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문화714

영국 - 한국 임산부 뱃지, 닮았지만 다르다. 영국에서 임신을 하고 축하 인사를 받을 때 쯤, 런던에서 사는 지인이 제가 사는 곳을 방문했어요. 그녀도 출산을 한 지 약 5~6개월 정도 되었어요. 영국에서 임신과 출산을 경험했던 그 동생은 유용한 정보들을 들려 주었지요. 저 역시도 그 동안 주변 사람들로부터 관련 정보들을 많이 들었던터라 대부분 아는 내용들이었지만요, 이것 만큼은 처음 알게 된 것이 바로 "임산부 뱃지" 입니다. (출처: Google Image) 이름만 들어도 짐작하시겠지만, 설명을 해 드리자면요. 영국은 런던 교통국 (Transport for London)에서 대중 교통(버스, 지하철, 기차, 배)을 이용하는 "모든 임산부 및 (런던 방문 시) 유모차를 이용하는 사람" 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뱃지로서, 꼭 런던 거주자 혹은 통근자에게.. 2014. 8. 20.
어린이 출입금지 구역 논란, 영국도 마찬가지 요즘 이슈가 되는 "노 키즈 존(No Kids Zone) 확산" 기사를 읽으면서 저는 예비 엄마지만 이해가 됩니다. 동네 카페 및 음식점들을 갈 때마다 느끼는 것은 "부모와 함께 온 어린 아이들이 너무 시끄럽다" 입니다. 아이들은 이리저리 돌아다니고, 엄마들은 서로 떠드느라 바쁘지요. 그런 모습들을 자주 보다보니 인상이 찌푸려 질 때가 한 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마치 카페 안이 시장바닥처럼 느껴집니다. 물론 저도 곧 엄마가 되는 입장이므로, 노키즈 존 확산이 우려가 되기도 하지만 공감이 가는 것이 사실입니다. (출처: Google Image) 제가 사는 동네는 아파트 단지라서 음식점 및 카페, 제과점 등등 부모와 어린이들이 항상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카페에 들렀다가는 어김없이 몇 분도 안.. 2014. 8. 16.
한국 부모와 아이들은 야행성, 참 낯설다 한국에 온지도 이제 약 두 달이 채 안 되었지만, 영국에서 있는 동안 제가 알고 있었던 우리나라가 정말 많이 변했더군요. 어쩔 때에는 너무 낯설게만 느껴집니다. 당분간(?)은 제가 국내에 거주하는 관계로, 한국에서 새삼 느낀 점에 대한 포스팅이 주로 이루어 질 것 같습니다. 자칫 하다가는 비교, 우월주의 등의 비난이 따를지도 모르겠지만, 그저 제가 느낀대로 솔직하게 말씀드릴테니, 비판과 동감을 마음껏 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그럼 오늘 첫 주제는 바로 "한국 부모와 아이들은 야행성??입니다. 아무리 해가 늦게 지는 영국 여름일지라도 (저녁 10시), 저녁 8~9시 이후에는 밖에서 아이들을 찾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대다수의 평범한 영국 가정이라면 그 시간에는 가족이 함께 집에 있습니다. 물론 특별하.. 2014. 7. 10.
해외 유학 설명회가 코엑스에서 열려요. (6월28일) 해외 대학 입학을 계획하시는 분들에게 유용한 소식을 알려 드립니다. 해외 대학 교육 협의회에서 오는 6월 28일 토요일 삼성동 코엑스 403호에서 세계 각국의 대학 설명회가 열려요. 이번 설명회는 영국을 비롯하여 미국, 캐나다, 말레이시아, 싱가폴 등 각 국가별 전문가들이 해외 유학을 준비하는 학생 및 학부모를 대상으로, 해당 국가의 대학 입학 설명회 및 지원 방법 등을 상세히 알려주는 자리에요. 자세한 일정 및 내용은 아래를 참조하세요. ↓↓ 참가 희망자는 해외대학 교육협의회 홈페이지--> www.worlduni.org 를 통해 사전 참가 신청이 가능하며, 각 설명회 섹션당 100명의 좌석을 제한하고 있어 참가를 원할 경우 빠른 신청이 필요합니다. 또한 참여 시 고등학교 성적표 (대학재학생 및 졸업자는.. 2014. 6. 27.
월드컵에 한숨 쉬는 나에게 벨기에 친구의 위로 안녕하세요? 영국품절남입니다. 한국에 들어오니 더욱 바쁘네요. 개인적인 일뿐만 아니라 집안에 큰일까지 치러야 했기에 더욱 귀국 후 정신 없이 보냈던 한 달이었습니다. 영국과 비교해 보면 날씨까지 후덥지근해서 더욱 힘들게만 느껴졌던 것 같네요. 어제 저는 서울 한복판에서 벨기에에서 온 친구와 재회했습니다. 저의 4년 동안의 박사과정 기간 동안, 저와 이 친구는 고작 반년 정도밖에 함께하지는 못했습니다. 저보다 학위과정을 훨씬 일찍 시작하기도 했거니와 학위가 채 마치기 전에 현실 정치에 투신(?)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저에게는 가장 소중했던 친구가 아닐까 합니다. 학위 과정 중 처음 사귄 친구이기도 했지만, 짧은 기간임에도 저에게 보여준 관심과 배려가 남달랐기 때문입니다. 그 친구는 새 환경에 적응하느라 .. 2014. 6. 26.
영국 대학 장학금 받고 학생 대표도 한다고? 영국 웨스트 런던 대학교의 2014년 엠버서더 (Ambassador)장학금 소식입니다. 학교를 대표하는 학생 엠버서더 역할을 하면서 동시에 장학금까지 받을 수 있는 정말 좋은 기회를 소개합니다. 웨스트런던 대학교 (University Of West London) 는 런던에 위치한 대학으로 "관광학과" (특히 요리학과가 유명), 간호학, 심리학, 경영학, 컴퓨터 과학 분야에 있어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대학입니다. 2013년 가디언 대학 가이드에서 선정한 신흥대학 순위1위와 함께, 관광학 분야에 있어서 뛰어난 업적을 인정받아, 영국 여왕으로 부터 Queen’s Anniversary Prize를 수상하기도 한 대학이지요. 특히 London School of Hospitality and Tourism은 영국.. 2014. 6. 11.