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유럽 한류

한국 드라마 왜 안 보냐고 다그치는 외국인, 난감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7. 23.



한국 드라마가 해외에서 큰 인기가 있다는 사실은 익히 알고는 있었지만, 영국에서 만나는 외국인들의 한국 드라마 사랑은 과히 상상 이상입니다. 그 중에서도 아시아 출신의 여대생들은 단연 한국 드라마 (실시간) 일일 시청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이니까요. 저 역시 드라마를 좋아하기는 하지만, 꼭 챙겨서 보는 편은 아니어서 3편 정도의 드라마만 봤을 뿐 올해에는 한국 드라마를 거의 보지 못했네요. 대신 종종 이웃 블로거들의 글을 통해 최근 방영하고 있는 드라마 내용을 알긴 하지만요.

 

 

이에 반해, 제 주변의 아시아 출신의 유학생들 및 아줌마들은 이미 한참 지난 시리즈부터 최근 방영되는 작품들까지 두루 섭렵할 정도로 한국 드라마에 대해서는 저보다 훨씬 더 많이 아는 것 같습니다. 제가 영국에 오자마자 만난 저와 동갑인 중국인 친구도 매일 집에서 최근 방송하는 모든 한국 드라마를 다 본다고 했어요. 그리고도 시간이 남는지 예전 것까지 다 찾아 볼 정도로 열성적이었지요. 또한 일본, 대만, 홍콩 아줌마들도 한국 드라마 CD을 돌려가면서 보기도 하더라고요. 시험장에서 만난 이라크 아저씨는 부인이 한국 사극에 빠졌다고 말하셔서 깜짝 놀라기도 했어요.

 

 

 

그래서 그런지 한국 드라마 일일 시청자인 이들은 한국인을 만나기라도 하면 자신이 보고 있는 (봤던) 한국 드라마에 대해 말하고 싶어 어쩔 줄 모릅니다. 사실 드라마는 보고 나서 친구들과 감상 및 후기를 나누는 것이 더 재미있거든요.

 

얼마 전 만났던 중국인 유학생이 저에게 이런 질문을 했어요.

 

너는 한국 드라마 자주 보니?

아니, 별로..

그렇구나.. 지금까지 내가 만난 한국인들은 다들 그렇게 말하더라~

심지어 어떤 이는 전혀 보지 않는다고 하더라니까……

 

그녀는 목소리를 높이며, 왜 한국인이 한국 드라마를 별로 안 보는지 잘 모르겠다는 반응이었어요. 제가 보기에는, 한국 드라마 팬인 이들은 당연히 모든 한국인들은 자기들처럼 드라마를 매일 시청한다고 당연하게 여기는 것 같습니다. 하나 더 덧붙이자면, 한국 드라마에 대해 다 알아야한다고도 (혹은 안다고도) 생각하는 것 같아요. 

 

 

                                                      

                                        2011년 한해 인기 한국 드라마 (출처: Google Image)

 

 

실제로 이 중국인뿐 아니라 영국에서 만난 한국 드라마 팬인 아시아 및 유럽 친구들은 꼭 자신이 좋아하는 한국 드라마에 대해 묻거나 말하곤 합니다. 저처럼 드라마에 대해 많이 알지 못하는 한국인인 경우에는 그들의 질문이 좀 난감할 때도 있어요. 어떤 이들은 잘 모르겠다라고 하면 등장인물 및 줄거리를 자세히 알려주면서 제가 100% 알 것이라고 확신하는 듯 아주 답답하다는 표정을 지으면서 알아 맞출 때까지 설명을 하려는 열성을 보인 답니다. 거기다가 좀 과격한 한류 팬들은 한국인인데, 왜 그것을 모르냐?” 면서 다그치기도 하고요.

 

 

 

비록 한국에는 일일 드라마 시청자들이 많긴 하지만, 영국에 온 한국 젊은이들은 대부분 어학연수 및 유학생들이라 영어 공부를 위해 /영국 드라마 시청을 선호하거든요. 다들 영국에까지 와서 무슨 한국 드라마를 보냐는 식으로 생각해요. 또한 한번 보고 나면 궁금해서 끝을 봐야하기 때문에 다들 좀 꺼려하지요. 차라리 나중에 한국에 돌아가서 그 동안 보고 싶었던 드라마를 한꺼번에 봐도 되니까요.

