼 및 북 아일랜드 연합 왕국정도가 될 듯 합니다.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즈 그리고 북 아일랜드" 라는 각기 다른 연방정부가 중앙정부를 통합한 연합국가라고 볼 수 있습니다. 줄여서 "United Kingdom (UK)" 혹은 "Great Britain (GB)" 이라고도 합니다. 그런데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북아시아 권에서는 오래 전부터 England의 한자식 표기인 영국을 공식국가 명칭으로 표기해 왔기 때문에, 영국이라고 굳어진 것이 아닌가 합니다. 그래서 영국인을 영어로 하면 English가 아니라 "British" 가 됩니다.

 

  

 

조금 지루해 보일 수 있는 이 말을 한 이유는 여기에 있습니다. 

非잉글랜드인인 영국인에게 무심코 "Are you English?" 라고 묻는다면 실례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스코틀랜드인에게 이런 질문을 하면 까딱하다가는 화를 낼 수도 있습니다. ㅎㅎ 그들은 항상 "I'm British, but I'm not English, I'm Scottish" 라고 이야기 하지요.

 

제가 영국에 오래 살면서 많은 영국인들을 만나왔는데 대부분 잉글랜드인이었습니다. 사람마다 개인차는 있겠지만 우리가 보통 생각하는 영국인들의 이미지, 예를 들어 남의 프라이버시를 매우 존중하고, 처음 만난 사람에게 수줍음을 타는 것은 보통 잉글랜드인들을 잘 묘사한 말들이지요. 물론 개인차는 있겠지만요. 일본인들과 꽤 비슷한 면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 스코틀랜드인은 잉글랜드인들과는 사뭇 다릅니다. 
 

 

이들은 좋게 말하면 사교성이 좋고, 조금 나쁘게 말하면 오지랖이 넓기도 하지요. 사실 이번에 졸업한 제 일본인 친구는 석사 과정 중 개인 신상에 힘든 일이 있었지요. 구체적으로 적기는 어렵지만 잉글랜드인과 조금 안 좋은 일에 연루되어 석사과정 내내 정신과 육체 건강 모두 무척 쇠약해졌었지요. 그러던 중 우연히 알게 된 스코틀랜드인과 온라인 채팅을 하게 되었는데, 그 스코틀랜드인은 학기를 마쳤으면 그 곳, 즉 잉글랜드에 머물지 말고 자신의 집에 머물러 논문을 쓰라고 했답니다. 한 번도 직접 만나지도 못했던 이 스코틀랜드인 부부는 자신의 집 방 하나를 무료로 내주어 거의 1년 동안 그곳에 머물도록 해 주었다고 해요.

 


그 부부는 이 일본 친구를 자신의 부모에게도 소개시켜 주었는데, 일본인 친구의 딱한 사정을 들은 이 노부부는 이 일본인을 거의 친딸처럼 보살펴준 것은 물론이고, 친부모 대신에 졸업식까지 참석하게 된 것이지요. 그런데 이야기를 듣다 깜짝 놀란 것이 있습니다. 스코틀랜드의 노부부는 일본인 친구의 졸업식을 위해 모든 교통비와 식비를 포함한 모든 비용을 대신 지불해 주었다고 합니다. 더욱 놀라운 일은, 이 일본인 친구가 곧 일본으로 귀국을 하는데, 귀국 비행기 티켓까지 사주었다는 점이지요.

 

요약해 보자면, 한 스코틀랜드 남자가 채팅으로 알게 된 일본인 여자의 처지를 듣고 불쌍하게 여겨서 자신의 아내와 상의해서 거의 1년 동안 자신의 집에 조건 없이 머무르도록 했고요, 자신의 부모에게도 소개시켜주기까지 해서 거의 자신의 한가족의 일원으로서 지낼 수 있도록 정신적인 성원은 물론 경제적인 지원까지 해 준 것입니다.


 

 

그런데 그 일본인 친구는 지난 1년간 스코틀랜드인들을 만나 본 경험을 털어놓는데...

