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생활 정보

해외 생활 마무리의 좋은 예 vs 나쁜 예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7. 6.


영국 유학 또는 어학 연수 생활을 마치고 귀국을 하기 위해 가장 마지막으로 하는 것이 귀국 짐 정리입니다. 대부분은 한국어세 올 때 가지고 왔던 짐에다가 이 곳에 살면서 이것 저것 구입하고, 받기도 한 짐들이 엄청 늘었을 거에요. 저도 처음에 가지고 왔던 짐에다가 한국에서 소포로 받은 옷, 책들로 짐이 한 가득입니다. 거기다가 여기에서 주변 분들에게 받고, 구입한 물건까지 더하니 엄청 납니다. 귀국을 위해 짐을 싸다 보면, 사람들마다 다르겠지만, 가져가고 싶어도 다 가져갈 엄두가 나지 않거나, 크게 가져 갈 것이 없을수도 있어요. 그래서 많은 한국인들은 쓰던 물건들을 필요한 사람들에게 주기도 하고, 팔기도 하지요.


개인마다 생각이 다르겠지만, 저는 특별하게 비싸게 사지 않은 이상 주변 친구들이나 그 물건이 정말 필요한 사람들에게 그냥 아낌없이 나눠 주고 가는 게 좋지 않을까 합니다. 자신이 썼던 물건에 돈을 매겨 얼마 얼마에 파는 것도 하나의 짐을 처분하는 방법이기는 하지만요. 제가 두 번의 일본인 친구의 작별 파티에 가서 정말 좋은 광경을 목격했답니다. 그 두 명의 일본 친구들은 귀국 전 작별 파티에 모인 친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면서, 자신이 그동안 사용했던 물건들을 친구들에게 아낌없이 선물로 다 나눠주더라고요. 그러면서 그들은 간편하게 필요한 것들만 일본으로 가지고 가고, 나머지는 모두 아낌없이 친구들에게 선물로 주었습니다. 저도 그 두 일본인 친구들에게 받은 선물들이 꽤 된답니다. 그들의 따뜻하고 넓은 마음을 보면서, 약간의 생색(?)도 낼 수 있고, 친구들은 예기치 않은 좋은 선물을 받아서 좋고요. 정말 보기 좋더라고요.

 

                                             일본인 친구에게 받은 LCD TV 입니다.

 

물론, 많은 한국인 학생들도 귀국 짐을 싸면서 주변 친구들에게 사용했던 물건들을 주고 떠납니다. 특히 프린터, 핸드폰 전자 제품의 경우에는 학생들 사이에서 계속 돌고돌기도 하지요. 얼마 전에는 영국 캔터베리에서 약 10년 넘게 살다가 들어가는 분에게 연락을 받고, 그 분 집으로 갔지요. 그녀는 저희를 위해 많은 음식 재료 및 생활 용품 등을 거의 30kg이상 챙겨 주었답니다. 저희는 얼마나 감사했던지요. 그녀는 처음에는 벼룩 시장(카부츠) 같은 곳에 가서 물건들을 팔까라는 생각도 했었다고 해요. 그런데 그렇게 팔고 하는 것보다, 주변 사람들에게 나눠 주고, 필요 없는 옷이나 신발 등등은 옥스팜 같은 자선단체에다가 다 기부하기로 했다고 해요. 이런 모습을 보면서, 저도 영국 생활을 마치고 귀국 짐을 처분할 때에 앞의 일본인과 이 분처럼 아낌없이 다 주고 가야겠다는 다짐을 했답니다.



 

                                             한국인 친구에게 받은 라지에이타입니다.

 

그런데간혹가다 보기 좋지 않는 행동을 하는 사람들도 분명 있어요. 전에 제가 알던 어떤 한국인 여학생은 자신이 1년 동안 썼던 모든 물건을 영국에 처음 와서 어수룩하여 잘 모르는 한국 학생에게 그것을 싸게 파는 거라면서 그리 싸지 않게 다 넘긴 거에요. 나중에 그 사실을 알고 그 물건들을 구입 한 학생은 마음에 상처를 입기도 했답니다. 특히나 같은 한국인으로서 그러한 행동은 참 좋아 보이지 않네요. 좋게 말하면 또순이라고 할 수는 있겠지만요. 그래서 외국에 나오면 한국인이 더 무섭다는 말을 하기도 하는가 봐요.