 

 

특히 재미있는 상황은요, 제 주변의 한국 남자들은 드라마를 크게 좋아하지 않거나, 잘 안보는 편이라서 그런지 잘 모르겠다는 반응이 대부분 인 것 같아요. 다만, 상대가 누구냐에 따라 (예쁘면 혹은 맘에 들면) 한국 남자들의 호응이 매우 달라져요. 어떤 한국 남학생은 '꽃보다 남자'를 좋아하는 유럽 여대생에게 환심을 끌기 위해 몇 번 본적도 없는 그 드라마에 대해 몇 시간 동안이나 신나게 호응을 해줬다고 하더라고요.

 

 

 

드라마를 자주 즐겨 보지는 않지만, 한국 드라마를 좋아하는 외국 친구들을 만나다 보면 어깨가 들썩거리도록 자랑스럽습니다. 이제는 한국 드라마가 단순히 한국인의 전유물이 아닌 전 세계의 한류 팬들까지 즐기는 오락물로 당당하게 인정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영국 대학 도서관에서 노트북 혹은 아이패드 등으로 한국 드라마를 보는 아시아 유학생들의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거든요. 지금까지 제가 영국에서 만난 한국인들보다는 확실히 한류 외국인 팬들의 한국 드라마 시청률이 훨씬 높다는 것을 알 수가 있었으니까요.

 

한국 드라마에 대해 묻는 외국인이 더 많아지기를 바라면서, 종종 그들의 말에 반응을 하지 못해 난감한 상황도 있지만, 더욱 많은 한국 드라마 팬들이 저에게 물어봐 주기를 바랄 뿐 입니다. 한국 드라마 화이팅~~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22

    이전 댓글 더보기
  • 2012.07.23 07: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노지 2012.07.23 07:11 신고

    어학연수의 목적이 다르다보니...한국 드라마는 조금 안 보게 되지요 ㅋ
    답글

  • 사자비 2012.07.23 07:17 신고

    전 자주 보는 편인데 마찬가지조. 주변에 물어 보면 안보는 사람 은근히 많조. 시청률 15%정도로 1위하고 다른 두 드라마가 10%남짓 하는 경우를 보면 다 합쳐도 50%가 안되조. 그런 시기는 국민드라마가 없고 보는 사람만 보는 거라 볼 수 있겠조. 제빵왕김탁구가 요 몇년사이에 가장 큰 인기를 끈 드라마인데 막판에 오십프로도 넘었었조.
    답글

  • 금정산 2012.07.23 07:39 신고

    어학연수가서 한국드라마는 좀 그런데요.ㅎㅎ
    한번 보면 그 다음 궁금증이 발동하여서 말입니다.
    영국의 한류를 보는 것 같아 저자신도 기분은 좋은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답글

  • Boramirang 2012.07.23 08:04 신고

    외국인을 '다그칠' 수 있는 영어실력이 대단해 보입니다. ^^
    답글

  • 주테카 2012.07.23 08:11 신고

    크허허.. 완전 아이러니하네요. -ㅅ-;
    답글

  • 진검승부 2012.07.23 10:18 신고

    외국에서 한국드라마..한번 보면 계속 보게 되더라구요.
    그래서 가급적이면 안보려고 노력했던 때가 있었습니다~
    답글

  • 보헤미안 2012.07.23 12:50

    저 같은 경우는 주로 보고 싶은 드라마가 저녁 10시정도에 하는데
    그 때 라디오도 같이 해서 드라마는 모아서 나중에 한꺼번에 보죠☆
    저는...둘다 볼거 같아요. 왜냐면 한국드라마도 재밌잖아요☆
    답글

  • 착한연애 2012.07.23 13:18

    영국에서도 한국드라마를 이렇게 시청할 줄은 몰랐는데
    열기가 정말 대단한데요?ㅎㅎ
    답글

  • 하모니 2012.07.23 13:57

    정작 한국인들은 자신이 의식있는 사람이란 티 내려고 한국드라마를 막장 막장 그러면서 비하하기 바쁜데. ㅋㅋㅋㅋ
    답글

  • 시엘 2012.07.23 14:56

    외국 나가서 공부하는 사람은 어학 공부를 하기 위해서라도 일부러 한국어 관련 것들을 안 보는 게 낫겠죠.