 

스코틀랜드인들은 잉글랜드인들과 너무 다르다. 처음 보는 사람에게도 쉽게 말을 걸고, 말을 들어주며, 또 언제 봤다고 자신의 속 이야기까지 다 해버린다. 무슨 일만 있으면 도와주려고 애쓰기도 하는데, 참 신기하더라. 한 두명만 그러면 그러려니 할텐데, 자신이 만나봤던 대부분의 스코틀랜드인들은 잉글랜드인들과 너무 달라서 참 신기했다. (우리랑 참 비슷하지 않나요? ^^)

 

 

모든 스코틀랜드인들이 다 이렇게 친절하지는 않을 듯 합니다. 다만 저도 개인적인 경험을 비추어 봐도 스코틀랜드인은 잉글랜드인에 비해 말을 조금 더 쉽게 친해질 수 있는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켈트족의 후손인 이들은 앵글로 색슨족의 후예인 잉글랜드인들에 비해, 보다 직설적이고, 돌려서 말하는 것도 싫어하며, 덜 가식적인 것 같습니다. 술도 더 잘 마시는 것 같더군요. 그런데 잉글랜드인들에 비해 고집은 좀 세서 융통성은 좀 없어 보이기도 합니다. 그래도 한국인의 정서에는 스코틀랜드인이 조금 더 잘 맞는 것 같다는 생각도 해 봅니다.


제 일본인 친구는 지난 영국에서의 2년간 최악의 영국인과 최고의 영국인을 각각 경험한 듯 합니다. 그녀에게는 아주 우연히 최악의 영국인이 잉글랜드인이었고, 최고가 스코틀랜드인이었을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작년말까지만 해도 영국 욕을 그렇게 하던 친구가 이제는 즐겁고 밝은 얼굴로 영국을 떠나게 되는 것 같아서 저도 덩달아 기분이 좋더군요. 국적을 떠나 좋은 인연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깨달았던 하루였습니다.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플파란 2013.12.02 10:08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스코틀랜드인이랑 한국인이랑 정서가 통한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어본 것 같아요...ㅎ
    아마도.. 역사가 비슷해서 그런것 같기도 해서..뭐.. 그렇게 따지면.. 유대인의 역사도 한국의 역사와 비슷하다고 하겠죠..ㅋ
    어디나 좋은 경험으로 간직할 수 있다면 좋은 것 같아요.. ㅎ 건강 조심하세요..

  2. 부레옥잠 2013.12.02 10:51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ㅎㅎ 재미있네요. 저는 지인 중에 잉글랜드 사람이 스코틀랜드 사람들은 성격이 좀 다르다면서 옆집에 스코티쉬 가족이 사는데 그 집 아빠가 맨날 애들 보고 명령조로 '이거해!, 저거해!' 소리 지르는 게 자기 집까지 들린다고 얘기한 기억 때문에 그저 막연하게 스코틀랜드 사람들은 좀 더 가부장적이고 보수적인 면이 있나보구나 라고만 생각했었어요. 얘기 듣고보니 정말 한국 사람들처럼 정이 많은 사람들 같네요. 스코티쉬 사람들과도 어울려 볼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3. 와코루 2013.12.02 10:5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이렇게 각각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는 스코트랜드인과 영국인~ 신기하면서도 재미있네요^^

  4. isabel 2013.12.02 11:1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제가사는 뉴질랜드에선 스코티시하면짠돌이 이미지가 쎈데 또 다른면을 알게되서 좋네요. 잘 읽고 갑니다

  5. 일본시아아빠 2013.12.02 11:2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이곳에서 만나는 일본인이 저로 인해서 한국에 대해 좋은이미지도, 나쁜 이미지도 가질 수 있다는 생각에 주의하고 있는데, 정말 공감되는 내용이군요. 친구분이 이제는 괜찮아 지셨다니 다행입니다~
    전 스코틀랜드인 같은 성격이 좋더라구요~ 언제 한번 놀러가서 꼭 친구 한명 사귀고 싶네요 ㅎㅎ