 

여러분들 중에 해외 생활을 마치고 귀국 짐을 정리할 때 주변 친구들에게 너그러운 모습을 보이면 좋겠어요. 어차피 자신이 가지고 가지 못할 물건들에 대해 지나친 집착은 버리시고요. 그 물건을 절실히 필요로 하는 사람이 쓰고 또 다시 다른 친구에게 나눠 준다면, 참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주변 분들에게 받은 많은 물건들과 저의 물건들까지 모두 다 많은 분들에게 아낌없이 다 드리고 귀국하겠습니다. ^^

 

댓글14

  • 노지 2011.07.06 08:21 신고

    역시 사람은 의리가 먼저 되어야겠죠 ㅎㅎ
    답글

  • 그래서 저는 일부러 외국에서는 최소한의 짐으로 생활합니다.;;
    필요한건 저렴하게 구입을 하고 필요가 없어지면 거의 헐값에 다른 사람에게 넘기기도 했지요,
    오늘 포스팅을 보니 저도 나중에는 다 나눠주고 와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ㅎ
    답글

    •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07.07 04:5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어스 2011.07.06 14:15 신고

    저도 곧 이사갈껀데 안쓰는 것은 가져가봤자 짐이고 나눔 좀 해야겠습니다
    답글

  • kent canterbury 2011.07.08 06:39

    저도 일 끝나고 고국으로 돌아가는 친구들보면, 안그래도 영국와서 짐이 너무 많이 늘어 extra charge까지 물어가면서 비행기에 실던데.. 그 외에는, 부피가 나가거나, 유용하다 싶은 물건은 아낌없이 남은 친구들쓰라고 놔두고 가더라구요. 특히, 책, 문구용품, 전자제품 등등요.. 어떤 친구는 저렴하게 샀던 핸드폰도 매니저한테 주구 가더라구요.. 그래서 새로온 외국친구들은 핸드폰 따로 돈주고 구입할 필요없이 매니저한테 얘기하면 핸드폰 빌려준다는.
    답글

  • 옳소 2011.07.11 11:29

    잘보고갑니다
    답글

  • 참교육 2011.07.14 09:08 신고

    전 외국생활 안해봐서 모르겠는데..
    생각지도 못했더 자세한 부분까지 포스팅해줘서 유학생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답글

  • Blue1004 2011.07.15 10:26

    님의 글들 구구절절히 느끼며 읽어가고 있어요. 저도 미국을 뜰때 대부분 친구들에게 나누어 주고 왔는데.. 공감해주셔서 감사하구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답글

  • 존재와시간 2011.07.15 12:17

    그렇게 떠나는 이가 남는 이에게 쓸만한 물건들을 넘겨주면, 서로 참 좋지요. ^^
    저도 잠깐 해외생활 하면서 친했던 이들이 먼저 귀국하며 남겨준 물건들을 유용하게 썼답니다.
    물건 자체도 요긴하게 썼지만, 그 물건 쓸 때마다 먼저 귀국한 친구들 얼굴 떠올리게 되더군요. ^^
    저 역시 귀국하면서 다른 이들에게 이것저것 남겨주고 왔구요.


    하지만 주인장님이 끝부분에 쓰신 것처럼, 가끔 같은 한국유학생 상대로 사기(?)를 치는 사람들이...
    어디를 가나 그렇게 냇물 다 흐리는 미꾸라지 같은 사람들이 꼭 한두명씩 있나 봅니다.
    답글

  • 5년째휴가없음 2011.08.08 01:36

    자신이 잘 사용하던것을 다음 사람에게 기증(?) 하는건 쓰래기 문제도 줄일 수 있어 환경에도 도움이 되고, 불필요한 지출을 줄일 수 있어서 경제에도 도움이 되니 서로가 좋아지는 일이라고 생각해요 ^^
    답글

  • 유병수 2012.01.06 01:38

    매도 먼저 맞는 게 낫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