    전 한국에 살지만,
    한동안은 일본, 중국, 대만, 미국, 영국 드라마 등 (요즘은 브라질 드라마도) 외국 드라마를 많이 봤는데,
    2007년부터는 한국 드라마도 다시 좋아하기 시작했어요.
    아무래도 정서의 차이가 느껴지고, 한국 드라마도 요즘은 다양한 장르도 시도하고 있어서, 재밌는 것도 자주 보이구요.
    답글

  • 저도 드라마를 좋아하지는 않아서, 아무리 좋아하는 배우가 나와도 잘 보지는 않는데
    저렇게 외국인들이 우리나라 노래나 드라마 좋아하고, 배우나 가수들 좋아한다고 하면 기분은 좋더라구요~
    답글

  • 산위의 풍경 2012.07.23 17:32 신고

    이것 저것 일상사가 바쁘기도 하겠고, 특히 취미가 없으면 안보게 되긴 하지요.ㅎㅎ
    이사하시고~ 몸 상하시진 않으셨어요?
    즐거운 생활 만드시길 바랄게요 ^^
    답글

  • 공감 2012.07.23 17:41

    한동안 일본에 살 때 주변 일본인들이 한국드라마, 가요 등등 다 꿰고 있어서 난감했죠. 왜냐하면 저는 그것들을 모르거든요! 그들이 드라마 내용, 노래 아느냐 어쩌냐 물어보는데 저는 하나도 모르고 관심조차 없으니 대화가 안 될 정도였어요. 근데 한국인들이 한국 드라마를 꼭 봐야 하는 건 아니잖아요?
    안 본다고 되려 다그친다니 그 사람들도 좀 어이없네요ㅎㅎㅎ흠흠...
    답글

  • 소인배닷컴 2012.07.23 20:24 신고

    저도 우리나라 드라마는 시간때문에... 안보게 되더라구요.
    아니 티비 자체를 잘 안보다보니... :)
    답글

  • 2012.07.23 21:28

    그런가요?ㅎㅎ 전 미국서 계속 있다가 이번에 한국왔는데, 미국도 그렇고 미국서 만난 영국인들도 그렇고 한국이라는 나라 자체에 대해 관심이 없더라구요. 가끔 님 글 읽는데, 같은 외국서 살았는데 되게 다른 것 같아서 신기해요.
    제가 만난 외국인들은 다 자기 문화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하고 Korea에 대해서는 좀 후진국 정도로만 생각하더라구요. 제가 백인이 많은 곳에 살아 그런건지..ㅜㅠ
    답글

  • 지나가다.. 2012.07.24 02:53

    동네마다 차이가 엄청나기 때문에 먼저 "저희 동네에서는"을 덧붙이고 시작하겠습니다.
    저희 동네에서도 한국드라마가 인기가 좀 있습니다. 다만, 원래 미국애들은 한국이고 자기네고 드라마에 별로 관심이 없는 듯 하고 아시안 유학생들(특히 유학생와이프들) 사이에는 인기가 많습니다. 남자애들은 사극을 좋아하는 듯 하고, 여자애들은 제게 역으로 한국드라마 정보를 줘가며 보라고 하는 정도.
    답글

  • 사커진 2012.07.24 03:39

    최근에 끝난 ---추적자--- 수작입니다. 꼭 추천해주세요!!! 이미 다 보았을지도 모르겠지만....
    진부한 소재에 실증내던 주변사람들도 추적자는 대박이라고 말하고...인터넷에서도 평이 너무너무 좋아요
    답글

  • 솔직녀 2012.07.27 10:42

    미국 온 뒤로 10년 동안은 한국 드라마나 티비를 전혀 보지 않았다가 미국인 남편 때문에 요즘은 한국 드라마와 영화를 섭렵하고 있답니다. 제 남편이 오히려 저보다 한국 드라마/영화를 더 좋아해요. ㅎㅎ
    그런데 정말 10년 전에 비하면 한국 드라마와 영화 수준이 엄청 높아진 것이 보여요.
    답글

  • 에허 2012.07.28 06:31

    한국 아줌마들은 한국드라마가 수준이 높아졌다고 생각하나부다... 솔직히 좀 어이가 없다
    요즘 미국드라마 보면 영화수준으로 만들던데...
    누가 수준이 더 높아지는지 몰겠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