  6. 로이나 2013.12.02 11:3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무리 친절을 베풀어도 우리나라 여성이 저렇게 친절을 받았다면 행실이 바르지 못하다고 거지근성이라며 비난받았을 겁니다. 친절도 받을 줄 아는 사람에게 베풀어야 빛을 발하는 듯

  7. 반팡 2013.12.02 12:38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음.. 한국남자가 비슷한 상황이 되어도 가능할까요.. 글쎄요 마냥 긍정적으로 봐야하나? 이상한 동경품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8. 보헤미안 2013.12.02 13:0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 그런게 또 있죠☆
    스코티쉬분들이 우리나라랑 좀 기질이 좀 더 맞는게 있긴 하나봅니다 ☆

  9. 1 2013.12.02 14:0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와 재밌는 글이네요.. 저도 스코티쉬 아는 사람있는데 참 정많은 사람이었던 거같아요 ㅎㅎ

  10. 주리니 2013.12.02 15:58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스코틀랜드 인의 기질이 저랑 잘 맞겠는데요?
    그렇게 조건없는 지원을 해 줄 수 있는 것도 쉽지 않은데... 더많은 걸 다른 나라 사람에게 심어준 듯 해요.

  11. ka 2013.12.03 00:3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신랑생각나서 글이 써지네요.. 한참 어려울때 였는데 동거하며 월급처럼 늘 정해진 날에 용돈도 주고 카드도 주고 손떨려 못쓰고 정말 아껴아껴 다 모아서 지난달에 혼인신고 후 통장보여줬더니 아예 통장 다 맡기네요. 곧 윈져로 가는데 집도 공동명의...순박해요. 전업주부하길 원하고 저도 아직은 좋네요. 매일 밝고 이쁘게 한사람은 웃어야 하지 않겠냐며..정말 남편감으론 최고인듯 합니다 시어머니도 참 소탈하시고..사는 맛나는 분들이 모이신듯

  12. 비너스 2013.12.03 09:16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포스팅을 보니 차이점을 잘 알겠네요ㅎㅎ 잘보고갑니다^^

  13. 발리투도 2013.12.03 11:2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역시 전사의 후예라서 그런지 화통하군요 ^^ 아일랜드인들은 어떤가요?

  14. 사다함 2013.12.03 14:55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이러니 하네요..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 웨일즈 북아일랜드와의 관계와 비슷한 일본(왜국)과 한국과의 관계를 저 스코틀랜드분들이 알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한국은 식민지를 36년 밖에 겪지 않았어도 왜국과의 관계가 이 정도인데 스콧틀랜드인들은 삼백년정도의 통치관계를 아직까지 겪고 있는데 오죽할까 하는 심경입니다..

    • kyw02 2013.12.05 1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저기 잘못 알고 계신것 같은데 스코틀랜드랑 잉글렌드는 서로 자도적으로 합병이 된것입니다. 오히려 스코틀랜드는 잉글렌드가 함부로 못 넘어간 곳이에요.
      사실 이번에 독립 투표를 한다고 하는데 아직은 부정적의견이 많다고 합니다.

    • 영국품절녀 2013.12.05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댓글 달려고 했었는데, 이미 다른분이 달아주셨네요. 맞습니다. 스코틀랜드는 자발적으로 잉글랜드와 정부를 합쳤죠. 아마 사다함님께서 말씀하시고 싶은 식민통치 부분은 잉글랜드와 아일랜드의 관계가 아닐까 하는데,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 관계에 적용시키기는 어렵죠. 스코틀랜드 출신 영국 총리까지 있었는데요...

  15. Sun 2013.12.04 00:3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품절녀 님의 글을 비롯해 품절남 님의 유익한 글들 잙읽고 지내는 독자입니다. 한가지 궁금한 점은, 품절남 님께서 글에서 말씀하신바와 같이 대영제국 연합인을 뜻하는 바는 English 가 아니라 실은 British 이며, 비 잉그랜드인인 이나 대영제국 연합인 중의 하나인 스코틀랜드인 에게 Are you English? 는 그러므로 실례가 되고, 그들은 I'm British and/or Scottish, but not English 라고 답한 다고 알려주셨는데요. 통상적으로 비잉글랜드인 이나 대영제국 연합국민인 스코티시, 웰시, 아이리시에게 품절남 께서 말씀하신바와 같이 대영제국 연합인을 뜻하는 말로 Are you British? 라고 물으면 모두들 정색하며 No, I'm Scottish/Welsh/Irish. 라고 대답하는것을 느꼈습니다. Are you English? 라고 묻는다 해도 답은 위와 같거나 혹은 본인들은 드물지만 English 와 Scottish, Welsh, Irish 이다 라고 하거나 단순히 후자의 경우로만 딱 잘라 말하는것을 보았는데요. 마치 구분을 잉글랜드인, 우리가 영국인 이라고 칭하는 모든분들을 British 혹은 English 라고 구분짓고 비 영국인은 자신들은 Scottish, Welsh, Irish 그러나 거의 절대 English 라고 칭하는 일은 드물게 나마를 제외하고는 없는것으로 알고 있는데 어떤게 맞는것인지 알고싶습니다. 물론 위와 같은 예는 직접 네개의 연합국민들 에게서 들은 것이고, 직접 느낀바입니다.

    • 영국품절녀 2013.12.04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품절남입니다. 음~ 직접 그렇게 들으셨다면 저도 별로 할 말은 없네요. 왜냐하면 저도 직접 들었던 비잉글리시들에게 들었던 말이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제가 학교나 교회(특성상 스코티시가 많습니다)에서 만나본 스코티시들은 백이면 백, 자신이 British라고 말했습니다. 이 British라는 말은 국적(Nationality)의 개념이 가장 크게 자리잡는 말입니다. Northen Irish의 경우에도 자신은 British라고 말하지요. 바로 국적을 물어봤을 때이지요.

      그런데, Englsih, Scottish, Welsh등의 구분은 자신들의 인종 및 문화적인 배경을 나타낼 때 주로 사용하지요. 그런데 영국 사람들이 이 부분에 있어서 민감하다기 보다는 자존심이 꽤 높답니다. 그래서 Scottish에게 English냐고 물으면 기분 나빠한다고 적었지요.

      쉽게 얘기해볼게요. 모든 영국국적의 사람들이 해외여행갈 때 사용하는 것을 British Passport라고 하지, Englsih (혹은 Welsh) Passport라고는 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글에는 적지 않았습니다만, England가 영국이라는 국가를 대표하게 된 것은 비단 한자 문화권만은 아닙니다. 이를테면, 영미관계를 영어로 하면 Anglo-American Relations이라고 하는데, 문자 그대로 England와 U.S.만의 관계를 의미하진 않지요. 조금 헷갈릴 수도 있어보이지만, 알고 보면 재미있답니다.

      감사합니다.

    • Sun 2013.12.04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종 및 문화적 배경에 있어 영국인들의 자존심이 높다는 말씀에 전적으로 고개가 끄덕여 집니다. 비 영국인 인 Scottish, Welsh, Northern Irish 와 영국인 의 관계는 단순히 국적과 출신 왕국을 칭하는 단어로는 역사적으로 보아도 설명이 어렵겠지요. 여권과 영미 관계 칭호의 예를 들어 주시니 한층 더 명확이 이해가 되는것 같습니다. 자세한 답변과 항상 유익한 글 감사합니다. 박사 과정 논문도 잘 통과 하시길 응원 하겠습니다.

  16. 지나가다 2013.12.10 21:50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음... 유럽애들 대부분이 일본에 대해 큰 동경을 갖고있던데...일년이나 친절을 베푼다는게 대단하기도 하지만 이면엔 일본인이란 점이 한 몫했을거라 장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